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요코하마 여행

일본 도쿄(東京) 남쪽에 있는 개항 도시 요코하마(橫浜). 1859년 개항 후 152년이 지났지만 오래된 서양식 가로등 아래 고풍스러운 벤치에 앉아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바다를 바라보노라면 유럽의 해안가에 앉아 있는 듯하다. 요코하마를 즐기는 최적의 방법은 외국인 거주지 야마테 언덕~상점가인 모토마치~항구 인근 야마시타~아름다운 스카이라인과 야경의 배경이 되는 미나토미라이 지구를 잇는 길을 천천히 걷는 것이다.

야마테에는 '요코하마 외국인 묘지'가 있다. 1853년 페리 제독과 함께 이곳에 왔던 미국인이 묻힌 게 시초다. 3000~4000명의 시신이 가톨릭·러시아 정교회·유대교·개신교 등으로 나뉘어 묻혔다. 항구와 도쿄~요코하마를 잇는 다리인 '베이 브리지(Bay Bridge)'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항구가 보이는 언덕'은 요코하마의 명물이다.

모토마치 거리는 야마테 지역과 야마시타 지역을 가른다. 개항 초기 외국인 대상 상점들이 모여 거리를 이뤘다. 이곳에는 1888년 만들어져 4대를 이어가는 '우치키 빵집'이 있다. 매일 오전 11시 30분 개점 당시 처음으로 만들어 팔았던 식빵을 그대로 재현해 판매한다. 일본 최초의 맥주 공장터도 인근에 자리하고 있다.

요코하마의 밤은 잠들지 않는다. 빙글빙글 도는 놀이공원 관람차가 내뿜는 조명과 꺼질 줄 모르는 고층 빌딩 불빛이 항구의 정취를 더해주고 있다. / 이경민 영상미디어 기자 kmin@chosun.com
항구를 따라 펼쳐진 야마시타 지역에는 '야마시타 공원'이 있다. 햇살을 즐기며 이곳을 걷는 사람들의 얼굴은 '여느 휴양지가 부럽지 않다'는 듯 여유로운 표정이다. 공원 옆에 있는 '뉴 그랜드 호텔(New Grand Hotel)'에서는 개항 초기 외국인들이 즐겨 먹던 스타일의 '일본식 나폴리탄 스파게티'와 '도리아'를 맛볼 수 있다.

야마시타를 지나 신코바시 다리를 건너면 미나토미라이 지구 내 '아카렌가 창고'가 나타난다. 개항 초기 항구에서 내린 물건들을 보관하던 세관 창고 건물을 개조해 쇼핑센터로 만들었다. 건물 주변으로 과거 기차가 지나던 레일을 그대로 남겨 옛 정취를 느끼도록 했다. 이곳 1층의 '요코하마 바샤미치 아이스'에서는 일본 최초 아이스크림 제조법으로 만든 담백한 아이스크림을 판매하니 놓치지 말길. 달콤한 아이스크림을 맛본 뒤 '요코하마 코스모월드'의 대관람차를 타고 나면 어린 아이가 된 듯 기분이 좋아진다.

긴 산책에 지친 몸은 도심 온천 '요코하마 미나토미라이 만요 클럽'에서 풀자. 온천으로 유명한 하코네에서 매일 아침 온천수를 가져온다고 한다. 건물 옥상에 마련된 족욕탕에서는 요코하마의 아름다운 야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대관람차의 화려한 조명과 296m에 달하는 초고층 빌딩인 '랜드마크 타워' 그리고 반달 모양의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이 그려내는 스카이라인이 환상적이다. 

야마시타 공원에서 바라본 미나토미 라이 지구 전경.
야마테 지역‘외국인 묘지’. 수천개의 십자가가 늘어서 있다.
재즈바‘윈드잼머’에서 하루 세 개만 한정 판매하는 거대한 햄버거. 너무 커서 고기 와 야채가 분리돼 나온다.

야마시타 인근 차이나 타운(China Town)에는 중국 음식점만 있는 게 아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요코하마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들이 술과 음악을 즐기기 위해 찾던 '재즈바(jazz bar)' 30여 곳이 남아 영업 중이다. 요코하마의 직장인들은 퇴근 후 동료들과 이곳을 찾아 하루의 스트레스를 날린다. 바마다 '하우스 밴드(house band)'가 있어 매일 밤 바에 마련된 무대에서 작은 공연을 펼친다. 미국인이 주인인 '윈드잼머(Windjammer)'는 1972년 문을 열었다. 베이스 연주자 가야마 히로노부(57)씨가 이끄는 윈드잼머 하우스 밴드의 수준급 연주는 인근 재즈바들 사이에서도 정평이 나 있을 정도다. 하루 세 개만 만들어 판매하는 지름 20㎝가 넘는 큰 햄버거 역시 이곳의 명물이다. 윈드잼머 (045)662-3966

