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윈우드 벽화

"뭐야, 스페인어를 써?" 깜짝 놀랐다. 미국 내에서 드물게 스페인어를 쓰는 곳.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는 처음부터 반전이었다. 에메랄드빛 바다와 어우러진 마천루, 뜨거운 태양과 야자수, 매일 수많은 크루즈가 드나드는 화려한 항구 도시. 마이애미를 상징하는 수식어다. 하지만 현지에 내리면 딱 1초 만에 뒤통수를 맞았다는 걸 느낀다. 마이애미는 반전의 도시니깐. 

◆ 마이애미 속 쿠바, 리틀 아바나 

마이애미 여행 첫날, 호텔 프런트 데스크에 줄을 서 있는데 양쪽에서 스페인어 대화가 오가는 걸 보고 의아했다. 잠시 '여기가 미국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로 주변 사람 모두가 자연스럽게 스페인어를 쓰고 있었다. 다행히(당연하게도) 그 호텔 직원은 영어도 잘했다. 신기하게도 대부분의 마이애미 사람들은 영어와 스페인어를 공용어처럼 사용하고 있었다.마이애미 '리틀 아바나(Little Havana)'라는 동네에 가면 남미 문화가 깊숙이 스며든 미국 도시의 면모를 재밌게 경험할 수 있다. 리틀 아바나는 1950년대 쿠바 사회주의 혁명 당시 탈출한 쿠바인들이 정착해 살기 시작한 곳이다. 시간이 60년도 더 흐른 지금도 쿠바 사람들이 운영하는 각종 상점과 식당, 카페, 바 등이 가득하다. 쿠바에 가지 않고도 쿠바를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곳이랄까. 야외 테이블이 있는 작은 공원에선 할아버지들이 이른 아침부터 도미노 게임을 하고 있고, 1935년 문을 연 뮤직바 '볼 앤드 체인(Ball & Chain)'에선 매일 밤 라이브 쿠바 음악 연주와 쿠바 살사 공연이 열린다. 높은 칼로리만큼 훌륭한 맛을 보장하는 쿠바식 샌드위치를 배불리 먹고, 진하고 달콤한 쿠바식 커피 '코르타도(Cortado)'를 1.5달러에 테이크아웃해 마시며 거리를 걷다 보면 여행자의 행복지수가 쭉쭉 상승한다. 

◆ 마이애미 아트 중심지, 윈우드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마이애미를 여행하다 보면 도시 전체가 미술관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거리의 조형물, 건축 디자인, 호텔 로비나 레스토랑에 걸린 미술작품, 심지어 대형마트 벽면 장식까지 시선을 두는 곳마다 눈길을 사로잡는 아트 작품이 있다. 그냥 형식적으로 걸어 둔 장식이 아닌, 정말 그 장소와 어울리는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는 작품이라는 점이 참 인상적이었다. 약 15년 전부터라고 한다. 마이애미에 많은 아티스트들이 모여들었고, 그들은 '윈우드(Wynwood)' 지역에 하나둘씩 작업실과 갤러리를 열었다. 

과거 대규모 공장지대였던 윈우드는 집값이 저렴했다. 윈우드에 정착한 아티스트들은 창문이 없어 삭막하고 밋밋했던 공장 건물의 외벽에 화려한 그림을 그려 넣기 시작했다. 이제 윈우드는 마이애미를 대표하는 예술 지구이자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핫플레이스가 됐다. 개성 있는 디자인 브랜드 매장과 트렌디한 레스토랑, 카페도 많아졌다. 아티스트들이 벽화 위에 계속해서 새로운 벽화를 그려 넣기 때문에 갈 때마다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도 윈우드의 매력. 유명한 벽화 앞에선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줄을 설 정도다. 마이애미는 세계 최대 미술 축제 중 하나인 '아트 바젤(Art Basel)'이 열리는 도시이기도 하다. 예술계 올림픽으로 불리는 '아트 바젤'은 1970년 스위스 바젤에서 처음 시작되었지만, 2002년부터 마이애미에서도 매년 성대하게 개최되고 있다. 2013년부터는 홍콩에서도 매년 열리게 되어 현재 아트 바젤이 열리는 도시는 전 세계에 3곳뿐이다. 

