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시빈과 함께 하는 '비밀 여행단'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모나코 시가지 전경 [사진제공 = 하나투어]

질문 들어갑니다. 당신에게 딱 하루가 주어졌다면 무엇을 하시겠습니까. 이럴 때 써먹으십시오. 요거, 끝내줍니다. 유럽 여행에 최소 10일, 홍콩도 다 돌아보는데 4일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오늘 비밀 여행단에서 풀어놓는 이 나라들, 딱 하루면 투어 끝입니다. 딱, 하루 만에 짧고 굵게 당일치기로 여행을 끝낼 수 있는 나라 베스트 7, 지금부터 갑니다. 

① 모나코 

니스에서 동쪽으로 딱 18㎞ 떨어진, 코트다쥐르 속 작은 나라 모나코부터 갑니다. 프랑스어를 쓰고, 프랑스 화폐를 썼고 프랑스와는 무관세로 무역거래가 행해지는 곳이지만, 엄연한 독립국가랍니다. 19.95㎢밖에 되지 않는 이 아담한 곳. 바티칸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작은 나라랍니다. 

여행 동선은 왕궁과 구시가가 중심이 되는 모나코와 카지노와 세계 유수의 호텔체인들이 리조트를 형성하고 있는 신시가인 몬테카를로 두 지역으로 잡으십시오. 인구 3만여 명의 이 작은 나라에, 포뮬러 1 그랑프리 대회가 열리면 여행객 수가 7배에 달합니다. 지중해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생마르탱 정원', 해양학자 알베르 1세의 정성이 만들어낸 특이한 해양박물관이 머스트 시 포인트. 

② 리히텐슈타인 

'리히텐슈타인'은 스위스와 오스트리아 사이에 끼어 있는 앙증맞은 나라입니다. 마치 동화에 나오는 스토리가 그대로 녹아난 곳입니다. 한마디로 전 세계의 하이커들의 사랑을 받는 천연 그대로 자연을 지닌 아기자기한 나라지요. 이런 곳에 살면 자연스럽게 음악적, 창의적 영감이 폴폴 솟아나겠죠. 

놀랍게도 이 작은 나라에, 음악협회, 합창단이 400여 개에 달하고요, 국제 특허출원이 무려 1000건을 넘어갑니다. 현미경, 과학기기, 절단기 등 세계적인 기술도 리히텐슈타인 겁니다. 이 나라에선 꼭 사야할 방문 기념품 한 가지. 바로 우표지요. 심지어 우표가 주요 수입원 중 하나로 꼽힙니다. 수도인 파두츠의 우체국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우표' 를 사려는 관광객으로 늘 북적거립니다. 

③ 카타르 

작은 나라들 중에선 으뜸인 면적을 자랑하는 '카타르'. 대부분이 사막으로 되어 있다는 점 때문에, 도하에 있는 전통 시장을 방문하고, 이슬람 문화 박물관에 들르고, 저녁에는 사막에서 캠핑을 하면 하루를 딱 알차게 보낼 수 있답니다. 우리 여행족들 사이엔 남미로 넘어갈 때 카타르항공을 타면 도하에서 딱 경유를 하게 됩니다. 카타르항공과 카타르관광청이 공동으로 선보이는 '알짜 투어' 무료 시티투어버스도 있으니 활용하시면 금상첨화겠죠.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탈리아 바티칸 베드로광장 [사진제공 = 위시빈]

④ 바티칸 

로마를 여행하는 많은 사람이 바티칸으로 들어갈 때 본인이 새로운 국가 안에 발을 들여놓은 것이라고 상상조차 하지 못합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나라로 꼽히는 이유를 아시겠지요. 로마 교황청이 다스리는 국가인데, 면적은 0.44㎢. 평으로 따져봐야 10만평 정도입니다. 교황을 비롯한 인구가 800명 정도라니 말 다했지요. 하지만 볼거리가 장난 아닙니다. 

세계 3대 박물관 중 하나인 '바티칸박물관'은 이탈리아 여행자들의 필수코스. 총 1400여 개 방이 있는데,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최후의 심판' '피에타'와 라파엘로의 '아테네 학당'은 바티칸박물관에서 절대 놓쳐서는 안 될 작품으로 손꼽힙니다. 

⑤ 산마리노 

'산마리노'는 이탈리아의 산맥 근처에 자리 잡은 작은 나라죠. 301년 로마제국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유서 깊은 역사의 나라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공화국이지요. 화폐는 산마리노 도장이 찍힌 유로화를 사용합니다. 인구 3만여 명. 여의도 두 배 크기인 이 나라엔, 놀랍게도 매년 2백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합니다. 더 놀라운 건 산마리노는 1인당 국민소득이 4만달러가 넘는데, 이중 관광 수입이 절반이라는 겁니다. 여행 동선의 중심은 '자유의 광장'으로 잡습니다. 자유의 여신상과 정부 청사, 푸블리코 광장(Palazzo Pubblico)을 꼭 보셔야겠죠. 

