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에 위치한 오카나간은 세계적인 와인 산지다.
153킬로미터에 달하는 오카나간 호수 양옆 길엔 젖과 꿀이 흐르는 포도밭이 펼쳐져 있다.
그 사이에 숨은 과수원과 와이너리, 로컬 레스토랑을 순회하며 영혼을 살찌웠던 시간들.



↑ 이미지 설명을 넣어주세요

Culinary Tour

오카나간의 매력적인 식탁

"여유 시간이 생기면 함께 일하는 수 셰프와 함께 오카나간 곳곳의 농장을 돌아다닙니다.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질 좋은 식재료를 찾는 것도 셰프가 할 일이죠. 보통은 농부들이 직접 레스토랑으로 찾아와서 자기 농장의 수확물을 홍보합니다. 지금은 약 7군데의 농장에서 재료를 공급받고 있어요." 서머랜드 호숫가에 위치한 파인다이닝 로컬 라운지 그릴Local Lounge Grille의 헤드 셰프 리 험프리Lee Humphries의 말은 이 지역 레스토랑들이 추구하는 바를 대변한다. 기교보다 재료. "요리하는 사람에게 가장 매력적인 일터는 대기 줄이 긴 '힙 레스토랑'이 아닙니다. 최상의 재료를 구할 수 있는 곳, 그리고 내 요리에 성실하게 집중하는 미식가들이 찾는 도시죠." 밴쿠버에서 명성을 날렸던 험프리가 2년 전 서머랜드로 거처를 옮긴 이유다.

오소유스Osoyoos의 교외에서 '뒷마당 농장, 요리사의 식탁Backyard Fram, Chefs Table'을 운영하는 크리스 반 후이동크Chris Van Hooydonk도 험프리와 같은 마음으로 1년 전 이곳에 둥지를 틀었다. 당신이 만약 오카나간에 단 하루 밖에 머무를 수 없다면 이곳을 찾아야 한다. 단언컨대 크리스의 공간은 오카나간의 매력을 한데 모은 집약체다. 나는 '뒷마당 농장, 요리사의 식탁'에서 인생의 식탁을 받았다. 과장이 아니다. 포크를 입에 가져갈 때마다 "태어나길 잘했다"고 흥얼거린 요리를 맛본 게 언제였던가? '뒷마당 농장, 요리사의 식탁'은 그냥 레스토랑이 아니다. 90여 년 전에 지어진 낡은 농가를 개조한 이곳엔 쿠킹 스쿨과 레스토랑, 과수원과 텃밭이 있다. "여기가 농장입니다. 면적이 2에이커쯤 되죠. 이곳에서 100여 그루의 나무를 키우고 있습니다. 8종류의 체리, 3종류의 자두를 비롯해 살구, 복숭아, 커런트 등이 있죠. 한쪽에선 헤일리룸 토마토를 비롯해 각종 채소도 키우고요. 물론 유기농법이죠. 아! 저쪽에 있는 양봉장은 이번 달 초에 아내에게 결혼 3주년 기념 선물로 준 거예요. 앞으로 7~8개를 더 들일 생각입니다. 모든 음식 에 들어가는 꿀을 우리가 직접 수확한 꿀로 쓸 예정이거든요."

크리스의 멋진 공간을 방문한 이들은 이곳에서 프라이빗한 컬리너리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다. "이곳에서 겪을 수 있는 미식 경험은 제한이 없습니다. 저와 함께 농장에서 자라는 채소와 과일을 직접 수확할 수도 있고, 재료를 손질한 후 요리를 만들어볼 수도 있죠. 쿠킹 스쿨이 여의치 않다면 제가 선사하는 요리를 자리에 앉아 마음껏 즐겨도 좋습니다." '뒷마당 농장, 요리사의 식탁'엔 코르크 차지가 없다. 손님의 와인 취향을 최대한 존중하기 위한 배려다.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와인을 갖고 오는 것을 전적으로 환영합니다. 최고의 와인을 제 요리와 함께 즐기도록 권장하고 싶거든요. 그게 오카나간에서 누릴 수 있는 가장 호사스러운 경험이 아닐까요?"

