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시림의 절경을 볼 수 있는 장가계의 어필봉.
원시림의 절경을 볼 수 있는 장가계의 어필봉. / 롯데관광 제공

'人生不到張家界, 百歲豈能稱老翁' (사람이 태어나 장가계를 가보지 않는다면 백세가 되어도 어찌 늙었다고 할 수 있겠는가).

장가계의 아름다움이 어찌나 웅장한지 중국에선 이러한 고사(故事)가 전해진다고 한다. 중국 호남성 서북부에 있는 장가계. 1982년 중국 최초로 국가삼림공원으로 지정됐으며, 1992년에는 천자산 풍경구와 더불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록된 곳이다.

장가계에 도착하면 첫눈에 들어오는 천문산은 7.5㎞에 달하는 세계 최장 길이 케이블카와 999개의 돌계단을 오르내리는 천문동이 관람객을 맞는다. 산허리를 굽이굽이 돌아가는 도로와 절벽 옆으로 아슬아슬하게 붙어 있는 잔도(棧道)는 보는 것만으로 아찔하다.

335m 석벽에 외관을 투명하게 만든 백룡엘리베이터와 인공적으로 댐을 쌓아 만든 보봉호는 인간의 무한한 한계를 가늠하게 한다. 매일 저녁 천문산을 배경으로 하는 야외무대에선 500여명의 출연진이 등장하는 천문호선쇼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원시림의 상쾌한 공기가 온몸을 감싸는 금편계곡과 숲 사이 잔도를 걷는 대협곡 코스는 특히 한국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다. 십리화랑은 이름에 걸맞게 그림 같은 풍경을 자랑하는데 십릿길(4㎞) 거리가 부담되는 관광객을 위해 모노레일이 설치돼 있다.

올해 5월 '황금연휴'를 맞아 다른 도시를 경유하지 않고 장가계를 만날 수 있는 직항 전세기가 운항되고 있어 여행을 계획하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5월 1~3일 출발 하는 롯데관광 장가계 직항 단독 전세기 상품은 장가계공항까지 3시간20분 만에 직항으로 이동한다. 기존 상품은 장사공항으로 입국해 장가계까지 왕복 716㎞, 약 9시간을 이동해야 해 짐을 쌌다 풀었다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무엇보다 '황석채(黃石寨)' 코스를 포함시킨 것이 특징. 황석채는 장가계 삼림공원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해발 1048m)로 정상에서 바라보는 경관이 장가계 제일로 불릴 만큼 압도적이다.

이번 상품 중 대표적인 '품격 상품'엔 전문 인솔자가 동행하며, 5성급 청화금강호텔에서 묵는다. 소고기를 부위별로 즐기는 황소 특식과 옛 황제들이 먹었던 약식 궁중요리, 여러 가지 버섯을 넣은 전골 등 다양한 특식을 제공한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