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신 해변과 아름다운 자연환경으로 ‘아시아의 진주’라고 불리는 푸껫은 태국에서 가장 큰 섬이자 태국을 대표하는 관광지다. 방콕에서 862km 떨어져 있으며 비행기로 1시간20분, 육로로 약 14시간의 거리에 있다. 1980년대부터 개발이 됐고, 1992년에 내륙과 연륙되는 사라신 다리(Sarasin Bridge)가 놓이면서 섬이지만 육로로도 연결이 가능하게 되었다. 푸껫을 세계적인 휴양지로 만든 1등 공신은 바로 아름다운 해변들이라 할 수 있다. 60km에 이르는 서해안을 따라 발달한 해변의 수준은 태국 뿐 아니라 동남아에서도 상위등급에 속한다. 단 우기와 건기에 따라 바다색깔이 달라지기 때문에 그 평가가 엇갈리기도 한다.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가 가장 아름다운 해변을 볼 수 있는 시기이다. 푸껫은 ‘산’이나 ‘언덕’을 의미하는 말레이어 ‘부킷’에서 유래되었을 만큼 아름다운 해변 외에도 이름처럼 높은 산과 절벽, 정글, 호수 등 다양한 지형을 갖고 있다.

푸껫 대표 해변 중의 하나인 까따 비치(Kata Beach)의 모습.


푸껫의 대표 아이콘, 빠통(Patong)

푸껫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빠통이냐, 그렇지 않느냐로 이분화 될 만큼 빠통은 푸껫 그 자체이자 상징이기도 하다. 빠통은 푸껫에서 가장 유명한 해변이지만 해변 그 자체보다는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다운타운 개념으로 접근하는 것이 좋다. 수많은 숙소와 대형 쇼핑몰, 셀 수 없이 많은 레스토랑들과 마사지 숍들의 격전장이라 할 수 있다. 특히 푸껫의 밤 시간은 다른 휴양지와 구분되는 큰 특징이라 할 수 있을 만큼 불야성을 이룬다.


태국의 수도인 방콕에 비하면 아직까지도 시골스러움을 간직하고 있지만 몇 년 전 빠통에 ‘정실론(Jungceylon)’ 이라는 대형 쇼핑몰이 생기면서 빠통은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된다. 점점 상업적인 모습으로 변해가는 빠통을 아쉬워하는 목소리도 높지만 앞으로도 빠통은 푸껫의 중심지역으로 더 화려하게 변해갈 것이 분명하다.


푸껫으로 향하는 여행자들의 목적은 복합적이다. 아름다운 해변과 숙소에서 조용히 휴식을 즐기려는 여행자들, 활동적인 해양 스포츠를 즐기거나 혹은 식도락과 여흥을 즐기기 위해 저마다 다른 이유로 푸껫을 찾게 되는 것이다. 푸껫의 수많은 매력 중에 오늘은 좀 다른 보따리를 풀어 놓을까 한다.

푸껫에서 가장 번화한 지역인 빠통(Patong)의 모습.



푸껫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푸껫타운(Phuket Town)

푸껫타운은 푸껫의 행정 중심이지이자 현지인들이 모여 살고 있는 소박한 도시의 이름이기도 하다. 현지인들의 마을, 푸껫타운은 어지러운 빠통과는 전혀 다른 매력, 전혀 다른 개성을 갖고 있다. 푸껫타운의 역사는 1800년대 이 일대에서 주석광산이 개발되면서, 이 주석광산을 개발하기 위해 들어온 수많은 중국인들과 당시 푸껫에 큰 영향력을 갖던 포르투갈의 사람들로부터 푸껫타운의 이야기는 거슬러 올라간다. 지금도 1800년대 중반부터 지어진 중국-포르투갈 풍의 아름다운 건물들이 푸껫타운 중심가에 보존되고 있다.


푸껫타운의 많은 거리 중에서도 ‘올드 타운(Old Town)’은 푸껫타운의 핵심 지역이라 할 수 있다. 차이나타운이라고도 부르는 이 지역은 1800년대 주석광산의 일자리를 찾아 온 중국인들이 주거하며 생활하던 지역을 말한다. 1800년대 유행하던 중국풍과 포르투갈풍이 혼합된 건축 양식(Sino-Portuguese Architecture)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건물들이 많고 아직까지도 전통적인 삶의 방식을 지켜가는 현지인들의 모습은 매우 이국적인 분위기이다. 그 중에서도 롬마니 골목(Soi Rommani)은 길이 200여 미터의 골목으로 고풍스러운 가옥들이 마치 과거의 거리를 재현한 영화 세트장 같은 느낌을 들게 하는 곳이다. 또한 ‘라임라이트 애비뉴(Lime Light Avenue)’라 불리는 거리는 밤이면 옛 가옥을 개조한 선술집들과 찻집, 손수 만든 장신구를 갖고 나와 판매하는 젊은이들과 차량을 개조한 칵테일 집들이 들어서면서 홍대 거리와 비슷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한다. 천천히 걸으면서 1~2시간 정도면 둘러볼 수 있는 곳이니 시간이 많지 않은 여행자라도 올드 타운(Old Town)만은 걸으면서 그 분위기를 느껴보는 것이 좋다.

중국풍과 포르투갈풍이 혼합된 건축 양식(Sino-Portuguese Architecture)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올드 타운의 모습.


푸껫타운의 숙소들은 푸껫 유명 해변의 숙소들처럼 성수기, 비수기에 따라 요금이 오르내리지 않고 1년 내내 고른 편이다. 대부분 현지인들이 운영하는 숙소들이 대부분이고 그 규모는 작지만 저렴하면서 깔끔하고 개성 넘치는 숙소들도 꽤 찾아볼 수 있다.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수많은 맛 집 또한 푸껫타운만의 매력이라 할 수 있다. 우선 푸껫타운에는 중국인 이민자들이 그들의 고향 음식을 현지화 한 음식들로 유명하다. 특히 푸젠(복건 福建) 지방 음식인 밀가루 면 요리를 맛있게 만들어 내는 국수집들이 여러 곳에 성업 중이다. 아침 일찍 열어 재료가 떨어지는 시간이 문을 닫는 시간이니 그 음식을 맛보려면 점심시간을 넘기지 않고 방문하는 것이 좋다. 태국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이지만 그 음식만큼은 전 국토에서 사랑 받고 있는 태국 동북부 지역 음식인 이산((อีสาน) 식당들도 상당히 많은 편이다. 또한 길거리에 포진한 노점 식당에서 즐기는 군것질도 빠뜨릴 수 없는 즐거움 중의 하나이다.


푸껫타운이 없는 푸껫. 그것은 그냥 하나의 거대한 휴양지 그 자체, 리조트 놀이를 하러 온 사람들의 놀이터에 지나지 않았을 것이다. 푸껫타운에서는 서민들의 꾸밈없는 삶을 만날 수 있으며 역사와 전통이 만들어낸 고유의 문화를 느낄 수 있다. 여행자들의 모습 보다는 현지인들의 삶을 가까이에서 보고 느끼는, ‘진짜 여행’의 로망을 실현 시킬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가는 길
한국에서 푸껫까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이 매일 직항으로 운행하고, 타이항공은 주 3회 직항을 운행하고 있다. 또한 방콕을 경유해 푸껫까지 가는 방법도 상당히 보편화 되어 있다(방콕-푸껫 구간은 매시간 비행기가 취항할 정도로 인기 있는 노선이다). 그 외로 홍콩이나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의 도시를 경유해 가는 방법 등 푸껫까지 가는 경로는 상당히 다양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