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눈으로 덮인 파이네산.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신은 지상에 아름다운 것을 만들어 놓고 사람들이 찾기 힘들게 숨겨두었다."

어느 책에서인가 읽은 이야기인데 가끔 여행을 하면서 그 느낌에 절대 공감하는 여행지가 있다. 네팔의 히말라야 설산과 북아프리카의 사하라사막이 그렇고 또 하나, 칠레의 토레스델파이네가 그런 곳이다.

세계10대 절경 중의 하나이며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이라는 여행지 목록에 언제나 빠지지 않는 곳이 칠레 파타고니아의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이다. 그만큼 아름다운 천혜의 자연을 가진 곳이며 풀 한 포기, 돌 하나 그리고 바람 한 점까지 모두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곳이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살토 그란데 폭포.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남미의 끝 부분에 위치한 파타고니아 지방에서 여행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관광지로 유명한 곳이 칠레에서는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이고, 아르헨티나에서는 로스글레시아스 국립공원이다. 두 나라의 국경을 사이에 두고 파타고니아의 절경이 펼쳐져 있는데 칠레의 대표적인 자연경관을 보여주는 곳이 바로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이다.

공원은 칠레 파타고니아 여행의 거점 도시 푸에르토 나탈레스를 출발하여 승용차로 3시간 정도 달려서 도착할 수 있다. 가는 도중에 차창 밖으로 보이는 파타고니아 평원의 모습은 원시의 자연 그대로 단백하고 깔끔하다. 가끔 과나코라고 부르는 야마와 비슷한 동물 무리들이 떼 지어 다니는 모습도 볼 수 있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빙하가 떠다니는 호수.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토레스델파이네의 토레스는 스페인어로 '탑'이고, 파이네는 '푸른색'을 의미하는 파타고니아 토착어라고 한다. 푸른 탑이라는 이름은 국립공원 북측에 우뚝 솟은 삼형제봉 모습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하늘을 찌를 듯한 세 개의 높은 봉우리가 중심에 서 있으며 그 주위로 오래 전 지각변동으로 생겼다는 피오르드 지형이 드라마틱하게 어우러졌다. 옥빛의 빙하 녹은 물이 넓은 호수에 신비로운 색깔을 보여주며 고여 있다.

파이네 국립공원을 다니면서 주변을 돌아보면 광활한 대지 위에 가득 차 있는 척박한 자연환경을 만나게 된다. 조금은 스산하고 습기 많은 날씨와 함께 차가운 기운을 많이 느끼게 된다. 파타고니아 지방 특유의 습한 날씨가 갖는 분위기인데 좋게 생각하면 전혀 오염이 되지 않은 청정한 기운이 가득하다는 맑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옥빛 호수와 어우러진 설산.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남북으로 길이가 긴 칠레는 항상 사계절이 공존한다고 하는데 이곳 파타고니아의 토레스델파이네에서는 하루에도 사계절을 경험할 수 있다. 그만큼 변화무쌍한 날씨를 가지고 있다는 이야기인데 정말로 맑은 날씨를 보이던 하늘에서 갑자기 비가 쏟아지기도 하고 차갑고 강한 바람이 매섭게 휘몰아치기도 한다.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의 중요한 볼거리로는 파이네산의 삼형제봉과 살토 그란데 폭포, 그레이 빙하 호수의 떠다니는 빙하들 그리고 밀로돈 동굴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파이네 산의 주변은 남미 최대의 자연 경관지역인데 자연이 조각한 거대한 바위덩어리와 호수 위를 떠다니는 거대한 파란색의 빙하들, 하늘을 찌를 듯 솟아있는 높은 봉우리들은 주변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 준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파이네 폭포.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산의 골짜기마다에는 초록빛의 호수와 폭포가 곳곳에 놓여 있고 푸른 삼림과 다양한 동식물군이 분포한다. 파이네 공원의 중심에는 화강암으로 빚어진 높은 봉우리들이 중세의 고성처럼 웅장하게 늘어서 있으며 특히 양의 뿔 모양으로 생긴 거대한 봉우리는 토레스델파이네 공원의 상징으로 우뚝 서 있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의 관리사무소.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여행자 책에서 뽑은 죽기 전에 가봐야 할 50곳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칠레 정부에 의해 1959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1978년 유네스코에 의하여 국제연합의 자연보호네트워크의 일부로서 자연보호지역으로 선포되었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 주변의 파타고니아 풍경. 2011년 6월 사진)


미국 뉴스 전문채널 CNN이 홈페이지를 통해 전 세계 각지의 뛰어난 경치 31선을 선정해 소개하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전했다.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전남 보성 녹차밭이 포함됐다. 


보성 녹차밭 korea

보성 녹차밭

CNN에서는 보성 녹차밭을 “한국 차의 약 40%를 생산하고 있는 곳이자 많은 드라마와 영화의 배경을 제공한 곳”이라고 소개했다. 녹차 아이스크림, 녹차 삼겹살 등 녹차 관련 아이템도 좋지만 끝없이 펼쳐지는 차밭의 경치야말로 수많은 관광객을 끌어모으는 이유다. 매년 5월에 펼쳐지는 녹차 축제나 작은 전구로 장식해서 멋스러운 분위기가 나는 겨울에 방문할 것을 추천한다.

가는 방법 서울 센트럴시티 버스터미널에서 광주행 고속버스를 타고, 광주 고속버스터미널에서 보성까지 시외버스를 이용한다.


