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레일리아 서북부 브룸(Broome)은 숨은 보물 같은 땅이다. 오래된 붉은 바위, 푸른 바다, 경이로운 노을이 어우러져 이방인의 닫힌 빗장을 허문다. 현지인들에게도 꿈의 휴양지로 여겨지는 브룸은 오스트레일리아의 마지막 미개척지인 킴벌리(Kimberley) 고원을 연결하는 관문이기도 하다.

브룸의 자연이 던져주는 감동에 가슴이 먹먹해진다. 케이블 비치의 경이로운 일몰.

벌통을 닮은 2억 5천만 년 된 바위

브룸 투어의 진면목은 세계자연유산인 ‘벙글벙글 레인지(Bungle Bungle Range)’의 기괴함 속에 빠져드는 것이다. 킴벌리의 푸눌룰루 국립공원(Purnululu National Park) 내에 위치한 벙글벙글은 2억 5천만 년 전에 형성된 사암 지형이다. 바다 밑 땅은 해수면이 낮아지고 침전되기를 반복하면서 검은 줄무늬를 지닌 주황색 단층지대로 새롭게 태어났다. 봉긋한 사암의 무리는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꼭 수십만 개의 탐스러운 벌통을 늘어놓은 듯하다. 벙글벙글의 또 다른 이름인 푸눌룰루라는 명칭에는 원주민 말로 모래바위라는 뜻이 담겨 있다.

뒤집은 벌통을 닮은 벙글벙글 바위의 모습.

벙글벙글로 깊숙이 들어서는 과정부터 스릴 넘친다. 브룸에서 경비행기를 타고 야생 캠프가 듬성듬성 나타나는 사막지형을 2시간 30분 남짓 날아야 한다. 아득한 지평선 너머 모습을 드러낸 벙글벙글의 첫인상은 물고기 비늘을 촘촘하게 쌓아놓은 형상이다. 사막인 이곳이 예전에는 바다였다는 주장이 낯설지만은 않다.

푸눌룰루에서 여행자들은 캐시드럴 협곡(cathedral gorge) 속으로 하이킹에 도전한다. 길목 곳곳에 주황색 봉우리들이 늘어서 있어 외딴 행성 마을을 거니는 듯하다. 터키 카파도키아의 기암괴석 지형이 사람들의 삶터와 어우러져 있다면 이곳은 완연한 외딴 공간이다. 지난한 세월을 거치며 만들어낸 협곡과 물웅덩이만이 경외감을 자아낸다. 협곡에 들어서면 해변에서나 볼듯한 잔모래들이 가득하다.

브룸에서는 붉은 바위와 푸른 해변이 어우러진 풍경을 흔하게 만나게 된다.

황무지인 이곳에도 인간의 숨결은 언뜻언뜻 실려 있다. 벙글벙글의 주인인 원주민들은 오랜 모래의 땅에 암각화를 새겨놓았다. 옛 원주민이 그랬듯 사막 위 캠핑장에서 밤을 보내면 무수한 별과 함께 한때 바다였다는 대지의 향기가 전해진다.

현재 남아 있는 원주민의 실상을 엿보려면 비글베이(Beagle Bay)에서 케이프 레베크(Cape Leveque)로 이어지는 오지 탐험 투어에 나서도 좋다. 끝없이 이어지는 붉은 오프로드를 사륜구동차로 달리면 원주민들의 삶터와 연결된다. 마을 교회와 학교, 구멍가게에서 콜라 한 병을 들이키는 원주민의 모습에서 브룸의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한다.

브룸에서 아득한 사막 위를 날아야 푸눌룰루에 닿을 수 있다.

진주잡이 땅에 깃든 숭고한 노을

원주민의 터전이던 브룸은 1880년대부터 진주잡이의 땅으로 세상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다. 이곳 자연산 진주의 가치가 소문나면서 진주 채취를 위해 일본인 등 아시아 곳곳에서 다이버들이 찾아들었다. 브룸은 한때 세계 진주의 80%를 채취할 정도로 명성이 높았다. 초창기 진주잡이 다이버들이 시내 흔적은 곳곳에 남아 있다. 도심 한편에는 일본인들을 기리는 묘지가 있으며 진주잡이의 역사를 엿볼 수 있는 ‘펄 러거(pearl luggers)’에서는 잠수복도 입어보고 다이버들의 애환을 담은 다큐멘터리도 감상할 수 있다. 채취 현장을 직접 방문하는 투어에 참가하면 진주 양식장을 지키는 악어도 만나게 된다.


브룸 시내에서 생경스러운 장소는 ‘선 픽처스(Sun Pictures)’라는 노천 영화관이다. 1916년 문을 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야외 영화관이 브룸에 있다는 사실이 의외다. 이곳에서는 쏟아지는 별과 함께 마당 간이의자에 앉아 영화를 감상한다. 영화관 입구에는 초창기 사용하던 영사기와 다양한 포스터들이 즐비하게 전시돼 있으며 브룸 일대의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촬영됐던 영화 [오스트레일리아]의 포스터도 중앙에 자랑스럽게 걸려 있다.

케이블 비치의 상징인 낙타 투어.

브룸 감동의 종결편은 케이블 비치(Cable Beach)에서 찍는다. 22km가량 이어진 아득한 해변은 일몰이 탐스럽다.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칭해도 과언은 아니다. 해 질 녘이면 사륜구동차들이 밀려들고, 모래 위에 간이 의자를 펼친 채 와인을 즐기는 청춘들이 곳곳에 모습을 드러낸다. 노을 사이로 돛단배가 지나고, 낙타들의 행렬이 더해지며 케이블 비치의 일몰 광경이 무르익는다. 반대편 로벅 베이(Roebuck bay)에서는 보름달 뜰 무렵 개펄이 달로 향하는 계단처럼 보이는 '달로 가는 계단' 현상도 만날 수 있다. 브룸 어느 곳에 발을 딛든 자연이 전해주는 신비로운 광경에 가슴은 먹먹해진다.

가는 길
한국에서 브룸까지 직항편은 없다. 서오스트레일리아의 관문인 퍼스를 거친 뒤 브룸행 국내선으로 갈아타는 게 일반적이다. 브룸에서는 사륜구동 렌터카를 빌리면 인근 투어에 수월하다. 브룸은 건기인 5~10월이 여행하기 적합하다. 우기에는 비가 많은 편이다. 서오스트레일리아정부관광청을 통해 자세한 현지정보를 얻을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