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높이 난다는 것은 끝없는 자유를 얻는 것과도 같다. 인간도 자동차도 신호등도 없는 무한 대지, 순수 자유지대 하늘. 무색, 무취, 무미의 공기를 마시며 허공을 가르는 행위야 말로 인간이 누릴 수 있는 가장 넓고 큰 자유가 아닐까 싶다.

대지를 박차고 오른 열기구들이, 알버커키의 파란 하늘위로 총천연색 하늘 수놓음이 시작된다.




비상과 변신을 위한 창공으로의 유영

"Dreaming Escape" 일상 탈출은 누구나 한번쯤 고민 하고 있던 가슴 저 바닥의 욕망이다. "비상과 변신"은 어쩌면 일상에 찌든 인간들이 꿈꾸는 가장 큰 탈출의 화두가 아닐까 싶다. 흔히 신변의 새로운 변화와 탈출을 꿈꿀 때 우리는 낯선 곳으로의 여행을 생각한다. 그러나 이제 그 낯선 곳으로의 여행 위에 창공을 두둥실 날아오르는 비상(飛上)의 짜릿함을 더해본다.

알버커키 열기구대회는 800여 대에 이르는 그야말로 온 천지를 화려하게 수놓고도 남을 열기구 역사상 최대 이벤트이다. 열기구 마니아들의 꿈의 그라운드인 뉴멕시코로 달려간다. 해마다 10월이 되면 미국 뉴멕시코의 알버커키에서는 전 세계에서 모인 Balloon 파일럿들이 800여 대가 넘는 총천연색의 열기구 풍선들과 함께 창공을 향한 비상을 준비한다.


창공을 유영하는 꿈에 인생을 건 그들은 단지 우승만을 꿈꾸며 비상을 시도하지 않는다. 우승과 상금은 하늘의 몫이다. 다만 그들의 삶을 지탱해온 꿈이 창공을 자유로이 날아다니는 것이었기에 오늘도 비상과 창공에서의 자유로운 유영을 꿈꾸며 열기구의 불꽃에 혼을 실어 그들의 꿈도 타오르게 한다.

세계 최대의 열기구 대회장을 향하는 마음은 긴장과 설렘의 연속이다. L.A를 출발 라스베이거스와 솔트레이크시티(Salt Lake City)를 거쳐 덴버에서 남쪽으로 6시간을 더 가면 뉴멕시코의 주도 알버커키에 이른다. 그야말로 외지인들의 범접을 거부하는 꿈의 구장으로의 고단한 여정이다.

세계 최대 열기구 축제의 현장을 실감할 수 있는 장면, 800여대의 대형 열기구들이 하늘을 향해 박차고 일어설 준비중인 대회장에 연일 수십만의 관중이 세계 각처에서 몰려든다.


광활한 대지 위에는 창공 유영에 몸살이 난 파일럿들과 80만에 이르는 구경꾼들의 애타는 기다림이 찬란한 새벽을 깨운다. 뉴멕시코의 하늘은 청량감으로 그득했다. 시리도록 푸른 하늘과 적절한 바람의 이동은 최적의 열기구 대회를 예감하고 있었다. ‘The World's most photographed event’라는 표어대로 지구상에서 사진으로 담아낼 수 있는 가장 화려한 이벤트가 아닐 수 없다.

새처럼, 연기처럼,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처럼, 인간이 날기를 소망했고 그 소망을 이룬 것은 18세기에 들어와서였다. 미국의 라이트 형제가 비행기를 만들어 하늘을 최초로 난 게 아니라, 프랑스 몽골피에 형제가 1783년에 최초로 열기구를 만들었다. 그것을 피라드레 디로제가 종이로 만든 공기주머니에 밀짚과 나뭇가지를 태워 25분 동안 하늘을 비행했다. 이렇게 시작된 비상의 꿈은 이곳 알버커키에서 최대의 비행 축제로 자리 잡은 것이다.

세상에 수고로움이 따르지 않는 쾌락이 있을까? 아직 먼동이 트기 전, 이른 새벽 5시면 파일럿과 대원들은 어김없이 경기장으로 나서야 한다. 안개가 스멀스멀 피어 오르는 뉴멕시코 Rio Grande 강변의 이른 아침 풍경은 열기구 전사들의 뜨거운 열기로 이미 새벽 공기를 데우고 있다.

어둠을 몰아내는 새벽은 언제고 설렌다. 붉은 태양이 동녘 하늘을 밀고 하늘로 차고 오른다. 회의장을 빠져 나온 파일럿과 대원들은 삼삼오오 짝을 지어 풍향을 체크 하거나 경기를 어떻게 풀어갈지 의견들을 나눈다. 이렇게 하늘로 향하는 길을 여는 파일럿들의 기도하는 듯한 고요한 아침은 차분히 흘러간다. 경기차량을 타고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대원들의 행렬에는 창공을 향한 설렘과 승리를 향한 힘찬 맥박을 느낄 수 있다.