요세미티 America

요세미티

세계적인 암벽 등반의 메카로 알려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시에라 네바다 산맥 중앙부에 위치하고 있는 계곡. 화강암으로 이루어진 900m에 이르는 직립의 암벽이 산재해 있다. 한국의 클라이머들이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하다. 간단한 별장 오두막이나 하프돔이 내려다보이는 웅장한 1920년대 아와니 호텔 등이 추천 관광지다.

가는 방법 샌프란시스코에서 머세드 공항까지 유나이티드 익스프레스가 운항한다. 소요 시간은 약 40분.


빅토리아 폭포 Zambia

빅토리아 폭포

아프리카 잠비아와 짐바브웨의 경계를 흐르는 잠베지 강에 있는 대폭포다. 일층 폭포 중에서 세계에서 가장 폭이 넓은 빅토리아 폭포는 먼 곳에서도 폭포수 쏟아지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하얀 물보라가 500m까지 솟구치고, 분당 5천5백만 리터(나이아가라보다 두 배나 높은)가 108m 아래로 떨어지는 소리에 귀가 먹먹해진다. 투명한 물빛을 자랑하는 상류의 석호는 하마와 악어의 천국이다. 울창한 숲을 따라 나 있는 길을 걷다보면 코끼리, 버팔로, 사자 등도 발견할 수 있다.

가는 방법 ‘인천공항-케냐 나이로비-잠비아 하라레-짐바브웨 국경’ 이동이 일반적인 코스다.


모뉴먼트 밸리 America

모뉴먼트 밸리

영화 <포레스트 검프>, <트랜스포머>, <인디아나 존스> 등의 배경으로도 유명한 곳. 유타 주와 애리조나 주의 접경에 있는 나바호 국립인디언공원에 속한다. 약 5천만 년 전에는 단단한 사암으로 이루어진 하나의 고원이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바람과 물에 의한 침식 작용으로 표면이 날아간 상태다. 영화로 알려진 모습을 보려면 북쪽에서 봐야 한다. 하이라이트는 91m 높이에 폭은 겨우 2m밖에 되지 않는 바위 기둥인 토템 기둥이다.

가는 방법 로스앤젤레스를 경유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로스앤젤레스 공항에서 모뉴먼트 밸리까지 자동차로 10시간 걸린다.


자바 보로부두르 Indonesia

자바 보로부두르

인도네시아 자바 섬의 울창한 정글 속에 있는 세계 최대의 불교 유적. 지난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목록에도 오른, 캄보디아의 앙코르와트와 더불어 동남아시아를 대표하는 역사 유적이다. 유적은 824년 샤일렌드라 왕조가 건설한 것으로 각 층마다 테라스가 있는 10층 구조물이다. 불교사 어디에서도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장대하고 복잡한 건축물이다. 

가는 방법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를 경유해야 한다. 가루다항공, 대한항공이 매주 12편. 


카파도키아 Turkey

카파도키아

초기 그리스도인들이 로마시대 이래 종교 탄압을 피해 바위 동굴 속에 몸을 숨기고 신앙생활을 했던 곳. 수천 개의 기암에 굴을 뚫어 만든 카파도키아 동굴 수도원이 남아 있다. 약 3백만 년 전 화산 폭발과 대규모 지진 활동으로 잿빛 응회암이 뒤덮고 있으며, 그 후 오랜 풍화작용을 거쳐 특이한 암석군을 이루고 있다. 푸른색을 찾아보기 힘들 만큼 생명이 느껴지지 않는 황량한 땅이다.

가는 방법 이스탄불에서 카파도키아까지 국내선으로 1시간 정도 소요된다.


페트라 Jordan

페트라

이집트의 피라미드와 더불어 고대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인 이곳은 198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최근에는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 <인디아나 존스-마지막 성배>의 촬영장소로 유명해졌다. 젊은 탐험가가 이곳에 엄청난 유적이 숨겨져 있다는 말을 듣고 1812년 잊힌 도시를 발견했다. 6세기께 발생한 지진으로 도시 전체가 폐허가 되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가는 방법 도하, 이스탄불, 두바이 등을 경유해 요르단의 수도 암만에서 내린다.


CNN이 선정한 다른 장소는?

나미비아_ 소서스블레이 사구 붉은 사막, 오렌지 사막으로 유명한 곳. 대서양을 따라 남아공 국경에서부터 앙골라 남부까지 1600㎞에 이르는 긴 나미브 사막 중 하나다.

칠레_ 토레스 델 파이네 트레킹 코스로도 인기인 곳. 여행 전문가들 사이에서 지구의 마지막 비경이라고 불린다. 하늘을 찌를 듯이 서 있는 3개의 설봉은 남미 최고의 풍광으로도 꼽힌다. 

아이슬란드_ 트리흐뉴카이우르 화산 약 4천 년 전 한 차례 분화한 이후 휴면 상태다. 언제 마그마가 분출할지 모르지만 지구에서 유일하게 화산 속 모습을 구경할 수 있다.

모로코_ 제마 엘 프나 광장 공개처형장으로 쓰였던 이곳은 하루 종일 많은 인파가 모이는 축제의 광장이다. 

이탈리아_ 산타 마리아 델라 살루테 성당 베네치아를 죽음으로 몰아갔던 흑사병이 사라진 것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성당.

미국_ 칼스배드 동굴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이자 세계 최대의 종유 동굴이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