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제…빼곡하게 솟은 봉우리가 절경

중국 후난성에 위치한 장자제는 정교하게 깎아놓은 듯한 봉우리가 겹겹이 솟아올라 한 폭의 산수화를 연상시킨다. 중국인조차 살면서 꼭 한번은 가봐야 할 곳으로 장자제를 꼽을 만큼 인기 있는 여행지다. 여기저기 솟아난 봉우리들 사이로 안개가 자욱하게 끼었을 때 드러내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풍경은 보고 또 봐도 질리지 않는다.

↑ 라싸 조캉사원

↑ 기암괴석 어우러진 바오펑후

◆ 오랜 시간이 만들어낸 기암괴석 장자제의 절경은 억겁의 시간을 거쳐 만들어진 것이다. 약 3억8000년 전만 해도 바다였지만 수억만 년 동안 지각운동과 풍화작용을 거치면서 육지가 바다 위로 솟아오르고, 바위들이 깎여 나가게 됐다.

장자제는 어마어마한 규모부터 감탄을 자아낸다. 264㎢에 걸쳐 수많은 봉우리와 비경이 곳곳에 흩어져 있다. 그래서 장자제를 제대로 둘러보기 위해서는 적어도 4~5일 정도는 시간이 필요하다.

먼저 가볼 곳은 장자제에서 가장 높은 해발 1300m에 자리한 전망대인 황스자이(황석채). '황스자이에 오르지 않고 어찌 장자제를 가봤다고 할 수 있을까'라고 적힌 비석이 있을 만큼 명성이 높다. 공원 매표소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편안하게 전망대까지 올라갈 수 있으며 정상에 서면 소나무와 기암괴석들이 어우러진 모습이 펼쳐진다.

황스자이와 함께 장자제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톈쯔산은 늦게 개발된 덕에 자연의 모습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 구름 아래로 수백 개 봉우리가 손에 닿을 듯 겹겹이 늘어서 있고, 계단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새로운 세상으로 걸어가고 있는 기분이다. 톈쯔산 봉우리 중에서도 붓끝처럼 생긴 어필봉이 눈길을 끈다. 마치 한 폭의 산수화를 그리고 난 뒤 봉우리 사이에 붓을 꽂아놓은 것 같아 신기하다.

위안자제 역시 장자제 풍경구 내에서 독특함을 자랑하는 곳이다. 이곳의 명물은 바로 높이 326m에 달하는 백룡 엘리베이터. 산속 동굴과 산에 걸쳐 수직으로 세워진 모습이 이색적이다. 밑에서 올려다 보면 신기할 따름이다. 뾰족하고 웅장한 바위들이 홀로 서 있는 풍경 또한 웅장하다.

◆ 바오펑후 유람하며 무릉도원 느껴 장자제 높은 곳에서 기암괴석과 봉우리를 감상했다면 이제 아래에서 그 모습을 바라보자. 깊은 산속에 자리한 바오펑후(寶峰湖ㆍ보봉호)에서는 장자제의 또 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여러 모양의 바위에 둘러싸인 바오펑후는 짙은 안개와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모습이 무릉도원 그 자체다.

입구에서 30분 정도 걸어가면 선착장에 도착하는데 유람선을 타고 호수를 여행하다 보면 신선놀음이 따로 없다. 봉우리와 바위 사이로 돌고 돌아 호수를 유람하게 되는데 평화로우면서도 운치 있는 풍경에 무릉도원에 와 있는 듯하다. 호수 위에서 전통 의상을 입은 한 여인이 노래를 불러주기도 해 유람의 흥을 더해준다. 호수 중간 중간에 작은 섬들도 볼거리다.

바오펑후뿐 아니라 고요한 협곡이 이어진 진볜계곡도 놓칠 수 없는 명소다. 계곡을 따라서 약 6㎞ 구간을 산책할 수 있는 코스가 인기다. 길 양쪽에는 나무와 삼림이 우거져 상쾌함이 느껴진다. 한번 걸으면 10년 젊어진다는 말도 전해지는데 그만큼 몸도 눈도 호강하는 시간이다. 숲 사이사이로 모습을 드러내는 빽빽한 봉우리들은 신비롭다 못해 장엄하기까지 하다.

△가는 길=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중국동방항공에서 인천~창사 직항편을 운항한다. 비행시간 약 3시간 소요. 창사에서 장자제까지 차로 4시간~4시간30분 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