더 높이, 더 멀리 날기 위해, 파일럿들은 구피 내부로 뜨거운 열기의 불꽃을 쏘아 올린다.



숨 쉬는 생명체, 걸리버가 되어 하늘을 수놓다

송풍기로 구피에 바람을 불어넣기 시작한다. 크고 위험스러워 보이는 강력한 불꽃을 조작해 구피를 몇 배로 부풀려 '숨 쉬는 생명체'로 키우는 공기 주입의 쾌감은 수백 번을 반복해도 흥분되는 작업임엔 틀림없다. 드러누웠던 거대한 체구의 구피가 잠자던 걸리버처럼 스르르 일어선다. 긴장감이 감돈다. 대원들의 행동이 민첩해지고 구체는 유유히 하늘 유영을 위해 대지를 박차고 일어선다.


버너에 점화된 불꽃은 힘을 더하고 불꽃을 쏘아주던 손길이 바빠지면서 이내 불꽃을 조절해가면서 날아간다. 기구에 탑승한 파일럿과 무전으로 교신하며 차량의 추적이 시작되고 기구 탑승팀과 차량 추적팀으로 2분 되어 기구의 안전한 비행과 최적의 경기를 위한 레이스가 펼쳐진다. 파란 하늘을 가르며 두둥실 떠오르던 열기구들이 뉴멕시코 알버커키의 하늘을 온통 총천연색으로 수놓기 시작한다.

성조기를 매단 미국 파일럿들이, 이른 새벽 밝아오는 태양을 맞이하며 창공을 날고 있다.

뭉게구름과 어우러진 기구의 상하 수직 하강과 바람에 밀려 움직이는 자연스런 조화는 하늘을 가득 메운 꽃송이들 같다. 백여 대가 넘는 각양각색의 열기구들이 불꽃을 내뿜으며 하늘로 향한다. 아직은 숨 막히는 장관의 시작에 불과하다. 메인 행사장의 스탠드를 메우고 있는 수만 관중들은 숨을 죽이고 순간에 펼쳐내는 일대 장관에 감탄사를 연발한다.

각국에서 몰려온 취재진들은 박진감 넘치는 장관을 영상에 담기 위해 긴장된 움직임과 상기된 표정으로 촬영에 여념이 없다. 취재 열기 또한 대단한 볼거리 중의 하나다. 거대한 기구의 몸체들이 하나 둘 땅을 박차고 오르면서 파란 하늘은 거대한 캔버스가 되고, 바람을 이용한 신(神)의 손길은 지상에서 가장 화려한 색상의 꽃들을 하늘 위로 흩뿌려 놓는다. 두둥실 두둥실. 바람이 선사하는 꽃들의 군무(群舞), 무어라 형용할 수 있을까?

비상을 향한 인간의 꿈은 하늘을 날고, 바람은 하늘에 무지개 꽃 낭만과 희망의 속삭임을 전하고 있다. 어둠이 내리고 축제 현장의 열기는 스러져가지만 꿈을 실현한 파일럿들의 뜨거운 하늘 사랑과 창공을 수놓던 기구들의 화려한 유영이 뉴멕시코 알버커키 열기구 축제의 꿈과 희망이 되어 가을 하늘을 영원히 수놓을 것이다.



여행 정보

교통편, 비행기: 항공편은 서울에서 L.A.를 경유해 산타페 남쪽에 있는 알버커키의 공항을 이용한다. 국내 항공사보다 미국 국적기를 이용하면 가격이 저렴하다. 알버커키 공항에서 도심까지는 10분 정도 소요되며, 행사장까지는 20여 분 걸린다. 산타페까지는 85㎞정도 떨어져 있으며 1시간 정도 소요된다.

끝없이 펼쳐진 뉴멕시코 알버커키의 평원위로, 전세계에서 모인 파일럿들의 비상의 꿈이 실현되고 있다.

알버커키에서 산타페로

경기가 없는 시간에 인근의 산타페를 찾아보는 것도 좋은 계획이 될 것이다. 유용한 교통편으로 셔틀잭(Suttlejack)은 알버커키 공항에서 1시간 30분 간격으로 운행하고 있다.


렌터카 이용 시 공항이나 알버커키 시내에서 I-25번을 따라 북쪽으로 40~50분 정도 가면 누구나 쉽게 찾아갈 수 있다.

기후 뉴멕시코의 알버커키와 산타페 등은 내륙 사막지대로 기온의 일교차와 연교차가 극심하다. 계절에 관계없이 20도 이상의 일교차가 나고, 열기구 대회가 한창인 10월 초순에는 영상 15도를 오르내리며 쾌적한 날씨를 선사한다. 알버커키는 산악지대와 평야가 공존하고 있어 창공에서 내려다보는 조망이 볼 만하다. 행사가 한창인 10월의 초가을은 기온과 습도가 별로 높지는 않지만 이른 새벽과 늦은 밤에는 두꺼운 옷을 챙겨야 할 만큼 아주 추운 편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