⑥ 마카오 

한때 포르투갈의 식민지였던 작은 도시 국가 마카오. 지금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카지노 센터가 몰려 있는 곳입니다. 아, 물론 '마카오=도박'만 떠올리시면 안됩니다. 이 작은 도시 안에 유네스코가 지정한 문화유산이 무려 30여 개에 달한답니다. 이 유산과 포인트를 한 번에, 그것도 한나절에 걸어서 둘러볼 수 있다니 얼마나 행운일까요. 마카오 투어 만큼이나 달달한 에그 타르트, 꼭 드시고요. 

⑦ 안도라 

제주도의 4분의 1 크기인 안도라. 스페인과 프랑스 사이의 피레네 산맥에 둥지를 트고 있습니다. 유럽 서남부 이베리아 반도인 이곳은 바르셀로나에서 3시간이면 닿을 수 있습니다. 거주민은 약 7만6000여 명. 스위스의 알프스처럼 산위를 덮고 있는 눈과 꽃으로 가득한 계곡을 만날 수 있으며 세계 정상급 스파도 즐길 수 있습니다. 만년설로 덮힌 산꼭대기 스파가 압권.스위스와 견주지만 아쉽게도 퐁뒤는 없답니다. 

※자료제공 = 위시빈 https://goo.gl/njkseK 

[신익수 여행·레저 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티칸, 모나코, 안도라, 리히텐슈타인 Liechtenstein 등 유럽의 몇몇 미니국가들이 낭만적인 여행자의 발걸음을 유혹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특별히 스위스와 한 형제처럼 지내고 있는 리히텐슈타인은 작은 공화국답게 동화의 나라에 온듯한 착각을 일으키며 상큼한 설레임을 전해주는 나라다.

거대한 자연의 품에 안겨 있는 리히텐슈타인의 마을풍경이 고요하고 평화롭다.

세련되고 강한, 초 미니국가 리히텐 슈타인

무심코 지도 책을 펼쳐놓고 특별한 관심을 갖지 않는 한, 유럽의 지도에서 리히텐슈타인 이란 나라를 찾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리히텐슈타인은 남북으로 25Km, 동서로는 6Km밖에 안 되는 조그만 나라이며, 스위스와 오스트리아 사이에 끼어 있는 알프스의 미니 국가이기 때문이다. 이곳 사람들은 리히텐슈타인이 비록 소국이기는 하지만 유럽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는 것에 대하여 대단한 자부심을 갖고 있는 듯 하다.

우리에게 이름조차 생소한 이 나라가 그저 스위스의 한 지방인 줄 알고 있다 하더라도, 그리 놀랄 일은 아니다. 이곳에서는 스위스 프랑이 통용되고, 스위스에서의 여행처럼 아무런 제약 없이 국경을 오갈 수 있으며, 국경에서의 입국 심사도 오스트리아 국경에서만 행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조금만 세밀히 들여다보면, 이 나라는 주변국들과 매우 다른 특징을 지닌 나라임을 발견하게 된다.


인접국인 스위스와의 관계는 1923년에 관세 및 통화에 관한 협정으로써 시작되었고, 그 이전 까지는 오스트리아, 헝가리와 유사한 관계를 지속하고 있었을 뿐이었다. 리히텐슈타인은 스위스의 전신, 전화망을 같이 쓰고 있긴 하지만 나라의 독립성을 위해 독자적인 우표를 발행하고 있으며, 스위스와는 달리 리히텐슈타인은 1990년 UN에, 그리고 1995년에는 유럽 경제 공동체(EEA)에 가입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굽이진 험한 산길을 자동차로 달려야 하는 리히텐슈타인은 드라이브 자체가 낭만이며 관광이다.

미니국가 리히텐슈타인을 찾아간다는 설레임에 굽이치는 산악 길을 운전하는 일 조차도 가벼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었다. 유럽, 특히 스위스와 오스트리아 국경의 정 중앙에 위치한 리히텐슈타인은 국경을 넘는다는 색다른 기분은 전혀 느낄 수 없었고, 의외로 스위스나 오스트리아와는 다른 차분함과 세련된 시골 마을의 한가로운 정겨움을 진하게 느낄 수 있다.

이 작은 나라는 도시의 능선마다에 자리하고 있는 와이너리와 유럽 전역에서도 유명한 우표, 그리고 낮은 세금으로 잘 알려져 있다. 다른 나라에 비해서 법인세가 낮아서 회사를 비교적 수월하게 설립할 수 있으며, 그로 인하여 일명 유령 회사라 일컫는 Paper Company가 많은 것도 사실이다. 우표가 리히텐슈타인의 가장 큰 수입원이라는 이야기도 실은 잘못 알려진 것이며 실제로 우표 수입은 전체 수입의 10%에 불과할 뿐이다.

