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3대 정원 이시카와현 '겐로쿠엔'

이시카와현 가나자와시에 있는 겐로쿠엔. 정원 가운데 연못을 파고 동산과 정자를 세운 일본 전통양식으로 조성됐다.
'겐로쿠엔(兼六園)'. 일본의 주섬인 혼슈 동해연안 이시카와(石川)현 가나자와(金澤)시에 있는 정원이다. 일본 3대 정원 중 하나로 꼽힌다.

겐로쿠엔은 에도시대의 대표적 정원양식인 임천회유식(林泉回遊式·정원 가운데 커다란 연못을 파고 곳곳에 동산과 정자를 만들어 거닐면서 감상하는 양식)으로 만들어졌다. 17세기 마에다 가문 5대 번주 마에다 쓰나노리가 조성하기 시작해 170여년 만에 완공했다.

겐로쿠엔이라는 이름은 이 정원이 광대함, 한적함, 인공미, 고색창연, 풍부한 물, 아름다운 조망 등 6가지의 뛰어남을 지니고 있는 데서 유래했다고 한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다른 모습을 연출하는 명승지로, 일본인들은 "계절마다 한 번씩, 적어도 네 번은 가봐야 겐로쿠엔을 제대로 보았다고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아와즈 온천마을의 1300년 된 호시료칸을 찾은 손님들이 일본 전통 옷을 입고 차를 마시고 있다.
약 10만㎡ 넓이의 겐로쿠엔 입구를 들어서자 연못 주변에 고색창연한 이끼가 나무뿌리와 줄기를 타고 올라간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정원 내 구불구불한 개울을 가로지르는 아치형 돌다리를 건너자 거대한 소나무 한그루가 여행객들을 압도했다. 가지를 연못으로 길게 늘어뜨렸는데 부러지기는커녕 수많은 부목을 물 위에 받치고 있었다. 이 나무가 바로 가라사키노마쓰(唐崎松)라는 겐로쿠엔 최고의 흑송(黑松)이다. 겨울 폭설로 가지가 부러지는 것을 막기 위해 나무에 엮어놓은 새끼줄(유키쓰리)에 눈이 쌓인 모습도 이 공원의 독특한 볼거리다.

겐로쿠엔 인근에 있는 가나자와 성은 1583년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일등 가신인 마에다 도시에가 입성한 후 280년간 지배한 마에다가(家)의 성이었다. 성은 하얀 눈이 내린 듯, 외벽과 지붕이 온통 하얗다. 납성분이 들어 있는 기와를 썼기 때문이다.

이시카와현은 일본의 옛 거리나 주택, 문화유적이 잘 보전되어 있어 '리틀 도쿄'라고 불린다. 이시카와현의 현도(縣都)인 가나자와 시내 히가시차야가이(東茶屋街)를 방문하면 200여년 된 에도시대 전통 목조 가옥들을 볼 수 있다. 노란 벽돌길 양옆으로 차야(찻집) 특유의 격자풍 건물이 세월의 무게만큼이나 여행객들의 호기심을 끈다. 차야는 일본의 전통 예능을 즐기며 차와 술을 마시고 식사를 하는 곳이다.

이 거리에는 하쿠자 같은 금박가게들이 즐비하다. 하쿠자는 건물 한쪽 벽면 전체를 금박으로 입혔으며, 금박이 든 술과 여성용 화장품, 금박을 입힌 카스텔라 등도 다룬다. 가나자와(金澤)라는 도시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이곳 금박은 일본 전체 생산량의 99%를 차지한다.

가나자와 시내를 벗어나 노토 반도로 향해보자. 해안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50분 정도 달리면 차로 달릴 수 있는 8km의 백사장이 나온다. 만져보니 모래밭이 딴딴하다. 지리하마(千里浜) 나기사 드라이브웨이다. 이 백사장을 차로 달리면 자동차 광고를 찍는 기분이 든다.

이시카와현에는 수많은 온천과 료칸(旅館·일본식 전통여관)이 있다. 그중 고마쓰 공항에서 30분 거리에 있는 아와즈 온천마을엔 1300년 된 호시(法師) 료칸이 46대째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이끼로 가득 덮인 400년 된 적송들이 정원을 가득 채웠다.

