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안 미로 광장

후안 미로(Joan Miro 1893~1983)는 굳이 토를 달 필요가 없을 정도로 유명한 화가다. 그의 천진난만한 원색은 현대미술에 관심 없는 사람에게도 꽤나 익숙한 이미지다. 그보다 더 유명한 화가로 들 수 있는 이름은 파블로 피카소 정도나 될까? 바르셀로나에서는 파블로 피카소, 후안 미로, 그리고 그들 못지않게 유명한 살바도르 달리를 쉽게 만날 수 있다. 그들이 모두 스페인을 대표하는 화가들이라니. 스페인의 저력이 도무지 가늠되지 않는다.


그중에서도 1893년 바르셀로나에서 태어나 특히 카탈루냐 사람들이 사랑한 후안 미로의 작품은 이 도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다. 후안 미로 미술관도 따로 마련되어 있고, 후안 미로 공원도 위풍당당하게 자리 잡고 있지만 여행자들이 더 손쉽게 만날 수 있는 그의 작품은 람블라스 거리 한가운데 있는 타일로 만든 후안 미로 광장이 아닐까. 관광의 메카라는 람블라스 거리 한복판에 이 작품이 가로누워 있는 까닭은 '바르셀로나에 온 관광객을 환영'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굳이 챙겨보지 않으면 밟고 지나치기 십상인 대가의 원작. 생각보다 초라하더라도 실망하지 말고 찬찬히 들여다보자. 유명한 작가의 원작을 발밑에 두고 이렇게 가까이서 살펴볼 기회가 흔치 않으니.

피카소 미술관 Museu Picasso

파블로 피카소(Pablo Ruiz Picasso1881~1973)는 스페인 사람들이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피카소 미술관은 바르셀로나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미술관이다. 특히 피카소의 초기 작품들이 많은 곳이라 시기별로 변화하는 피카소의 작품세계를 한눈에 살펴보기에 이만한 곳이 없다.


피카소가 태어난 곳은 스페인의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에 있는 작은 도시인 말라가이다. 1881년에 태어난 피카소는 주로 프랑스 파리에서 활동하는데, 그전에 바르셀로나에 머물며 이 도시의 공기를 맘껏 들이마셨다. 이곳 미술관은 그가 파리로 유학을 떠나기 전까지 살았던 14세기 경에 지어진 고딕 양식의 귀족 저택, 아길라르 궁전을 개조한 것이다. 1963년에 개관한 이 미술관은 피카소의 유년시절의 연필 습작품부터 과거의 유명작품들을 리메이크한 작품까지 무려 3,000여 개의 작품이 모여 있다. 13~15세기에 지어진 고풍스러운 귀족저택들이 늘어선 비좁은 몬까다 거리 한구석에 피카소 특유의 화려한 색채로 그려진 작품들이 가득 차 있는 미술관이 숨어 있으니, 그 골목길로 접어드시라.


피카소,달리,미로는 바르셀로나가 자랑하는 3대 화가다.

투우경기장 Plaza de Toros Monumental

안은 선혈이 낭자하지만, 투우경기장의 외관은 상큼하다.


붉은 벽돌에 흰색과 푸른색의 타일로 앙증맞은 무늬를 그려 붙인 이곳. 탑 위에 둥글게 올라앉은 달걀 같은 지붕 위에도 푸른 무늬가 그려져 있어 스페인 사람들의 감각을 새삼 느끼게 한다. 사실, 바르셀로나는 투우가 금지되어 있다. 2004년에 '안티투우도시' 선언을 했다고 한다. 그래서 바르셀로나에 유일하게 남은 투우 경기장인 이곳, 모누멘탈(Monumental) 이외에는 모두 문을 닫았고, 모누멘탈 역시 변신을 기다리고 있다.


