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 밀라노나 제노바에 간다면, 해변마을 친퀘테레에 들릴 일이다. 마을 해변에서의 소박한 휴식, 바닷가 절벽을 하염없이 걷는 몽환적인 체험을 좇는다면 친퀘테레에 꼭 가볼 일이다.

밀라노에서 제노바를 경유해 덜컹거리는 열차를 타고 서쪽 리비에라 해변으로 두시간쯤 달리면 친퀘테레에 닿는다. 마을은 사실 몇년 전만 해도 이름조차 생경한 외딴 곳이었다. 밀라노를 스쳐간 여행자들은 대부분 피렌체와 로마를 잇는 이탈리아 중부 도시들에 현혹되거나, 동쪽 베네치아로 발길을 옮기는 일이 다반사였다.

절벽 위에 파스텔톤의 집들이 다닥다닥 붙은 마나롤라의 정경. 친퀘테레의 풍경중 가장 아름다운 모습 중 하나다.

절벽으로 연결된 다섯 개의 해변 마을

이탈리아 북서부 라 스페치아 지방의 친퀘테레는 '5개의 마을'이라는 뜻을 간직한 땅이다. 실제 5개의 각기 다른 개성의 해변마을은 파스텔톤의 집과 좁은 골목 길, 동화같은 포구와 소담스런 레스토랑이 어우러져 있다. 마을은 절벽 위의 좁은 길로 연결 돼 있을 뿐 자동차는 쉽게 닿지 못한다. 마을 사이로는 해변 절벽을 따라 유일하게 열차가 오가며 그 열차에서 내려 원하는 마을에 하룻밤 묵은 뒤 다른 마을로 걷는 행복한 걷기 여행이 진행된다.

길 아래는 바다와 파도가, 길 위 산비탈은 포도, 올리브 밭이 어우러진 단아한 풍경들로 꾸며진다. 유네스코는 이 아름다운 마을들과 절벽 길을 세계유산으로 지정해 놓고 있다.

친퀘테레의 마을은 리오마지오레, 마나롤라, 코니글리아, 베르나차, 몬테로소 알 마레 등 다섯 곳이다. 다섯 개의 마을 중 걷기여행자들에게 사랑을 듬뿍 받는 곳은 리오 마지오레다. 리오 마지오레에서 시작돼 마나롤라를 잇는 코스는 ‘비아델라모르’라는 연인의 길로 유명하다. 길목에는 연인들의 사랑을 담은 낙서와 그림이 가득하며 두 연인이 바다를 배경으로 입을 맞추는 조형물은 친퀘테레를 상징하는 이미지로도 곳곳에서 등장한다. 비아델마모르는 주말이면 사랑을 맹세하는 연인들의 발걸음으로 빼곡히 채워진다.

세계유산인 10여km 바다 절벽을 걷다

절벽을 따라 걷다보면 해변가 마을은 불현듯 자태를 드러내며 존재를 알린다. 절벽위에 파스텔톤의 집들이 다닥다닥 붙은 이국적인 장면은 마나롤라에서 가장 선명하다. 해질 무렵 창 틈으로 불빛이 하나 둘 새어나올 때면 마나롤라의 풍경은 더욱 아련하게 다가선다. 사람들은 대부분 이 마을을 바라보는 절벽 위 길목에 서서 한동안 눈을 떼지 못한다. 마을 아래에서 만나는 아담한 레스토랑들 역시 더욱 운치를 더한다.

코니글리아는 친퀘테레의 다른 해변마을과는 모양새가 다르다. 해변이 아닌, 언덕 위 산비탈에 마을은 들어서 있다. 미로같은 골목길에는 아기자기한 상점과 산자락에 기대 사는 이곳 사람들의 일상이 고요하게 담겨 있다.

다섯 개의 마을 중 가장 깊은 휴식으로 다가서는 곳은 베르나차다. 교회당이 있고, 망루가 있고, 포구에는 모래해변이 있는, 평화로운 풍경을 간직한 마을이다. 걷기여행에 나선 여행자들 역시 대부분 베르나차에서 오랜 시간 숨을 고른다. 마을로 들어서면 명품 숍들과 아뜰리에들은 수수한 외관을 하고 골목에 가지런히 정렬해 있다.

절벽 위 리오 마지오레의 가옥들. 여행자들과 일상의 삶이 마을 속에 녹아 있다.

마을 순례의 종착점인 몬테로소 알 마레는 제법 넓은 비치와 상가들이 들어선 곳이다. 이곳 산책로에서 마주하는 일몰 또한 상념에 젖기에 좋다.

친퀘테레의 마을과 마을을 잇는 길은 10여km가 넘는다. 이 구간들만 운행하는 열차를 타고 오가다 원하는 길을 호젓하게 걸을 수도 있다. 호사스런 밀라노의 부호들은 주말이면 조용한 사치를 갈구하기 위해 이곳 친퀘테레를 찾았다. 바다를 바라보고 난 일부 펜션은 성수기에는 밀라노의 호텔만큼 가격이 높게 치솟는다.

많은 문인들은 이곳 친퀘테레 와인에 반해 ‘달의 와인’이라는 찬사를 남겼다. 품격 높은 고립과 조용한 휴식으로 치장된 친퀘테레에서의 일과는 이탈리아 명소 도시의 활보와 대조를 이루며 가슴에 깊게 새겨진다.

가는 길= 밀라노에서 이동하는 게 일반적이다. 밀라노에서 서쪽 제노바를 경유해 라 스페치아로 향하는 열차로 갈아탄다. 라 스페치아로 향하는 길목에 친퀘테레 마을들이 들어서 있다. 친퀘테레에서는 5개의 마을 구간에서 사용 가능한 카드를 구입하면 원하는 기간 동안 편리하게 열차를 타고 내릴 수 있다.


