프로방스에 '고흐의 마을' 아를이 있다면, 꼬뜨다쥐르에는 '샤갈의 마을' 생폴드방스가 있다. 고흐가 프로방스 아를의 따사로운 햇살을 사랑했듯, 샤갈은 생폴드방스에서 여생을 보내며 지중해 꼬뜨다쥐르의 향취를 자유롭게 캔버스에 담았다. 두 곳 모두 남부 프랑스가 간직한 아름다운 마을들이다.

샤갈 등 예술가들이 사랑한 중세마을

프랑스 꼬뜨다쥐르의 니스, 깐느는 화려한 이방인들의 도시다. 5월이 무르익으면 깐느 일대는 영화제로 전역이 들썩거린다. 혹 니스, 깐느에서 한적한 예술의 호흡에 취하고 싶다면 꼭 들려볼 곳이 생폴드방스다.

요새처럼 단절된 위치에 들어선 꼬뜨다쥐르의 외딴 중세마을 생폴드방스

생폴드방스는 아를에 비하면 소담스럽고 앙증맞은 마을이다. 니스에서는 버스로 30분 남짓. 고급스러운 숍들과 늘씬한 해변에 지친 여행자들에게는 안식이 되는 예술가의 고장이다. 샤갈, 르느와르, 마네, 마티스, 브라크, 피카소, 모딜리아니....1900년대 초반 마을을 찾아 몸을 기댔던 예술가들의 면면들이다. 어느 돌담길에 들어서든 지중해의 호젓한 마을을 찾아 그들이 내딛었을 흔적들에 가슴은 먹먹해진다.

마을 인근에는 이들 예술가들이 숙박료 대신 그림을 제공하고 묵었다는 호텔이 자리잡았고, 돌담으로 성기게 단장한 제법 규모 있는 미술관도 위치했다. 생폴드방스의 터줏대감이었던 샤갈은 9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20여년 간 이곳을 '제2의 고향'으로 섬겼다. 그가 산책했던 골목길과 언덕 아래 꼬뜨다쥐르의 아름다운 풍광들은 작품의 소재이자 오랜 반려자였다.

성벽 안에 들어선 아뜰리에와 자갈길

덜컹거리는 버스를 타고 언덕을 오르면 요새처럼 솟아 있는 생폴드방스는 아득히 모습을 드러낸다. 마을은 첫 인상부터가 바깥세상과의 단절의 이미지가 깊다. 외관은 성벽으로 둘러싸여 있고 마을 한 가운데에는 교회당이 우뚝 선 외로운 풍경이다.

성벽 안으로 들어서면 골목길들은 16세기의 만들어졌다는 중세의 고풍스러운 느낌들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마을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그랑드 거리와 미로같은 샛길들은 갤러리와 아뜰리에들이 가득하다. 이곳 예술가들의 삶터이자 작업실인 갤러리들은 70여개에 이른다.

골목길에서 마주치는 간판 하나, 문패 하나도 예사로운 것들은 없다. 길가에 내걸린 엽서 한 장과 수공예품들도 큰 도시의 기념품가게에서 흔하게 접하는 것들과는 분위기가 다르다. 마을은 훌쩍 둘러보면 1시간이면 족한 아담한 규모지만 한 걸음, 한 걸음 내딛는 데는 그래서 꽤 오랜 시선과 고민이 필요하다.

골목을 거닐다 보면 미슐랭 가이드가 추천한 명성 높은 노천 레스토랑도 들어서 있고, 예술인들이 기거하며 잠과 식사를 해결했던 콜롱브 도르 호텔도 위치했다. 그랑드 거리 한 가운데 17세기 만들어진 분수는 이방인들이 잠시 숨을 고르고 발길을 멈추는 휴식처이자 마을의 이정표다. 덩굴로 단장된 담장, 문앞에 놓여진 화분, 매혹적인 자갈바닥 등 길목의 모든 것들은 생폴드방스의 운치를 더하는 훌륭한 매개다.

생폴드방스의 레스토랑들은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함께 맛으로도 정평이 나 있다.

마을과 가깝게 닿는 마그 미술관에는 샤갈, 미로, 피카소 등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야외숲에서 오붓하게 그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샤갈은 한때 니스에 있던 본인의 미술관을 생폴드방스로 옮기려 했으나 소망을 이루지는 못했다. 대신 자신이 즐겨찾던 생 끌로드 예배당 앞에 앉아 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노년의 여유를 즐겼다. 마을 입구 반대쪽에는 공동묘지가 있고 샤갈은 이곳에 잠들며 생폴드방스와의 인연을 사후에도 이어갔다. 대가의 무덤은 화려하지 않고 마을처럼 소담스러운 분위기다.

샤갈과 미술가들 외에도 생폴드방스는 여러 유명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프랑스의 배우인 이브 몽탕 역시 이곳에서 결혼식을 올렸으며 최근에는 디카프리오가 밀월여행으로 찾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가는길

유럽 타 도시들에서 니스까지 이동한 뒤 니스 버스터미널에서 버스로 찾아가는게 일반적이다. 버스로는 30여분 소요. 버스는 1시간 단위로 운행한다. 5월 16일부터 27일까지 영화제가 개최되는 깐느에서도 승용차로 가까운 거리다. 생폴드방스에도 호텔이 있지만 잠자리가 다양한 니스 도심에 숙소를 정하는 게 편리할 듯. 프랑스 관광청 등을 통해 자세한 현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