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의 이미지가 축구와 삼바로 점철되는 ‘노란색’이라면, 상파울루에 처음 도착해 느낀 색깔은 ‘회색’이었다. 극심한 교통체증과 길가에서 쉽게 보게 되는 부랑자들, 그리고 잿빛 하늘은 그동안 매체를 통해 접한 ‘범죄율이 높은 도시’라는 인식을 배가시켜주는 듯했다.

루즈 역은 상파울루 최초의 기차역으로, 고풍스러운 건물이 인상적이다.

하지만 상파울루라는 도시를 단지 ‘회색 빛깔’로 치부한다면, 수도인 브라질리아보다 실제적인 경제‧문화의 도시라고 알려진 상파울루를 너무 기만하는 건 아닌가 싶었다. 왜냐하면 고물차들과 거지들 사이로 최고급 승용차들이 지나가고, 초라한 아파트 반대편에는 호화저택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기 때문이었다. 극과 극이 공존하는 이곳, 상파울루를 천천히 돌아보기로 했다.



인간미 넘치는 도시, 상파울루

상파울루의 주민들은 세계 각지에서 온 다양한 인종들이 모여 각각 뚜렷한 거주 구역을 형성하고 있다. 비록 인종은 다양하지만, 서로를 하나의 개체로 인정하고, 각자의 존재를 공유하는 도시 분위기는 상파울루가 가진 특색이다. 앞서 말했듯, 일면만을 보고 규정지을 수 없으며, 브라질을 포함한 전 세계의 얼굴을 볼 수 있는 인간 중심의 도시라고 볼 수 있다.

브라질의 남동지역에 위치한 상파울루는 해발 800m가 넘는 고원에 위치하며, 도시 인구가 1,000만 명이 넘는 남미 최대의 도시이다. 1554년 한 예수회 수도사가 전도를 목적으로 촌락을 세운 것이 도시의 기원이 됐으며, 19세기 후반 커피재배가 활발해지며 오늘날 대도시로 발전하게 됐다.

상파울루 어디에서나 쉽게 한국인들을 볼 수 있긴 하지만, 그중에서도 봉헤치로(Bom Retiro)는 대표적인 한인 밀집지역으로, 2010년 공식적으로 코리아타운이 지정되기도 했다. 근처에 있는 루즈 역(Estação da Luz)에서도 쉽게 한국인들을 만날 수 있어 반가운 마음이다. 또한 루즈역 앞 공원에서는 한가로운 산책과 함께 야외에 전시된 여러 조각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역을 끼고 오른쪽으로 돌아가면 주립 회화관(Pinacoteca do Estado)이 나온다. 주립 회화관은 1905년 창설됐지만, 19세기와 20세기의 브라질 작품 전시를 위해 재건축 되었다고 한다. 4만 5천 점이 넘는 방대한 양의 작품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브라질의 회화 역사를 한 번에 파악할 수 있다.

회화관에서 남서쪽으로 대로를 따라 죽 내려가다 보면 성벤또 수도원(Mosteiro de Sao Bento)을 만날 수 있다. 신고딕 양식으로 만들어진 이곳은 뾰족한 첨탑과 네모반듯한 건물이 모여 엄숙한 인상을 준다. 수도원 내에는 웅장한 그림과 조각들, 다양한 스테인드 글라스 벽화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특히 성상들은 러시아 망명자들이 가져온 것이라고 한다. 그들의 안녕을 위해 잠시 기도를 드리고 서둘러 수도원을 빠져 나왔다.

주립 회화관에 전시된 회화 작품. 회화관에서는 브라질 회화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성 벤또 수도원의 뾰족한 첨탑과 지붕들.



문화에 취한 후 공원에서 휴식을 취하다

수도원에서의 무거웠던 마음을 추스르고 이제 상파울루의 문화를 만나볼 차례다. 하지만 상파울루에는 박물관만해도 50여 개가 훌쩍 넘는다. 또한 각 박물관에서는 날마다 전시회, 강연회, 영화제 등이 열리고 있어, 박물관 구경만 해도 쉬운 일은 아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은 파울리스타 대로의 중앙에 위치해 있는 상파울루 미술관(Museu de arte de Sao Paulo : MASP)이다. 도심 한가운데 넓게 자리 잡고 있는 이 미술관은 세계에서 기둥과 기둥 사이가 가장 먼 건물로도 알려져 있다.

