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도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2차 채용이 떴네요..........!


두근두근


항간에는 이게 중반기냐, 하반기냐 말이 많지만


대한항공이 하반기에 승무원을 300명 더 채용한다고 했었는데


이번 2차 신입채용때 200명 한다고 했으니까 (인터넷 뉴스 기사에 의하면 그렇네요!!)


100명 더 남지 않았나요..? ㅎㅎㅎ

(아직 한번 더 남았다고 믿고싶은 1인)


하지만 이게 중반기던 하반기던 그게 뭐가 중요하겠어요


우리는 지금 당장 내 눈앞에 있는 기회를 잡으면 됩니다.!! ㅎㅎ


기회는 준비된 자만이 잡을 수 있죠!



프로듀스 101 보면 가희 트레이너가 그런말씀 하시더라구요


"준비가 안됐다구? 그럼 내일은? 내일 모레는 할수 있겠어? 1년 후에는?"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상반기 채용이 지나면서 하반기에도 300명 뽑겠다고 계속해서 기사가 났죠.


그게 6월이든 8월이든 정확한 날짜가 명시된 것은 아니지만


인사팀 분들이 아니고서야 누가 정확한 날짜를 알겠나요?


인사팀 실무자 분들도 최종 결재나기 전까지는 모르시겠죠.



 하반기에도 대대적인 채용을 하겠다는 발표를 듣고


'얼른얼른 준비해야지~' 하신분들과


'6월에 날까? 에이 설마.. 그렇게 빨리 안날것 같은데? 8월이나 9월에 나겠지. 8월에 슬슬 토익이나 쳐볼까?' 하신 분들은


채용공고를 접하는 마음이 많이 다를 것이라고 생각합니당!!



개인의 사정이 다 있겠지만


어쨌거나 결론적으로 이번에 준비가 덜되신 분들은


이거 중반기 아닐까? 하반기에 또 있지 않을까? 하면서


있을지 없을지도 모르는 다음 채용을 또 기다리셔야 하겠네요..!



다음 채용이 뜨더라도 우리 당황하지 않게 '지금'부터 바로 준비해봅시다 >_<


화이팅!

  1. 2018.06.22 01:27

    비밀댓글입니다

    • 2018.06.23 13:36

      비밀댓글입니다

  2. 2018.06.22 01:29

    비밀댓글입니다

안녕하세요!


다시 돌아왔습니다.


이번에는 2018 대한항공 승무원 서류합격 후기 가져와볼까 해요.


사실 대부분 예비승무원님들 중 일부는 대한항공 서류합격 후기는 큰 의미가 없다고 느끼실 수 있어요.

왜냐면 대한항공은 서류전형에 정말 후한 회사니까요! 




하지만... 대한항공 서류전형이 1만 3천명 중에 1만명이 붙을 정도로, 70%가 합격하는 쉬운 전형이다~ 라고 하더라도

자그마치 3천명의 지원자분은 탈락 문구를 보게되는 거잖아요..?

3천명이 적은 숫자는 아니죠..


게다가

직전 대한항공 승무원 채용에서

실탈이라던가, 임탈, 최탈을 하시고


혹은 이번 채용이 3번째, 4번째 지원이신 분들,

혹은 나이가 20대 후반이신 지원자분들한테는

대한항공 서류합격이 그렇게 호락호락하게 느껴지지 않으실거예요.


저 또한 마찬가지였어요.

저는 3번째, 4번째 지원도 아니고

나이가 20대 후반도 아니었지만


직전에서 대한항공 최종면접까지 합격하고도

신체검사/신원조회의 벽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으니

(뭐 때문에 탈락인지는 알려주시지 않으니 모릅니다...

신체검사가 부적격했는지 제 신원에 문제가 있었는지 몰라요 ㅠ.ㅜ

설마 나도 모르는 범죄경력이 있는건가;;;;)


서류합격이 어찌나 감사하던지요....

대한항공 서류합격은 누워서 떡먹기다~고 쉽게 말씀하시는 분들 미워요 진짜..!!


여하튼 '몸도 건강하지 않아서 탈락한 사람이 또 지원했네?' 이런 식으로 생각하셔서

바로 서류탈락될까봐 얼마나 가슴을 졸였는지 몰라요.


하지만 기쁘게도 대한항공이 저에게 또 한번 면접을 치를 기회를 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했습니다^^*


서류합격 소식을 듣고 1차면접까지 시간이 정말 촉박해요.

바로 다음날 면접보신 분들도 계시니까요.


서류합격 기다리면서

'합격 여부도 모르는데 면접준비 벌써 해야되나?'

