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남중국해를 껴안은 마젤란 수트라하버 리조트의 여유로운 풍광

싸고 좋은 여행지? 아주 없지는 않다.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는 어떨까. 코타키나발루는 태국 푸껫이나 싱가포르 랑카위보다 잘 알려지지 않아 한적하면서 편안한 휴식을 주는 여행지다. 때 묻지 않은 산과 바다, 근사한 리조트에서의 아늑한 휴식도 기대할 수 있다. 계절의 여왕 5월을 맞아, 가족의 소중함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코타키나발루 매력을 찾아보자. 

 자연이 선물하는 진정한 휴식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는 도시에서의 생활에 지친 현대인들의 진정한 휴식처다. 천혜의 자연이 그대로 보존되어 때 묻지 않은 산과 바다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먼저 웅장한 키나발루 산은 해발 4000m가 넘는 거대한 산이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만큼 보존이 매우 잘 되어 있다. 예전부터 트레킹으로 유명한 만큼 한국에서도 키나발루 산 등정을 위해 코타키나발루를 찾는 사람이 많다. 굳이 트레킹이 아니더라도 산속을 천천히 거닐어보면서 힐링의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다. 거기에 산호빛 남지나해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황홀한 경험이 될 것이다. 

탄중아루 해변에서 바라보는 붉게 물드는 석양은 세계 3대 석양으로 유명하다. 그 빛이 푸르면서도 자색빛이 돌아 경탄을 자아낸다. 해변 가까이에 위치한 카페나 바에 앉아 바다 너머로 사라지는 태양의 흔적을 더듬어 보는 것도 좋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세계 3대 석양으로 손꼽히는 코타키나발루

 맹그로브 숲과 반딧불이 볼거리 

하루 정도 시간을 낼 수 있다면 코타키나발루에서 좀 떨어진 곳으로 색다른 광경을 만나러 가는 것은 어떨까? 코타키나발루의 맹그로브 숲은 자연이 잘 보존된 열대지방의 강 하구 습지나 깨끗한 해변에서 만날 수 있는 독특한 숲이다. 맹그로브 나무의 뿌리가 외부로 뻗어 마치 걸어 다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썩지 않고 살아가며 물위에 그 뿌리를 드러내고 있는 맹그로브 숲도 신기하지만 해가 지고 깜깜한 밤이 찾아오면 환상적인 불빛을 만나볼 수 있다. 

도심에서는 만나볼 수 없는 반딧불이가 반짝반짝 아스라이 내뿜는 불빛은 화려한 네온사인과는 또 다른 매력을 뽐낸다. 수십 마리에서 수백 마리의 반딧불이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이곳은 코타키나발루에서 2시간 정도 달려야만 도착할 수 있다. 그러나 보석같이 빛나는 반딧불이는 긴 이동시간의 지루함을 날려주기에 충분하다. 

 마젤란 수트라하버 리조트 

리조트 선택 기준은 사람마다 다르다. 가족여행을 고려하고 있다면 위치나 부대시설, 서비스 등 다양한 방면에서 합격점을 줄 수 있는 마젤란 수트라하버 리조트를 추천한다. 

마젤란 수트라하버 리조트는 말레이시아 국왕의 휴양지인 만큼 코타키나발루 어느 리조트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코타키나발루 리조트는 모두 두 가지다. 퍼시픽 수트라 호텔과 마젤란 수트라 리조트. 각각 서로 다른 스타일로 꾸며져 있다. 거기에 수영장이 5개나 각기 다른 테마로 꾸며져 있어 리조트에서 수영만 한다 해도 매번 색다른 재미를 즐길 수 있다. 거기에 27홀 규모 거대한 골프코스뿐만 아니라 영화, 볼링, 탁구, 테니스 등 다양한 레크리에이션 및 해양 스포츠까지 즐길 수 있는 마리나 클럽이 리조트 가운데 있어, 굳이 리조트를 나가지 않더라도 즐거운 시간을 즐길 수 있다.  

 코타키나발루 즐기는 여행 Tip 

하나투어에서 코타키나발루로 떠나는 여행상품을 판매한다. 아시아나 항공을 이용해 출발하는 마젤란 수트라하버 리조트 5·6일 상품이다. 요금은 59만9000원부터. 자세한 사항은 하나투어 홈페이지(www.hanatour.com) 또는 대표전화(1577-1212)로 문의 가능하다. 

[전기환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