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샤오이궁에서 바라 본 에펠탑

[디아티스트매거진=전다영] 프랑스 파리라고 하면 정말 많은 수식어들이 붙는다. 패션의 도시에서부터 낭만의 도시까지, 이런 수식어들은 너무 많이 들은 탓에 식상하기 까지 하다. 파리는 많은 사람들이 가고 싶어하고, 많은 사람들이 다녀온 도시이다. 그래서 그런가? 파리를 여행하고 돌아온 사람들의 그 평가들도 제각각이다. 어떤 사람은 다시 한 번 가고 싶을 정도로 좋았다고 하고, 어떤 사람은 별 것이 없다고 말하기도 한다.

사실 한 사람이 느낀 파리를 한 마디로 표현하기에는 마음 속의 감상들이 굉장히 미묘하고 복잡하다. 파리에 볼 것이 별로 없다고 말하는 사람들의 말도 이해가 되고, 파리에 다시 한 번 더 가고 싶은 마음도 든다. 참, 사람이란, 복잡미묘하다.

그렇지만 파리 야경에 대한 생각은 모두 같을 것이다. 파리 야경에는 놀라운 힘이 있다. 아침부터 뚜벅이로 파리를 하루 종일 돌아다니고, 저녁을 먹고 나면 엄청난 피곤이 파도처럼 몰려온다. 시차 적응도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 몸도 피로해지고, 배도 부르니 잠이 솔솔 쏟아질 수 밖에. 맘 같아서는 정말 침대에 폭 누워 자고 싶다.

하지만 파리에 있는 동안의 시간은 금쪽과 같기 때문에 무거운 몸을 이끌고 일단 밖으로 나간다. 그리고 야경 전망대에 도착해서 야경을 보는 순간, 그 동안에 싸인 피로와 노곤함은 싹 사라져 온데간데 없다. 좀 전에 자고 싶던 마음은 언제 들었냐는 듯, 파리 야경에 매혹되어 한참이나 파리의 야경을 감상하게 되어버렸다. 이 현상은 매일 밤 야경을 보러 나갈 때마다 어김없이 나타난다. 

파리 여행에서 야경을 빠뜨린다면, 그건 마치 팥 없는 찐빵을 먹는 것과 같다. 혼자 여행이라 밤에 돌아다니는 것이 걱정된다면 동행을 구해서라도 야경은 꼭 구경했으면 좋겠다.

파리에서 야경을 볼 수 있는 스팟들이 있다. 유명한 곳들이 여럿 있는데, 그 중에서 꼭 가봤으면 하는 스팟 top4를 소개할까 한다.

|몽파르나스 타워|

몽파르나스 타워는 파리 15구에 위치한 56층짜리 빌딩이다. 63빌딩처럼 꼭대기 층만 전망대이고,
나머지는 사무실들이다. 파리시내에 있는 건물들은 에펠탑과, Hyatt Regency Paris Etoile 호텔, 그리고 몽파르나스 타워를 제외하고는 모두 5층 정도의 건물들이다. 그래서 몽파르나스 타워에서는 에펠탑, 개선문, 콩코르드 광장, 판테옹 등 파리의 주요 스팟 지역을 전체적으로 조망할 수 있다.

몽파르나스 타워는 첫 째날 저녁에 가는 걸 추천한다. 타워에서 바라보는 파리의 야경도 멋지지만, 대략적으로 내가 가볼 곳들을 직접 눈으로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서 여행을 하는 데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날씨가 궂은 날에는 안개가 많이 껴서 에펠탑이 잘 안보일 수도 있다. 안개가 끼지 않은 날 가는 것을 추천하고, 첫 째날 저녁에 날씨가 좋다면 꼭 가보기를 바란다.  

▲ 몽파르나스 타워

|샤오이궁|

샤오이궁은 에펠탑을 가장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트로카데로 역 Trocadéro 에서 내려서 샤오이궁 쪽으로 나온다. 샤오이궁이 역 바로 앞에 있고, 조금만 걸어 나가 샤오이궁 건물을 지나면 샤오이궁 뒤로 가려져 있던 에펠탑의 풍채가 등장한다. 샤오이궁에 시야가 가려진 상태에서 갑자기 나타난 에펠탑의 모습은 풍채라는 단어가 참 잘 어울린다.

에펠탑은 너무 가까이 가서 보게 되면 아래에서 위로 올려다 보기 때문에 오히려 제대로 감상하기가 힘들다. 샤오이궁은 에펠탑과 적당하게 떨어져 있고, 살짝 높이도 있어서 눈높이가 에펠탑을 바라보기에 참 좋다. 사진 찍는 곳으로도 유명한 이 곳은 낮에도 사진을 찍기에도 참 좋다. 하지만 밤에 홀로 빛나는 에펠탑은 낮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으니, 야경을 추천한다.  

▲ 개선문 전망대에서 바라 본 샹제리제 거리

|개선문|

  개선문은 파리 중심부에서 야경을 볼 수 있다는 매력이 있다. 파리 중심부 이기 때문에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서 파리의 유명 관광지들이 거의 다 보인다. 에펠탑도 가깝기 때문에 에펠탑을 감상하기에도 좋다. 파리하면 샹제리제 거리를 빼놓을 수 없는데, 개선문에서 바라보는 샹제리제 거리는 정말 아름답다.

샹제리제 거리를 지나 저 멀리 콩코르드 광장의 관람차까지 시선이 닿는다. 파리 외곽인 라데팡스와 일직선상에서 콩코르드 광장까지 이어지는 것을 몸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몽마르트에서 바라 본 파리 야경

   |몽마르트|

 개인적으로 몽마르트가 가장 예뻤다. 완전히 어둠이 깔렸을 때 가기보다는 해질 무렵에 가는 것을 추천한다. 그러면 노을이 지는 하늘의 색이 물감처럼 색색이 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몽마르트는 파리 북쪽 외곽라인에 있다. 몽마르트에는 전망대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지만, 언덕이기 때문에 파리를 파노라마 형식으로 펼쳐볼 수가 있다.

몽마르트는 가난한 화가들이 모여 살면서 유명해졌지만, 지금은 잘 사는 사람들이 많이 살아서 예쁘고 아기자기한 샵들과 맛집, 카페들이 많다. 몽마르트 정상부분에 있는 사크레쾨르 성당까지 올라가는 여정 또한 참 좋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