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설이 쌓인 봉우리를 바라보며 아열대의 저지대 계단식 논, 전나무 우거진 숲과 붉은 랄리구라스가 만개한 길을 지나 수목 한계선을 넘어 설산 아래까지 이어지는 길. 마을과 마을 사이를 잇는 길을 따라 다양한 소수부족의 삶을 기웃거리며 걷는 길. 몸은 고되어도 마음은 깃발처럼 나부끼며 걸어가는 길.

낙천적이고 건강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길

네팔의 대부분의 트레킹 코스가 그렇듯 랑탕의 길 역시 등산객을 위해 만들어진 길이 아니다. 그 땅에 기대어 살아온 이들이 오랜 세월 동안 발로 다져 만들어 온 마을과 마을을 잇는 길이다. 산과 산 사이로 난 좁고 긴 그 길은 네팔리들이 생필품을 사고팔기 위해 무거운 짐을 지고 장터로 나서던 길이었고, 어린 아이들이 학교에 가기 위해 넘던 고갯길이었으며, 밭 갈고 소 치기 위해 지나다니던 밭둑길이었고, 때로는 가난한 살림을 끌어안고 도시를 향해 떠나던 눈물의 길이었다. 마을과 마을 사이를 이어주는 옛길을 따라 걷는 동안 그 땅에 살아온 사람들의 눈물과 웃음의 냄새를 진하게 맡을 수 있다. 곤궁한 삶이지만 유머를 잃지 않고 살아온 낙천적이고 건강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길이다.

랑탕 트레일은 표고 1,410m의 샤브루베시(Syabrubesi)에서 시작해 3,870m의 캰진 곰파(Kyanjin Gompa)를 돌아 샤브루베시로 내려오는 일주일짜리 트레킹 코스다. 길을 걷는 동안 티베탄, 타망 부족의 마을을 경유하며 해발 7,256m의 랑탕 리룽(Langtang Lirung)과 북서쪽으로 펼쳐지는 가네쉬 히말(Ganesh himal)의 멋진 전망을 내내 감상할 수 있다. 내려오는 길목에 길을 틀어 고사인쿤드(Gosainkund) 호수를 경유해 순다리잘(Sundarijal)로 내려서는 고사인쿤드, 헬람부(Helambu) 트레일을 함께 결합해 보름 이상 산길에 머물러보자.

새벽 산길을 가는 포터들.

고즈넉함이 살아있는 길

안나푸르나 지역이나 에베레스트 지역에 비해 인기가 덜한 이 길은 덕분에 고즈넉함이 살아있다. 서두르지 말고 마음이 가는 곳이면 어디든지 몸을 두며 천천히 걷자. 탕사프 마을을 지나 랑탕(Lang Tang 3430m) 마을에 들어서면 체르코 리(Cherko Ri, 4,984m)와 간첸포(Ganchenpo, 6,387m)가 한눈에 들어온다. 고도가 높아질수록 공기가 희박해지는 대신 전망은 좋아진다. 이곳에서 세 시간만 더 걸으면 랑탕 트레일이 끝나는 캰진 곰파(Kyanjin Gompa 3,870m)다. 이곳을 베이스 캠프로 삼아 주변의 캰진 리(4,773m 5시간), 랑시샤 카르카 (Langshisha Kharka 4,160m, 왕복 7시간), 체르코 리(왕복 7시간)까지 다녀오자.

네팔의 국화 랄리구라스가 활짝 피어난 랑탕 구간

장터에 나가는 남편의 짐을 챙겨주는 아내

캰진 곰파 주변의 이곳저곳을 걸어 다니며 며칠을 보냈다면 이제는 랑탕 트레일을 내려올 시간이다. 같은 길을 되짚어 뱀부에 들어서면 툴루 샤브루(Thulo Syabru 2210m) 방향으로 길을 꺾는다. 이제 랑탕 트레일은 끝나고 고사인쿤드 트레일의 시작이다. 툴루 샤브르에서 신곰파(Shin Gompa 3,250m)까지는 네 시간. 계속되는 오르막길을 헉헉대며 오르는 동안 꽃 핀 사과나무들과 눈 덮인 산봉우리가 위안이 되어준다. 마지막 길목에는 '환상의 꽃길'이 기다리고 있다. 오솔길 양쪽으로 늘어선 꽃 핀 랄리구라스 나무들이 붉은 전등을 달아놓은 크리스마스트리들 같다. 천천히 숲을 빠져나오면 바로 신곰파. 라우레비나약(Laurebina Yak 3,930m)까지는 두 시간 반의 숲길이 이어진다. 새들의 부산한 몸짓으로 숲은 고요하면서도 수선스럽다. 아침 숲의 서늘한 공기가 코끝으로 기분 좋게 스며들고, 주변에는 꽃을 피운 나무들이 자랑스레 가지를 늘어뜨리고 서 있다. 전나무 숲길을 걸어가는 동안 오른쪽으로는 눈 덮인 산들이 따라온다. 해발 고도 3,930m의 라우레비나약에서는 안나푸르나 히말, 람중 히말, 마나슬루, 가네쉬 히말, 랑탕 리룽이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병풍처럼 펼쳐진 설산 너머는 신들의 거처일지도 모른다.