외국 문물의 영향을 받은 요코하마지만 전통 일본식 선술집은 여전히 직장인들에게 인기다. 사쿠라기쵸역 인근 '노게(野毛)'에는 탁자 서너 개가 겨우 들어갈 만한 작은 선술집들이 오밀조밀 모여 있다. 시미주(64)씨 부부는 40년째 이곳을 지키며 선술집 '쓰바키(椿)'을 운영하고 있다. 시미주씨가 직접 만드는 소박하고 맛깔스러운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시미주씨는 젊은 시절 요정 요리가 발달한 교토에서 음식 만드는 걸 배웠다고 한다. 이곳의 메뉴는 대부분 그의 창작 요리다. 쓰바키 (045)231-3929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크루즈 타고 추억 여행

지난 8일 일본 요코하마항을 떠나 대만 화롄으로 향한 11만5000t급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쾌속 주행을 하고 있다. 선미에 있는 테라스 수영장 주변에선 승객들이 수영을 즐기기도 한다.
지난 8일 일본 요코하마항을 떠나 대만 화롄으로 향한 11만5000t급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쾌속 주행을 하고 있다. 선미에 있는 테라스 수영장 주변에선 승객들이 수영을 즐기기도 한다. / 조인원 기자

바다는 고요했다.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지난 7일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일본 요코하마(橫濱) 항을 떠나 대만을 향했다. 18층 높이에 여의도 63빌딩을 눕힌 길이보다 40m가 더 긴 이 배는 3500명이 넘는 승객과 승무원을 태우고도 북태평양 서쪽 바다를 공주의 발걸음처럼 사뿐사뿐 헤쳐 나갔다. 심한 배멀미를 했던 아픈 기억 때문에 잔뜩 갖고 간 멀미약은 돌아와서 당장 환불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하지만 그렇게 잔잔한 바다가 어떻게 변할지는 아무도 몰랐다.

승객들은 노부부가 많았다. 30년, 40년 넘게 살아온 부부들이 신혼부부처럼 두 손을 꼭 잡고 다니는 모습이 자주 보였다. 그럼에도 크루즈 안에선 느긋하게 바다에 지는 노을이나 감상하며 추억을 회상할 시간이 없었다. 그러기엔 배 안에서 놀거리가 너무 많다. 크루즈는 추억을 회상하러 오는 것보다 추억을 만들러 오는 여행에 가깝다. 첫날 저녁 경기도 일산에서 왔다는 부부를 만났다. 내년에 칠순이라는 부인은 남편과 크루즈 여행만 이번이 벌써 네 번째라고 했다. 길게는 5개월짜리 세계 일주 크루즈 여행도 다녀왔다고 했다. 부인은 "매일 객실 앞에 배달되는 다음 날 일정을 꼼꼼히 챙겨 찾아다니면 시간이 부족하다"고 했다.

저녁을 먹고 배 안을 산책했다. 수영장 4개가 있는 15층부터 갤러리, 바, 극장, 식당, 카지노가 있는 5층까지 객실을 제외하고 한 바퀴 도는 데만 40분이 걸렸다. 첫날 저녁 7층 '익스플로러 라운지'에서 댄스를 배우는 행사가 열렸다. 100명이 넘는 승객들이 가수의 노래에 발을 맞춰 춤을 따라했다. 이 배 안에선 모르는 사람들끼리도 금방 친해졌다. 육지에서 남들이 멋지게 춤추는 모습만 보며 박수치던 승객들은 바다 위에선 남의 눈을 의식하지 않았다.

승객들이 무엇보다 가장 기대하는 시간은 이틀째 저녁인 선장 주최 환영 파티. 모든 승객들은 정장이나 드레스를 입어야 했다. 서양식 파티 문화가 어색한 우릴 비롯해 일본인, 중국인 노인들이 영화에서나 보던 파티복을 모두 입을지가 궁금했다. 어정쩡한 세미 정장을 걸치고 파티가 열리는 메인 홀에 들어서자마자 예상이 빗나갔음을 알았다. 낮에 뷔페 식당에서 만났던 슬리퍼, 반바지 차림의 단체 관광객들은 어디에도 없었다. 모두가 턱시도에 나비넥타이를 한 신사들과 화려한 이브닝드레스의 부인들로 변해 있었다.

