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윈우드 벽화

"뭐야, 스페인어를 써?" 깜짝 놀랐다. 미국 내에서 드물게 스페인어를 쓰는 곳.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는 처음부터 반전이었다. 에메랄드빛 바다와 어우러진 마천루, 뜨거운 태양과 야자수, 매일 수많은 크루즈가 드나드는 화려한 항구 도시. 마이애미를 상징하는 수식어다. 하지만 현지에 내리면 딱 1초 만에 뒤통수를 맞았다는 걸 느낀다. 마이애미는 반전의 도시니깐. 

◆ 마이애미 속 쿠바, 리틀 아바나 

마이애미 여행 첫날, 호텔 프런트 데스크에 줄을 서 있는데 양쪽에서 스페인어 대화가 오가는 걸 보고 의아했다. 잠시 '여기가 미국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로 주변 사람 모두가 자연스럽게 스페인어를 쓰고 있었다. 다행히(당연하게도) 그 호텔 직원은 영어도 잘했다. 신기하게도 대부분의 마이애미 사람들은 영어와 스페인어를 공용어처럼 사용하고 있었다.마이애미 '리틀 아바나(Little Havana)'라는 동네에 가면 남미 문화가 깊숙이 스며든 미국 도시의 면모를 재밌게 경험할 수 있다. 리틀 아바나는 1950년대 쿠바 사회주의 혁명 당시 탈출한 쿠바인들이 정착해 살기 시작한 곳이다. 시간이 60년도 더 흐른 지금도 쿠바 사람들이 운영하는 각종 상점과 식당, 카페, 바 등이 가득하다. 쿠바에 가지 않고도 쿠바를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곳이랄까. 야외 테이블이 있는 작은 공원에선 할아버지들이 이른 아침부터 도미노 게임을 하고 있고, 1935년 문을 연 뮤직바 '볼 앤드 체인(Ball & Chain)'에선 매일 밤 라이브 쿠바 음악 연주와 쿠바 살사 공연이 열린다. 높은 칼로리만큼 훌륭한 맛을 보장하는 쿠바식 샌드위치를 배불리 먹고, 진하고 달콤한 쿠바식 커피 '코르타도(Cortado)'를 1.5달러에 테이크아웃해 마시며 거리를 걷다 보면 여행자의 행복지수가 쭉쭉 상승한다. 

◆ 마이애미 아트 중심지, 윈우드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마이애미를 여행하다 보면 도시 전체가 미술관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거리의 조형물, 건축 디자인, 호텔 로비나 레스토랑에 걸린 미술작품, 심지어 대형마트 벽면 장식까지 시선을 두는 곳마다 눈길을 사로잡는 아트 작품이 있다. 그냥 형식적으로 걸어 둔 장식이 아닌, 정말 그 장소와 어울리는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는 작품이라는 점이 참 인상적이었다. 약 15년 전부터라고 한다. 마이애미에 많은 아티스트들이 모여들었고, 그들은 '윈우드(Wynwood)' 지역에 하나둘씩 작업실과 갤러리를 열었다. 

과거 대규모 공장지대였던 윈우드는 집값이 저렴했다. 윈우드에 정착한 아티스트들은 창문이 없어 삭막하고 밋밋했던 공장 건물의 외벽에 화려한 그림을 그려 넣기 시작했다. 이제 윈우드는 마이애미를 대표하는 예술 지구이자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핫플레이스가 됐다. 개성 있는 디자인 브랜드 매장과 트렌디한 레스토랑, 카페도 많아졌다. 아티스트들이 벽화 위에 계속해서 새로운 벽화를 그려 넣기 때문에 갈 때마다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도 윈우드의 매력. 유명한 벽화 앞에선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줄을 설 정도다. 마이애미는 세계 최대 미술 축제 중 하나인 '아트 바젤(Art Basel)'이 열리는 도시이기도 하다. 예술계 올림픽으로 불리는 '아트 바젤'은 1970년 스위스 바젤에서 처음 시작되었지만, 2002년부터 마이애미에서도 매년 성대하게 개최되고 있다. 2013년부터는 홍콩에서도 매년 열리게 되어 현재 아트 바젤이 열리는 도시는 전 세계에 3곳뿐이다. 

※ 취재 협조 = 마이애미관광청·미국관광청 

▶▶ 마이애미 여행 100% 즐기는 TIP=마이애미는 1년 내내 열대 기후가 이어지는데, 6~9월에는 습도가 높아 매우 덥다. 여행 성수기는 12월부터 4월까지로, 한낮 최고기온은 여전히 30도 가까이 오르지만 건조하기 때문에 불쾌지수가 낮다. 매년 아트 바젤이 열리는 12월 초에는 호텔 숙박요금이 비싸지고 예약이 힘들 수 있으니, 이때 방문할 예정이라면 호텔 예약을 미리 하는 것이 좋다. 

[마이애미(미국 플로리다주) = 고서령 여행+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