●항공편: 대한항공이 인천공항~이시카와현 고마쓰 공항까지 매주 월·수·금·일 직항한다.


일본인들이 꼽는 ‘죽기 전에 꼭 가보고 싶은 곳’한국인들은 잘 모르는 일본 중부지역 ‘쇼류도(昇龍道)’

일본을 많이 다녀본 여행객이라면 빼놓지 않는 여행지가 있다. 바로 이시카와, 니가타, 도야마, 후쿠이, 기후, 나가노, 야마나시, 시즈오카, 아이치 등 총 9개의 현으로 구성된 중부지역이다. 도쿄나 오사카, 교토 등과 같은 유명 여행지에 비해 덜 알려져 있지만, 이곳은 볼거리가 많아 일본인들 사이에선 유명한 관광지역이다.

일본의 3대 정원으로 꼽히는 ‘겐로쿠엔’.
중부지역은 용이 승천하는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쇼류도(昇龍道)’라고 불린다. 쇼류도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여행지는 겐로쿠엔(兼六園). 오카야마의 고라쿠엔(後樂園), 미토의 가이라쿠엔(偕樂園)과 함께 일본의 3대 정원으로 불리는 겐로쿠엔은 일본인들도 죽기 전에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로 꼽는다고 한다.

이시카와현 가나자와시에 있는 겐로쿠엔은 가나자와성 앞에 약 9만9174m²의 방대한 규모로 펼쳐져 있다. 겐로쿠엔(兼六園)은 겸할 겸, 여섯 육, 동산 원이라는 이름 그대로 6가지의 장점(광대함·유수함·기교·고색창연·수천·조망)을 겸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곳은 1676년 5대 영주 마에다 쓰나노리가 렌치정(蓮池亭)을 지어 그 정원을 렌지테이(蓮池庭)라고 불렀던 것이 시초가 되었다. 원래는 영주 개인의 정원이었으나 1874년 5월 일반에 공개되면서 유명세를 더해갔고, 1985년 국가 명승지로 지정되었다.

일본의 3대 정원으로 꼽히는 ‘겐로쿠엔’.
일본의 3대 정원으로 꼽히는 ‘겐로쿠엔’./(아래)1. 중부지역은 용이 승천하는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쇼류도(昇龍道)’라고 불린다.

정원에는 가족 단위 여행객들은 물론 산책 삼아 나온 동네 주민들도 종종 눈에 띈다. 이곳을 찾게 된다면, 시간을 두고 천천히 여유롭게 거닐어보자. 발길에 지나치는 풀 한포기, 얼굴에 와 닿는 바람 한 줄기도 다르게 느껴질 것이다. 정원 곳곳에는 인공적으로 끌어온 물줄기가 1년 내내 마르지 않고 풍광을 채우고 있다. 인공 연못과 큰 폭포를 감상하며 걸어가다 보면 사자, 용, 거북 등 다양한 형상을 한 돌들도 만날 수 있다. 무병장수를 기원하기 위해 만들어놓은 것들이라고 한다.

주상절리 절경 ‘도진보’ 지질학적 가치 높아

후쿠이현의 ‘도진보(東尋坊)’ 또한 빼놓을 수 없는 절경이다. 높이 25m가량의 주상절리 암벽이 약 1㎞에 걸쳐 이어지고 있는 이곳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될 만큼 경치가 빼어나다. 도진보는 약 1300만년 전의 화산활동으로 만들어진 화산암이 파도의 침식으로 지상으로 드러난 것이다. 도진보에서 볼 수 있는 휘석안산암 주상절리(5각형 또는 6각형 기둥 모양의 바위 집합체)의 돌기둥은 세계에서도 세 곳(도진보 외 금강산, 노르웨이 해안)에서만 볼 수 있어 지질학적으로도 가치가 높은 것이라고 한다.

800년 전 이곳에서 목숨을 잃은 승려의 이름에서 따온 도진보는 해마다 이곳에서 자살하는 사람들의 수가 늘어 ‘자살명소’라는 오명도 갖고 있다. 한쪽에는 공중전화 박스가 눈에 띈다. 여기에는 자살하기 직전 마지막으로 가족이나 친구들과 통화를 하는 이들을 위해 동전들과 담배, 성경책 등이 놓여 있다. 이 전화박스에서 자살하려던 마음을 바꾸고 새 삶을 찾아 돌아가는 이들도 적지 않다고 한다.