경계의 도시는 다가서는 느낌이 다르다. 스위스 제네바는 중간지대의 성격이 짙다. 도시는 프랑스에 몸을 기댄 채 들어서 있다. 쏟아지는 언어도 프랑스어 일색이다. 공항도, 기차역도 프랑스와 공유할 정도다.

깊은 인상으로 치면 제네바는 캐나다 퀘벡과도 닮았다. 프랑스어가 유창하게 흘러서만은 아니다. 깊은 호수를 끼고 있는 도시는 신시가와 구시가의 구분이 어색하지 않다. 오래된 서점과 카페가 늘어선 구시가를 걷다 보면 트램과 마주치는 정경 또한 자연스럽다. 돌이켜보면 스위스 여행의 묘미는 이런데 있다. 제법 크지 않은 나라인데도 도시에서 느껴지는 풍취가 달라진다. 남부 로카르노와 루가노가 이탈리아색이 완연했다면 제네바는 프랑스의 한 귀퉁이를 채우는 듯한 이미지가 강하다.

론 강변의 제네바 도심 풍경. 도시는 론 강과 제네바호가 맞닿는 곳에 들어서 있다.

프랑스와 몸과 사상을 섞은 도시

제네바는 스위스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다. 제네바호, 140m 가량 치솟는 제또 분수, 종교개혁의 중심지, UN 본부 등이 제네바를 수식하는 몇몇 요소들이다. 스위스의 다른 도시들과 비교하면 제법 다양한 민족, 인종과 맞닥뜨리는 곳이기도 하다. 중앙역인 코르나뱅역은 유럽 각지에서 오가는 열차들로 늘 분주하다.

이 도시에 철학자 마틴 루터, 종교개혁가 칼뱅의 숨결이 닿았고, 볼테르, 바이런, 레닌 등이 망명해 왔다. 사상에 대한 관용은 제네바가 지닌 프랑스색을 덧칠한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도심을 걷는 템포는 유달리 부드럽고 가볍다.

제네바는 스위스가 자랑하는 로망의 도시 중 한 곳이다. 호수를 유람하는 다양한 테마열차들은 제네바를 경유한다, 몽블랑거리로 이어지는 번화가에는 명품상점과 커피 한잔의 여유가 깃든 노천카페가 가득하다. 이 도시에서는 트램이나 가로등마저도 운치 넘친다. 길목에서 10분만 벗어나도 요트가 정박한 제네바 호수와 알프스의 설산은 어우러진다.

론 거리를 지나치면 제네바의 옛 모습과 빠르게 조우한다. 구시가지에서는 성피에르 대성당, 시청사 외에도 제네바 대학 학생들의 단골서점과 오래된 가게들이 유물처럼 들어서 있다. 제네바의 구시가 골목에서 만나는 북카페들은 유달리 인상적이다. 고색창연한 북카페들은 헌책방인 동시에 소박한 브런치 가게이기도 하다. 헌책방들이 쉽게 종적을 감추고, 세련된 북카페와 복잡한 브런치 메뉴를 좇는 우리네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 퀴퀴한 '줄리엔느' 서점, 클레멘타인 소녀 동상 등을 골목을 거닐다 보면 만나게 된다. 16~18세기 건물과 노천카페로 채워진 부르 드 푸르 광장 역시 구시가의 중심이자 휴식이 담긴 공간이다.

예술, 호수, 와인이 녹아든 골목들

제네바 사람들의 일상은 바스티옹 공원에서 엿보게 된다. 숲과 벤치가 들어선 길가에는 산책에 나선 노파, 대형 체스를 즐기는 다양한 피부색의 사람들이 조화를 이룬다. 공원 옆으로는 칼뱅 탄생 400주년을 기념해 세운 종교개혁 기념비가 들어서 있다. 긴 벽을 따라서 프로테스탄티즘 수백 년의 역사가 동상과 함께 설명돼 있는 모습이 독특하다.

바스티옹 공원의 종교개혁 기념비. 칼뱅 등 주요 인물들이 부조 석상으로 새겨져 있다.

제네바호 쪽으로 방향을 잡으면 영국공원, 제또 분수와 연결된다. 영국공원의 주요 볼거리는 꽃시계다. 계절마다 6,500 꽃송이로 새롭게 단장하는 꽃시계는 시계 산업의 메카이기도 한 제네바의 특징을 반영하는 듯하다. 제네바호의 뱅 데 파퀴는 여름이면 호수에서 일광욕을 즐기려는 청춘들로 채워지며 제또 분수를 배경으로 세계규모의 요트대회도 성대하게 열린다. 호수는 그렇게 제네바인의 삶과 맞닿아 있다.

제네바에서는 그랑 테아뜨르 오페라 하우스, 아리아나 유리 공예 미술관 등을 둘러보며 수준 높은 예술에 심취할 수 있다. 론 강을 따라 거슬러 오르면 와이너리들은 그윽한 휴식을 선사한다. 또 매주 수, 토요일마다 열리는 쁠랜 드 쁠랭빨레 벼룩시장에서는 서민들의 삶을 엿볼 수도 있다. 이처럼 다양한 삶이 농축된 공간이 바로 제네바다. 도심은 걸어서 둘러볼 수 있을 정도로 아담해도 다가서는 느낌의 높낮이는 확연히 다르다.

가는길
한국에서 다양한 경유 항공편이 제네바 공항으로 연결된다. 파리, 밀라노 등 유럽 각지에서도 열차로 서너 시간이면 제네바까지 닿는다. 제네바를 기점으로 몽트뢰, 로잔 등 호수 주변도시들을 잇는 열차도 수시로 출발한다. 도심에는 트램이 다니지만 걸어서도 여유롭게 구경이 가능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