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바위산 전체가 수도원으로 이루어진 노르망디 해변의 작은 섬 몽생미셸

프랑스 하면 보통 파리를 떠올린다. 파리가 반박할 수 없을 만큼 놀라운 매력을 가진 곳임은 분명하지만 '프랑스=파리'라는 공식만을 고수한다면 섭섭하다. 프랑스 중북부로 가본 사람이라면 이런 공식이 깨지게 마련. 와인 향에 취하는 보르도, 낭만 그 자체인 아름다운 휴양지 도빌, 모네가 사랑한 지베르니 등 한눈에 담을 수 없는 매력적인 명소가 있기 때문이다. 봄볕처럼 살랑대는 낭만이 심장을 두드리는 오감만족 프랑스 여행을 떠나보자. 

 도빌에서 즐기는 완벽한 여유 

도빌. 국내 여행자들에게 생소한 이름이지만 이곳은 프랑스 사람들이 최고로 손꼽는 고급스러운 휴양지다. 프랑스 북부 바스노르망디주에 자리한 도빌은 노르망디 지방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수욕장으로 알려져 있다. 꽃향기 가득한 화단이 곳곳에 자리해 '꽃으로 수놓은 해변'으로도 통한다. 푸른 바다와 향기로운 꽃 냄새. 그야말로 낭만의 정석이다. 도빌에서 즐기는 하루는 마치 꿈같다. 드넓은 바다에 앉아 맥주 한 캔을 마시며 수평선을 바라보고 있으면 누구나 파리지앵이 될 수 있다. 

도빌은 프랑스 영화 거장 클로드 를르슈가 1966년 선보인 고전 로맨틱 영화 '남과 여' 배경이 된 곳이기도 하다. 또한 도빌의 카지노는 영화 '007 카지노 로열'에 배경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낮에는 바다가 선사하는 여유를 만끽하며 다양한 편집숍에서 쇼핑을 즐기고, 저녁에는 야경에 취해 완벽한 낭만을 누릴 수 있다. 

 예술이 살아 숨 쉬는 지베르니 

프랑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을 꼽으라 한다면 '지베르니'를 빼놓을 수 없다. 지베르니는 인상주의 화가 모네가 사랑한 곳으로 유명하다. 1883년 모네가 마흔세 살이 되던 해에 모네는 지베르니에 둥지를 틀고 죽는 날까지 이곳에서 붓을 놓지 않았다. 모네가 가꾼 정원은 그의 작품에서도 짐작할 수 있는 동화 같은 모습을 자랑한다. 모네의 집과 정원은 오늘날까지도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 생생한 감동을 느낄 수 있다. 

지베르니까지 닿았다면 몽생미셸을 그냥 지나치기 아쉽다. 차로 3시간가량 달려가야 만날 수 있는 곳이지만 가보면 절대 후회는 없다. 바위산 전체가 수도원으로 이루어진 이곳은 966년 지어진 수사들 수도장으로 중세에 순례지로 발전했다. 이후 오랜 세월을 지나 197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눈코입이 즐거운 미식여행 

프랑스 여행에서 미식을 빼면 프랑스를 안 가본 것만 못하다. 2010년 미식 분야 최초로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에 등재되기도 한 프랑스 맛집 기행은 빼놓을 수 없는 여행의 즐거움이다. 도시마다 프랑스의 다양한 현지 요리를 맛보며 와인까지 함께 만날 수 있다. 대표적인 요리는 달팽이 요리로 유명한 에스카르고, 해물 스튜 부야베스 등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와인의 대명사로 불리는 만큼 와이너리 방문을 빼놓을 수 없다. 보르도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와인 산지. 프랑스 고속철도인 '테제베'를 타면 파리에서 3시간30분 만에 닿을 수 있다. 프랑스어로 '물 가까이'라는 뜻을 가진 이곳은 그 이름 또한 와인과 잘 어울린다. 보르도 와이너리를 방문해 보르도 지역 전통 제조 방식을 둘러보고 천천히 와인을 음미하면 로맨틱 여행이 완성된다. 입안에 묵직하게 남은 와인 향에 취해 고즈넉한 보르도 풍경을 가만히 바라보는 것도 잊지 못할 추억이 된다. 

▷▷ 프랑스 100배 즐기는 여행 Tip = 일성여행사(02-734-1510)에서 특별한 프랑스 여행 상품을 선보인다. '와인, 미식, 문화, 로맨스…그리고 프랑스' 상품은 파리를 비롯해 도빌, 르아브르, 에트르타, 옹플뢰르, 몽생미셸, 생말로, 투르, 보르도, 베르사유, 지베르니 등을 둘러본다. 특히 미슐랭 레스토랑과 와이너리를 방문하며, 점심식사는 현지식으로 제공하는 등 입맛까지 사로잡는 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패키지와 자유여행 결합상품으로 오후 5시 이후에는 자유시간이 주어져 더욱 여유로운 여행이 기대된다. 오는 6월 11일 출발. 

[한송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