도진보
높이 약 25m의 주상절리 암벽이 약 1km에 걸쳐 이어지고 있는 도진보는 약 1300만년 전의 화산활동으로 만들어진 화산암이 파도의 침식으로 지상으로 드러난 것이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가족 여행객들이라면 반드시 들러야 할 곳이 후쿠이 현립 공룡박물관이다. 이곳은 후쿠이 지역에서 발견된 공룡뼈들은 물론 공룡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시기별로 공룡을 배치해 두었다. 전시관 한가운데에는 실제로 움직이는 거대한 공룡 모형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 공룡 모형 앞에서는 사진 촬영을 안 하고 그냥 지나칠 수가 없다. 더구나 한국어로 나오는 오디오 가이드 장비까지 갖춰져 있어 편리하다. 각종 화석들이 다수 발견된 지역이다보니, 이 공룡박물관을 지을 때 사용된 돌 중에는 실제 화석이 들어 있는 것들이 많았다고 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전시관 내부 바닥에는 암모나이트 화석이 곳곳에서 눈에 띈다. 전시관을 걷다가 우연히 발견하는 쏠쏠한 재미도 있다”고 설명한다.


‘세계 3대 호수’로 꼽히는 시가현의 비와호(琵琶湖) 또한 반드시 들러야 할 명소다. 비와호는 특히 저녁 노을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시간만 허락한다면 비와호를 따라 지는 해를 바라보며 천천히 산책해보면 좋을 것 같다.

후쿠이 공룡박물관
후쿠이 공룡박물관 한가운데에는 실제로 움직이는 거대한 공룡 모형이 설치되어 있다. 이곳은 한국어로 나오는 오디오 가이드 장비까지 갖춰져 있어 편리하다.

세계 3대 호수 비와호 보며 짚라인 타볼 것!

비와호 근처의 바레이 짚라인 어드벤처는 드넓은 비와호를 산 정상에서 바라보며 즐길 수 있다. 1100m 고지에서 비와호를 내려다보며 와이어에 연결된 짚라인을 타고 내려오는 짜릿함은 놓치기엔 아쉬운 체험이다. 짚라인은 다양한 코스로 마련되어 있어 겁이 많은 사람은 짧은 코스를 선택하면 된다고 한다. 비와호를 내려다보며 내려오는 가장 난이도 높은 코스는 등 위에 짚라인을 매달아 내려올 수 있어 ‘하늘을 나는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도전자라면, 이곳에서도 반드시 기념사진을 남겨야 한다.

일본 문화의 독특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장소들도 있다. 가나자와시의 히가시 차야가이는 아직까지도 현역 게이샤들이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현재 일본에는 모두 48명의 게이샤가 있는데, 이곳에 14명이 있다고 한다. 게이샤 공연을 보며 차나 술을 즐길 수 있다. 아이치현의 에비센베노사토 미하마 본점도 인기 있는 관광코스다. 일본의 유명 새우과자 공장으로, 과자 만들기 체험과 함께 수십 종류의 과자를 무료로 맛보고 구매할 수 있다.

후쿠이 공룡박물관

겨울에 쇼류도를 찾는다면 스키장 여행을 계획해도 좋다. 대표적인 곳은 나가노현의 시가 고원으로 1500m 이상의 고지대에 총 21개의 스키장이 있다. 규모가 크고 다양한 슬로프가 마련돼 있어 차원이 다른 스키를 즐길 수 있다고 한다.

쇼류도 여행상품

●롯데관광

겐로쿠엔, 유노쿠니노모리, 시라카와 합장촌, 
오미초 이치바 관광이 포함된 2박 3일 패키지 상품 
64만9000원부터. 02-2075-3001

●참좋은여행사(자유여행 상품) 

겐로쿠엔, 유노쿠니노모리, 히가시차야거리, 
오미초 시장 관광과 1300년 전통의 온천료칸인 호시료칸 
숙박이 포함된 일정으로 자유여행 상품을 구성해준다. 
70만원대부터. 02-2188-4016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