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래스카서 눈을 들면 만년설, 발 아래는 꽃잔치… 산악 비행기·빙하 유람선·관광열차 타고 '여름 속 겨울' 즐겨볼까

Alaska 빙하와 꽃… 겨울 인듯, 여름 인듯
알래스카의 리틀 스위스라고 불리는 항구도시 발데즈의 그림같은 풍경. 앵커리지에서 발데즈까지 오는 길은 그 자체로 훌륭한 관광코스다. / 한진관광 제공
벌써부터 덥다. 낮 최고기온이 섭씨 30도를 넘나들고 있다. 이럴 때 간절한 것이 얼음. 한여름에 얼음 바다를 건너고 빙하를 밟아 볼 수 있는 알래스카는 단언컨대 여름철 최고의 여행지임에 틀림없다. 알래스카의 7, 8월 최고 기온은 섭씨 20도를 넘지 않는다. 빙하가 있는 곳은 겨울 외투가 꼭 필요할 만큼 춥다. 해가 진 뒤인 밤 11시에서 새벽 3시 사이에도 체온을 보호할 외투가 필수적이다. 알래스카의 또 다른 매력은 청량감이다. 깨끗한 공기, 탁 트인 시야에 부연 미세먼지에 시달리던 심신은 금새 생기를 되찾는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선 거대한 빙하는 희다 못해 푸르스름한 빛을 띠며, 만년설을 이고 우뚝 서 있는 높은 산들은 위압감을 느끼게 한다. 북극의 광활한 툰드라와 그 곳에서 생존하는 동식물들의 모습을 보노라면 자연의 웅장함과 존재감에 저절로 머리가 숙여진다. 눈 쌓인 침엽수림과 유빙(流氷)이 떠다니는 바다. 산악 비행기를 타고 맥킨리 산을 굽어보고 창밖으로 드넓은 설원과 크고 작은 아름다운 호수들을 바라보며 기차 여행을 하는 곳. 자연 다큐멘터리에서나 보던 풍경을 직접 보는 맛은 평생 잊기 힘들 것이다.

얼음 바다를 가로 지르는 크루즈 여행

Alaska 빙하와 꽃… 겨울 인듯, 여름 인듯
알래스카에서는 산악비행기를 타고 맥킨리산을 굽어보고(아래쪽 사진은) 크루즈를 타고 얼음 바다를 가로지르며 빙하를 볼 수도 있다. / 한진관광 제공

'알래스카의 리틀 스위스'로 불리는 항구도시 발데즈는 꼭 한번 들러야 할 곳이다. 동화 속의 도시를 연상시키는 발데즈는 아기자기한 풍경으로 유명하다. 드넓은 프린스 윌리엄 사운드 해변, 만년설이 아름다운 산봉우리 등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한폭의 수채화인 이곳은 앵커리지에서 차로 6~7시간 걸린다. 짧지 않은 거리지만 앵커리지에서 발데즈까지의 여정 그 자체만으로도 하나의 훌륭한 관광코스이다. 구름을 포개놓은 듯한 톰슨 고개와 산 위에 만들어진 특이한 워싱턴 빙하는 물론, 세계 최대의 지상 빙하라 불리는 마타누스카 빙하도 이 길에서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발데즈는 알래스카주 남동부 프린스 윌리엄 사운드에 위치해 있으며 콜롬비아빙하가 근처에 있다. 발데즈에서 콜롬비아 빙하 유람선을 타고 떠나는 크루즈 여행은 현존하는 바다 빙하 중 가장 큰 콜롬비아 빙하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다. 이곳은 알래스카 횡단 파이프라인의 남부 터미널로 석유산업이 지역경제의 근간을 이루며 광산업, 사냥, 낚시 등 관광업, 모피산업도 활발이 이루어지고 있다.

빙하 트레킹 코스도

매력적인 항구도시 스워드도 기억해 둬야 한다. 나이만에 자리한 스워드는 알래스카 남부 피오르드 해안 여행의 출발지로 다양한 크루즈여행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빙하 트래킹이 가능한 엑시트 빙하로 가는 길에 야생화가 흐드러진 산책길을 걸으면 자연의 향연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스워드는 바다와 육지에서 빙하를 볼 수 있는 곳으로 스워드에서 20분 거리인 엑시트 빙하는 걸어서 빙하를 밟아볼 수 있는 몇 안 되는 곳 중 하나다. 엑시트 빙하는 스워드 하이웨이를 따라 이동하며, 세계 최대 규모의 산(山)빙하인 엑시트 빙하로 가는 트레킹코스는 알래스카 최고의 아름다운 트레킹 코스로 손꼽힌다. 입구에서 트레일 정상까지는 약 6km이고 트레일 정상은 빙하의 허리에 닿는다.

앵커리지와 발데즈 사이에 있는 마타누스카 빙하는 알래스카에 있는 육지 빙하 중 사람이 근접하여 볼 수 있는 가장 큰 빙하다. 이 빙하의 언저리에는 빙하의 역사를 알아볼 수 있도록 암석, 화석, 지층, 종자, 식물들의 흔적이 남아있다.

색다른 기차 여행의 맛

관광열차인 알래스카 레일로드는 알래스카의 대표적인 관광수단이자 교통수단이다. 앵커리지~페어뱅크스 구간, 앵커리지~스워드 구간등 다양한 구간을 운행하지만 그 중 추카치 산맥을 배경으로 자연과 바다, 빙하 등을 볼 수 있는 거드우드~스워드 구간이 가장 인기있고 대표적인 구간이다. 약 3시간이 소요되며 차량으로는 볼 수 없는 또 다른 경치를 감상하는 동안 알래스카의 아름다움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알래스카의 주도인 앵커리지는 현대의 첨단 문명과 함께 복잡한 세상으로부터 격리된 거친 자연환경을 동시에 품은 독특한 도시다. 알래스카 인구의 40%가 살고 있으며 항공, 기차, 크루즈 등 교통의 중심지이자 금융, 문화, 관광의 중심지 역할을 하는 도시이다. 대표적인 관광지로는 앵커리지 박물관, 수상 경비행기장 등이 있다.

Alaska 빙하와 꽃… 겨울 인듯, 여름 인듯
여행 상품 항공편을 이용해 알래스카로 떠나는 패키지 여행은 한진관광의 전세기 상품이 대표적이다. 인천공항에서 앵커리지까지의 직항편은 없으며 대한항공 계열사인 한진관광만 여름철에 전세기를 띄운다. 올해도 7월26일과 30일, 8월3일 등 단 3회만 운행한다. 미국 시애틀을 거치는 항공편은 17시간이 소요되지만 직항 전세기는 8시간이면 도착한다. 여행상품은 코스에 따라 발데즈 코스, 알리에스카 코스, 타키트나 코스 등 세가지로 나뉜다. 가격은 439만원부터이며 전 일정 기사/가이드팁 및 식사팁 포함으로 품격 있는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예약 및 상담은 전화(1566-1155)나 인터넷(www.kaltour.com)으로 하면 된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