1914년에 엘 스포르트(El Sport)라는 이름을 달고 오픈했다가 1916년에 모누멘탈(Monumental)이라고 이름을 바꾼 이곳은 모데르니스모 건축양식으로 지어진 건물이다.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걸쳐 유럽에서 일어난 예술부흥운동인 모데르니스모는 프랑스식으로 '아르 누보'라고 하면 확실히 감이 잡힐 것이다. 이슬람 미술과 고딕 미술을 절충한 무데하르 양식, 장식성이 강한 독창성이 모데르니스모 양식의 특징이다. 이곳에서는 1960년 이후 투우시즌이 아닐 때는 콘서트가 열렸는데, 비틀즈, 롤링스톤스, 밥 말리 등 쟁쟁한 스타들이 소의 피로 얼룩진 무대에 그 이름을 올렸다.

안토니 타피에스 미술관 Fundacio Tapies

바르셀로나에는 피카소도, 미로도, 달리도 있지만 안토니 타피에스(Antoni Tapies)도 있다. 1923년 바르셀로나에서 태어난 그는 바르셀로나 대학에서 법률을 전공하였으나 전공과는 무관하게 다양한 회화작업을 내놓으며 대가의 반열에 올랐다. 찢어진 캔버스, 편지, 못쓰는 물건들, 쓰레기들에 휘갈겨 쓰듯 드로잉을 한 그의 작품들은 선배 작가들에 비해 크게 유명해지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바르셀로나에 꼭 가야 할 미술관 중 하나에 자신의 이름을 올릴 만큼은 되었다.


그의 이름을 건 이 미술관은 타피에스의 전 작품을 볼 수 있는 곳이기며 도서관과 아트관련 전문서점을 갖추고 현대미술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돕는 곳이기도 하다. 모데르니스모 건축가인 도메네크 이 몬타네로(Lluis Domenech I Montaner)가 설계하여 1984년에 지어진 이 건물은, 건물 자체의 아름다움보다 건물 옥상 위에 이고 있는 작품으로 인해 더 유명해졌다. 거대한 철사뭉치로 보이는 'cloud and chair'라는 이름의 이 작품은 바르셀로나의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명확한 간판 역할을 하고 있다.


단순하면서도 복잡한, 안토니 타피에스미술관 옥상의 설치작품 'Cloud and Chair'

카탈라냐 음악당 Palau de la Musica Catalana

숨이 막히는 경험을 하고 싶다면 카탈라냐 음악당의 천정스테인드글래스를 올려다보라

사실, 안토니 타피에스 미술관을 설계한 도메네크 이 몬타네로의 대표작은 카탈라냐 음악당이다. 그의 이름은 낯설지만 20세기 초반, 카탈루냐에서는 가우디만큼이나 명성이 높았다. 스물다섯살에 바르셀로나 건축학교 교수로 취임했을 정도로 천재적이었던 이 건축가의 '천재성'은 바로 이 음악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가우디를 보러 왔다가 가우디를 못 보고 가도 아깝지 않을 아름다움을 가진 이 음악당은 수천 개의 채색유리를 사용하여 벽과 천정을 꾸미고 있다. 이러한 스테인드글라스와 샹들리에의 아름다움은 어떤 건물을 견주어도 전혀 주눅들지 않는다.


1905년과 1908년 사이에 지어진 이 건물은 가이드 투어로 내부를 관람할 수 있지만, 그보다 공연을 볼 때 제 아름다움을 빛낸다. 지금도 제일 유명하고 비싼 공연을 포함하여 수많은 공연이 열리는 '현역 공연장'이다.

달리미술관 Teatre Museu Dali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i 1904~1989)에 대해 또 다른 설명이 필요할까? 광인과 천재의 어디쯤에 자리 잡았던 그의 작품은 너무 유명해서, 그의 행적만큼이나 깊은 인상을 사람들에게 남겼다. 하도 기이하여 어디 하늘에서쯤 뚝 떨어진듯했던 그도 사실은 카탈루냐 북부의 작은 마을 피게라스(Figueras)에서 갓난아이로 태어나 같은 도시에서 84세의 나이로 죽은 평범한 사람이었다. 결국 그의 고향인 이곳에 달리 미술관이 세워지게 된다.


