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소매 차림의 육감적인 여인들이 활보하고 있다.


그러나 카이로우안에 도착하면 튀니지가 지독한 이슬람의 나라였음을 실감할 수 있다. 흔하게 만나게 되는, 몸 전체를 감싼 부르카를 입은 여인들은 카메라 앞에서는 수줍은 듯 얼굴을 성급하게 가린다. 카이로우안은 이슬람 교도들에게 메카, 메디나, 예루살렘에 이어 4번째 성지로 여겨진다. 북아프리카에서 가장 오래된 이슬람 도시로 한때 300여 개의 사원이 있었으며 아직도 시내 곳곳은 100여 개의 모스크로 채워져 있다. 거리에 나서면 붉은색 펠트 모자를 쓴 할아버지가 모스크 앞을 한가롭게 지나치는 풍경을 조우하게 된다.

 

  • 1 북아프리카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그랑 모스크.
  • 2 카이로우안의 도심 건물들은 진흙빛 벽돌로 채색됐다.

 

 

카이로우안의 상징은 그랑 모스크다. 북아프리카에서 가장 오래된 모스크로 건축가이자 장군인 시디 오크바(Sidi Oqba)에 의해 7세기 말 처음 지어졌다. 모스크는 규모뿐 아니라 다양한 조형미를 담은 총아적 성격을 지녔다. 400여 개의 기둥은 로마풍이며 샹들리에는 베네치아의 것을 끌어들였다. 기둥 안쪽 말발굽 모양의 아치는 스페인 안달루시아 양식이다.


시디 사하브(Sidi Sahab) 모스크는 카이로우안의 주민들이 사랑방처럼 들락거리는 기도처다. 예언자 무함마드의 이발사인 사하브의 무덤이 있는 곳으로 이곳에서 기도하면 병도 낫고 축복도 받을 수 있다고 믿는다. 아예 모스크 안에서 도시락도 먹고 낮잠도 자는 풍경이다. 모스크는 진흙빛 벽돌로 채워진 외관과는 달리 실내는 튀니지 스타일의 타일과 모자이크로 수려하게 단장됐다. 카이로우안은 또 튀니지안 카펫으로도 유명한 곳. 도심 로터리의 상징물들도 모스크와 함께 카펫이 나란히 조각돼 있다. 고풍스러운 거리에 나서면 원조 카펫가게들을 기웃거리는 묘미가 덧씌워진다.

 

  • 1 무함마드의 이발사 무덤이 안치돼 있는 시디 사하브 모스크.
  • 2 대포 공격에도 견뎌냈던 수스의 ‘리바트’

 

 

지중해와 맞닿은 메디나를 거닐다

카이로우안에서 수스로 이어지는 길에는 올리브 밭이 펼쳐져 있다. 덩치보다 큰 간격을 유치한 채 끝없이 늘어선 올리브 숲 자체가 이 일대의 장관이다. 튀니지는 세계 올리브 생산 2위 국가. 바게트 빵에 올리브기름을 찍어 먹는 것은 일상의 모습이며 식탁 위의 올리브 절임 역시 이들에게는 김치 같은 역할을 한다.

 

수스는 한때 올리브 등이 거래되던 큰 항구 도시였다. 지리적 요충지로 외세의 침략이 잦아 ‘리바트’로 불리는 두터운 성채를 지었고, 성채 뒤로 구도심인 메디나와 시장인 수크가 형성됐다. 지중해를 내려다보고 들어선 메디나는 다른 도시의 것과는 호흡이나 풍경이 다르다. 수도 튀니스의 메디나가 도시 속에 웅크린 채 닫혀 있다면 수스의 메디나에서는 어느 곳에서든 바람과 바다가 울컥거린다. 수스는 북쪽 해변도시 함마메트(Hammamet)와 더불어 튀니지 최고의 휴양지로 사랑받고 있다.

 

  • 1 함마메트 해변. 수스와 함께 튀니지의 대표적인 휴양지로 사랑을 받고 있다.
  • 2 수스의 시장 골목들은 지중해를 바라보고 흰색으로 단장돼 있다.

 

 

수스에서는 바다향 가득한 수크를 무작정 헤매는 것 자체가 여행의 시작이다. 미로 같은 골목을 빠져나가면 새로운 점포 군락이 모습을 드러낸다. 이곳에서 노천 테이블에 앉아 민트차를 홀짝거리는 튀니지 남성들은 한가롭기로 따지면 세계 최고다. 낮이나 밤이나 수다를 떨며 차를 마신다. 하지만 튀니지 여인들의 이런 모습은 아직은 드문 풍경이다.


골목 어느 곳에서 바라보나 수스의 리바트는 이정표처럼 우뚝 서 있다. 리바트의 성루에 오르면 메디나와 지중해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낮은 언덕을 빼곡하게 메운, 하얗게 채색된 아프리카 북부의 삶의 단면과 자연스럽게 조우하게 된다.

 

가는길
한국에서 튀니지까지 직항 노선은 없으며 프랑스 파리를 경유하는 게 일반적이다. 대한항공, 에어프랑스가 공동운항해 파리 연결이 수월한 편이다. 튀니지에서는 프랑스어가 제2국어로 사용된다. 유럽 각지에서도 수스까지 비행기가 오가며 수도 튀니스를 경유해 육로로 이동할 수도 있다. 카타르두바이를 경유하는 방법도 있으나 연결 시간대가 고르지는 않은 편이다. 튀니지 입국에 별도의 비자는 필요 없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