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탄사를 자아내는 짙푸른 남태평양의 바다… 사납고도 거센 파도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리지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리지
비행기 안, 시드니 국제공항인 킹스포드 스미스(Kingsford Smith)공항으로의 착륙 안내방송이 나올 때쯤 창밖 풍경을 바라보고 있자면, 짙푸른 남태평양의 바다와 사납고도 거센 파도, 그를 따라 춤추듯 구불구불 이어진 지형 위로 자리한 푸르른 나무 숲, 그 나무 숲 사이로 숨은 그림 찾기 하듯 옹기종기 자리 잡은 낮은 지붕들이 나도 모르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한다. 매서운 남태평양의 파도는 노스 헤드(North Head)와 사우스 헤드(South Head)를 시작으로 부딪힐 듯 부딪히지 않으며, 이어진 수많은 만(Bay)들의 자연 방파제 역할로 순한 양처럼 파도가 잦아들고 고요함까지 느껴지는 그 순간, 세계 3대 미항 중 한 곳이며 세계에서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항만으로는 가장 크다는 시드니항을 맞이하게 된다. 

1788년 영국의 정착민들이 처음 발을 딛기 전까지 순수한 자연 항만의 모습을 그대로 갖추고 있던 그 곳에 지금은 하버 브리지(Harbour Bridge)와 오페라 하우스(Opera House)가 자리 잡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아치형 다리인 하버 브리지는 차량뿐 아니라 대중교통인 기차를 위한 기찻길과 자전거 도로, 인도로 나뉘어져 있다. 현지인들에게는 시드니의 남부와 북부를 이어주는 역할이 크지만, 현지인에게도 여행객들에게도 그 어느 곳보다 아름다운 시드니 항만을 한 걸음 한 걸음 느끼며 소화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기에 하버 브리지 횡단은 꼭 추천한다.

가장 유명하고 인상적인 20세기 건축물 중 하나로 손꼽히는 오페라 하우스는 1957년 뉴사우스웨일스 주 정부가 주최한 디자인 콘테스트에서 우승한 덴마크 건축가 요른 우촌의 작품으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잘린 오렌지 조각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했다는 그는 오페라 하우스 건축으로 건축가의 명예라고 하는 프리츠커상을 2003년에 수상하기도 했다. 오페라뿐 아니라 다양한 공연의 장이 되고 있는 오페라 하우스가 더욱 특별한 이유 중 하나는 시드니의 맑은 하늘과 더 없이 어울리는 외관 덕분이기도 한데, 특수 제작한 외벽의 타일이 햇빛의 강도에 따라 다른 색을 띠기 때문이다. 맑은 날과 흐린 날, 각각 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는 오페라 하우스는 시드니의 아이콘을 만들고자 하는 생각뿐 아니라 건물과 자연의 어우러짐까지 함께 고려한 대표적인 건축물이라 할 수 있다.  

도심 속 푸르른 자연을 간직한 도시, 시드니

하이드 파크
하이드 파크
높은 빌딩들과 수많은 차들, 바쁘게 오가는 사람들로 호주에서도 가장 활기찬 도시의 매력을 뿜어내는 시드니지만 곳곳에 공원이 자리 잡고 있어 도심 속에서도 자연의 여유로움을 한껏 누릴 수 있다. 특히 한국의 공원에서 자주 보이는 ‘잔디를 밟지 마시오’라는 안내 문구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누구에게나 내 집 앞마당처럼 활짝 오픈되어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현지인들에게는 커피 한잔의 여유를, 여행객들에게는 그 동안 쌓인 피로를 내려 놓을 수 있는 더 없는 공간이기도 하다. 

그중에서도 시드니 시내의 동쪽에 위치한 하이드 파크(Hyde Park)는 호주에서 가장 오래된 공립 공원으로 런던의 하이드 파크에서 이름이 유래되었다. 무려 40에이커에 달하는 면적을 자랑하는 이곳은 나이를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굵은 둥치의 거목을 성인 두어 명이 에워싸기에도 힘들어 놀라움을 주기도 하지만 쭉 뻗은 가지와 아치형으로 이어지는 나무 지붕들이 아늑함까지 느끼게 해준다. 공원의 남쪽에는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호주와 뉴질랜드의 군인들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아르데코 양식의 앤잭 전쟁 기념관이 있다. 그 당시 참전했던 지원병들을 의미하는 12만개의 금으로 만들어진 별이 돔 형식의 천장에 장식되어 있고 앤잭 데이에는 주요 행사로 많은 사람이 붐비기도 한다. 

미세스 매쿼리 포인트에서 바라본 시드니 하버 전경
미세스 매쿼리 포인트에서 바라본 시드니 하버 전경 ⓒHamilton Lund
하이드 파크를 지나 조금 더 북쪽으로 이동하면 과거 매쿼리 총독이 개인적인 공간으로 사용하며 애정을 가졌던 로열 보타닉 가든(Royal Botanic Garden)을 마주할 수 있다. 이곳은 시드니 시내에 위치한 3대 식물원 중 하나로 현재는 더 많은 수종의 나무들이 심어져 일년 내내 푸르름을 느낄 수 있고 계절마다 다채로운 꽃들의 향연을 만날 수 있기도 하다. 로열 보타닉 가든의 미세스 매쿼리 포인트는 과거 매쿼리 총독이 영국으로 돌아가야 할 때마다 그의 부인이 그가 안전하게 시드니로 돌아오길 기원하며 앉아 있었다는 미세스 매쿼리 의자가 있어 유명하기도 하지만 시드니 시내와 오페라 하우스, 하버 브리지를 자연스럽게 이어주는 멋진 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 포인트로도 알려져 있다. 특히 바닷가를 따라 이어지는 로열 보타닉 가든의 산책로는 초록빛의 공원 뒤로 솟아오른 시드니 시내의 스카이라인을 감상하고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조깅을 하거나 시드니 항만을 만날 수 있는 장소로 현지인과 여행객 모두에게 인기가 많다.

