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타운들을 돌아보면 좋을까요?

 

사랑과 낭만의 도시 파리는,
박물관, 미술관, 맛집, 숍들이 가득한 매력적인 여행지입니다.

 

루브르 박물관 등 역사적 건물을 보고 싶다면 루브르 주변으로,
오르세 미술관, 생 제르맹 거리 등

파리의 다양한 색깔을 경험하고 싶다면 생 제르맹으로,
개선문으로 이어지는 샹젤리제 거리에서

파리지엥의 기분을 내고 싶다면 샹젤리제로,
예쁜 상점과 카페를 맘껏 구경하고 싶다면 마레 지구로,
예술의 혼을 느끼고 싶다면 몽마르트르로 향하면 됩니다.

 

     윙버스 특집리뷰

       - 타운 소개   

       - 추천일정 코스 1. 베르사유 -  라데팡스 - 샹젤리제

       - 추천일정 코스 2. 루브르 박물관 - 마레지구 - 몽마르트르 - 에펠탑

       - 추천일정 코스 3. 오르세미술관 - 시테·생 루이섬 - 생 제르맹 - 몽파르나스     

 

 

 

 

 

뭘 하면 좋을까요?

 

 

박물관, 미술관 관람하기

파리에는 예술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마저 감동시키는 멋진 미술관과 박물관이 무척 많습니다.
그중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 퐁피두 센터, 로댕 미술관, 피카소 미술관이 가장 인기 있습니다.
하루 반나절 정도 넉넉하게 일정을 잡아 천천히 둘러보면 좋습니다.

 

샹젤리제 거리 걸어보기

콩코드 광장부터 파리 개선문까지 이어지는 샹젤리제 거리를 걷다보면 화려한 상점들이 많아 저절로 흥겨워집니다.
만약 파리 개선문에 오르게 된다면 파리 개선문 위에서 바라보는 샹젤리제 거리도 매우 멋지답니다.

 

시테 섬과 생 루이 섬에서 파리의 낭만 느끼기

노트르담 대성당, 생트 샤펠, 콩시에르쥬리 등 역사적인 건축물이 많은 시테 섬과 생 루이 섬을 돌아보세요.
아기자기한 상점들이 많아 여성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좋습니다.

특히 인기 있는 아이스크림을 하나 손에 들고 산책하듯 둘러보면 좋지요.

 

세느강 유람선 타기

세느강의 유람선은 크게 바토 무슈와 바토 파리지엥이 있습니다.
특히 저녁에 강바람을 맞으며 하나둘씩 불을 밝히는 파리의 모습을 바라보면 정말 멋지답니다.

 

에펠탑과 몽파르나스 타워에서 파리의 야경 즐기기

파리는 에펠탑을 빼고는 생각할 수 없지요. 밤의 에펠탑은 시시각각 아름다운 조명을 밝혀 특히 더 아름답습니다.
또한 해질 무렵의 몽파르나스 타워는 화려한 파리의 야경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맛으로 프랑스를 느끼기

세계적으로 정평이 난 프랑스의 음식들!

한 번쯤 큰 맘 먹고 와인과 함께 제대로 된 프랑스 정찬을 맛보는 것도 멋진 추억이 될 거예요.

이 밖에 부드럽고 달콤한 초콜릿, 마카롱 등의 디저트와 바게트, 크로와상 등의 빵들이 관광객들을 유혹합니다.

 

화려한 정원의 베르사유 궁전 둘러보기

루이 14세의 지시로 지어진 베르사유는 화려한 궁전과 아름다운 정원으로 유명합니다.
왕비의 별궁으로 애용되었던 그랑 트리아농과 프티 트리아농, 예쁘게 꾸며진 왕비의 촌락도 잊지마세요.
걸어서 구경하기엔 너무 넓어 자전거를 빌리거나 미니열차를 이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파리 근교에 당일 코스로 다녀오기

파리의 외곽으로 조금만 나가면 전혀 다른 느낌의 여행지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섬 전체가 수도원으로 이루어진 신비의 몽생미셸, 프랑스 절대 왕정의 거처 퐁텐블로,

수려한 경관으로 수많은 화가를 매혹시킨 바르비종, 모네의 제 2의 고향 지베르니,

고흐의 흔적이 깊게 새겨져 있는 오베르 쉬르 오와즈 등이 유명하답니다.

