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구단 가치가 높은 축구단 20팀을 매년 선정한다. 세계의 수많은 축구팀 중에서 올해까지 7년 연속 1위 자리에 오른 축구단이 있다. 바로 우리나라의 박지성 선수가 맹활약 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다.


세계 최초의 공업도시, 록밴드 오아시스, 더 스미스와 자동차 브랜드 롤스로이스의 고향인 맨체스터는 현재 영국에서 가장 활기가 넘치는 도시 중 한 곳이 되었다. 자! 이제 맨체스터로 축구여행을 떠나보자.

경기장 내부. 좋은 잔디를 위한 관리가 한창이다.



세계인의 명소가 된 ‘올드 트래퍼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홈구장인 올드 트래퍼드(올드 트래포드)까지 가는 길은 보통 기차와 우리나라의 지하철 격인 메트로 링크 중 선택할 수 있다. 피카딜리역은 모든 기차와 버스가 오가는 교통의 중심지다. 이 도시의 주요 교통수단 중 하나인 메트로 링크를 선택해 출발한다.

피카딜리역에서 경기장이 있는 올드 트래퍼드 역까지는 일곱 정거장. 그동안 소요되는 약 15분 동안은 흥분한 마음이 가시질 않는다. 세계 최고의 축구구장 중 하나인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을 방문하는 길인데 이 어찌 흥분을 감출 수 있으랴! 역에서 내려서 경기장까지 가는 길은 생각보다 한산하다. 비교적 습윤한 날씨로 조금 쌀쌀했지만, 오히려 영국만의 독특한 멋이 느껴졌다. 로마시대로까지 거슬러갈 정도로 오랜 역사를 지닌 맨체스터는 지금도 도시 곳곳에 역사의 향기를 내재하고 있다.

지금은 세계적인 축구구단을 보유한 도시로 유명하지만, 그전에도 맨체스터는 영국의 가장 전통적인 여행지 중 하나였다. ‘북부의 수도’로 일컬어지는 맨체스터는 1990년대의 IRA 폭탄 테러의 아픔이 있었지만, 굳건히 일어서 오늘날엔 영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도시 중 한 곳이 되었다.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 입구. 웅장한 크기를 자랑한다.


드디어 마주한 올드 트래퍼드의 거대한 위용에 말을 잊는다. 곁에 있던 사람들은 사진을 찍는 데 여념이 없다. 시즌 티켓을 구하기는 이미 하늘의 별따기(?) 보다 어렵지만, 그렇다고 아쉬워만 할 필요가 없다. 맨유에서는 팬들을 위해 맨체스터 경기장 투어를 마련했다. 경기장 투어는 보통 20명 이하의 소그룹으로 진행된다. 팬으로서는 평소엔 들어가 보지 못하는 선수들의 라운지도 들어가 보고, 다양한 설명도 들을 수 있는 더없이 소중한 기회다.


맨 처음 목적지는 역시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 경기장에 들어서면 초록색 잔디와 맨유를 상징하는 강력한 빨간색 의자가 선명한 대비를 이루며 강렬한 인상을 받는다. 경기장 의자에 앉아 가이드의 설명을 들은 후 다음으로 찾아간 곳은 뮌헨 참사에 대한 아픈 이야기를 간직한 뮌헨 터널이다. 뮌헨 참사는 1958년 2월 6일, UEFA 챔피언스 리그(유러피언컵) 경기를 치른 맨유 선수들이 탑승한 비행기가 독일 뮌헨 공항에서 이륙 도중 전복돼 선수 8명을 포함, 취재진, 팀 관계자 등 23명이 숨진 사건이다. 해마다 이때를 기리는 기념행사를 하고 있다. 벽면에 있는 사건기사나 현장 사진들을 바라보며 잠시 그분들을 기리는 기도를 드려본다.


다음으로 경기장 투어가 아니면 들어가 보기 어려운 구장 내부를 방문한다. 이곳에선 맨유 선수들이 실제로 이용하는 라운지를 들어가 볼 수 있다. 벽면에는 맨유를 거쳐 간 수많은 선수들의 이름이 빼곡히 적혀 있다. 당연하게도 우리나라 박지성 선수의 이름이 자랑스럽게 새겨져 있다. 이제는 실제 선수가 된 기분으로 선수 대기실에 들어선다. 감독과 코치들이 경기 전 작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거나 선수들이 휴식을 취하기도 하는 곳이다. 맨유 선수들의 유니폼이 걸려 있어 자연스레 몸은 달아오르고 흥분한 마음 가실 길이 없다.

