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사상가이자 문학자인 루소는 “자연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오늘날 현대인들은 그 ‘자연’으로 돌아가기 위해 여행을 떠난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마주한 자연 속에서 느끼는 원시적 감동은 온전한 ‘나’를 찾게 해주기 때문이다. 태국 최북단에 위치한 도시, 치앙라이는 원시자연을 충분히 만끽할 수 있는 루소가 극찬할 만한 곳이다.

청정한 호수 - 아카족 마을 방문을 위해 이동 중 휴게소 앞에서 볼 수 있었다.

대자연 속 소박한 생활, 아카족을 만나다

태국 북부의 대표적인 도시 중 하나로 손꼽히는 치앙라이는 북부 중심도시인 치앙마이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는 편이다. 미얀마, 라오스의 국경과 맞닿는 이른바 ‘골든 트라이앵글(Golden Triangle)’이라 불리는 최북단에 위치해 있다.

치앙라이 국제공항에 도착하면 작고 아담한 건물 때문인지, ‘국제공항’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이다. 비행기 운항도 많지 않아 공항 안은 비교적 한산한 편. 공항을 나오니 따뜻한 햇살과 청명한 하늘, 그리고 대기해 있던 지프차가 반겨 준다. 지프차는 공항을 빠져나와 치앙라이 시내 중심가를 무심히 지나쳐, 서쪽으로 향한다. 창밖으로 스쳐 지나가는 도심가를 거닐고, 사람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을 애써 억누른다. 그보다 더 중요한 원시적인 자연과 사람들을 만나러 가기 때문이다. 바로 고산족을 만나러 간다.

치앙라이의 면적 중 78%는 산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 속에는 우리가 고산족이라고 부르는 소수 민족들이 살고 있다. 이들은 원래 중국과 티베트, 미얀마, 라오스 등지에서 살다가 좀 더 나은 생활을 위해 이곳으로 왔다고 한다. 고산족은 낮은 언덕과 계곡에 마을을 이루는 부족들과 해발 1,000미터 이상의 고지대에서 생활하는 부족들로 나뉘며, 총 9개 부족이 있다. 그중에서 오늘 만나게 될 ‘아카(Akha)족’은 고지대에서 살고 있다. 고산족을 만난다는 생각에 벌써부터 설레는 마음이 가득하다.

치앙라이 시내에서 두 시간 남짓 지프차로 달리고, 다시 울창한 숲을 걷는 험난한(?) 여정을 통해 아카족 마을에 닿는다. 산 정상 부근 경사면에 자리 잡은 마을은 산과 어우러져 자연스러운 소박함을 엿볼 수 있다. 이 소박함은 아카족의 전통의상을 입고 있는 여성의 온화한 표정 속에서도 느껴진다. 은화와 세공장식을 매단 커다란 모자가 흥미로웠는데, 이들은 모자를 벗으면 악령이 씐다고 믿기 때문에 평상시는 물론 잘 때도 쓰고 잔다고 한다. 모든 사물에 영혼이 깃들어 있다고 믿는 이들의 신앙, 소박한 생활, 그리고 저 아래 드넓게 펼쳐진 원시림들을 바라보니 새삼 인간의 어리석음에 대해 반성하게 된다. 그 동안 잊고 살았던 자연의 소중함에 대해서 말이다.

아카족 아주머니-소박하지만 싱그러운 자연의 음식을 마련해 주었다.

아카족 마을의 전경-고산족인 아카족은 해발 1,000미터가 넘는 곳에 촌락을 형성한다.

왕비의 헌신으로 탄생한 매 파 루앙 가든

아카족이 사는 마을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치앙라이에서 가장 신선하고 아름다운 장소로 알려져 있는 도이 퉁(Doi Tung)이 있다. 태국 왕비가 생전에 이곳에 직접 별장을 건설했으며, 생을 마감한 장소인 도이 퉁 로얄 빌라는 지금은 수많은 세계의 여행자들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


도이 퉁 내에 있는 또 하나의 명소는 바로 매 파 루앙 가든(Mae Fah Luang Garden)이다. 현 푸미폰 국왕의 어머니 스리나가린드라(Srinagarindra) 왕비가 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중반까지 조성한 이 유럽풍 정원은 타이의 알프스라 불리고 있다. 형형색색의 꽃의 향기가 진동하는 이 정원은 왕비가 마약중독에 빠진 주민들의 생활터전을 마련해 주기 위해 조성됐다고 한다. 아편을 재배하며, 어려운 생활을 해오던 고산족들은 이곳에서 꽃과 식물을 재배하며 새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었다.