 

알차게 관광하는 요령

 - 베르사유에는 레스토랑이 거의 없다고 봐야 합니다. 미리 샌드위치 같은 간단한 음식을 준비해 가는 것이 좋지요.
 - 팔레 드 도쿄 미술관은 자정까지 오픈한답니다.
 - 세느강 유람 시 저녁엔 강바람 때문에 쌀쌀하므로 가디건, 얇은 남방 등을 준비하는 것이 좋아요.
 - 에펠탑은 해가진 후(계절에 따라 다름) 매시간 정각, 작은 불꽃과 함께 조명쇼가 펼쳐지므로 시간을 맞춰 방문하세요.
 - 파리 및 근교 70여개의 박물관과 미술관을 입장할 수 있는 뮤지엄 패스를 이용하면 긴 줄을 서지 않아서 편리합니다.

 

 

뭘 먹으면 좋을까요?

 

고급 프랑스 요리
와인과 함께 전채 요리부터 디저트까지 풀코스로 느긋하게 프랑스 요리를 즐기면 좋습니다.
기타 전통음식
파슬리와 마늘이 듬뿍 들어간 달팽이 요리 에스카르고, 와인 소스로 맛을 낸 닭 요리 코코뱅, 알제리 전통음식인 쿠스쿠스도 별미.
크레페
프랑스식 크레페는 달달한 맛의 디저트용에서부터 짭조름한 맛의 식사대용까지 그 종류와 맛이 무척 다양합니다.
초콜릿·케이크
달콤한 맛의 초콜릿과 케이크, 쫀득쫀득한 마카롱, 사르르 녹는 아이스크림 등 눈과 입을 유혹하는 디저트들이 많습니다.
빵·샌드위치
파리의 아침을 여는 바게트와 크로와상 뿐만 아니라  이외에 다양한 빵으로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어요.
카페

토론의 문화가 시작되었다는 카페에서 커피 나 핫초코를 마셔 보는 건 어떨까요?  지나가는 사람을 구경하는 것도 쏠쏠한 재미!

 

알차게 끼니 때우는 요령

- 모노프리같은 대형 슈퍼마켓에서는 각종 식료품이나 와인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 한 끼 때우기 좋아요.

- 파티스리(Patisserie)는 주로 케이크, 파이, 초콜릿, 쿠키류를 취급하고 블랑제리(Boulangerie)는 주로 빵류를 취급합니다.

- 폴이나 르 팽 쿼티디앙같은 체인점에서 빵이나 샌드위치 등을 테이크아웃하여 세느강변에서 맛보는 것도 좋습니다.
- 크레페 레스토랑들은 소르본 대학 주변과 몽파르나스역 주변에  많이 몰려 있습니다.

- 생 미셀 뒷골목은 각 나라의 음식이 모여 있고, 중저가 식당이 많지만 호객군 또한 많은 편입니다.

 

 

뭘 사면 좋을까요?

 

 

명품 의류·패션잡화
프랑스의 명품숍은 국내에서 볼 수 없는 신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는데 큰 매력이 있습니다.
크리스찬 디오르와 샤넬은 몽테뉴 거리에서, 루이뷔통은 샹제리제 거리에서 만나볼 수 있답니다.

 

화장품·향수
랑방, 구찌, 랑콤 등 프랑스 대표 화장품이나 약국에 가면 다양한 약국 판매용 화장품들이 많답니다.

한국과 비교하여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화장품을 살 수 있는 것이 프랑스 여행의 또 다른 즐거움이지요.


와인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프랑스 와인을 프랑스에서는 1/3도 안 되는 가격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파리 곳곳에 치하고 있는 니콜라 등은 직한 가격에 와인을 판매하는 와인 전문숍입니다. 
이 밖에도 모노프리나 작은 슈퍼마켓에서도 쉽게 와인을 구할 수 있다는 점 잊지 마세요.

 

알차게 쇼핑하는 요령

- 프랭탕 홈페이지나 파리 쿠폰북에 있는 쿠폰을 프랭탕 백화점 안내데스크에 제출하면 할인 쿠폰을 발급하여 줍니다.

- 일정 금액 이상이면 구매한 물품에 대한 세금 환급도 가능하답니다.

   환급이 되는 상점인지 확인한 후 물건 구입 시 여권을 제시하여 환급 서류를 부탁하세요. 공항 세금 환급 창구에서 신청하세요.

 

 

여행전문가들 추천 "이것만은 꼭 해보세요!"

 

이주은

- 마레 지구 돌아다니기.
- 라데팡스 신개선문 계단에 앉아 개선문 바라보기.
- 아침 일찍 노트르담 성당에 올라가보기.

 

 

 

 

 

공항에서 숙소까지는 어떻게 이동하나요?

 

파리 근처에는
샤를 드골 국제 공항, 미주 유럽 노선이 발착하는 오를리 공항,
그리고 저가 항공사가 주를 이루는 보베 공항이 있습니다.