올드 트래퍼드의 경기 관람석. 앉으면 착석감이 매우 뛰어나다.

박지성(13) 선수의 유니폼.


선수 대기실에서 경기 전 준비를 마쳤으니 이제는 그라운드를 누비러 나가야 하지 않은가. 실제로 선수들이 경기 시작 전 입장하는 통로로 걸어간다. 최대한 이 느낌을 만끽하기 위해 조금은 느리게 걸어보기도 하고, 선수처럼 손발을 돌리며 몸을 풀어보기도 한다. 자! 이제는 경기장에 들어설 차례. 어느새 양쪽에서 올드 트래퍼드 입장 음악이 흘러나온다. 이곳 맨체스터에서 올드 트래퍼드는 이미 경기장을 넘어서 하나의 문화가 된 듯 보인다.



맨체스터의 또 다른 매력 속으로

경기장 투어를 마쳤다고 해서, 맨체스터를 다녀왔다고 말한다면 그것은 큰 오산이다. 맨체스터의 매력은 올드 트래퍼드 만이 아니다. 맨체스터 시내 중심에 위치한 피카딜리 공원은 주말에는 시장이 열리기도 하며, 도시의 크고 작은 주요 행사가 많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나 맨체스터 시티 팀의 경기가 있을 때면 원정팀의 응원단들이 아침 일찍부터 모여 북적북적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이기도 하다.


공원 앞으로 조금 걸어가면 메트로 링크 정류장 건너편 건물 1층에 관광안내센터가 위치해 있다. 관광정보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도 있으며 도시의 안내지도를 무료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맨체스터 관광을 위해서는 빠뜨릴 수 없는 시작점 역할을 한다. 또한 공원 반대 방향으로 두 블록 정도만 걸어 들어가면 차이나타운이 있다. 들어서자마자 중국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이곳에서는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식당뿐 아니라 맛 좋은 아시아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피카딜리 가든과 함께 또 하나의 도시 중심가를 이루는 곳은 대형몰인 ‘안데일(Arndale)’이 위치한 지역이다. 이 두 곳은 모든 버스가 오가고, 시내 노면전차인 트램이 모두 거쳐 가는 교통의 중심지라고도 할 수 있다. 맨체스터 쇼핑의 중심지인 이곳 안데일의 마켓스트리트는 정말 다양한 상점들이 즐비해 있는 쇼핑 천국이다. 한적해 보였던 도시의 모습과는 달리 이곳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쇼핑을 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징하는 붉은색 간판들이 가득하다.

타운 홀은 신고딕양식이 돋보이는 시청 건물이다.


고즈넉한 걸음이 이어질 찰나 눈에 확 띄는 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바로 1887년에 건설된 맨체스터의 시청 건물인 타운 홀이다. 고딕양식인 이 건물의 중앙탑은 높이가 85m에 이르며, 매 시각 23개의 종을 울린다고 한다. 특히 내부 천장에 있는 장식은 더없이 고풍스럽다.


타운 홀의 매력에 빠져 시간을 빼앗겨 버린 탓일까. 해는 이미 저물고 있어 어둑어둑해졌다. 서둘러 택시를 잡아 세우고 호텔로 발걸음을 돌린다. 택시 차창 밖으로 다양한 커플들이 보인다. 이 도시 어딘가에 게이와 레즈비언 공동체를 위한 게이 마을도 있다고 들었던 기억이 난다. 맨체스터에서 만났던 사람들을 하나하나 떠올리며 웃음 짓다보니 어느새 호텔에 도착했다.


맨체스터는 역사적인 산업혁명의 중심 도시 중 하나다. 그에 걸맞게 화려한 겉모습보다는 실용적인 느낌이 물씬 풍긴다. 하지만 ‘평범한 것이 진리’라는 말이 있듯이, 그 평범함 속에는 결코 무시 못 할 영국인들만의 오랜 세월 동안 이어온 강인함이 숨겨 있다. 부슬비가 내리고 있는 날씨 속에서도 이 도시에서는 사람들의 끊임없는 발걸음들로 분주하다.




가는 길


핀에어가 헬싱키를 경유한 서울에서 맨체스터까지의 항공편을 운항한다. 런던에서는 약 420킬로미터 떨어져 있기 때문에 런던에서 출발한다면 기차를 타는 게 좋다. 런던 유스턴(Euston)역에서 맨체스터 피카딜리 역까지 2시간 10분 정도 걸리며, 오전 6시 20분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기차가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