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 개의 섬 그리고 천 개의 문화, 인도네시아. 이제부터 여행을 떠나려는 인도네시아는 무려 1만 8,108개의 섬으로 이뤄진 국가이므로 앞 문장만으로는 인도네시아를 모두 설명해 낼 순 없다. 정말 그렇다. 인도네시아는 이슬람 국가 중 가장 많은 인구가 살고 있으면서도 힌두교, 불교, 기독교, 가톨릭 등 다양한 종교가 자연스럽게 공존하는 다(多)종교 국가이다. 게다가 인도네시아를 구성하고 있는 400여 종족이 사용하는 500여 개의 언어를 보면 그야말로 세계의 축소판이나 마찬가지다.

부나켄섬에서 만난 소녀 연주가의 해맑은 미소와 수준급 노래솜씨.

이러한 문화적 풍요로움은 인도네시아를 여행하는 이방인에게 놀라움의 연속이 된다. 우리가 종종 다른 국가를 여행하며 느끼게 되는 문화적 이질감은 이곳에서만큼은 눈 녹듯 사라진다. 이방인을 맞이하는 인도네시아인들의 아름다운 미소가 이번 여행의 가장 큰 자산이 되리라는 기대감에 가슴이 먹먹해진다.

세계적 휴양지로의 도약을 준비 중인 ‘우중판당’

인도네시아의 셀레베스라고도 불리는 술라웨시 섬(Sulawesi)은 세계에서 11번째로 큰 섬이다. 서쪽은 보르네오 섬, 북쪽은 필리핀, 동쪽은 몰루카(말루카) 제도, 남쪽은 플로레스 섬티모르 섬으로 둘러싸여 있다. 4개의 반도로 이뤄져 표창과 같은 특이한 모형을 한 섬이다. 6개의 주로 나뉘어 있으며, 가장 큰 도시는 남부의 우중판당(마카사르)과 북부의 므나도다.

자카르타행 비행기에서 내려 남부의 우중판당으로 이동하는 동안 적도의 뜨거운 태양이 여행자의 그림자처럼 내내 함께 한다. 한여름 40도까지 수은주가 올라간다고 하니 한국에서의 폭염은 그저 따뜻한 수준이다. 강렬한 햇살과 푸른 바다, 그리고 주변의 이색적인 풍경은 이제 막 술라웨시로의 여정이 시작됨을 알리고 있었다.

우중판당 항구의 전경, 컨테이너선들로 빼곡하다.

주도 우중판당은 인도네시아 항공교통의 요지이다. 섬 북단의 므나도와 비퉁 그리고 할마헤라 섬 등 주요 섬으로 가는 길목이며 동부 자바 섬수라바야와도 가까운 위치에 있다. 우중판당을 지도에서 살펴보면 표창 형태의 중심에 있음을 알 수 있다.

현재 수도 자카르타가 정치 경제 등 산업의 중심지이지만, 우중판당은 제2의 수도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16세기 네덜란드 식민 시절부터 주요 무역항 중의 하나였던 우중판당의 지리적 이점을 살려 세계적 휴양관광지로 개발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수립하고 차근차근 준비 중이다. 이미 우중판당 곳곳에서는 관광 기반시설들이 속속 건설되고 있으며 도로망 확충과 교량 건설 등 인프라가 구축 중이다.

이러한 변화 속에서도 우중판당은 여전히 야생의 보물을 간직하고 있다. 우중판당 시내에서 40㎞가량 떨어진 곳에 반티무룽(Banti Murung) 폭포가 있다. 인도네시아어로 ‘슬픔을 없애는 곳’이라는 유래가 있는 이곳은 그 이름 때문인지 많은 현지인들이 주말이나 휴일에 자주 찾는 명소이다. 가파른 석회암 절벽에서 쏟아지는 물보라와 반사되는 반짝거림의 향연은 보는 것만으로 즐겁다. 더욱이 폭포는 사람이 쓸려갈 정도로 강하게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떨어지는 물을 직접 맞으며 잠시나마 더위를 잊는 즐거움도 함께 선사한다.

반티무룽 폭포는 관광객과 현지인이 많이 찾는 곳.

사람의 발길이 닿았을까 궁금해지는 카양안섬의 비치.

배를 타고 카양안(Kayangan)섬으로 이동하면서 보이는 이국적인 수많은 섬들은 하나하나 사연을 간직한 것처럼 보인다. 그만큼 각양각색이다. 우중판당에서 가장 가까운 산호초 지대인 카양안섬은 현지인들이 주로 방문하는 섬으로 휴양지로 개발된 곳이다. 섬은 작지만 민박시설과 레스토랑, 상가, 펍 등이 갖춰져 있어 전혀 불편을 느낄 수 없다. 하루쯤 숙박하며 여유로운 하루를 보내기에는 안성맞춤이다.

다양한 문화의 어울림

우중판당에서 비행기를 타고 2시간가량 북쪽으로 향하면 므나도(마나도)에 다다른다. 인도네시아의 가장 대표적인 다이빙 포인트로 유명한 곳이다. 워낙 투명한 물빛과 얕은 수심 그리고 도처에 발생한 산호지대는 보는 이로 하여금 호사스러움마저 느끼게 하는 곳이다.

므나도 지척의 부나켄(Bunaken)섬은 므나도에서 배로 1시간가량 이동하면 도착할 수 있는데 도심지인 므나도 시티에서 가장 가까워 세계 각지에서 몰려온 다이버와 스노클러들로 늘 북적이는 곳이다. 스노클링 장비가 없어도 유리면으로 제작된 배 밑바닥을 통해 물속을 즐길 수 있다. 전문 다이버들은 부나켄 섬과 므나도 베이를 연하여 있는 다이빙지역, 동쪽의 렘베해협과 상히에 섬의 백여 개의 다이빙 지역은 가히 다이빙의 파라다이스라 일컬음에 손색이 없다고 한다.

부나켄섬에서 낚시를 하는 어부

부나켄섬에서 스노클링을 즐기는 여행객

다양한 문화가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모습은 앞서 말했듯이 인도네시아라는 국가의 특징이지만 므나도에서 그 절정을 확인할 수 있다. 국민 대다수가 이슬람교도인 이 나라에서는 보기 드물게 므나도에서는 기독교교회가 도시의 상징처럼 중요한 길목마다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나와 다르다고 이방인을 배척하지 않고 다양한 문화의 특징을 보듬어 키워나가는 것은 인도네시아인들의 정서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피부색이 다른 이방인을 향해 미소 짓고, 서슴없이 다가와 함께 사진을 찍는 그들의 모습에서 므나도를 감싸는 태양 볕만큼이나 따뜻하고 다정한 문화의 합일(合一)을 볼 수 있었다.


가는 길
대한항공과 가루다 인도네시아 항공으로 수도 자카르타까지 이동 후 우중판당이나 므나도로 향한다. 매일 오전 오후 1회씩 운항하며 화요일은 대한항공만 1회 운항한다. 자카르타에서 우중판당까지는 2시간 20분, 므나도까지는 4시간20분 정도가 소요된다. 싱가포르항공을 이용하여 싱가포르에서 우중판당이나 므나도로 이동하는 것도 매력 있는 일정이 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