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야, 빙글빙글 돌아라… 내 기도가 하늘에 닿을 만큼

서기 659년에 지어진 것으로 알려진 붐탕의 잼페이 사찰 기도의 바퀴.
서기 659년에 지어진 것으로 알려진 붐탕의 잼페이 사찰 기도의 바퀴. / 케이채 제공

북극과 아프리카 등을 섭렵한 케이채는 현재 ‘101일간의 아시아 여정’을 진행 중이다. ‘행복지수 1위’ 부탄에서 보내온 그의 첫 번째 이야기.

사찰 입구로 가까이 다가서자 안쪽에서 청명한 종소리가 꾸준하게 들린다. 하지만 우리네 절에서 쉬이 들을 수 있는 풍경 소리는 아니다. 무슨 소리일까 했던 나의 의문을 풀어주었던 것은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절의 양쪽에 또 사면에 자리하고 있던 동그란 바퀴였다. Prayer Wheel, 즉 기도의 바퀴라고 불리는 이것은 부탄의 어떤 사찰에 가도 반드시 볼 수 있는 것으로, 불교가 단지 종교가 아닌 나라의 역사와 문화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이곳에서 빼놓을 수 없는 물건이자 또 풍경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팀푸의 창강카 사찰서 기도하며 기도의 바퀴를 돌리고 있는 노인.
팀푸의 창강카 사찰서 기도하며 기도의 바퀴를 돌리고 있는 노인. / 케이채 제공
동그란 이 바퀴 안에는 종이에 쓰인 기도문이 가득 차 있다. 바퀴의 겉에도 역시 불교의 만트라가 적혀 있다. 이 바퀴를 손으로 돌림으로써 기도문들이 작동한다는 생각으로, 또 기도를 전하고 생각을 가다듬는 용도로서 부탄의 사람들은 이 바퀴를 손으로 돌리고 또 돌린다. 입구에 있는 커다란 기도의 바퀴뿐 아니라 대부분 사찰에는 작은 바퀴들이 둘러싸고 있다. 때로는 사찰을 수십 바퀴 돌며 이 바퀴들을 돌리며 기도문을 외우기도 한다.

기도의 바퀴는 늘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그러니까 시계 방향으로 돌려야만 한다. 이는 부탄의 사찰들을 방문할 때도 적용되는데, 사찰의 건물을 돌 때나 동상이나 건조물을 돌 때도 오른쪽이 아닌 왼쪽부터 도는 것이 기본이다. 때로는 오른쪽으로 가려다 현지인들의 놀라는 표정에 황급히 다시 왼쪽으로 진로를 바꾸기도 한다. 불교에서 비롯된 그들만의 규칙을 가지고 누구 하나 빠짐없이 지켜가고 있는 부탄이라는 나라의 매력을 보여주는 모습이기도 하다.

빙글빙글 기도의 바퀴를 돌리며 시계 방향으로 걷고 또 걷는다. 여행도 알고 보면 시계 방향으로 흘러가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시간이 갈수록 점점 많은 것을 얻고 깨달음의 숫자는 커져만 가지만 결국 다시 처음으로, 떠나온 곳으로 돌아가야 하니까 말이다. 그런 잡생각들로 머리가 복잡하다가도 다시 들려오는 바퀴 굴러가는 소리, 그리고 함께 들려오는 종소리 속에 모두 다 씻어내린다. 잠시나마 그렇게 마음의 평화를 찾는다.

[그래픽] 부탄
여행 정보

환경 보전을 위해 관광객 사전 신고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1인당 하루 200~250달러의 관광료를 부탄 정부의 지정 여행사에 납부하고 예약해야만 관광 사증(비자)을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무분별한 관광객의 난입을 막고자 정부 차원에서 관광산업을 관리하고 있어 개별 배낭여행은 거의 불가능하다.

유일한 국영 항공사인 드룩(Druk) 에어는 방콕과 카트만두에서 부탄의 유일한 국제공항인 파로(Paro)로 향하는 비행편을 운행하고 있다. 가장 인기 있는 여행 기간은 3월부터 5월까지 봄 시즌이지만, 비용을 절감하고 싶다면 봄을 앞두고 있으면서도 크게 춥지 않은 2월도 추천할 만하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