이렇게 고민하시는 분들 있다면

그런 안일한 태도 댓츠 노노~


무조건 서류접수와 함께 면접 준비하시길 바랍니다.!!

설령 서탈하더라도 면접 준비한 것이 손해는 아니잖아요.


다음엔

대한항공 1차 실무면접 후기 가지고 오겠습니다.

아윌비백!!

  1. 2018.05.08 16:37

    비밀댓글입니다

  2. 2018.05.12 19:53

    비밀댓글입니다

  3. 2018.05.19 21:43

    비밀댓글입니다

    • 2018.05.22 17:44

      비밀댓글입니다

  4. 대한항공 2018.10.10 17:40

    안녕하세요 교원자격증 기재하셨나요?

안녕하세요!


이번에는 대한항공 승무원 면접에서

예비승무원분들이 항상 궁금해하는 면접 시 병풍합, 관심합에 대해 소소한 포스팅을 할까해요.


항간에는 병풍합이냐 관심합이냐에 대해 별에 별 말이 많죠?

대한항공 실무면접에서는 관심받아야 합격이다~

임원에서 누구는 병풍이었는데도 합격했더라~

관심받는 건 검증이 안됐기 때문에 자꾸 꼬리질문 하시는 거라 관심도 관심나름이다~


이런 글을 볼 때마다 아리송하실꺼예요.

도대체 뭐가 맞는 말이지...?

당연히 아리송할만 해요. 왜냐하면 대한항공 승무원 면접에 있어서

이럴 때는 관심합이다! 또는 이럴 떄는 병풍합이다! 이런 원칙 자체가 없으니까요.


모든 카더라와 후기, 소문을 종합해보면

바로 아래와 같은 결론이 나옵니다.

'병풍이던 관심이던 그냥 될놈은 된다.'


ㅠㅜ..슬픈..말이죠... 될놈될......................................

흐엉 너무나 슬프지만.. 하지만 사실입니다.


저도 어느 면접에서는 전혀 관심받았다는 느낌 들지 않았고

어떠한 추가질문도 받지 못한 채 끝나버려서

나는 처음부터 제껴지고 다른 분을 보신건가.... 생각이 들었지만 합격이었고


어느 면접에서는 '와 이 면접에선 내가 바로 주인공이네' 싶은 마음이 들 정도로

저한테 관심이 쏠리는 느낌도 받았었어요.


그리고 면접 끝나고 같은 조 중에서 어떠한 한 분이 단톡방을 만들자고 해서 만들었는데

막상 결과가 나오고 보니

같은 지원자 입장에서 '와 몇번 지원자는 누가봐도 합격이다. 관심도 많이 받고 답변도 쎈스있게 잘했네' 라고 느낀 지원자가 있었는데

그분은 정말 예상외로 탈락...


또 다른 경우도 있는데요, 저랑 같이 최종면접까지 합격했던 한 지원자분은 이런 말도 해주었어요.

최종면접 때 질문에 대해 답변을 드렸더니 면접관님께서

'오늘 그거랑 똑같은 대답만 몇번을 들었는지 모르겠다'고 하셨대요...


그 말을 듣는 순간

그 지원자는 겉으로 티내지 않았지만

속으로는 '나 이제 망했구나. 끝이구나.' 하며 좌절에 좌절을 거듭했다고 했습니다.

집에가는 길에 펑펑 울면서 부모님께는 죄송해서 전화도 못드렸대요.


하지만 왠걸요.

결과창에는 합격 문구가 써있었답니다 ㅎㅎ


이처럼 관심이냐, 병풍이냐는 물론 지원자 입장에서 마음에 걸리는 일이고

결과 발표가 날때까지 자꾸자꾸 생각나겠지만

전혀.. 쓸모없는.. 걱정에 불과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심지어 똑같은 답변만 몇번째인지 모르겠다는 코멘트를 들은 지원자도 합격했는걸요 ㅎㅎ


우리 예비승무원님들께서도

대한항공 승무원 면접을 보신다면

면접관님들의 한마디 한마디에 신경쓰며 너무 일희일비하지 마시고

(면접 때 보통 질문 2번 주시는데, 첫번째 질문에서 관심못받았다고 '아 나 망했다' 하고 있의면 그 다음 질문에 답변할때도 영향을 미쳐요) 

담대하게, 그리고 가식없이 솔직하게 있는 그대로의 모습 예의바르게 보여주시고

특히 중요한 것은 밝은 모습 보여드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아요.

면접이 너무 떨리고 긴장되면

'면접을 본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쁘다,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큰 경험이다' 이렇게 긍정적이게 마인드 콘트롤 하시면

저절로 행복한 미소 발산~ 하실 수 있을꺼예요.


모든 예승이분들 화이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