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텔레그래프는 12일(현지시각) 일반석 승객도 일등석 또는 비즈니스석을 타는 기분으로 여행하는 방법 10가지를 소개했다.


1. 공항 라운지를 이용하라. 

공항 라운지에서는 다양한 간식거리와 음료, 와이파이, 푹신한 소파 등을 즐길 수 있어 일등석을 탄 것만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이용료도 비싸지 않다. 공항마다 다르지만 15유로(약2~3만원)만 내면 이용할 수 있는 라운지들이 많다. ‘프라이어리티 패스(Priority Pass)’나 ‘라운지 패스(Lounge Pass)’, ‘드래곤 패스(DragonPass)’ 등 다양한 업체들을 이용할 수 있다. 



2. 경유하는 비행편을 활용하라.

타고 있던 비행기가 승객을 싣거나 급유를 위해 중간 경유지에서 체류를 해야 할 경우 지루해하지 말고 기회를 즐겨라. 승무원들에게 말을 걸어보라. 대부분 친절하게 대화에 응할 것이다. 비행편이 만석이 아닐 경우 승무원이 일등석으로 좌석을 업그레이드를 해줄지도 모른다.



3. 비상구 좌석이 꼭 좋은 것은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공간이 넓은 비상구 좌석이나 아기요람을 설치할 수 있는 앞줄 좌석을 선호한다. 다리를 넓게 뻗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자리는 단점도 많다. 비상구 좌석의 경우 뒤로 제처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아기요람을 설치할 수 있는 좌석은 자칫 비행시간 내내 아기 울음소리를 들어야 할 지도 모른다.




4. 멀미를 느낀다면 기내 중앙부분의 좌석에 앉아라.
비행기를 타는 게 불안하거나 멀미를 느끼는 사람이라면 날개 부위를 지나 중앙에 있는 좌석을 이용할 것을 권한다. 비행기가 흔들릴 때 가장 안정감 있는 자리다. 비행기 앞쪽에 위치한 일등석보다도 흔들림이 적다. 다만 중앙부 좌석 바로 밑은 랜딩기어가 작동되는 위치라 비행기가 이·착륙할 때 다소 시끄러울 수 있다.



5. 혼자 여행한다면 업그레이드 기회를 노려라.

비행기가 초과 예약된 상태일 경우 비즈니스석으로 업그레이드 되는 대상은 대개 나홀로 여행객이다. 승객이 많지 않은 경우 좌석 한 줄을 통째로 차지하고 누워서 갈 수도 있다. 여행작가인 닉 바울로스는 “나는 항상 맨 마지막에 비행기에 탑승을 하는 편이다. 기내를 한 바퀴 둘러보면 통째로 비어있는 줄이 있는 경우가 있는데 그게 내 차지가 되지 말라는 법이 어디 있는가”라고 말했다.



6. 항공사 근무자들을 사귀어둬라.

항공사 관계자를 알게 될 기회가 있다면 친해지도록 하라. 객실 사무장을 알고 있다면 좌석을 비즈니스석으로 업그레이드 해 줄 수도 있다.



7. 스스로 즐길 수 있는 물건을 지니고 타라.

대부분 비행기에서 영화나 음악을 볼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 즐길 수 있는 물건을 들고 오면 여행은 더 즐거워진다. 독서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책 한 두 권을 가방 속에 챙겨라. 영화나 드라마, 음악 등 파일을 지니고 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8. 당신의 베개와 담요, 눈가리개를 지니고 타라.

기내에서 제공하는 베개와 담요, 눈가리개는 대개 허접하다. 장거리 여행을 한다면 편안한 베개와 담요를 지니고 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9. 발을 편하게 올려놓을 수 있는 쿠션 등을 챙겨라.

일반석에서는 발을 편하게 올려놓을 수 있는 물건을 찾는 게 쉽지 않다. 미리 발을 올려놓을 수 있는 두툼한 쿠션을 준비하면 편하다.



10. 항공사 한곳을 꾸준히 이용하라.

항공사 한곳을 꾸준히 이용한 고객은 비행기표 할인이나 라운지 무료 사용권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충성 고객이라면 비즈니스석으로 좌석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다.



저번달에 신혼여행으로 유럽에 다녀왔습니다.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좀 있으신 것 같아서 참고로 알려드립니다.






처음에 인천공항에서 pp카드 사용해서 라운지 이용 시 저는 pp카드로 무료로 

동반인은 26000원 정도를 결재했습니다.


그래서 다른 공항에서도 그런가보다했는데


첫 경유지인 러시아공항(SVO)에서 5시간 경유라 유료라도 들어가자고 생각해서 갔는데

무료였고

프라하, 파리는 다 동반인 무료였습니다.


아무래도 1인까지는 다 무료인듯 합니다. 아깝다고 생각하지말고 들어가시구요.







러시아 라운지는 정말 좀 러시아 입맛이라 먹을게 없었고

파리도 그냥저냥


인천공항은 비싸지만 먹을게 많구요 역시 한국인 입맛인가봐요


참고차 알려드립니다.


즐거운 여행되세요

  1. 지나가는이 2016.06.20 18:19

    인천공항에서는 하도 말이 많아 동반인 비용을 선결제 합니다만
    해외 공항에서는 PP카드 동반인 이용시 3~4개월후 연결 카드로 청구 됩니다. 무료가 아니에요 ㅎㅎ

굉장히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신혼여행으로 다들 아시는바와 같이 악명높은 러시아항공을 타고 프라하로 가는 길입니다.

지금 현재 러시아 공항Moscow Sheremetyevo(SVO) 게이트 F지역에 All Star Lounge인데요.


거두절미하고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러시아공항 라운지는 동반1인 무료입니다.


인천공항 마티니 라운지는 동반 1인 26000원 결재했었는데

여기는 무료이네요


경유 대기시간이 4시간이라서 고민하다가 올라왔는데

러시아 공항은 동반인이 무료이네요.. 혹시 행여나 시간이 애매하거나

동반인 가격땜에 고민되시는 분들은

고민하지 말고 오세요. 


다만!?

라운지는 전체적으로 분위기나 느낌이 좋은데 정말

먹을 건 없네요.. ㅋㅋ 돈내고 들어왔으면 와이프한테 욕먹을 기세입니다.


PP어플 보시는바와 전혀 다를바 없고 괜찮네요... 다만 확실히 먹을 것은 없습니다.












본글과 무관하지만 굉장히 충격적인 사건은

항공권 티켓을 잘못 예매해서


인천-러시아-프라하    러시아항공 왕복 예매를

인천 러시아 프라하 / 파리 러시아 프라하 로 변경했는데

1인당 70만원 짜리 항공권에서 변경 수수료 160달러씩 물렸내요

그래도 바꿀수있음에 감사해하고 있씁니다. 


혹시 비슷한 경우 겪을 실 분이 있을까해서 참고차 올립니다


즐거운 허니문 보내고 오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