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대한민국과 함께 아시아의 잠룡으로 꼽혔던 타이완은 세계적인 휴대전화 제조업체나 노트북 브랜드가 본사를 두고 있는 산업 국가이다. 타이완 남서부에 자리한 가오슝(Kaohsiung, 高雄)은 수출입 물동량 세계 4위에 달하는 대표적인 항구도시다.

가오슝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거대한 컨테이너와 이를 활발하게 나르는 지게차의 모습은 이른바 항구도시로서의 면모이다. 하지만 이내 그 속에 숨어 있는 다양한 역사의 발자취와 현대적인 감각미는 색다른 풍경으로 다가온다. 가오슝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85층 높이의 동띠스 빌딩(東帝士, Tuntex Sky Tower)과 왁자지껄한 야시장이 현대적인 위상을 의미한다면, 도심 곳곳에 자리 잡은 불교 사찰과 풍성한 자연 녹지, 그리고 시즈완(西子灣)의 석양은 여행자에게 따뜻한 감성을 선사한다.

세계 4위의 물동량을 기록하는 타이완 가오슝 항구.

과장되거나 혹은 화려하거나


중국과 타이완. 형제의 나라답게 그들의 핏줄이 드러내는 선 굵은 힘과 멋은 이곳 타이완에서도 볼 수 있다. 가오슝 국제공항에서 약 40분 거리에 위치한 리엔츠탄 풍경구(蓮池潭風景區)는 그 느낌을 제대로 볼 수 있는 곳이다. 애초에 농지에 물을 대던 저수지에 화려한 붓으로 색칠하듯 거대한 탑과 건축물을 세워 인위적인 풍경구로 조성했다.

리엔츠탄 풍경구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7층 높이의 쌍둥이 탑과 맞닥뜨리게 된다. 가까이서 보니 각각의 탑 밑으로 용과 호랑이가 입을 벌린 채 관광객을 삼키고 있다. 가장 인상적인 용호탑(龍虎塔)이다. 여행자가 꼭 기억해야 하는 것은, 바로 용의 입으로 들어가서 호랑이 입으로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용의 입으로 들어가면 행운이 오고 호랑이 입으로 나오면 화를 피할 수 있다’는 전설 아닌 전설 때문. 1976년에 지어진 이 용호탑의 내부에는 흡사 삼국지의 한 장면으로 생각되는 다양한 광경들을 묘사한 그림이 화려한 색채로 덧칠되어 있다. 그야말로 중국 민족 특유의 과장된 그림과 색감이다.

가오슝 시내에서 가장 높이 솟아있는 85층 높이의
동띠스(東帝士) 빌딩.

용의 입으로 들어가면 행운이 오고 호랑이 입으로 나오면 화를 피할 수 있다는 용호탑.

용호탑을 나와 오른쪽으로 약 700m 정도 걸으면 전쟁의 신 ‘관우(관인)’에게 헌납된 한 쌍의 춘추각을 만난다. 춘추각 앞에는 용을 탄 관우상이 있다. 관우는 삼국지의 여러 인물들 중에서 중국인들이 특히나 좋아하는 영웅이다. 역시 섬세함보다는 역동적이고 큼직큼직한 조각이나 형태가 어쩐지 대륙의 기상을 그대로 투영한 느낌이다. 과거로부터 이어져 온 문화의 힘은 어떤 이데올로기나 체제의 변화 속에서도 여전히 발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보는 이를 압도하는 시즈완의 해넘이


해가 머리 위에서 서쪽으로 방향을 틀기 시작할 즈음이면 전망 좋은 사오촨터우산(哨船頭山)으로 가벼운 산행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특히 이 곳에 위치한 구 영국대사관은 빨간 벽돌과 아치형의 옛 서양식 건물이 잘 조화돼 아기자기하다. 게다가 구 영국대사관이 위치한 언덕 아래로 푸른 가오슝 앞바다의 경치가 한눈에 들어와 많은 현지 관광객들도 찾는 곳이다.

특이한 무늬가 벽면에 그려진 듯 착각을 주는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이내 가오슝 팔경 중 하나로 꼽히는 시즈완의 풍경에 시야가 확 트인다. 완만하게 구부러진 타이완 남부해안이 한눈에 들어오고, 거대한 선박들이 오가며 분주한 광경을 연출한다.

