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가능할까? 유럽, 그것도 프랑스를 자전거로 즐기기? 의문부터 품겠지만, 놀라운 통계가 있다. 무려 830만명. 프랑스를 자전거로 즐기고 있는 여행객들의 숫자다. 그냥 편하게 기차 타고, 아니면 비행기로 순식간에 갈 수 있을 텐데 왜 하필 자전거? 이런 의문은 프랑스를 찍은 뒤 자전거에 딱 오르는 순간, 0.1초 만에 풀린다. 패키지로 놀러 가셨다고? 괜찮다. 반나절에 찍고 오는 당일 코스도 있으니까.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프랑스엔 '유로벨로'라는 게 있다. 유럽 각 도시를 촘촘히 잇는 14개의 장거리 자전거 이동 경로 연결망이다. 최근에 한국에 해파랑길이 생겼다는데 그게 기껏 해 봐야 770㎞. 놀라지 마시라. 유로벨로, 총길이만 무려 4만5000㎞다. '자전거 실크로드'인 셈이다. 

이 코스 중 으뜸은 벨로디세(La Velodyssee, EuroVelo 1)다. 프랑스에서 가장 긴 자전거 도로로 보면 된다. 시작점은 서북쪽 로스코프(Roscoff) 항구. 대서양을 따라 1400㎞ 길이로 내리 달려야 한다. 페달을 밟고, 근육에 알이 밸 때까지 지쳐야 하는 이 롱 로드. 하지만 어떤가. 이왕 자전거 투어에 도전했다면 당연히 이 코스, 버킷리스트 1순위다. 

힘들어도 벨로디세를 찾게 되는 매력은 이런 거다. 낭트, 라 로셸, 루아양, 바욘, 비아리츠. 혀끝에 이름만 올려도 몽환적인 느낌이 나는 이런 그림 같은 도시를 차례로 만나는 즐거움이다. 으뜸으로 꼽히는 하이라이트 코스는 낭트에서 브레스트로 이어지는 운하. 여기에 푸아트뱅 습지, 부아야르 요새, 아르카숑 만, 필라 사구, 란데스 숲이 주는 아찔한 경관은 자전거 투어로만 맛볼 수 있는 선물이다. 

아니다, 그저 맛만 보고 싶어하는 분들을 위한 코스도 있다. 당일치기로 치고 빠질 수 있는 루트, 이게 총 15개 구간이다. 

가장 깔끔한 코스를 원하는 분은 벨로루트(VeloRoute des Fleuves, EuroVelo 6)로 달려가면 된다. 길이는 서울~부산의 왕복 코스보다 긴 1269㎞. '길이 잘 닦여 있어 초보자에게도 안성맞춤'이라고 적혀 있는데, 아, 만만치 않다. 800㎞에 달하는 거대한 자전거 여행 코스인 루아르 지역뿐 아니라 부르고뉴를 거쳐 프랑슈콩테 지역까지 아우른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한반도의 동해 라인, 7번 국도를 닮은 코스는 망슈 지역 투어(Le Tour de Manche, EuroVelo 4)다. 프랑스 서북쪽 해안 루트인데, 1200㎞가 넘는 해안 절경을 따라 달리는 브르타뉴 코스가 백미로 꼽힌다. 그라니 로즈, 캅 프레쉘 등을 지나 브르타뉴 노르망디 지방, 쥐라기 해안, 다트무어 국립공원까지 해안의 포인트를 모두 찍어볼 수 있다. 

망슈 지역에는 소규모 투어(www.itineranceavelo.fr)도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몽생미셸과 쥐라기 해안을 지나는 루트가 압권. 영국 에메랄드 코스트, 비르 골짜기, 베생-코탕탱 습지 지방 공원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잊을 뻔했다. 기자의 로망이자, 짧고 굵은 투어를 좋아하는 자전거족을 위한 코스. 파리 등 주요 도시 포인트만 콕콕 찍어 둘러보는 자전거 루트, 벨로세니(Veloscenie)다. 

에펠탑, 노트르담 대성당 등 파리 주요 관광 포인트가 시작점이다. 샤르트르 대성당, 베르사유 궁전 등 명소를 지나 몽생미셸까지 간다. 440㎞에 이르는 짧고 굵은 여정이 한 편의 드라마 같은 감동을 준다. 

'도저히, 힘들다, 양보다 질이다'이런 분들에겐 테마 코스가 기다린다. 와인파라면 부르고뉴 자전거 투어(www.la-bourgogne-a-velo.com)를 '강추'. 이게 라운드한 와인의 상큼함만큼이나 입맛을 당긴다. 제브레 샹베르탱, 뉘생조르주, 뫼르소, 메르퀴레, 지브리, 마코네, 샤블리, 풀리쉬 루아르 등 이름만 들어도 미각이 반응하는 지역을 두루 돌아본다. 

부르고뉴 자전거 투어는 사실 현지민들에게도 최고의 코스로 꼽힌다. 미국 여행 잡지 'Afar' 역시 최고 등급을 매긴 자전거 명품 코스. 유서 깊은 와이너리를 돌아보며 와인 시음을 즐기는 독특한 경험까지 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다. 

파리 북쪽에 위치한 릴(www.lille.fr) 지역은 예술·문화 여행의 메카. 27가지 현대 예술과 회화 예술 작품이 접목된 두 가지 테마 코스가 인기다. 특히 이곳에는 이색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색다른 체험도 있다. 1.2m인 앞바퀴와 40㎝인 뒷바퀴로 굴러가는 그랑비쯤은 기본. 2인이 등을 맞대고 타는 텐덤, 무게 100㎏에 길이 6m가 넘는 8인용 자전거 그랑위도 있다.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 프랑스 자전거 투어 에티켓 

1. 도로 자전거 여행 시에는 반드시 준수해야 할 사항들이 있다. 전방에는 흰색, 후방에는 적색, 좌우에는 주황색 반사 장치를 달아야 한다. 페달에도 반사 장치를 부착해야 한다. 

2. 경음기 규정도 있다. 최소 50m 이상 밖에서 들려야 한다. 

3. 헬멧 착용은 기본 중에서도 기본. 형광색 벨트나 조끼 착용도 필수다. 

▶ 프랑스 자전거 여행 100배 즐기는 Tip 

루트에 대한 총체적인 정보 확인 포인트는 프랑스 자전거 관광(www.francevelo-tourisme.com). 숙박과 함께 제대로 자전거 투어에 도전하고 싶다면 란도 벨로(www.biking-france.com), 비시클레트 베흐(www.bicyclette-verte.fr), 벨로 보야저(www.levelovoyageur.com) '빅3' 자전거 투어 사이트에서 정보 확인. 프랑스 전역에는 각 도시마다 구석구석을 돌아보는 자전거 당일치기 코스도 있다. 파리 공공 자전거 '벨리브(Velib)' 당일치기 코스 같은 유형이다. 4시간 코스가 기본(가격 49유로). 

※ 취재 협조·사진 = 프랑스관광청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신익수 여행·레저 전문기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