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장자제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발아래 펼쳐진 절경 텐먼산 케이블카.

중국 여행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이 있는데 바로 장자제다. 장자제는 영화 아바타 촬영 장소로 유명한 위안자제, 세계에서 가장 긴 케이블카로 오르는 톈먼산과 톈먼둥 등 수려한 경관을 가진 관광명소다. 중국의 무릉도원으로 알려져 있다. 사시사철 중국 산수화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사람이 태어나서 장자제에 가보지 않는다면, 100세가 되어도 어찌 늙었다고 할 수가 있겠느냐?'라는 말이 있듯이 장자제는 중국인에게조차도 죽기 전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이상향 같은 곳이다. 

눈앞에 펼쳐진 모든 봉우리 하나하나가 마치 조물주가 심어놓은 듯한 인상을 주어 마음속 깊은 곳까지 스며드는 풍경을 만나볼 수 있다. 짙은 산 내음, 파란 하늘, 따스한 햇살 등 신록이 물드는 5월은 그야말로 장자제 여행의 최적기다. 황룡동굴 앞 노란 유채꽃 밭과 산 속에서 만나보는 싱그러운 녹음까지. 자연과 세월이 적절하게 버물어져 감동을 준다. 

 장자제의 랜드마크 톈먼산 

장자제 톈먼산은 해발 1518m 산이다. 그 위에 오르면 봄을 머금은 장자제를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세계 최장 길이인 톈먼산 케이블카를 타고 산에 다다를 수 있는데 편도 길이만 무려 7.45㎞에 이른다. 시간은 편도로 35분이 소요된다. 케이블카 안에서는 위로는 가까워지는 위풍당당한 톈먼산을, 아래로는 99번 꺾인 퉁톈다다오(통천대도)를 바라볼 수 있다. 

 가장 높은 천연 종유굴 톈먼둥 

톈먼산에 오르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천연 종유굴 톈먼둥을 만나 볼 수 있다. 마치 하늘의 문이 열린 듯한 모습으로 그 신비로움에 감탄하게 된다. 톈먼산의 히든카드는 바로 귀곡잔도와 유리잔도다. 절벽 위 아슬아슬하게 펼쳐진 귀곡잔도는 귀신도 곡소리를 하며 지나간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아찔하다. 귀곡잔도가 끝이 나면 이를 더 넘어서는 유리잔도가 눈앞에 펼쳐진다. 투명한 유리를 통해 발아래 펼쳐지는 톈먼산의 전경은 극강의 짜릿함을 선사한다. 

 지상의 무릉도원 무릉원풍경구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영화 아바타 촬영지 위안자제.

톈쯔산(천자산), 양자제, 위안자제를 아우르는 우링위안펑징구(무릉원 풍경구)는 장자제 여행에서 빠져서는 안 될 필수 코스다. 위안자제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될 만큼 그 기개가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 335m 높이를 1분58초에 다다르는 백룡엘리베이터를 타고 있자면 영화 속 나비족이 된 듯한 착각이 든다. 저 멀리 보이는 봉우리 하나하나 아름다움과 강직함이 숨 쉬는 톈쯔산에 오르면 산수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짜릿함의 절정…대협곡 유리다리 

장자제는 재방문 고객이 많은 지역 중 하나다. 요새 사람들의 발걸음을 다시 끌어들이는 관광지는 단연 대협곡 유리다리다. 교각 없이 설치된 세계 최장 유리다리인 대협곡 유리다리는 약 460m 거리가 통유리 총 99개로 이루어져있다. 장엄한 협곡 사이에 둥둥 떠 있는 기분이 들어 아찔한 기운이 감돌지만 통유리 아래로 보이는 협곡과 셀카를 찍는 경험은 절대 놓쳐서는 안 된다. 

