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트래블바이블은 해외여행에 관한 모든 정보를 여러분에게 영감이 될 수 있도록 정리하는 종합선물세트입니다. 
세상에 모든 일들을 다 알 수 없듯이 여행에 관한 정보를 한 눈에 보기 쉽지 않은데요 
바로 이 곳에서 여행의 영감을 얻으시길 바라겠습니다.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Travelbible.tistory.com 입니다.






▲ ⓒTahiti Tourisme-Gregoire Le Bacon

[투어코리아] 남태평양의 환상적인 풍경을 품은 프렌치 폴리네시아. 그중 타히티(The Islands of Tahiti)와 보라보라는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낙원'으로 조금씩 알려지며 허니무너들의 로망이 되고 있다.


그러나 타히티만 해도 하나의 섬이 아니다. 소시에테, 투아모투, 마르키즈, 오스트랄, 갬비어 등 5개의 제도로 구성돼 있는 데다, 이곳들은 총 118개의 보석 같은 섬들을 품고 있다.


사진 한 컷만으로도 입이 딱 벌어지는 환상적인 풍경을 지닌 섬들이 남태평양 바다에 보석처럼 점점이 박혀 있는 것.

▲ ⓒTahiti Tourisme- Gregoire Le Bacon

그중 '모레아(MOOREA)'은 비현실적인 아름다움을 갖춘 곳이다. 아름다움이 변치 않길 바래서일까. 모레아는 '영원의 섬(THE TIMELESS ISLAND)'으로 불린다. 남태평양의 푸른 바다 위에 연둣빛 벨벳을 깔아놓은 듯한 눈부신 라군과 파인애플 향기가 짙은 최고의 숨겨진 휴양지 '모레아'.


타히티 파페에테 국제공항에서 고속정으로 30분 이동하면 닿게 되는 모레아에서의 시간은 순간순간 감탄의 연속이다. 에메랄드 빛 투명한 바다, 연둣빛으로 가득한 계곡, 절벽을 따라 폭포가 흘러내리는 산이 겹겹이 둘러싸며 만들어낸 녹색 가득한 풍경은 오감을 자극한다.


여행의 즐거움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이 비현실적 풍경을 마주하며 일상의 모든 짐을 훌훌 털어내고 멍 때리고 있어도 그저 좋다. 모레아 주민들이 만들 공예품을 구경하고, 해변의 작은 마을이나 리조트에서 평화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마냥 좋다.

▲ ⓒTahiti Tourism

평화로운 섬 일주 도로에서는 열대의 싱그러운 과일을 맛볼 수 있는 파인애플 농장, 비밀스런 해변과 독특한 상점을 끊임없이 만날 수 있다. '지구상에서 가장 달콤
한 파인애플'로 통하는 모레아의 파인애플을 듬뿍 맛보고, 쿡스 만(Cook's Bay)에 들어서 있는 과일주스공장(Fruit Juice Factory)에 들러 이 섬의 다양한 과일로 만든 주스와 술을 맛보는 즐거움도 누릴 수 있다.


여행의 즐거움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지루할 틈 없이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도 풍성하다. 모레아는 해류가 거칠지 않아 4계절 내내 스노클링을 즐길 수 있는 '스노클링 천국'이다. 모레아의 바다는 제트스키, 카누, 다이빙 등을 만끽할 수 있는 물속 놀이터가 돼 여행객들에게 신나는 시간을 선사한다.


모레아의 웅장한 산봉우리들을 탐험해 볼 수도 있다. 헬리콥터로 계곡과 산능선을 따라 둘러볼 수 있고, 4륜구동 차량을 타고 플랜테이션과 개울을 지나 계곡 깊이 숨어있는 폭포까지 들어갈 수 있다. 울창한 열대우림 속 산책이나 산꼭대기 전망대까지 하이킹을 즐길 수 있는 것도 매력적이다.


<사진 태국관광청, 필리핀관광청, 베트남항공, 이탈리아관광청, 프랑스관광청, 스위스정부관광청>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본인은 누구에게도 금전적 보상을 받거나 허위 사실을 유포하지 않습니다. 읽은이의 좋아요 한번의 클릭이 세상을 보다 아름답게 바꾸어줍니다. 감사합니다. Travelbible.tistory.com 

■ 위시빈과 함께 하는 '비밀 여행단' 

슬슬 짜증납니다. 여름 휴가까진 아직 멀고, 스트레스는 가득 찼고. 그렇습니다. 이럴 땐 보기만 해도 속이 뻥 뚫리는 '휴양지' 투어가 딱입니다. 하지만 우리 직장인들, 시간 없습니다. 돈도 없습니다. 일단 지금은 비밀 여행단과 함께 눈에 콕 담아주십시오. D데이는 여름휴가로 잡으시면 됩니다. 당연히, 아는 사람만 가는 비밀스러운 곳입니다. 아, 떠나기 전에 피트니스 클럽 끊고, 몸매 관리도 신경 쓰셔야겠죠.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1. 샤름엘셰이크 (Sharm el-Sheikh) 