크리스의 공간은 한 번에 단 한 팀만 누릴 수 있다. 프라이빗한 컬리너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만큼 가격이 비싸지만 경험의 가치를 인정하는 이들 덕에 손님이 끊이지 않는다. "지난 주말에만 3팀의 예약이 있었어요. 어제는 1팀과 쿠킹 스쿨을 진행했고, 이번 주 수요일엔 큰 결혼식이 있습니다. 일요일엔 프라이빗 디너를 준비해야 하고요. 바쁘긴 하지만 제가 가진 비전과 열정을 누군가와 나눌 수 있어 행복합니다." 크리스와 그의 아내 미켈은 내년쯤 농장 위쪽에 작은 호텔을 지을 계획이다. "약 8년 동안 우리 가족은 노동을 통해 얻어낸 식재료를 먹고 즐겼습니다. 한 접시의 요리가 탄생하는 모든 과정에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었죠. 몸은 고단하지만 놀라운 경험이애요. 사람들이 이곳에 좀 더 편하게 머물게 하면서 우리가 느낀 감동, 우리의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 농장에서 갓 딴 과일요리

오카나간에서 가장 흔한 음식은 농장에서 갓 딴 과일로 만든 요리다.

↑ 로컬 라운지 셰프

로컬 라운지 셰프는 재료로부터 영감을 얻어 요리를 만든다.

↑ 크리스가 선보이는 콩피 요리

'뒷마당 농장, 요리사의 식탁'의 크리스가 선보이는 콩피 요리.

↑ 크리스 반 후이동크

오카나간에서 가장 진화한 컬리너리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크리스 반 후이동크.


<2014년 10월호>


에디터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에 위치한 오카나간은 세계적인 와인 산지다.
153킬로미터에 달하는 오카나간 호수 양옆 길엔 젖과 꿀이 흐르는 포도밭이 펼쳐져 있다.
그 사이에 숨은 과수원과 와이너리, 로컬 레스토랑을 순회하며 영혼을 살찌웠던 시간들.



↑ 그리스트 밀&가든의 여름 부엌

그리스트 밀&가든의 여름 부엌. 텃밭에서 수확한 채소와 과일로 쿠킹 클래스를 연다.

↑ 선홍빛 복숭아

오카나간은 캐나다에서 가장 맛있는 과일 생산지로 유명하다. 탐스럽게 익은 선홍빛 복숭아.

↑ 프루트 스탠드

고속도로를 달리다 만나는 프루트 스탠드. 유기농 헤일리룸 토마토와 과일들.

↑ 그리스트 밀&가든

19세기 제분소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그리스트 밀&가든.

↑ 오카나간의 농부

오카나간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은 농부다.




Winery&Farm


풍요로운 열매의 땅으로


서머랜드Summerland의 어느 잼 가게 앞. 보슬보슬 내리는 비를 맞으며 문 앞에 서 있는데 달콤한 냄새가 코를 찌른다. 아까 산 잼 뚜껑이 열렸나? 냄새의 출처를 찾아 킁킁. 범인은 건너편에 나란히 줄 지어 선 사과나무들이다. 차로 돌아가야 했지만 향기에 끌려 길을 건넜다. 하나 따 먹으려다 대로변이라 괜히 켕겼다. 남들 눈을 피해 안쪽으로 슬쩍 발을 들였다. 눈앞에 펼쳐진 신세계. 그 안에 체리 나무가 숨어 있었다. 태어나서 처음 보는 체리 나무였다. 참지 못하고 기어이 그 탐스러운 것을 범했다. 갓 딴, 알 굵은 체리는 그동안 한국에서 비싼 돈 주고 사 먹었던 수입 체리들을 가짜로 만들었다. 나는 지금도 그때 체리를 한 알밖에 안 따 먹은 걸 후회한다. 아… 18개는 딸 수 있었는데. 과일 앞에서 양심과 사투를 벌인 이곳은 오카나간Okanagan. 캐나다 브리티 시컬럼비아British Columbia 주에 위치한 지역이다. 밴쿠버Vancouver에서 자동차로 4시간 동안 달리면 닿는다. 밴쿠버 시민들의 주말 나들이지, 잘 먹고 잘 살기가 인생의 과제인 여행자들이 사랑하는 별장지다. 캐나디안 사이에선 '테이스티 트레일Tasty Trail'로 불린다.