 신비로운 황룡동굴 

황룡동굴도 가볼 만하다. 황룡동굴은 지각운동으로 이뤄진 석회암 용암동굴이다. 상하 4층으로 되어 있고 아래 2개 층에는 사계절 시내가 흐르고 있다. 저수지를 비롯해 시내, 폭포, 연못 등이 펼쳐져 장관을 이룬다. 실제 관광할 수 있는 동굴 길이 무려 96곳에 이른다. 또 동굴 안에는 수많은 종유석이 펼쳐져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하늘을 향해 솟아오른 석영사암 봉우리가 독특한 풍광을 이루는 장자제국가삼림공원 [사진제공 = getty images bank]

경이롭다는 느낌이 뭘까. 중국 장자제를 가면 그 느낌이 뭔지 피부로 느끼게 된다. 웅장한 풍광과 신비한 분위기를 품은 장자제는 죽기 전에 꼭 한 번 가봐야 할 여행지로 꼽힌다. 태어나서 장자제를 가보지 않았다면 어찌 인생을 논할 수 있겠는가. 이 말은 장자제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들어본 말이다. 직접 만나기 전까진 그 위엄이 얼마나 대단한지 상상조차 어렵다. 꿈속에서나 볼 법한 최고의 비경을 만나고 싶다면 지금 중국 장자제로 가보자. 

◆ 천년의 신비 톈먼산을 거닐다 

장자제 최고의 풍경구, 톈먼산을 먼저 둘러보자. 톈먼산은 장자제 시내에서 8㎞가량 떨어져 있는 곳이다. 톈먼산은 역사가 시작된 이후 수많은 귀족과 관리들의 추앙을 받았으며 그 문화의 내막이 심오해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해발 1518m로 사방은 모두 절벽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봉우리는 하늘을 찌를 듯 솟아있다. 톈먼산은 장자제의 성지로 장자제의 혼이라 불린다. 톈먼산 정상까지는 시내에서 이어진 세계 최장 7.45㎞ 케이블카을 타고 올라갈 수 있다. 케이블에서 내리면 99개 고개가 기다리고 있다. 여기서부터는 버스를 타고 올라가면 된다. 마침내 마주한 999개 계단. 한 걸음 한 걸음 경치에 감탄하며 올라가다 보면 마침내 톈먼산의 중심인 톈먼둥에 다다른다. 아찔한 높이에 올라 밑을 내려다보면 꿈에서도 보지 못한 광경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 톈즈산 최고의 풍경구 위비펑 

장자제 풍경구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곳 중 하나는 위비펑이다. 위비펑은 톈즈산의 핵심 관광구역이다. 세 개의 봉우리가 구름과 하늘을 가리키고 있으며 높고 낮음이 들쑥날쑥하면서도 서로 어우러진 모습이 장관을 연출한다. 위비펑은 전쟁에서 진 후 천자를 향해 황제가 쓰던 붓을 던졌다고 해서 그 이름을 갖게 됐다. 말 그대로 전설이지만 직접 마주하면 흙이 없는 돌 봉우리 위에 푸른 소나무가 자라서 마치 붓을 거꾸로 꽂아 놓은 것과 같은 모습에 전설이 현실처럼 느껴진다. 

위비펑에 닿아 내려다보는 것도 장관이지만 아래서 올려다보는 것이 더욱 아름답다. 위비펑보다 더 낮은 곳에는 뎬장타이가 자리하는데 톈즈산 최고의 전망대로 꼽힌다. 그만큼 멋진 경치를 자랑해 언제나 관광객들로 붐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아찔한 풍광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텐먼산 케이블카 [사진제공 = getty images bank]

◆ 장자제와 둘러보는 추천 여행지 

장자제를 찾았다면 봉황고성을 빼놓을 수 없다. 장자제에서 봉황고성까지는 차로 4시간 거리. 조금 멀게 느껴지지만 막상 다다르면 그 시간이 아깝지 않다. 

중국 4대 고성 중 하나인 봉황고성은 산이 마치 봉황이 날개를 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하여 봉황고성이라고 불린다. 중국에서 지정한 국가급 중점문 보호단지로 옛 정취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특히 해가 어스름한 저녁이면 그 매력을 더해 고성 특유의 고즈넉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유양 도화원도 둘러볼 만하다. 충칭시 유양토 가족묘 자치구에 위치한 유양 도화원은 1600년 역사를 자랑하는 곳이다. 세상 밖의 무릉도원이라 불리는 이곳은 2011년 중국 5A급 관광지로 선정됐다. 봄이면 흐드러진 꽃잎이 여행객들의 발길을 붙든다. 

온라인투어(02-3705-8110)에서 장자제 여행상품을 판매한다. '중국 최고의 비경 장자제를 노닐다' 기획전에서는 장자제를 비롯해 봉황고성 야경까지 둘러보는 일정을 선보인다. 위안자제 풍경구, 톈먼산, 타캉, 봉황고성, 유양 도화원, 복희동굴 등을 관람한다. 요금은 49만9000원부터. 

[한송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