유명한 볼거리는 특별히 없지만 차분하고 깨끗한 분위기의 가족적인 이 미니국가를 우정 어린 눈빛으로 만나볼 수 있다. 특이한 것은 단체 관광객들이 단지 스탬프를 위해 이곳을 방문하기도 한다. 여권에 찍어주는 스탬프와 엽서용 우표 때문이다. 스위스에 왔다면 가벼운 마음으로 파두츠 시내에 있는 국왕의 예술품을 감상하거나, 남동쪽의 스키 휴양지인 말번으로 당일치기 여행도 가능하다.

파두츠 시가지 상점가에서 바라다 보이는 하얀 파두츠성이 마을을 굽어 보고 있다.

수도 파두츠는 일방통행 거리로 이어져 있다. 자르간스 방면에서 버스를 타고 파두츠로 들어오면 중심가 Stadtle의 오른쪽으로 보이는 완만한 절벽 위에 리히텐슈타인의 후작이 거주하는 파두츠 성Schloss Vaduz이 있다. 푸르름이 우거진 산중턱에 고고하게 자리하고 있어 마을 쪽에서 바라보면 그 모습은 낭만적이며 사랑스럽다.

파두츠 성은 파두츠의 도시를 한눈에 내려다 보고, Rhine Valley의 아름다운 전경이 눈에 들어오는 바위 지반 위에 자리하고 있다. 리히텐슈타인의 Prince Johann Adam 1세가 파두츠 지방을 구입, 14세기경 세워진 파두츠 성의 5번째 주인이 되었다. 당시 그 가족들은 비엔나에 근거를 두고 있었으며 성은 창고 정도로 이용 되었다. 하지만 1904년부터 1914년까지 Prince John I세가 이 성을 다시 개조해 오늘에 이르고 있는 것이다

파두츠의 거리는 규모가 매우 작기 때문에 아무리 길눈이 어두운 사람도 헤맬 염려는 없다. 중심가에서 Hotel Engel 옆으로 이어진 언덕 길을 따라 마을의 작고 예쁜 집들이 그림처럼 펼쳐진다. 평화롭게 펼쳐진 구릉 위엔 포도가 탐스럽게 영글고 언덕길을 따라 20분 정도 걸으면 치솟은 듯 파란 하늘 아래로 파두츠성의 견고한 모습이 보인다.

대자연의 품에 안긴 리히텐슈타인은 푸르른 녹음과 높은 고도의 청량한 공기로 사계절 상큼하다.

굽이치는 길이 낭만적이므로 걷기에도 지루하지 않아 좋다. 파두츠 성을 관람할 수 있을까하는 기대로 열심히 올라 보았지만 성은 일반인에게 개방되어 있지 않다. 성을 배경으로 한 기념 촬영으로 만족해야 한다. 만약 운이 좋다면 리히텐슈타인 후작 일가의 외출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작은 행운을 누릴 수도 있지 않을까?

우리나라의 여느 도시처럼 번잡한 도회지의 분위기는 찾아볼 수 없으나 전통 왕가의 나라답게 질서 정연하며 단정한 도시 이미지로 인해 여행자에겐 신비로운 왕국과도 같은 묘한 기분을 선사 해주는 미니국가 리히텐슈타인. 엄마 품 같은 포근한 산을 등에 지고, 알프스의 청량한 공기를 생명처럼 호흡하며 평화로운 발걸음을 오래도록 이어갈 것이다.

여행정보

가는 길

리히텐슈타인에는 공항이 없다. 가장 가까운 공항은 스위스의 취리히 공항(ZRH)이다. 취리히에서 출발하는 기차를 타고 스위스의 자르간스(Sargans) 나 부크스(Buchs)로 가서 버스를 이용 리히텐슈타인의 파두츠(VADUZ)에 도착할 수 있다. 부크스에서 탈 경우 낮에는 20분마다 있으며 파두츠까지 17분이 소요된다. 자르간스에서는 20∼40분마다 있으며 약26분 정도가 소요된다. 또한 오스트리아의 펠트키르히에서도 1시간마다 있으나 갈아타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오스트리아와 리히텐슈타인의 국경지대에는 특이하게도 스위스의 출입국 관리가 경계를 서고 있는데 그 이유는 스위스가 대표국으로서 리히텐슈타인의 외교뿐만 아니라 출입국 수속도 대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리히텐슈타인 숙박정보
리히텐슈타인 요소요소에는 다양한 종류의 숙박시설들이 있다. 대부분의 호텔들은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지역인 Vaduz, Schaan, Triesenberg(Malbun)등에 위치하고 있다. 그러나 호텔이나 민박 등은 실제로 모든 지역에서 가능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