헬람부 구간의 트레일

설산을 배경으로 피어난 봄꽃

‘천상의 화원’을 만날 수 있는 길

라우레비나약에서 고사인쿤드(Gosainkund 4,380m)까지는 인내심을 시험하는 긴 오르막이다. 무거운 배낭을 짊어지고 혼자 걷는다면 신들의 자비를 애걸하고픈 심정이 든다. 세 개의 호수가 맞닿은 작고 아름다운 마을 고사인쿤드는 힌두교도들의 성지. 4,610m의 라우레비나 라(Laurebina La) 고개를 넘고 나면 한숨 돌려도 된다. 내리막길을 걸어 곱테(Gopte 3,440m)에 들어서면 세 번째 트레일인 헬람부 코스가 시작된다. 곱테에서 타레파티(Tharepati 3,690m)로 향하는 랄리구라스 꽃길을 지나면 세석에서 장터목 가는 지리산길을 떠올리게 하는 능선길이 마긴고트(Mangengoth 3,220m)로 이어진다. 쿠툼상(Kutumsang 2,470m)까지의 내리막길도 전 구간이 랄리구라스 숲이기에 지금까지의 ‘꽃터널’과는 차원이 다른 거대한 꽃길에 들어서게 된다. 이곳쯤에서는 발을 딛고 선 곳이 천계인지 인간계인지 의심이 들 정도. 치소파니(Chisopani 2,215m)를 지나 순다리잘(Sundarijal 1,300m)까지 내려오면 헬람부 트레일이 끝난다. 여기까지 오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서두르면 보름, 해찰하며 느릿느릿 걸으면 스무날이다.

아침 일찍 깨어 산 너머로 떠오르는 붉은 해를 만난 후, 짐을 꾸려 걷고 싶은 만큼 걷다가 오후가 되면 머물 곳을 찾고, 마음이 내키면 한 곳에서 사나흘씩 머물다 다시 짐을 꾸리는 생활. 더 이상 바랄 것도 없고 부족한 것도 없는 시간들이 느리게 흘러간다. 네팔의 국화인 랄리구라스가 피어나는 4월, 랑탕의 트레일은 ‘천상의 화원’으로 변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지치고 소진되어 축 늘어진 당신을.

체르고리로 향하는 길의 풍경.

코스 소개
랑탕 + 고사인쿤드 +헬람부 트레킹 (Langtang & Gosainkund Trek 최고 고도 4,610m)

랑탕은 카트만두 북쪽으로 티베트 남쪽과 국경을 접하는 좁은 골짜기다. 다른 지역에 비해 비교적 여행자들이 적어 고즈넉한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잘 가꾸어진 숲과 맑고 깊은 계곡을 따라 여유 있는 시간을 보내기에 좋다. 두세 시간 거리마다 숙소가 있어 하루에 걷는 거리를 조절할 수 있고, 곳곳에 찻집과 식당이 있어 음식에 대한 걱정을 할 필요도 없다. 길이 잘 닦여 있어 길을 잃을 염려도 없다. 랑탕까지는 왕복 일주일이면 충분하지만 고사인쿤드를 경유해 헬람부 코스와 연결하기를 추천한다. 해발고도 4,380m의 성스러운 호수 고사인쿤드는 힌두교도들의 성지. 특히 네팔의 국화인 랄리구라스가 활짝 피는 4월 초, 이 길은 천상의 화원으로 변한다. 소요기간은 2주에서 3주.

찾아가는 법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까지 날아가 트레킹 시작점인 샤브루베시까지 버스로 이동해야 한다. 카트만두에서 샤브루베시까지는 9시간 이상 걸린다.

언제 갈 것인가
가장 좋은 트레킹 시기는 비가 내리지 않는 시기, 즉 9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다. 그 중에서도 우기가 끝나 설산이 선명하게 보이고 날씨도 온화한 10월과 11월이 최적기. 하지만 이 시기는 전 세계에서 트레커들이 몰려들기에 호젓한 트레킹이 어렵다. 12월부터 2월까지는 상대적으로 고요하며 시야도 여전히 좋다. 하지만 3,000m 이상의 고지대로 올라갈수록 추위와 눈 때문에 힘들어진다. 3월부터 5월까지는 날씨가 따뜻하고 비도 내리지 않으나 안개가 시작되고 먼지가 날려 설산을 가리기도 한다. 대신 트레일이 붐비지 않으며, 야생화들과 설산을 함께 볼 수 있다.

여행 Tip
네팔 트레킹 시 가장 주의할 점은 장비다. 고산에서의 날씨는 급변하기 쉽고, 3천 m를 전후해 고산병이 생기기 쉽다. 반드시 안전한 장비를 갖추고, 천천히 걸어 고산병에 대비하자. 고산병 증세가 나타나면 바로 고도를 낮추어 몸이 회복된 뒤에 다시 걷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