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하의 공연장·미술관

발레 ‘백조의 호수’를 보러 국립극장을 찾은 관객들.
소설가 카프카, 작곡가 스메타나 등 시대를 빛낸 예술가의 혼이 깃든 프라하. 명성에 걸맞게 공연장과 미술관들도 외국 관광객들에게 인기다. 체코 대표 문화상품은 꼭두각시와 비슷한 마리오네트 인형극. 구(舊)시가지 내 민족인형극극장에서 1991년부터 상연돼온 인형극 '돈 죠반니'는 한글 안내판이 따로 있을 정도로 한국인에게 인기가 많다. mozart.cz

올해로 건립 100주년을 맞은 아르누보 양식의 건물 '시민회관'에선 다양한 스타일의 팝·클래식 공연이 열린다. 18~19세기 화려한 건축 스타일을 고스란히 간직한 국립극장에서도 다양한 오페라와 연극 작품들이 연중 공연된다. www.narodni-divadlo.cz

체코의 그림천재 알폰스 무하(1860~ 1939)를 기념해 1998년 세워진 '무하 미술관'이 추천 코스다. 여성의 아름다움에 천착했던 특유의 포스터풍 작품을 만날 수 있다. www.mucha.cz

19~21세기 그림·조각·설치미술 작품들이 상설 전시되는 '체코국립미술관'은 시대·주제별로 다채롭게 동선을 짜 걷다 보면 '미술관은 지루하다'는 편견이 저절로 사라진다. www.ng prague.cz

프라하성 안의 유일한 개인 소유 건물인 '로브코비츠궁'에서는 유럽의 명문 집안 로브코비츠가(家) 사람들의 삶의 흔적을 느끼며 가문이 소유한 명작들을 감상할 수 있다. www.lobkowicz.cz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체코 프라하·쿠트나 호라·카를로비 바리

백마 두 마리가 끄는 관광 마차가 프라하 구시가지 광장을 지나고 있다. 가운데 동상의 주인공은 종교개혁가 얀 후스. 뾰족한 두 개의 첨탑이 있는 건물은 틴 성당이다.
체코 특산품은 '자유'와 '낭만'일 듯하다. 낡은 여관의 허름한 창틀에도, 거리 악사의 동전 바구니에도 근사한 추억과 이야기들이 쌓이고 넘칠 것 같다. 체코의 기운을 머금으면 내 삶이 조금은 멋스러워질 거란 기대 때문에 전 세계 여행자들이 사계절 내내 이곳을 찾아오는 게 아닐까?

프라하: 1000년 넘게 동시대와 호흡해온 고도

체코 여행의 시작점은 프라하의 중심 구(舊)시가지(Old Town).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라는 이름값대로 중세 시대 건물들이 옛 모습대로 촘촘하고 빽빽하게 모인 멋스러움에 끌려 해 뜰 녘부터 몰려든 여행자들의 부산스러움으로 아침이 시작된다.

멀게는 400년 전, 가까이는 200년 전 지어져 세월을 버텨내고 지금도 패스트푸드점·명품점·호텔 등으로 쓰이며 동시대와 호흡하는 상점가 복판 광장. 14세기 종교개혁운동가 얀 후스의 동상이 주인 노릇을 하고 있다. 관광객들에게 사진촬영 명소이자 거리 악사들의 공연장이고 관광마차를 모는 백마들의 쉼터다.

빠른 시간에 많은 풍경을 담고 싶다면 광장 서쪽 시계탑으로 가자. 70m 전망대에 오르자 뾰족하고 시커먼 첨탑을 어깨에 인 육중한 틴 성당이 보인다. 그 뒤로 이어진 고딕·바로크 건물들의 붉고 검은 지붕들, 그 너머 블타바 강 건너 프라하 성채, 지금이 21세기임을 알려주는 TV타워까지 한눈에 들어온다.

관광객들로 붐비는 프라하성 안의 상점가 골목 ‘황금소로’. 마리오네트 인형 등 체코 특산품과 기념품을 파는 가게들이 있다.
프라하의 속살을 최대한 가까이 만져보고 싶으면 지도책을 덮고 아무 골목이나 안으로 들어가면 된다. 인형가게, 환전소, 보석상, 공방, 자그마한 식당, 문신가게 등이 저마다 삶의 향기를 풍기고 있다. 북적이는 시가지를 뒤로하고 서쪽으로 10여분만 걸으면 드라마 촬영장소로도 유명한 카를교다. 난간 양옆에 세워진 30개의 가톨릭 성인상 중 14세기에 순교한 네포무크 성인상에 유독 많은 이들의 발걸음이 몰린다.