바다로 떠난 지 사흘째 되는 오후, 다이아몬드 크루즈 선장의 방송이 갑자기 시작됐다. "무엇보다 승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우리는…"으로 시작된 선장의 말은 필리핀을 강타하고 북상하는 태풍 '노을'의 영향권이 우리 배의 이번 코스와 만나기 때문에 대만 일정을 하루 변경하겠다는 내용이었다. 대만 동쪽 화롄(花蓮)에서 남쪽 바다로 돌아서 가오슝(高雄)으로 가는 것을 포기하는 대신 화롄에서 반대로 돌아서 북쪽 지룽(基隆)에 도착한 뒤 예정에 없던 일본 가고시마(鹿兒島)를 거쳐 요코하마로 돌아가겠다는 것이었다. 항로가 태풍의 바깥쪽이었지만 바다에서는 어떤 상황에도 만일을 대비해야 했다.

그날 저녁 처음으로 배가 흔들리는 것이 느껴졌다. 아무리 큰 크루즈라도 바다에서 배는 배였다. 실제로 배의 흔들림보다 태풍으로 파도가 앞으로 얼마나 더 심할까 하는 걱정이 있었다. 하지만 저녁 먹을 때가 지나자 걱정보다 허기가 앞섰다. 온종일 열려 있는 14층 '호라이즌 코트' 뷔페 식당으로 올라갔다. 음식을 가득 올린 접시를 양손에 든 어르신 승객들도 비틀거리지 않을 정도의 흔들림이었다.

결과적으로 선장의 결정이 옳았다. 지룽을 거쳐서 가고시마로 향하는 이틀 동안 태풍 '노을'은 바다엔 파도가 계속됐지만 갑판에서 산책을 해도 괜찮을 정도였다. 예정에도 없던 가고시마는 화창한 날씨 속에 구경할 수 있었다. 또 가고시마 항구 바로 앞에 있는 사쿠라지마(櫻島) 화산이 분화하며 멋진 구름이 피어오르는 것도 보았다.

항해 엿새째인 12일 저녁 메인 홀에서 다시 정찬 옷차림의 파티가 열렸다. 이날은 특별히 프린세스 크루즈가 설립된 지 50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한 파티였다. 80년대 초에 국내 TV로도 방영된 미국 ABC방송 시트콤 '사랑의 유람선(원제: Love Boat)'의 크루즈가 바로 프린세스 크루즈였다. 우리가 탄 다이아몬드 크루즈는 바로 이 회사가 보유한 17척 크루즈 중 아시아권에서 운항하는 배였다.

크루즈를 타면 바다가 얼마나 큰지 내가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 새삼 느낀다. 가도 가도 끝이 없는 바다 위에서 이렇게 거대한 유람선도 얼마나 보잘것없는지도 알게 된다. 하지만 사람들은 파도에 배가 흔들리든 말든 먹고 마시고 춤을 추고 즐긴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하기에 말이다. 혼자도 심심하진 않다. 모르는 사람과 친구가 되거나 새로운 사랑을 찾기도 한다. 크루즈는 목적지를 위한 여행이 아니라, 어딜 가더라도 여행의 과정을 즐기라고 한다. 우리들 인생처럼.

지난 12일 프린세스 크루즈 50주년 기념 만찬이 열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승객들이 어울려 춤을 추고 있다.
지난 12일 프린세스 크루즈 50주년 기념 만찬이 열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승객들이 어울려 춤을 추고 있다.

여행 정보

크루즈는 호텔처럼 등급이 있다. 초호화 7성급에서 중급까지. 승객 수에 대비해 승무원이 많은 크루즈일수록 등급이 높고 서비스가 좋다. 관광을 위주로 크루즈 여행을 원하면 기항지가 많은 여정을, 휴식을 원하면 해상 일정이 많은 것을 택하는 것이 낫다.

대체로 기항지가 적고 해상 일정이 많을수록 선상 이벤트나 프로그램이 많다. 크루즈 회사들은 보통 1~2년 전에 운항 일정을 확정하기 때문에 크루즈 회사 홈페이지를 들어가면 조기 예약자들을 위해 크게 할인된 가격으로 나온 상품들이 있다. 또 가족이나 친구들과 동행할 경우 무료로 배를 탈 수 있는 행사도 자주 열린다.

** Travel in Diamond Princess Cruise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일본 요코하마 여행

일본 도쿄(東京) 남쪽에 있는 개항 도시 요코하마(橫浜). 1859년 개항 후 152년이 지났지만 오래된 서양식 가로등 아래 고풍스러운 벤치에 앉아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바다를 바라보노라면 유럽의 해안가에 앉아 있는 듯하다. 요코하마를 즐기는 최적의 방법은 외국인 거주지 야마테 언덕~상점가인 모토마치~항구 인근 야마시타~아름다운 스카이라인과 야경의 배경이 되는 미나토미라이 지구를 잇는 길을 천천히 걷는 것이다.

