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 휴양지, 터키 안탈리아
해안절벽 두른 성벽·꼬불꼬불한 옛길 고대극장서 열리는 오페라·발레 페스티벌

안탈리아는 외국인들에게 많이 알려진 이스탄불보다 매년 더 많은 국내외 관광객이 찾는 터키의 최대 휴양지다. 연중 300일 이상 밝은 태양이 내리쬐는 이 지역은 일광욕이나 수영, 윈드서핑, 수상스키, 세일링, 등산, 동굴탐험 등도 가능하다. 여기에 송림(松林)이나 올리브 숲, 감귤·야자수·아보카도·바나나 농장들 사이에 들어선 역사 유적들을 찾아보는 재미도 있다.

터키 안탈리아에 있는 테르메소스 원형 극장. / 터키관광청 제공
고대 그리스 시대에는 페르가뭄의 아타루스 2세 이름을 따 아텔리아로 불렸다는 안탈리아는 기원전 2세기쯤 만들어진 유서 깊은 도시다. 고대광장 카레이치, 아타튀르크 공원과 카리알리 오굴루 공원, 테르메소스 원형 극장, 수많은 선착장 등 볼거리가 많다. 안탈리아는 부드러운 백사장과 암석포구로 이뤄진 웅장한 지중해 연안, 높이 솟은 토로스 산맥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안탈리아가 위치한 터키의 남부 해안은 길이만 1600㎞에 이르며 지중해 푸른 물결이 넘실대는 해안을 따라 둘러싸인 높은 성벽 또한 인상적이다.

칼레이치 따라 걷는 뚜벅이 여행

안탈리아 여행은 해안을 따라 둘러쳐진 높은 성벽 칼레이치를 따라 이뤄진다. 칼레이치는 '성 안'을 의미하는데 4.5㎞의 성벽이 항구를 둘러싸고 있다. 성 안에는 꽤 많은 관광지가 있다. 하드리안 황제의 문, 이브리미나넷(나선형 첨탑), 흐드르큘레(성탑), 그리고 옛 집들. 1㎞ 정도 이어진 칼레이치 여행 코스는 1시간 정도면 걸어서 돌아볼 수 있다.

안탈리아의 상징은 13세기에 만들어진 이브리미나렛. 37m 높이의 첨탑을 자세히 살펴보면 빨간 벽돌로 만들어진 8개의 홈이 파진 나선이 있다. 오묘한 건축양식으로 지어진 건물과 첨탑들도 인상적이다.

성벽 안에는 오래된 옛날 집과 고대로부터 내려오는 꼬불꼬불한 길들이 그대로 남아 있어 마치 과거로 돌아간 듯한 착각에 빠진다. 칼레이치에서 항구 쪽으로 내려가는 길엔 다양한 먹을거리와 고급 레스토랑, 호텔, 팬션이 늘어서 있다.

안탈리아 카레이치에 있는 이브리미나넷. / 터키관광청 제공
고대 원형극장에서 즐기는 오페라

안탈리아의 아스펜도스 극장에서는 매년 여름 국제 오페라·발레 페스티벌을 즐기기 위해 전 세계 관광객이 몰려든다. 지난 9일 개막한 올해 페스티벌은 다음 달 2일까지 계속된다. 지중해가 내려다보이는 2000여년 역사의 고대 극장에서 개최되는 이번 축제에선 비제의 '카르멘'을 개막작으로 베르디의 '오셀로', 푸치니의 '토스카', 차이콥스키의 '백조의 호수' 등이 선보인다.

안탈리아 동쪽으로 50㎞ 정도 떨어져 있는 아스펜도스 극장은 잘 보존·복원된 로마식 극장 중 하나로 약 2만명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다. 원형극장 가운데에서 노래를 하면 관객석의 끝까지 전달이 잘 될 만큼 뛰어난 음향효과를 자랑한다. 매년 약 8만명의 관광객들이 찾는다.

가는 법

한국에서 이스탄불까지 약 12시간 소요되며 터키항공이 매일 운항한다. 대한항공(매주 월·수·금·일)과 아시아나항공(화·목·토)도 직항편이 있다. 카타르 항공의 경우, 도하를 경유해 이스탄불까지 매일 운항하고 있다. 이스탄불에서 안탈리아까지는 터키 국내 항공을 이용하면 된다. 1시간15분 정도 소요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