스리나가린드라 왕비는 당시 이들 고산족을 직접 찾아 생활하며, 그들의 어려움을 듣고 주민들과 친근한 교류를 나누었다. 고산족들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마약을 퇴치하는 데 앞장섰던 왕비의 노력으로 골든 트라이앵글의 태국지역은 마약이 근절되었다. 한 인간의 노력이 얼마나 큰 반향을 이루어 낼 수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왕비가 ‘국민의 어머니’로 추앙받는 이유이다. 이 생태공원은 인공적으로 조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계곡과 수목, 꽃들이 적절하게 배치돼 아름다운 운치를 만끽할 수 있다. 주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왕비의 노력은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치며, 오늘도 그 헌신적인 마음들이 계속 이어져 가고 있다.

매 파 루앙 가든의 아름다운 꽃과 조경물-수백여 종의 꽃들은 관람하는데만 두 시간 가까이 걸린다.

왓 롱 쿤 사원-흰 색은 부처의 순수를 뜻한다.

국민의 마음을 움직인 효심, 왓 롱 쿤 사원

치앙라이 시내에서 뚝뚝(택시개념의 이동수단)을 타고 남쪽으로 13km가량 내려가 왓 롱 쿤 사원(Wat Rong Khun)을 만난다. 태국의 유명한 화가이자 건축가인 찰름차이 코싯피팟(Chalermchai Kositpipat)이 1997년부터 짓고 있는 이 사원은 아직도 공사가 진행 중이다. 뚝뚝에서 내리자마자 화려한 사원 건물들의 위용에 넋을 잃게 된다. 카메라 셔터를 눌러 보지만, 앞에 펼쳐진 눈부신 아름다움은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황홀하다. 사원 전체가 흰 색으로 지어져 있기 때문에 백색사원(White Temple)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이 건설되게 된 계기도 독특하다.

어느 날 화가 찰름차이의 꿈속에 어머니가 나타나 지옥에서 고통을 겪고 있으니, 사찰을 지어 자신의 죄를 씻어달라고 부탁했다는 것이다. 꿈을 꾸고 난 후 사찰 장소를 물색하던 그는 이곳 치앙라이에 사원을 짓겠다는 건의를 정부에 했고, 결국 받아들여져 이 사원이 건축되기에 이른다. 그 후로 유명관광지가 된 이곳은 태국의 각계각층의 기부를 받아 더욱 커다랗게 조성되게 된다. 한 사람의 효심이 태국 국민 전체의 불심을 움직인 것이다. 이 날 운 좋게 찰름차이를 만날 수 있었는데,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순수한 미소를 선사해 주었다.

치앙라이는 1262년 멩라이 왕이 란나 왕국의 중심으로 세울 정도로 역사가 오래된 도시이며, 박물관이나 사원, 저녁시장 등 볼거리가 많다. 하지만 치앙라이 여행의 묘미를 느껴보고자 한다면,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여행이 되길 권한다.

자연 속 자연으로 들어가 만났던 아카족의 소박한 생활, 고산족들을 위해 헌신한 왕비의 온화한 모습, 효심으로 국민의 마음을 움직인 한 화가. 이 모두가 자연을 향유하며, 자연스럽게 이루어진 것이기 때문이다. 루소가 말한 “자연으로 돌아가라”는 말이 여행자들의 가슴 속 깊이 새겨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가는 길
현재 우리나라의 직항편은 없으며, 보통 방콕이나 치앙마이를 경유한다. 인천-방콕 구간을 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 타이항공에서 운행하며, 비행시간은 약 6시간 걸린다. 방콕-치앙라이 구간은 버스로는 12시간 걸리며, 타이항공편으로는 1시간 20분 가량 걸린다. 시차는 서울보다 2시간 느리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