남미 최대의 미술관 치고는 규모가 작은 편이지만, 단 한 번도 침략전쟁을 일으키지 않아 노획물 전시품이 없다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이것 또한 특색이 아닐까 싶다. 더욱이 이 박물관에는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라파엘로, 반 고흐, 세잔, 렘브란트, 피카소 등의 작품이 1,000점 넘게 전시되어 있다. 외양보다 속이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실감하는 순간이었다.

이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이삐랑가 공원(Parque da Ipiranga)을 찾았다. 1882년 만들어진 이 공원은 세 광장 남동쪽으로 약 4km 거리에 위치해 있다. 공원 내에는 1922년 세워진 독립기념상이 있는데, 포르투갈 황태자 돈 페드루 1세가 말 위에서 칼을 빼 들고 ‘독립이냐, 죽음이냐’라고 부르짖으며 브라질 독립선언을 한 곳이라고 한다.

이 외에도 충성스러운 병사들의 동상들이 서 있고, 그 밑에는 돈 페드루와 왕비의 유해가 안치되어 있다. 역동적인 동상들의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도 위압감을 주며, 독립에 대한 그들의 확고한 신념이 느껴지는 듯했다. 또한, 공원 내에 있는 파울리스타 박물관(Museu Paulista)은 인디오들의 생활용품과 근대 상파울루의 역사적 유품들과 자료가 전시되어 있어, 브라질과 상파울루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상파울루의 0번지, 세 광장

상파울루가 브라질의 중심 도시라고 한다면, 세 광장(Praça da Sé)은 상파울루의 중심인 곳이다. 이 광장은 이른바 교황청 관구 광장으로 상파울루 가의 0번가로 알려져 있다. 군사 독재 시절 지하 저항운동의 본산지로 브라질 민주화운동을 위한 집회장소로 유명하며, 상파울루 최대 거리답게 30미터도 넘는 거리들이 시원하게 뻗어 있다.

상파울루의 중심, 세 광장. 대성당 앞 광장에는 상파울루의 방위기점과 거리 원점이 기록되어 있다.

헤뿌블리까 광장. 전철로 헤뿌블리까 역에서 내리면 되며, 일요일엔 노천시장이 선다.

넓은 대로 한복판에 뾰족하게 솟아있는 건물이 바로 세 성당(Categral da Sé)이다. 현재 성당의 모습은 약 40년간의 건축 공사 끝에 1954년에 완성되었다고 하나, 1552년에 처음 건축되었다는 설도 있다. 성 벤또 수도원처럼 이 성당 또한 고딕양식으로 지어져, 오래된 역사의 흔적과 어우러진 멋을 자아낸다.

세 광장에서 15분 정도 걸어 올라가면 헤뿌블리까 공원(Praça da República)이 나온다. 흡사 한국의 명동을 연상케 할 정도로 다양한 인종의 사람들이 모여 있는 이곳은 노천 시장이 볼만하다. 토산물과 수공예품 등을 거래하는 시장들 사이사이에는 브라질의 향토요리를 파는 노점상들도 많아 시끌벅적한 상파울루 시민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다양한 인종들과 마주하며, 거리를 누비다 보니 어느새 상파울루에서 처음 느꼈던 ‘회색’이 사라져 버렸다. 상파울루는 극단이 공존하는 도시일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다양성을 존중해 주는 열려 있는 도시였다. 이 도시에서 여행객들은 더 이상 이방인이 아니라, 어엿한 브라질인 중의 하나인 것이다. 새로움이 낯설지 않은 도시, 상파울루는 오늘 하루도 변신을 거듭하며 남미의 상업, 산업, 문화의 중심지로 거듭 발전해 나가고 있다.


는 길
대한항공에서 LA를 경유한 항공편을 월‧수‧금 운항한다. 출발시간은 20시 45분이며, 도착시간은 11시(현지 시간)로, 약 26시간 30분 정도가 소요된다(시차 적용시 14시간 30분). 시차는 우리나라가 상파울루 보다 12시간 빠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