아프리카의 어느 소도시라고 해도 믿을 만큼 괴짜 같은 이름을 가진 이 지역은 '와인'으로 아주 유명하다. 온타리오Ontario 주와 함께 캐나다의 2대 와인 산지다. 위도 50도로 와인 재배에 최적화된 지리적 조건을 갖췄다. 프랑스의 부르고뉴Bourgogne, 상파뉴Champagne, 북부 론Northern Rhone, 독일의 라인가우Rheingau 같은 전통적 와인 도시와 동일한 위도에 걸쳐 있다. 미기후가 발달해 테루아르terroir(와인을 재배하기 위한 제반 자연 조건)도 훌륭하다. 최고 기온이 섭씨 40도에 육박할 만큼 매우 덥고 강수량이 적으며 낮과 밤의 온도 차가 상당히 커서 포도알이 매우 달다. 게다가 나파 밸리가 위치한 캘리포니아보다 일조 시간이 더 길다. 이 모든 조건들이 안 그래도 달콤한 오카나간 포도에 단 맛을 더한다.

오카나간의 주요 생산 품종에는 메를로Merlot, 카베르네 소비뇽Cabernet Sauvignon, 피노 누아Pinot Noir, 샤르도네Chardonnay 등이 있다. 리슬링 Riesling과 바쿠스Bacchus, 옵티마Optima 등의 독일산 품종도 쉽게 만난다. 하나만 고르라면 아이스 와인이다. 1978년, 캐나다 최초로 판매용 아이스 와인을 생산한 피치랜드 eachland를 품은 고장답게 질 높은 아이스 와인 리스트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의 와인 평론가 닐 베케트는 오카나간의 '이니스킬린 오카나간 밸리 비달 아이스 와인'을 죽기 전에 꼭 마셔야 할 와인으로 꼽았다. 닐의 평, "강렬한 당도, 사과, 살구, 레몬의 상큼한 아로마, 크리미한 텍스처"에 침이 고이는 이라면 오카나간을 떠나기 전 트렁크에 술병을 쟁여둘 것. 포도밭은 바다같이 넓은 오카나간 호수L. Okanagan 옆, 113킬로미터 길이 의 길을 따라 펼쳐져 있다. 그 안에 약 130여 곳의 와이너리가 숨어 있다. 당신이 와인에 대해 쥐뿔도 몰라도, 영어 공포증이 있어도, 오카나간에서 와이너리 투어를 건너뛰면 안 된다. 그건 제주에서 돼지를, 전주에서 모주를, 거제에서 대구 고니를, 포항에서 박달대게를 건너뛰는 일과 동급의 죄악이다. 오카나간의 주도 켈로나Kelowna에 위치한 미션힐 패밀리 이스테이트 와이너리 Mission Hill Family Estate
Winery는 와이너리 투어가 익숙지 않은 초보자들에게도 만만한 곳이다. 보르도의 소규모 와이너리가 '와인 테이스팅'에 집중된 분위기라면 이곳엔 와인 맛보기는 물론 반나절 여행지로 삼아도 충분한 볼거리와 먹을 곳, 쇼핑지가 있다.


↑ 오카나간의 포도밭

환상적인 테루아르를 자랑하는 오카나간의 포도밭. 오카나간 호수를 따라 달리다보면 만난다.

↑ 수확하러 가는 붉은 트럭

코버트 팜. 빨간 트럭을 타고 과일을 수확하러 가는 길.

↑ 탐스러운 블랙베리

블랙베리 수확은 7월부터 시작된다.

↑ 살라미 플레이트

코버트 팜의 살라미 플레이트. 대부분 직접 만들거나 수확한 음식들이다.

↑ 서머힐의 와인

서머힐의 포도밭에선 피라미드에서 숙성시킨 와인을 맛볼 수 있다.