※ 취재 협조 = 마이애미관광청·미국관광청 

▶▶ 마이애미 여행 100% 즐기는 TIP=마이애미는 1년 내내 열대 기후가 이어지는데, 6~9월에는 습도가 높아 매우 덥다. 여행 성수기는 12월부터 4월까지로, 한낮 최고기온은 여전히 30도 가까이 오르지만 건조하기 때문에 불쾌지수가 낮다. 매년 아트 바젤이 열리는 12월 초에는 호텔 숙박요금이 비싸지고 예약이 힘들 수 있으니, 이때 방문할 예정이라면 호텔 예약을 미리 하는 것이 좋다. 

[마이애미(미국 플로리다주) = 고서령 여행+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로리다

미국의 베네치아… 플로리다
마이애미 해변을 제치고 플로리다 최고의 여행지로 부상한 포트로더데일 해변. / 미국 관광청 제공
'미국 플로리다주(州)의 대표 휴양지는?' 대부분의 한국인은 '마이애미의 비치(beach·해변)'를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최근 허핑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의 '여름휴가를 가고 싶은 도시' 선호도 조사에서 마이애미를 제치고 플로리다 최고의 여행지로 떠오른 곳이 있다. 인구 17만이 겨우 넘는 운하의 도시, 포트로더데일이다.

100㎢ 크기(서울의 약 1/6)인 포트로더데일은 인공과 천연 운하(運河)로 얽히고설켜 있다. 전체 면적의 약 10%가 운하다. 덕분에 '미국의 베네치아'라는 별명도 얻었다. 미국에선 운하가 베네치아보다 더 길다는 이유로 '베네치아가 이탈리아의 포트로더데일'이란 농담 섞인 주장도 나온다.

포트로더데일 땅을 밟는 순간 '이국적'이란 단어는 여기에 딱 어울리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도로변을 장식한 야자수나 도화지에 그려 놓은 것 같은 아름다운 구름 때문만은 아니었다. 도시 곳곳에 넘실대는 코발트 빛 운하를 보니 당장에라도 뛰어들고 싶은 욕구가 샘솟았다. 운하를 현명하게 즐기는 방법은 수상택시를 이용하는 것이다. 베네치아처럼 곤돌라는 없지만 대신 보트가 있다. 보트에 몸을 맡기면 왜 이 '촌동네'가 미국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가에 대한 물음표가 점점 느낌표로 바뀌기 시작한다.

총 길이가 약 260㎞나 될 정도로 끝없이 펼쳐진 물줄기와 이를 둘러싼 호화 저택, 하늘에서 비추는 태양이 오묘한 조화를 만들어내고 있었다.

포트로더데일의 명물인 도개교(跳開橋)가 마치 '모세의 기적'처럼 둘로 서서히 갈라졌다. 갈라진 다리 사이로 통과한 건 수상택시뿐만이 아니었다. 하얗게 반짝반짝 빛나는 개인 요트들이 거친 물보라를 일으키며 질주했다. 이 도시에 등록된 요트만 4만 척이 넘는다. 매년 가을에 세계 최대의 보트 쇼인 '포트로더데일 국제 보트 쇼'도 열린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차로 1시간가량 달려간 팜비치. 포트로더데일이 여행객의 시선을 끄는 곳이라면, 팜비치는 미국 '수퍼 리치'의 마음을 사로잡은 곳이다. 전 세계 400대 부자 중 27명이 거주하고 있다는 통계(2013년 미국 경제전문매체 포브스 발표)도 있다. 고요한 바다와 고운 모래가 기다렸다는 듯 여행자를 반긴다. 노인부터 어린아이까지 나이를 가릴 것 없이 까맣게 햇볕에 그을린 피부가 유난히 반짝거렸다. 그리스 신전을 닮은 건물들은 으리으리했고, 축구장만큼 큰 저택이 수두룩했다. 하지만 대서양의 압도적인 풍광 앞에서 인간이 만든 것들은 그저 다소곳이 머리를 숙였다.