그는 왕비의 외도를 알면서도 비밀을 지키다 왕의 노여움을 사 외도의 또 다른 목격자 개와 함께 살해당한 비극의 주인공. 동상 아래엔 성인과 개의 살해 장면을 그린 동판이 있다. 이 슬픈 얘기에 누군가가 낭만의 기운을 불어넣었다. 개에게 손을 얹으면 프라하로 다시 오고, 성인에게 얹으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것. 팔 걷고 줄 선 여행자들은 똑같은 표정이다. '안 이뤄지면 또 어때?'

카를교 건너 프라하 서편 언덕길 위엔 프라하성이 있다. 대개의 성이 과거와 단절되어 있다면, 이 성은 1000년 넘게 동시대 사람들과 호흡해온 삶터로 남아있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여걸 마리아 테레지아 시절 지어졌다는 대통령 집무실, 1300년대부터 600년에 걸쳐 공사가 진행돼 아직도 마무리 장식이 덜 끝난 100m 높이의 비투스 대성당 등은 성채의 일부이자 자체로 건축 명소다. 북동쪽 성벽을 따라 좁은 언덕길에는 '황금소로'라 불리는 작은 골목이 있다. 마법이 위용을 떨치던 중세엔 연금술사들의 집으로, 공산주의가 득세했을 땐 빈민가로, 자본주의가 자리 잡은 뒤엔 관광객들을 끌어모으는 기념품점으로 탈바꿈한 사연 많은 곳이다.

쿠트나 호라와 카를로비 바리: 역사의 운치

프라하 밖 보헤미아 평원으로 나서면 숨어 있던 또 다른 체코가 손짓한다. 체코 관광청 가이드 미하일(40)씨는 "늦가을·초겨울 정취와 어우러진 체코의 운치는 지금이 아니고선 느끼기 힘들다. 프라하는 그 일부일 뿐"이라고 했다.

온천 휴양지로 유명한 카를로비 바리 시가지 전경. 강줄기와 고풍스러운 건물이 운치있는 풍경을 만들어냈다.
프라하에서 동쪽으로 50㎞ 떨어진 쿠트나 호라. 중세시대 은(銀) 생산지로 번영을 누리다 작은 마을로 쇠락한 이곳은 프라하처럼 동네 전체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이다. 평화로운 유적지지만 슬프고, 끔찍하고, 기괴한 이야기가 숨어 있다. 시가지 남서쪽 끝 성 바르바라 성당은 쿠트나 호라 여행의 시작점. 기독교를 믿지 않는 아버지에게 잔혹하게 살해된 바르바라 성녀를 위해 지은 성당엔 예수·마리아·성인들과 더불어 고된 노동에 지친 표정의 광부 상(像)이 있다. 성당 뒤 호젓하고 아담한 산책길에서 만나는 잿빛 벽에는 한 귀족이 자신의 딸과 사랑에 빠진 가난한 청년을 못마땅히 여겨 벽에 묻어버렸다는 끔찍한 사연이 전해진다.

'힐링'이 필요하다면 프라하 서쪽 130㎞ 거리에 있는 카를로비 바리도 좋은 여행지다. 1300년대 카를 4세왕이 사냥에서 사슴을 쫓던 중 물에 빠져 우연히 온천을 발견한 이후 유럽에서 손꼽히는 온천 휴양지로 개발됐다. 저마다 탁월한 효과를 내세운 스파와 호텔·리조트들이 다양한 온천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고, 도시 홈페이지(www.karlovy-vary.cz)에서 상세히 안내한다. 강줄기를 따라 20세기 초 아르누보 양식의 건축물들이 오밀조밀하게 늘어선 풍경을 보려는 여행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여행수첩

●대한항공이 매주 월·수·금·토요일 인천공항발 프라하 직항편을 운행한다. 동아시아와 체코를 바로 잇는 유일한 여객 노선이다. 프라하까지는 11시간 30분, 돌아올 때는 10시간 30분 걸린다.

체코관광청: www.czechtourism.kr (02)776-9837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