안에 들어서면 유럽의 수도원을 연상시키는 연갈색 건물이 눈에든다. 미국 출신의 저명한 건축가 톰 쿤디그Tom Kudig가 6년간 심혈을 기울인 작품이다. 안에는 테이스팅 룸, 숙성실, 와인 셀러, 와인 숍 등이 들어서 있다. 정원과 건물 곳곳에 숨은 예술 작품도 눈을 즐겁게 한다. 아이슬란드 출신 조각가 슈타이넌Steinen의 작품이다. 호수를 조망하며 품위 있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테라스 레스토랑Terrace Restaurant까지 거쳤다면 미션힐 와이너리의 매력을 모두 만끽한 것. '디캔터 월드 와인 어워즈Decanter World Wine Awards'에서 지난해 '세계 최고의 피노 누아'로 선정한 미션힐의 '마틴스 레인 2011Martin's Lane 2011' 쇼핑도 잊지 말자.
우리의 배를 채워주는 건 와인뿐만이 아니다. 오카나간 밸리의 도로 옆에선 '프루트 스탠드fruit stand'의 알록달록한 간판을 자주, 쉽게 만난다. 여행자들은 길 가다 허기가 지면-오카나간에서 허기가 질 일은 거의 없지만-이곳에 들러 과일 혹은 과일로 만든 홈메이드 스낵을 사 먹는다. 러스틱 루츠 와이너리&하커스 오가닉스Rustic Roots Winery & Harkers Organics는 켈로나 근교, 끝내주는 사과로 유명한 카우스톤Cawston의 238번 도로에서 프루트 스탠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 지역에서 6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마커스 패밀리 소유다. 가문의 5대 주인이자 카우스톤이 자랑하는 농부 부르스 마커스는 8종의 과실주와 함께 복숭아, 사과, 체리를 비롯해 지역 셰프들이 탐내는 싱싱한 유기농 채소를 생산한다. "카우스톤에서 나는 과일은 캐나다 내에서도 특상품이라오. 특히 이 지역에서만 나는 사과의 한 종인 그라임스 골든을 꼭 먹어봐요. 과육을 한 입 베어 물면 달짝지근한 맛이 감돌다가 뒷맛이 살짝 매울 게요. 희귀한 사과지요. 새콤달콤한 걸 좋아하면 앰브로시아도 좋소. 색이 굉장히 붉고 알이 크지요. 그리스 신화에서 신들이 먹은 과일이 바로 이거요." 5분만 더 있다간 온몸이 과일 냄새로 물들 것 같은 과수원 앞에서 농부의 자랑은 멈출 줄을 모른다.

프루트 스탠드의 '그저께 딴 과일'보다 더 싱싱한, 그러니까 방금 내가 딴 과일을 맛보고 싶은 이들에겐 서리를 제안한다. 올리버Oliver, 서머랜드에 자리한 대규모 과수원들은 단것을 끝없이 탐하는 이들에게 합법적인 서리 기회를 제공한다. '유픽U-Pick'이라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수확철에 노동력을 구하기 힘든 캐나다 농장이나 과수원에서 운영하는 과일 판매 방법으로 농장 주인의 허가 아래 자기가 원하는 과일을 골라 딸 수 있다. 오전부터 와이너리를 돌며 흥청망청 와인을 마신 후 오카나간 내에서도 유픽으로 유명한 코버트 팜Covert Farms으로 향했다. 농장 마당을 그림처럼 만드는 빨간 트럭, 1952년형 머큐리가 와이너리와 목장, 과수원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구석구석 탐색을 마친 후 복숭아와 머스크멜론, 토마토, 베리 나무가 도란도란 모여 있는 과수원에 내렸다. 대망의 수확 시간이다. 단내를 가장 진하게 풍기는 베리 넝쿨 앞으로 직진했다. 블랙베리와 레드베리가 주렁주렁 매달린 아름다운 광경 앞에서 나흘 굶은 거지처럼 열매를 채취했다. "지금은 빨간것보다 까만 게 더 맛있는 철이에요. 잘 보고 따 먹어요. 저기 딸기밭도 있으니까 가도 좋아요. 참! 뱀 조심하고!" 뱀이라는 단어에 잠시 멈칫했지만 맹독에의 두려움이 블랙베리를 따는 현란한 손놀림을 멈추게 하기엔 역부족이었다. 입술 주변, 손바닥, 혓바닥이 새빨개질 때까지 베리와 포도, 복숭아를 따먹었다. 아침엔 와인에, 오후엔 달콤한 과육 냄새에 취해 정신을 잃었던 나날. 여기가 우리 동네면 얼마나 좋을까? 이 많은 블랙베리와 딸기, 살구를 욕심껏 따다가 잼 쒀 먹으면 얼마나 맛있을까? 오늘 들어서 벌써 세 번째, 오카나간에서 살고 싶단 생각을 했다.