블루 마운틴, 남반구의 그랜드 캐니언을 찾아서

시드니에서 서쪽으로 약 1시간 정도를 달리면 푸른빛의 산악지대인 블루 마운틴이 펼쳐진다. 가로 약 100km, 세로 약 100km로 넓게 형성된 블루 마운틴 국립공원(Blue Mountains National Park)의 대부분은 5억 년 전에 조성된 유칼립투스 원시림으로 형성되어 있다. 유칼립투스의 많은 성분 중 하나인 알코올 성분과 이를 포함한 나무의 수액이 뜨거운 햇볕으로부터 발생되는 자외선과 만나면 그 주변의 대기가 푸르스름해 보이는 현상이 일어나 현재의 이름인 블루 마운틴을 가지게 되었다. 이로 인한 가치를 높게 평가 받아 2000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선정됐다. 

시닉월드 스카이웨이 / 블루마운틴 웬트워스 폭포 ⓒHamilton Lund
블루 마운틴 내에는 세 자매의 전설이 담겨 있는 세 자매 봉, 그를 감상할 수 있는 에코 포인트, 케이블카, 궤도열차 및 스카이웨이의 다양함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시닉월드 등과 같이 여행객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는 포인트들도 있지만 그보다 알려지지 않은 전망대들과 수억 년이라는 시간이 만들어 낸 장엄함이 담긴 깊은 계곡들이 지난 모습 그대로를 간직한 채 현재를 보내고 있다. 셀 수 없는 시간 동안 모래가 쌓이고 침식되며 만들어진 사암층은 단단하기도 하지만 의외로 부드럽기도 해 침식작용이 강하게 일어나면 돌판처럼 부서져 수직으로 벽면을 형성하게 된다. 그 숨막히는 시간들을 직접 눈으로 만나고 발로 걷다 보면 블루 마운틴이 왜 남반구의 그랜드 캐니언이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는지를 알게 된다. 블루 마운틴을 여행하고자 한다면 잘 알려진 포인트들뿐 아니라 그 심장 속으로 살포시 들어가보자. 어느새 쥐라기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과거로의 여행을 하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될지 모르니 말이다.

또 다른 해변들을 만나다, 사우스 코스트

그랜드 퍼시픽 드라이브
그랜드 퍼시픽 드라이브 ⓒTourism Wollongong
수많은 해변들이 있는 시드니지만 각 해변마다 다른 이름을 가졌듯 그들이 풍기는 분위기도 모습도 각양각색이다. 다른 매력을 가진 해변들과 그들을 이어주는 해안가를 달리는 최고의 기분을 만끽하고 싶다면 시드니에서 남쪽으로 이어지는 약 140km의 그랜드 퍼시픽 드라이브(Grand Pacific Drive)를 따라 달려보자. 깎아지른 듯한 해안 절벽을 따라 놀라운 기술로 만들어진 이 드라이브 코스는 해안 절벽에 맞닿은 하늘과 바다가 장관을 이루고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는 수많은 바다의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한다. 특히 절벽에서 굽이쳐 나와 있는 665m의 시 클리프 브리지(Sea Cliff Bridge)에서 보는 장관은 숨 막힐 듯 아름답다.

그랜드 퍼시픽 드라이브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져 있다 보면 어느새 ‘바다의 소리’라는 원주민어 이름을 가진 울런공(Wollongong)을 만난다. 울런공의 해변은 시원하게 부서진 파도에 서핑을 즐기기에도, 뜨거운 태양 아래 한낮의 여유를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지만 그를 따라 천천히 걸어 언덕 위에 자리 잡은 등대까지 산책을 즐기는 것도 좋다. 조금 더 남쪽으로 내려가다 보면 ‘바다가 만들어 내는 소음’이라는 원주민어 이름의 키아마(Kiama)를 만난다. 이곳에서는 자연이 만들어 놓은 또 다른 위대한 작품인 블로우홀(Blowhole)을 볼 수 있는데 오랜 시간 파도를 맞은 바위에 풍화, 침식작용이 계속되어 커다란 구멍이 생긴 것이다. 파도가 칠 때마다 높이 솟아오르는 물기둥은 최고 60m까지 오른다니 자연의 예술품을 감상하는 기분 또한 색다를 것임에 분명하다.

조금 더 여유를 가지고 남쪽으로 달리다 보면 세계에서 가장 하얀 모래 해변을 가지고 있다는 하이암스 비치(Hyams Beach)에 다다른다. 그 속까지 다 보일 듯 맑은 바닷물과 하얀 모래를 스치듯 밟으며 걷노라면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에 들어간 듯 묘한 아지랑이가 올라온다. 참, 이 곳까지 왔다면 바로 옆 저비스 베이(Jervis Bay)에서 야생 돌고래를 만나는 것도 잊지 말자.

키아마 블로우홀 / 저비스 베이
키아마 블로우홀 / 저비스 베이

· 글 : 앨리스 리('세상 어디에도 없는 호주 TOP10' 저자)
· 사진 : 호주정부관광청,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관광청
· 기사 제공 : 대한항공 스카이뉴스(www.skynews.co.kr)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