피게라스는 바르셀로나에서 버스로는 약 2시간 20분, 기차로는 약 2시간쯤 걸리는 곳에 자리하고 있다. 내란 중에 불탄 시민극장을 개조해서 1974년에 오픈한 이 건물은 선명한 붉은 계통의 색 벽에 빵 모양의 장식을 다닥다닥 붙이고 건물 꼭대기에 거대한 달걀을 옹기종기 이고 있다. 외양부터 '달리스러운' 이 건물은 다른 미술관들과는 달리 위층부터 보며 내려올 수 있도록 작품을 배치하였다고 한다. 약 600여 점의 달리 작품뿐 아니라 달리의 무덤도 이곳에 있다 하니, 달리의 팬에게는 성지순례의 경험을 안겨줄 듯.


달리미술관의 전경이야말로 '달리스러움'의 전형이다

구엘공원 Park Guell

구엘공원의 도마뱀은 바르셀로나의 상징이 되고 있다


바르셀로나의 색채를 이야기하면서 가우디를 빼놓을 수는 없다. 가우디의 어떤 작품을 이야기할까가 고민스러울 뿐. 곡선과 다양한 색깔을 써서 신비롭기까지 한 건물을 지어냈던 그의 작품은 바르셀로나 이곳저곳에 자리 잡고 그곳의 풍경을 바꾸고 있다. 그 중에서도 구엘공원은 색색깔의 타일조각, 독특한 기둥과 화려한 천정, 모자이크 분수, 조각품과 구불거리는 벤치로 가득 찬, 말 그대로 '가우디월드'라 할만한 곳.


구엘이 아파트단지를 짓기 위해 가우디에게 맡겼던 이곳은 14년간의 공사기간에도 불구하고 계획대로 이루어지지 못했고, 결국 구엘이 죽은 뒤 그 가족이 시에 땅을 기증하면서 구엘공원이 되었다. 가우디가 1906년에 이사 와서 죽기 직전까지 20년간 살았던 곳이기도 하다. 이곳에 오면 가우디 박물관도 둘러볼 수 있다.

바르셀로나는 가우디의 뒤를 졸졸 좇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둘러볼 수 있다. 아직 젊은 가우디가 건축가로서의 꿈을 가득 담아 지어 올렸던 카사 비센스(Casa Vicens), 구엘을 위해 지은 별장인 파베욘스 구엘(Pavellons Guell), 그리고 구엘 가족이 살았던 집, 팔라시오 구엘(Palacio Guell), 곡선으로 된 외관이 신기한 카사 바트요(Casa Batllo), 카사 밀라(Casa Mila) 아직도 짓고 있는 사그라다파밀리아(Sagrada Familia)...뿐이랴, 레이알 광장의 가로등도 가우디의 작품이다. 하지만 가우디에서만 만족한다면 바르셀로나가 아깝다. 이곳의 수많은 다른 건물들이, 가우디의 건축물이 개인적인 천재성만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을 온몸으로 웅변하고 있다. 가우디에게 영향을 주었던, 가우디와 함께 발전하며 키를 높였던 건물들을 둘러보면 그를 낳은 도시, 바르셀로나의 전모가 짐작이 갈 것이다. 도메네크 이 몬타네로의 또 다른 작품인 산 파우 병원(hospital de sant pau), 호세프 푸이그 이 카다팔츠가 지은 카사 아마트예르(Casa Amatller)와 카사 드 레스 뿐세스(Casa de les Punxes), 가우디의 스승 호안 마르토렐이 지은 산프란세스크 데 살레스(Sant Francesc de Sales) 등. 그 땅에 붙박여 있는 건물들은 그 땅에 가지 않고서는 볼 수 없으니, 밟아보고 만져보고 걸어보고 기대보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