↑ 코버트 팜의 와인 스태프

코버트 팜의 와인에 대해 설명하는 스태프.

↑ 미션힐 패밀리 에스테이트의 저장고

브리티시 컬럼비아에서 두 번째로 큰 와이너리, 미션힐 패밀리 에스테이트의 저장고.

Okanagan Farm & Winery list




Mission Hill Family Estate Winery

BC 주에서 두 번째로 큰 와이너리. 2013년 '올해의 캐나다 와인상', '세계 최고의 피노 누아'를 수상한 걸작 와인이 탄생한 곳이다. 테이스팅, 셀러 투어, 포도밭 투어 등 다채로운 와이너리 견학 프로그램을 갖췄다. 건축과 예술, 자연, 파인다이닝을 모두 누릴 수 있는 공간.

LOCATION

1730 Mission Hill Rd, West Kelowna


TEL

+1-250-768-6441


WEB

Summerhill Pyramid Organic Winery & Bistro

서머힐 피라미드 오가닉 와이너리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피라미드 구조물이 시야에 들어온다. 장식이 아니다. 이집트 피라미드를 그대로 본 떠 만든 와인 저장고다. 어둡고 서늘한 피라미드 내부환경은 다채로운 수상 경력에 빛나는 스파클링 와인을 만드는 일등 공신.

LOCATION

4870 Chute Lake Rd, Kelowna


TEL

+1-250-764-8000


WEB

Rustic Roots Winery & Harkers Organics

카우스톤에서 가장 유명한 농장이자 과일주를 생산하는 와이너리&농장. 현재 오너인 브루스와 캐서린 부부가 그의 아들 제이슨 부부와 함께 이 지역에서 6대째 가업을 잇고 있다. 직접 기른 과일과 채소를 비롯해 8종의 와인과 2종의 스파클링 와인, 아이스 와인을 테이스팅하거나 살 수 있다.

LOCATION

2238 Hwy 3, Cawston


TEL

+1-250-499-2754


WEB

Covert Farms & Covert Farms Family Estate Winery

농장에서 직접 과일을 수확해 집에 가져갈 수 있는 유픽U-Pick 체험, 와인 테이스팅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곳. 빨간 트럭을 타고 농장, 목장, 과수원을 달린다. 와인과 함께 농장에서 직접 재배하고 만든 살라미와 치즈, 크래커로 꾸린 플레이트를 즐겨보자.



LOCATION


107th St, Oliver


TEL

+1-250-498-2731
?

WEB

Grist Mill And Gardens

1879년에 세워진 제분소를 개조해 박물관, 과수원, 텃밭, 가벼운 점심과 애프터 눈 티를 즐길 수 있는 카페 공간으로 만들었다. 2세기 전 제분소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문화유산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LOCATION


2691 Upper Bench Rd,Keremeos


TEL

+1-250-499-2888


WEB

오카나간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에 위치한 지역이다. 밴쿠버 시민들의 주말 나들이지, 잘 먹고 잘 살기가 인생의 과제인 캐나디안이 사랑하는 별장지다. 와인과 농장이 몰려있어 '테이스티 트레일'로 불린다.

↑ 캐나다 사막 오소유스

오소유스는 캐나다 유일의 사막 지형답게 햇볕이 뜨겁다. 캐나디안들은 이곳의 호수에서 수상 액티비티를 즐기며 휴가를 보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