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바다를 사이에 두고 야생 돌고래와 화산을 함께 만나는 일은 신비롭다. 일본 규슈(큐슈) 서쪽의 아마쿠사(天草) 제도와 운젠(雲仙)은 한국에는 다소 낯선 땅이다. 시마바라(島原) 반도의 남쪽 바다는 돌고래가 뛰노는 어촌마을 풍경이고, 북쪽으로 향하면 산자락에 기댄 화산지역이다.

일본 아마쿠사 제도에서는 야생 돌고래가 헤엄치는 모습을 어촌마을 앞에서 목격할 수 있다.

야생 돌고래가 뛰노는 어촌마을

요동치는 것들에는 ‘쉼표’가 없다. 눈앞에서 펼쳐지는 짜릿함으로 따지면 구마모토현(熊本縣)의 아마쿠사 제도가 생경하다. 일본에 뭐 이런 곳이 있었나 싶다. 120개의 섬으로 이뤄진 아마쿠사 해변은 오니이케항(鬼池港)을 벗어나 10분만 바다로 나서면 돌고래가 뛰논다. 도미오카(토미오카, 富岡) 등 어촌마을 앞바다는 야생 돌고래의 세상이다. 배가 다가서도 아랑곳 않고, 배가 멀어지면 오히려 수십 마리의 돌고래가 뒤따라 온다.

코 앞에서 야생 돌고래가 자맥질을 하는 풍경을 보는 것은 경이롭다. 돌고래들은 손에 닿을 듯 바로 갑판 옆에서 나타났다 사라지기를 반복한다. 일본에서 1년 내내 야생 ‘돌고래 와칭’을 할 수 있는 곳은 흔하지 않다. 조류와 해저지형의 영향으로 먹이가 풍부한 츠지시마 섬 인근에는 300여 마리의 돌고래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리드미컬하게 물보라를 튕겨 내던 돌고래들은 ‘끼익 끼익’하는 자신들만의 소리를 내지르기도 한다. 돌고래 구경 뒤에는 이 지역 특산물인 해산물 덮밥으로 배를 채우는 호사스러움이 곁들여진다.

대표적인 돌고래의 서식지인 아마쿠사의 역동적인 모습은 인근 어촌마을들의 단아한 풍경으로 이어진다. 아마쿠사 제도 일대는 일본에서도 가장 석양이 아름다운 곳으로 손꼽히는 지역이다. 아담한 호텔들이 어촌마을 앞에 한적하게 위치해 있고 마을에서는 민박을 받기도 한다. 천연기념물인 묘켄우라(妙見浦) 바위가 들어선 해안절경은 일본의 아름다운 석양 100선에 이름을 올린 곳이기도 하다. 족탕을 할 수 있는 작은 온천들도 마을 골목에 자리잡고 있다.

아마쿠사는 본래 일본 내에서는 특이한 역사로 알려진 섬이다 이 마을들은 그리스도교가 낯선 일본에서 천주교 전파의 시발점이 된 고장 중 하나다. 마을을 지나다 보면 옛 교회가 들어선 이국적인 풍경이다. 그 중 오에(大江)의 나지막한 언덕에 세워진 로마네스크 양식의 오에 성당(오에텐슈도, 大江天主堂)이나 어촌 마을에 위치한 샤키츠 성당(사키쓰텐슈도, 崎津天主堂 )이 인상적이다. 이곳 농민의 난을 이끌었던 16세 소년 아마쿠사 시로의 동상이 곳곳에 세워져 있는 모습도 독특하다.

지옥온천의 산책로. 나무데크 옆으로 연기가 자욱하게 피어오른다.

해변온천인 오바마 마을 온천은 족욕탕의 길이가 105m나 된다.

화산과 지옥온천의 흔적이 서린 땅

아마쿠사 제도는 규슈와 연결되는 5개의 다리가 놓인 뒤로는 육로를 통해서도 구마모토시 방향으로 닿을 수 있다. 하지만 여행자들이 선호하는 루트는 바다 건너 운젠으로 향하는 길이다. 시마바라 반도의 구치노츠항(口之津港)까지는 오니이케항에서 페리로 30분이면 닿는다. 운젠 지역은 화산에 얽힌 시린 과거와 흥미로운 온천 체험이 어우러진 곳이다.

