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의 오전 어느 때, 거리엔 비가 흩날리고 있다.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잿빛 하늘이 조금은 공허한 느낌이다. 하지만 상벤투역에서 보게 된 파란색 타일(Azulejo)이 흐리던 포르투의 첫인상에 선명한 색깔을 어느 정도 되찾아 준다. 한적한 역 안의 사람들, 벽면을 가득 장식한 우아한 고전 그림들 모두가 시간과 날씨 감각을 조금씩 무뎌지게 한다.

포르투 도시 전경-주황색의 아기자기한 건물들이 이색적이다.

비가 그치고 되찾은 포르투의 색깔

역 밖의 날씨는 조금 쌀쌀하지만, 아기자기한 색채가 가득한 고풍스러운 거리는 오히려 아늑함을 선사한다. 역 맞은편으로 나와 구시가 지역을 거닐다 언덕을 오르는 사람들을 따라간다. 언덕 위에 올라 거칠어진 숨을 잠시 고르고 나면, 포르투 대성당을 만난다. 이곳의 정식명칭은 클라라성당(Igreja de Santa Clara)이지만, 포르투에서 가장 큰 성당이기 때문에 대성당(Se do Porto)이라고 부른다.

12세기에 건축된 대성당의 정면은 마치 요새처럼 튼튼해 보인다. 입구 앞 엔히크 왕자의 청동 기마상은 곧게 올린 창만큼이나 기세 좋게 이곳을 지키고 있는 느낌이다. 우뚝 솟은 두 개의 탑은 언덕 위에서 도시 전체를 수호하는 듯하며, 곳곳에 있는 성인(聖人)상들과 오랜 전통의 문양들은 그러한 대성당의 역할을 더욱 공고히 해주는 것 같다. 엄숙함이 깃든 바로크 양식의 대성당 내부에 들어서면, 비단 종교인이 아닐지라도 사뭇 진지함이 감돌게 된다. 벽면을 장식하고 있는 형형색색의 스테인드글라스, 오래된 촛대들, 기도를 드리는 곳곳의 사람들을 뒤로 하고 서둘러 성당을 나온다.

대성당 밖으로 나오니, 어느새 비는 그쳐 있다. 언덕 아래로 길게 펼쳐져 있는 도루강(Rio Duoro)과 도시를 이루고 있는 주황색과 파스텔 톤이 어우러진 건물들이 시야에 들어온다. 이제야 항구도시 포르투가 온전한 색깔을 되찾은 듯하다. 포르투갈 제2의 도시로 알려진 포르투는 낯설지만 따뜻한 색깔이 어울리는 작지만, 아름다운 도시이다. 은은한 색감과 더불어 차츰 파랗게 되어가는 하늘을 바라보며, 다시 구 시가지를 따라 내려간다.

포르투 대성당에 오르는 길 - 포르투에는 평지가 많지 않으며, 언덕길이 많다.

대성당 두개의 탑 - 탑 앞으로 나오면, 포르투 거리를 한 눈에 알 수 있다.

투박하지만 서민적인 소소함이 매력

포르투라는 도시를 규정하는 말에 ‘화려함’이라는 말이 있을까.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이 행정수도라면, 포르투는 경제수도의 역할을 해왔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현재의 포르투는 화려함 보다는 소소한 매력을 느낄 수 있으며 조금은 투박해 보이기까지 한다. 그래서일까. 사람들이 붐비지 않는 거리와 건물들이 오히려 특별하게 다가온다. 조그마한 골목길을 걷고, 사람들의 소박한 일상들을 바라보는 시간들이 전혀 아깝지가 않다.

포르투는 여느 도시를 여행할 때와는 달리, 여행지를 봐야한다는 강박관념(?)에서 조금은 비껴난 도시라는 생각이 든다. 주황색 지붕들과 흰 벽의 조화가 만들어낸 거리들은 마치 동화 속 마을에 서 있는 것처럼 비현실적인 느낌이다.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 거리의 풍경은 포르투갈이 가지는 서민적이고도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대도시에서만 살아왔다면, 그립기까지 할 소박한 도시의 소소한 풍경들….