2013년 USA투데이가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미국을 상징하는 3개 거리' 중 하나로 뽑혔던 '워스 애비뉴'도 이곳에 있다. 260여개의 글로벌 패션·잡화 브랜드는 물론 팝아트의 거장 앤디 워홀부터 스트리트 아티스트 셰퍼드 페어리, 설치 미술의 대가 데이미언 허스트 등 이름만 대면 알 만한 현대 미술 거장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대서양을 조금이라도 오래 즐기려면 해변과 가까운 숙소에 머무는 것이 좋다. 대표적인 곳으로 '포시즌스 리조트 팜비치'. 포시즌스는 국내에는 아직 없기 때문에 생소하지만 전 세계에 90여개의 체인을 운영하는 글로벌 호텔·리조트 그룹이다.

미국의 베네치아… 플로리다

여행 수첩

1. 항공편: 포트로더데일은 직항이 없다. 인천에서 디트로이트를 경유할 때 포트로더데일로 짐을 한 번 더 부쳐야 한다는 점을 절대 잊지 않아야 한다. 2. 교통: 렌터카가 편리하다. 포트로더데일 공항에서 렌터카 빌딩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렌터카 대여 요금은 차종에 따라 하루 50~90달러 선. 3. 포트로더데일 수상택시: 오전 9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운행한다. 정류장은 총 15곳이 있다. 성인 기준 한 명당 티켓 요금은 26달러. 플로리다 관광정보는 미국관광청 한국어 홈페이지(www.discoveramerica.co.kr)와 포시즌스 호텔&리조트 홈페이지(http://www.fourseasons.com/) 참고. 문의 (02) 777-1977 4. 올랜도: 플로리다에 물 좋은 곳만 있는 것은 아니다. 올랜도에선 아이들과 동행한 여행객이 놓쳐서는 안될 세계 최대의 테마파크 월트 디즈니월드가 환상과 동심의 세계로 인도한다. 디즈니월드를 즐기려면 가까운 숙소에 묵는 것이 좋다. 수십개의 호텔·리조트가 여행객을 기다리고 있다. 포시즌스 리조트 올랜도 앳 월트디즈니 월드(www.fourseasons.com/orlando/)가 대표적이다. 놀이기구를 타다 지칠 때쯤에 리조트에서 휴식을 취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아이들은 출입이 불가능한 어른만을 위한 풀장부터 유아 풀장과 유수풀 등 다양한 풀장을 갖추고 있다. 최고급 시설의 피트니스센터(24시간 운영)를 이용할 수 있고 PGA 출신이 직접 가르치는 골프 레슨도 받을 수 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미국 키웨스트자동차 여행

차가 막히지 않았지만 내비게이션에 표시된 소요시간을 훌쩍 넘겼다. 어쩔 수 없었다. 도저히 달리는 차를 멈추지 않고서는 배길 수 없는 풍경이었다. 바다 위로 솟은 42개의 작은 섬들과 이들을 잇는 다리, 따사로운 햇살에 부서져 애메랄드색을 내뿜는 바다를 지나칠 순 없었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Miami)에서 플로리다키스제도를 거쳐 미국 최남단 지점인 키웨스트(Key West)로 향하는 여로(旅路)는 여행의 묘미가 종착지가 아니라 중간 여정(旅程)에 있음을 보여주었다. 미국 남동쪽 플로리다주 남단부에서 남서쪽으로 휘어져 240㎞ 정도 펼쳐지는 플로리다키스(Florida Keys)제도와 서쪽 종착지인 키웨스트는 미국의 유명한 휴양지다.

플로리다키스제도에 뻗은 도로는 야자수 등의 푸른 열대성 관목으로 덮여 있고, 섬이 지겨울 만하면 푸른 바다와 하늘만 보이는 다리가 나왔다. 이 길 끝에는 소설 '노인과 바다'로 유명한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1931년부터 8년간 살았던 곳, 붉게 물든 석양이 이곳에 발걸음한 모든 이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곳, 밤새도록 흥겨운 음악 소리와 왁자지껄한 웃음소리가 버무려지는 키웨스트가 있다. 길을 따라 키웨스트까지 남쪽으로 운전대를 잡았다.

◇바다 위를 걷는 기분

플로리다키스 중 두 섬을 잇는 세븐 마일 브리지(7mil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