운젠 지역의 묘미는 화산의 흔적을 음미하고 그 뜨거운 땅에 몸을 눕히는 것이다. 운젠은 산자락에서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운젠지옥으로 유명한데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나무데크 길을 따라 지옥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이 길을 야간에 이동하는 야간투어도 진행되는데 밤이면 눈보다 코와 귀가 먼저 반응을 한다.

운젠지역은 예전 후겐산(普賢岳)의 화산분출로 용암이 바다까지 흘러내리는 재앙을 겪기도 했다. 예전 피해마을을 고스란히 보존한 ‘미즈나시혼진 후카에(みずなし本陣ふかえ)’가 남아 있고 운젠다케 재해기념관도 세워져 옛 아픔을 곱씹고 있다.

화산이 재앙이라면 온천은 선물이다. 운젠 지옥(운젠 지고쿠, 雲仙地獄) 일대에는 유황온천들이 곳곳에 들어서 있다. 이 일대는 1930년대 일본 최초로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던 사연을 지닌 곳이다. 해안가에는 특이하게 미국 대통령 오바마와 이름이 같은 오바마 마을 온천도 있다. 105m로 최장길이를 자랑하는 해변가 족욕탕에는 애완견 전용탕이 있으며, 오바마 대통령의 얼굴이 새겨진 수건도 제공하는 재미있고 낯선 풍경들이다.


가는 길
아마쿠사에 공항이 있으나 한국에서 직항편은 없다. 운젠에서는 나가사키 공항이, 아마쿠사에서는 구마모토 공항이 가깝다. 시마바라 반도에서 아마쿠사까지는 페리가 수시로 왕복 운항한다. 항공, 현지교통 및 숙박은 일본 규슈 관광기구(한국어지원)를 통해 상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규슈 서부는 한국보다는 기온이 따뜻한 편이다.


일본 운젠온천


일본 나가사키현의 온천 마을 '운젠(雲仙)'은 산속에 있다. 땅에서 수증기가 자욱하게 뿜어져 나온다. 멀리서 보면 수증기가 풍경을 뒤덮어 이름 그대로 신선이 거니는 구름 같다. 하지만 가까이 다가가 보면 불모지의 바위와 돌 틈으로 물이 솟고 증기가 분출되는 광경이 으스스하다. 이곳의 관광 명물인 '지옥(地獄)'이다.

30여개의 지옥 사이로 2㎞ 길이의 산책로가 나있다. 곳곳에서 물이 끓고 수증기가 피어오르는 소리가 들린다. 온기 섞인 증기에서 황 냄새가 코를 찌른다. 바위에는 누렇게 유황의 더께가 앉았다. 싸락눈이 날리는 차가운 날씨에도 산책로 바닥에 손을 대면 온돌처럼 온기가 느껴진다. 산책로 주변에서 파는 계란도 뜨거운 증기로 삶아낸 것이다.

운젠은 지옥 사이를 거닐며 신선이 된 듯한 기분을 느끼는 곳이다. 흰 수증기가 풍경을 온통 구름처럼 덮었다.
과거 이곳은 일본의 천주교 신자들을 처형하고 고문하던 '진짜 지옥'이었다. 지금은 온천을 찾는 여행자들의 천국이 됐다. 운젠에서 온천을 즐길 수 있는 곳은 20여 군데다. 숙박시설에 딸린 곳도 있고, 공동 온천도 있다. 온천 이용료는 단돈 100엔인 곳도 있지만 보통 500~1000엔이다.

운젠 온천은 피부에 좋다는 유황온천이다. 메이지시대였던 19세기에 독일 출신 의사 지볼트의 저서에 소개됐다. 물에서 은은하게 황 냄새가 난다. 온천물에 몸을 담그고 있으면 피부가 매끈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운젠은 일본 최초의 개항지인 나가사키에서 가깝다. 서양인들의 피서지로 개발됐고, 1934년에는 일본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다. 그래서인지 평범해 보여도 내력 깊은 곳들이 있다.

9홀을 갖춘 운젠골프장은 1913년 문을 연 일본 최초의 퍼블릭 골프장이다. 일본 근대화산업 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사진으로 보는 약 100년 전 코스의 모습이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다. 운젠 명물 유센베이(湯煎餠·온천수로 반죽한 얇은 전병)를 굽는 도토미야(遠江屋)도 60년 역사를 자랑한다. 기름을 쓰지 않아 담백하다.