붉은 벽돌이 인상적인 구영국대사관.

가오슝 8경 중 하나인 시즈완이 눈부시다.

잠시 박물관으로 운영되는 구 영국대사관에서 과거 청나라 때의 모습을 재현한 디오라마나 가오슝 사적 문물 진열관을 둘러본 후 야외 카페에서 차를 마시며 여유를 즐기자. 일정이 바쁘다고 급히 구영국대사관을 나선다면 큰 후회를 하고 말 것이다. 차츰 해가 서녘으로 너울지기 시작하면 가오슝 여행의 잊지 못할 한 장면이 이내 당도한다. 먼 시즈완 방파제 끝에 걸린 석양과 석양이 뿜어내는 따뜻한 오렌지빛은 가히 가오슝 제1풍경이라 할만하다.


가오슝의 밤이 가진 두 얼굴, 낭만과 활기

온몸이 따뜻해지는 시즈완의 석양을 맘껏 즐기고 어둑해진 밤이 찾아와도 가오슝에는 여전히 볼거리가 가득하다. 그 중 백미는 가로등이 켜질 즈음의 아이허(愛河)다. 이름만으로 닭살 돋게 하는 이곳은 실제로 도착하면 많은 솔로부대들을 절망에 빠뜨리게 한다. 타이완 연인들이 강바람을 맞으며 사랑을 고백하고 서로를 품에 꼭 안는 로맨틱한 행사가 곳곳에서 벌어진다. 특히 사랑의 배라는 이름의 유람선과 형형색색의 빛을 발하는 아이허의 다리 위로 강변을 산책하는 연인들이 가득하다.

서로에게 무관심해지고 권태마저 느끼는 오랜 연인이라면 가오슝의 아이허를 찾아 다시 사랑 고백을 해보자. 잠깐 어색하고 민망한 분위기가 감돌지라도 이국의 땅에서 서로가 서로에게 위안을 주는 그 분위기는 어느새 사랑하는 사람의 손을 꼭 쥐게 하는 상황을 선물할 것이다.

가오슝까지 와서 야시장을 빼놓을 순 없다. 특히 수도 타이베이와는 다른 특별한 매력으로 달궈진 리우허 야시장은 지금까지와 또 다른 새로운 즐거움을 여행자에게 선사한다. 타이완에서 가장 유명한 3대 야시장 중 하나로 꼽히는 리우허 야시장(六合夜市)은 흥겨운 가오슝의 밤 문화를 대표하는 곳이다. 육지의 탱크, 바다의 잠수함, 하늘의 비행기를 제외하고 모든 것을 먹는다는 중국민족답게 리우허 야시장은 그야말로 다양한 먹을거리로 특화된 야시장이다. 시장을 가로지르는 도로 양쪽으로 해산물, 스테이크, 전골요리 등 전문 레스토랑이 자리하고, 곳곳엔 크고 작은 포장마차들이 줄지어 있어 온종일 발품을 팔아 가오슝을 다닌 여행자의 예민한 오감을 자극한다. 요리를 파는 상인이나 요리 재료를 구하는 사람, 가볍게 야참을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에서 시끌벅적한 활기를 느낄 수 있다.

시끌벅적하면서도 활기가 넘치는 리우허 야시장의 모습.

이국(異國에서 느끼는 고국에 대한 그리움을 이곳 리우허 야시장에서 잠시나마 잊을 수 있었다면 거짓일까? 가오슝 시민들과 어깨를 부딪치며 흥정을 하고, 그들의 요리를 건네받으며 그들의 삶을 공유하고 나서 느낀 감정은 ‘나’와 ‘너’라는 이분법이 아닌 큰 틀에서의 ‘우리’라는 감동이었다. 이는 가오슝 여행에서의 가장 큰 깨달음이었다.

가는 길
중화항공의 자회사인 만다린항공이 인천-가오슝 노선을 매일 오후 9시 출발로 운영한다. 가오슝까지는 약 2시간이 소요되며, 돌아오는 항공편은 현지 시각으로 오후 4시 35분에 매일 출발한다.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에서 가오슝까지는 국내선 비행기로 약 1시간이 걸린다. 고속철도를 이용하면 타이베이에서 가오슝 인근 주오잉 역까지 2시간이 걸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