다른 대도시에 비해 비교적 크지 않은 포르투를 다 돌아보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엔히크 왕자의 마을(Vila do infante), 성(聖) 프란시스쿠 성당(Igreja de Sao Francisco), 볼사 궁전 등 포르투 내에도 봐야할 명소들이 곳곳에 산재해 있지만, 조급한 마음을 억누르고, 언덕길을 내려가 강변에 있는 의자에 앉아 포르투의 가장 큰 명소 도루강을 바라본다.

카이스 다 리베이라(Cais da Ribeira)라고 부르는 이 지역에는 하늘을 기세 좋게 날아다니는 갈매기들과 조용한 카페와 레스토랑, 그리고 다정해 보이는 연인들 몇몇만이 보일 뿐 비교적 한적하다. 항구에 메어있는 작은 유람선들과 유유히 강가를 흐르고 있는 멋스러운 곤돌라를 보면, 항구도시의 면면이 여실히 드러난다.

루이스 다리를 건너 향긋함을 머금다

노천카페에 들어가 시원한 맥주를 한 잔 하고 나서, 이동한 곳은 바로 루이스 다리(Ponte Luiz I). 포르투에는 총 5개의 다리가 있는데, 철골로 이루어진 아치형의 이 다리는 포르투를 상징하는 심벌이기도 하다. 2개의 복층으로 이뤄진 다리 중 아래에는 자동차가 다니고, 위쪽에는 트램이 다니고 있다. 트램을 타고 다리를 건널까 생각해보지만, 소화도 시킬 겸 천천히 다리 위를 건넌다. 온전히 철골로만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트램이 옆으로 지나갈 때면 다리가 흔들거리는 것이 느껴져 오싹한(?) 느낌이 더해진다.

루이스 다리-2층으로 된 다리로 밑에는 자동차, 위에는 트램이 다닌다.

구시가지 지역을 뒤로 하고, 루이스 다리를 걸어 도루강을 건너면 포트와인 생산의 중심지역인 빌라 노바 데 가이아(Vila Nova de Gaia) 지역을 만나게 된다. Port 혹은 Porto라 불리는 포르투 지역의 와인은 프랑스의 샴페인처럼 상표가 보호되고 있을 정도로 전세계적으로 유명하다. 도루강변에서 보았던 작은 돛을 매단 배들은 와인 통을 운반하기 위한 용도로 쓰인다고 한다.

이곳에는 저가 와이너리 투어와 와인 시음 프로그램이 가득해 와인 애호가들의 환심을 살만 하다. 포르투에서 유래한 포트와인의 오랜 역사와 와인박물관을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와인에 대한 그들의 열정과 자부심이 느껴진다. 와인을 잘 모르는 사람일지라도 이곳의 와인을 한 번 맛보면, 쉽게 그 향과 달콤함을 잊기가 어려울 정도이다.

경제위기를 겪고도, 묵묵하게 살아가고 있는 포르투갈, 그리고 포르투 사람들의 소박하고도 서민적인 삶은 생각해 볼 여지가 많다. 모두가 최신식 물건과 첨단시설에만 열광하고 있는 요즘, 과거로 회귀한 듯한 포르투의 투박함이 좀 더 친근하게 다가오는 것은 비단 나만의 생각일까.


전세계의 수많은 여행명소들도 물론 소중하지만, 이곳에서 느끼는 과거의 향수는 애틋함을 넘어 아련한 추억을 되살려 주는 것 같다. 더 늦기 전에 다시 한 번 언덕에 올라 포르투의 전경을 마음 속 한가운데에 깊숙이 담아두어야 할지 모른다. 어쩌면 다시는 경험하지 못할 소중한 과거의 추억이 될지도 모를 테니까….

가는 길
현재 포르투를 포함해 우리나라-포르투갈 직항편은 없기 때문에 보통 프랑스나 독일, 스페인 등 주변 유럽 국가를 경유해서 간다. 포르투 공항에서 메트로를 타면 상벤투역에 닿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