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틴성당이 우뚝 솟아있는 프라하 옛 시가지 광장

동유럽에서 가장 마음이 끌리는 도시는 어딜까. 내겐 체코 프라하가 그렇다. 눈길을 사로잡는 예쁜 건축물도 많고 삶의 여유가 느껴지는 구시가지의 낭만도 즐겁다. 화려한 왕가의 역사를 대변하는 고풍스러운 건축물은 색다른 여행의 매력을 전해준다. 좁은 골목길을 걸으며 일상을 벗어난 자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는 것도 프라하 여행의 매력이다.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도시전체가 매력덩어리 

체코 프라하는 도시 전체가 하나의 박물관 같다. 체코인 삶의 중심이 되는 구시가지와 바츨라프 광장, 블타바강을 가로지르는 카렐교,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프라하성에 이르기까지. 도시 전체를 고색창연한 박물관이라고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바츨라프 광장은 광장이라기보다는 길이 760m, 너비 60m에 이르는 큰길이다. 도로 양편으로 호텔과 은행, 레스토랑, 카페 등이 늘어서 있어 프라하에서 가장 번화하고 현대적인 거리로 손꼽힌다. 이곳은 프라하의 아픈 과거를 간직한 역사의 장이기도 하다. 1918년 체코슬로바키아공화국이 선포된 곳으로 프라하의 봄과 1989년 벨벳 혁명 등 민주자유화 혁명의 집회 장소이기도 했다. 

프라하 여행의 하이라이트는 구시가지 광장이다. 주변으로 구시청사, 틴성당, 킨스키 궁전, 성 니콜라스 성당, 얀후스 기념비 등 주요 볼거리들이 몰려 있다. 

구시청사는 14세기에 지은 건축물이지만 이후 수세기를 거치면서 청사가 확장돼 여러 가지 건축양식이 뒤섞여 있다. 구시청사 탑은 일반인들도 올라갈 수 있는데 구시가지는 물론 프라하 전경을 감상하기에 좋다. 구시청사의 시계탑도 유명하다. 매시 정각에 시곗바늘 윗부분에 있는 창문이 열리면서 그리스도의 12사도를 본뜬 인형이 차례로 나왔다가 사라진다. 

틴성당은 1365년 현재의 고딕 성당으로 개축된 후 1835년까지 증축이 이어져 불균형의 조화를 이루고 있다. 80m 높이의 쌍둥이 탑과 첨탑 사이에는 황금 성배를 녹여 만든 마리아상이 있다. 성 비투스 대성당과 함께 프라하를 대표하는 가톨릭 교회다.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카렐교와 프라하성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블타바강이 흐르는 카렐교의 눈부신 야경

프라하는 낮에도 아름답지만 밤이 되면 또 다른 매력을 드러낸다. 프라하성과 카렐교에 펼쳐지는 야간 조명은 이 도시를 더욱 낭만적으로 만든다. 

카렐교를 지나 곧장 올라가면 프라하성이다. 프라하성은 대통령 관저로 사용되는 곳이다. 프라하성은 9세기 보르지보이 왕 시대부터 건설을 시작해 14세기 카를 4세 때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16세기 합스부르크의 루돌프 2세가 이곳에 궁정을 두었을 때 가장 번성한 시대를 보냈다. 이후 마티아스 황제가 다시 빈으로 궁정을 옮기면서 쇠퇴하기 시작했다. 

정문에는 2명의 위병이 근무하고 있으며 매일 정오에 열리는 위병식은 관광객에게 좋은 볼거리다. 총길이 570m, 폭 120m의 프라하성은 프라하 야경 사진의 가장 많은 배경이 되고 있다. 

롯데제이티비(1577-6511)에서 '판타스틱 2대 야경' 로만틱가도 발칸+동유럽 6국 9일 상품을 판매한다.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 헝가리,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주요 명소 관광. 요금은 199만원부터. 

[전기환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