운젠에서 57번 도로를 타고 자동차로 20분쯤 걸리는 바닷가에 또 다른 온천 마을이 있다. 미국 대통령과 이름이 같은 오바마(小浜)온천이다. 무료 족탕(足湯)을 즐길 수 있다. 따로 마련된 애견용 온천에서 강아지를 목욕시키는 사람들의 모습이 종종 보인다.

료칸 한즈이료의 노천탕은 석재와 수목으로 꾸몄다. 몸을 담그면 금세 피부가 매끈해진다.
57번 도로를 타고 오바마에서 운젠으로 들어가는 길목에 있는 료칸 '한즈이료(半水盧)'는 운젠의 숙박시설 가운데 돋보이는 곳이다. 객실 14개를 모두 별채로 세웠다. 객실마다 기모노를 입은 전담 직원이 배치돼 있다. 객실은 물론 수목 300여종으로 조성한 정원까지 매우 호화롭다. 숙박료도 1인당 5만엔으로 료칸 평균 요금의 세 배다.

이 료칸의 주인은 재일동포 2세인 류카이 가네우미(金海龍海) 유코그룹 회장이다. 그는 "1992년 영업을 시작해 역사는 짧은 편이지만 일본 10대 료칸의 하나로 꼽힌다"고 했다. "손님들이 평생에 한 번 큰 마음을 먹고 찾아온다는 생각으로 서비스를 한다. 손님들이 일상을 잊고 편히 쉴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한다"고도 했다. 숙박비에는 아침·저녁 식사가 포함돼 있다. 특히 저녁에는 일식 정찬 코스인 가이세키 요리가 차려진다. 철에 따라 재료는 물론 식기도 다른 것을 써서 입과 눈이 모두 즐겁다.

온천은 공동 욕탕에서 이용할 수 있다. 노천온천에 앉아 있으면 몸은 후끈하고 찬 겨울 공기에 머리는 청명한 상태가 된다. 밤하늘을 배경으로 눈이 내리면 운치가 더한다. 완전히 잊을 수야 없겠지만 두고 온 일상(日常)이 어쩐지 아득하게 느껴졌다.

여행수첩

◆비행기와 배로 후쿠오카까지 간다. 비행기는 인천·부산 등에서 직항이 있다. 여객선은 부산에서 미래고속(www.mirejet.co.kr)이 운항한다. 3시간쯤 걸리며 왕복 23만원이다.

◆후쿠오카에 도착하면 하카타(博多)역에서 JR로 갈아타고 나가사키현의 이사하야(諫早)까지 간다. 요금은 3790엔. 이사하야에서 운젠까지는 시마테츠(島鐵) 버스가 다닌다.

◆운젠에서 자동차로 30분쯤 가면 시마바라(島原)다. 지금은 전시관으로 쓰이는 시마바라성(城)과 무사들이 살던 마을이 보존돼 있다. 골목길의 작은 수로에 맑은 물이 흐르는 등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다.

시마바라의 향토 음식은 떡국의 일종인 구조니(具雜煮)다. 찹쌀로 만든 떡과 버섯, 야채, 장어, 두부 등 10여 가지 재료를 넣고 끓인 국물이 시원하다. 천주교 탄압에 맞선 농민 봉기 ‘시마바라의 난’을 이끌었던 소년 지도자 아마쿠사 시로(天草四郞)가 농민군과 나눠 먹었던 데서 유래했다고 전해진다. 시마바라성 정문 바로 앞의 히메마츠야(姬松屋)가 유명하다. 유부초밥 등과 함께 나오는 구조니 정식이 1200엔부터다. (0957)63-7272. www.himematsuya.jp 

◆운젠관광협회에서 운영하는 정보관이 온천 마을 초입에 있다. 한국어 안내 지도가 마련돼 있고, 우리 말로 운젠의 명소들을 설명해주는 음성 안내 기기도 갖추고 있다. (0957)73-3434.

홈페이지(www.unzen.org)는 운젠지역의 자연, 역사, 숙박시설 등을 담고 있다. 한국어 페이지도 있다. 숙박시설 목록과 전화번호가 정리돼 있어 편리하다. 숙박시설은 민박, 호텔, 료칸이 있는데 민박은 보통 7000~1만엔, 호텔과 료칸은 1만5000엔선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