 

비지테 패스

드골과 오를리 공항에서는 R.E.R(8~10€), 르와시 버스(8~10€),

에어프랑스 리무진(10~17€)을 이용할 수 있으며

행선지에 따라 장단점이 있지만 보통 르와시 버스가 무난합니다.

계단을 오르내릴 필요 없이 바로 버스에 올라 시내로 갈 수 있고

요금은 에어프랑스 리무진보다 저렴하기 때문이지요.
보베 공항에서는 셔틀버스를 타고 지하철역까지 가야합니다.

 

 

시내에서는 어떻게 돌아다니며 비용은 어느 정도 들까요?

 

보통 지하철과 버스를 많이 이용하며

티켓은 10장 묶음이나 기간별 정액권으로 구입하면 더 저렴합니다.

 

지하철
파리 대부분의 명소들은 메트로와 R.E.R 선만 잘 활용해도 잘 돌아볼 수 있습니다.
이용방법은 우리와 같기 때문에 어려운 점은 없으나 타고 내릴때 버튼을 누르거나 손잡이를 위로 올려주세요.
 

버스
버스는 노선이 복잡하기 때문에 이용이 쉽지만은 않으나

쾌적한 편이고 명소들을 구경하며 이동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교통 팁 / 요령

 - 까르뜨 오랑쥬가 없어졌습니다. 대신 나비고 패스로 이용 가능하나 보증금이 필요해서 관광객에게는 불편할 수도 있습니다.

 - R.E.R을 타고 시내를 벗어날 때에는 (3존 이상) 요금이 추가되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 심야에는 N표시가 되어 있는 녹탕 버스(Noctam Bus)를 탈수 있습니다.
 - 버스를 탈 때에는 버스 정류장의 표지판을 꼭 눈여겨보세요. 자칫 반대방향으로 갈 수 있습니다.

 - 르와시 버스(8.9)는 비지테 패스와 나비고 패스로 탑승 가능하며 모빌리스는 구간 관계없이 이용이 불가능합니다. (1~5존)
 -  에어프랑스 리무진은 나비고 패스와 비지테 패스및 모빌리스로도 이용이 불가능합니다.
 -  R.E.R B선을 이용할 경우 나비고 패스는 사용가능하지만, 모빌리스는 이용할 수 없습니다. (1~5존)
 -  시내버스는 노선별로 정차하는 정류장이 다양하지요. 미리 버스노선도를 출력해 가는 것도 좋은 방법 일듯.

 

 

 

 

 

숙박하기 좋은 지역은 어디인가요?

 

시내에서 숙박을 하면 편리하지만 숙박요금이 많이 비싼 편입니다. 
파리는 지하철이 잘 되어있으니 노선만 잘 연결된다면 다소 외곽으로 나가는 것도 한 방법이지요.

파리는 다른 유럽 도시에 비해 체류일도 길고 숙박비도 비싼 편이라 배낭여행객들은 민박을 선호합니다.

 

숙소 고르는 팁 / 요령

- 가격대비 시설이 괜찮은 깔끔한 호텔로 Ibis, Timhotel, Kyriad 등의 호텔체인도 무난합니다.

- 한국인이 운영하는 민박집들은 대개 시내 외곽에 있지만 지하철역 근처라 편리합니다.

- 파리의 호스텔은 대부분 시내의 메트로역 부근에 위치하고 있어 이용하기에도 편리합니다.

 


 

 

위치 한국에서 약 12시간 소요 시차 -8시간 비자 없음
공용어 프랑스어 화폐 유로(€) 전압 220V(모양 다름)
여행타입 배낭여행(자유여행)으로 주로 많이 찾습니다.
여행기간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5박6일~6박7일 정도 머무릅니다.
예상경비

항공 : 약 100~150만원  |   숙박 : 30~50€ 이상/1박  |   식비 : 10~20€/1끼니  |   교통 : 10€/1일

여행시기

- 파리는 사계절이 뚜렷하며, 대체적으로 온화한 기후를 나타냅니다.

- 7월 중순에는 3주에 걸쳐 세느강 축제가 열리며 혁명기념일인 14일에는 화려한 불꽃놀이가 개최됩니다.

- 배낭여행 시즌이 지난 9월 무렵은 관광객들도 줄고 날씨도 좋아 여행하기 좋습니다.

- 크리스마스 시즌은 대체적으로 흐리고 비오는 날씨이며 이브와 당일은 시내에 문 닫은 곳이 많습니다.

 

 

 

 

 지하철 안이나 유명 관광지에는 소매치기들이 빈번하게 출몰하니 반드시 주의해야 합니다.

 민박의 경우 실내에서 신고 다닐 수 있는 실내화를 챙겨가면 좋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