야마테에는 '요코하마 외국인 묘지'가 있다. 1853년 페리 제독과 함께 이곳에 왔던 미국인이 묻힌 게 시초다. 3000~4000명의 시신이 가톨릭·러시아 정교회·유대교·개신교 등으로 나뉘어 묻혔다. 항구와 도쿄~요코하마를 잇는 다리인 '베이 브리지(Bay Bridge)'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항구가 보이는 언덕'은 요코하마의 명물이다.

모토마치 거리는 야마테 지역과 야마시타 지역을 가른다. 개항 초기 외국인 대상 상점들이 모여 거리를 이뤘다. 이곳에는 1888년 만들어져 4대를 이어가는 '우치키 빵집'이 있다. 매일 오전 11시 30분 개점 당시 처음으로 만들어 팔았던 식빵을 그대로 재현해 판매한다. 일본 최초의 맥주 공장터도 인근에 자리하고 있다.

요코하마의 밤은 잠들지 않는다. 빙글빙글 도는 놀이공원 관람차가 내뿜는 조명과 꺼질 줄 모르는 고층 빌딩 불빛이 항구의 정취를 더해주고 있다. / 이경민 영상미디어 기자 kmin@chosun.com
항구를 따라 펼쳐진 야마시타 지역에는 '야마시타 공원'이 있다. 햇살을 즐기며 이곳을 걷는 사람들의 얼굴은 '여느 휴양지가 부럽지 않다'는 듯 여유로운 표정이다. 공원 옆에 있는 '뉴 그랜드 호텔(New Grand Hotel)'에서는 개항 초기 외국인들이 즐겨 먹던 스타일의 '일본식 나폴리탄 스파게티'와 '도리아'를 맛볼 수 있다.

야마시타를 지나 신코바시 다리를 건너면 미나토미라이 지구 내 '아카렌가 창고'가 나타난다. 개항 초기 항구에서 내린 물건들을 보관하던 세관 창고 건물을 개조해 쇼핑센터로 만들었다. 건물 주변으로 과거 기차가 지나던 레일을 그대로 남겨 옛 정취를 느끼도록 했다. 이곳 1층의 '요코하마 바샤미치 아이스'에서는 일본 최초 아이스크림 제조법으로 만든 담백한 아이스크림을 판매하니 놓치지 말길. 달콤한 아이스크림을 맛본 뒤 '요코하마 코스모월드'의 대관람차를 타고 나면 어린 아이가 된 듯 기분이 좋아진다.

긴 산책에 지친 몸은 도심 온천 '요코하마 미나토미라이 만요 클럽'에서 풀자. 온천으로 유명한 하코네에서 매일 아침 온천수를 가져온다고 한다. 건물 옥상에 마련된 족욕탕에서는 요코하마의 아름다운 야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대관람차의 화려한 조명과 296m에 달하는 초고층 빌딩인 '랜드마크 타워' 그리고 반달 모양의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이 그려내는 스카이라인이 환상적이다.

야마시타 공원에서 바라본 미나토미 라이 지구 전경.
야마테 지역‘외국인 묘지’. 수천개의 십자가가 늘어서 있다.
재즈바‘윈드잼머’에서 하루 세 개만 한정 판매하는 거대한 햄버거. 너무 커서 고기 와 야채가 분리돼 나온다.

야마시타 인근 차이나 타운(China Town)에는 중국 음식점만 있는 게 아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요코하마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들이 술과 음악을 즐기기 위해 찾던 '재즈바(jazz bar)' 30여 곳이 남아 영업 중이다. 요코하마의 직장인들은 퇴근 후 동료들과 이곳을 찾아 하루의 스트레스를 날린다. 바마다 '하우스 밴드(house band)'가 있어 매일 밤 바에 마련된 무대에서 작은 공연을 펼친다. 미국인이 주인인 '윈드잼머(Windjammer)'는 1972년 문을 열었다. 베이스 연주자 가야마 히로노부(57)씨가 이끄는 윈드잼머 하우스 밴드의 수준급 연주는 인근 재즈바들 사이에서도 정평이 나 있을 정도다. 하루 세 개만 만들어 판매하는 지름 20㎝가 넘는 큰 햄버거 역시 이곳의 명물이다. 윈드잼머 (045)662-3966

외국 문물의 영향을 받은 요코하마지만 전통 일본식 선술집은 여전히 직장인들에게 인기다. 사쿠라기쵸역 인근 '노게(野毛)'에는 탁자 서너 개가 겨우 들어갈 만한 작은 선술집들이 오밀조밀 모여 있다. 시미주(64)씨 부부는 40년째 이곳을 지키며 선술집 '쓰바키(椿)'을 운영하고 있다. 시미주씨가 직접 만드는 소박하고 맛깔스러운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시미주씨는 젊은 시절 요정 요리가 발달한 교토에서 음식 만드는 걸 배웠다고 한다. 이곳의 메뉴는 대부분 그의 창작 요리다. 쓰바키 (045)231-39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