발음부터 힘듭니다. 하지만 이곳, 장난이 아닌 곳이지요. 마치 송중기가 열연한 태양의 후예 촬영지, 자킨토스를 방불케 합니다. 난파선도 있고, 바다 속도 끝내지주요. 다이버들에겐 이곳이 천국이나 다름없습니다. '세계 3대 스쿠버다이빙 명소'로 꼽히니까요. 전 영국 총리인 토니 블레어가 스쿠버다이빙을 위해 찾았고 최근에는 프랑스 사르코지 대통령 부부가 휴가차 방문하기도 했답니다. 당연히 럭셔리입니다. 호텔, 리조트만 140여 개, 다이빙숍만 70여 개에 달하거든요. 중동의 부호들은 요트를 타고 직접 리조트에서 입국 수속을 밟기도 한다니 말 다했지요.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2. 트로페아 (Tropea)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신들의 해안'이라 불리우는 트로페아

애칭 끝내줍니다. '신들의 해안'이라니 말이지요. 이탈리아 하고도 트로페아. 당연히 이곳, 영화인들이 그냥 놔둘 리 없습니다. 영화 '인셉션'에 나왔던 바로 그곳입니다. 새하얀 절벽 위에 지어진 오래된 주택들이 해변의 신비한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아직 어느 정도인지 감이 안 오시죠. 트로페아가 최근 받은 상이 있습니다. 남부 칼라브리아주 티레노 해안 '예쁜 마을 선발대회 1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진'에 해당하는 멋진 상이지요. '티레노 해안의 진주'가 바로 트로페아입니다. 깎아지른 암벽 위에 수백 년 된 주택들이 해안을 따라 구불구불 이어집니다. 그 벼랑 아래 수많은 파라솔. 피조(Pizzo)에서 리카디(Ricadi)까지 이어진 티레노 해안은 너무나 멋져서 '코스타 데글리 데이(Costa degli Dei)', 신들의 해안이라 불리는 거지요. 매년 1위를 거머쥐니 주변 마을들, 질투를 한몸에 받을 수밖에 없겠지요.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3. 자킨토스 (Zakynthos) 

뭐, 그렇습니다. '그리스의 흔한 섬' 중 하나가 자킨토스입니다. 청정 자연 그대로의 휴양지. 특히 페리를 타거나 비행기를 타고 이곳으로 떠날 수 있다니 정말 숨은 휴양지가 맞습니다. 바부터 클럽까지 즐비하니, 그야말로 '낮 휴, 밤 클'의 생활이 가능한 곳이지요. 우리 국민에겐 최근 종영한 '태양의 후예' 때문에 익숙해져 버렸습니다. 송중기와 송혜교가 난파선에서 대화하던 그곳, 바로 '나바지오 해변'입니다. "(송혜교) 여기 이 배는 왜 이렇게 있죠?" "(송중기) 홀려서, 아름다운 것에 홀리면 이렇게 되죠". 우리도 홀려볼까요. 

4. 칸쿤 

두말 필요없는 곳, 멕시코 칸쿤입니다. 한국인들에게도, 미국과 캐나다인들에게도 허니문 여행지 1순위로 꼽히는 명소입니다. 이국적인 마야문명의 흔적도 볼 수 있지요. 하얀 백사장과 에메랄드빛 카리브 해에서의 휴양은 생각만 해도 황홀합니다. 마야문명의 메카는 '치첸이샤(Chichen Itza)'입니다. 호텔존에서 200㎞ 정도 떨어진 곳이지요. 왕복 약 5시간이 소요되지만 절대 칸쿤에서는 놓칠 수 없는 포인트입니다. 영어를 쓰는 가이드가 안내해 주면서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내용이 뭐냐고요? 직접, 가서 들어보시길. 

5. 폴리네시아 (Polynesia) 

남태평양의 진주, 하면 고갱이 머물며 작품활동을 했던 '타히티 섬'이 떠오르시죠. 하지만 우린 비밀 여행단. 수준이 다릅니다. 우리는 이곳을 떠올립니다.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의 섬들 중에서도 특히 아름답기로 유명한 보라보라섬. 여행 고수들 사이에선 워너비 휴양지로 꼽히지만 우리에겐 아직은 알려지지 않은 보석 같은 곳입니다. 수심이 얕고 수온까지 따뜻하니 아이들과 함께 가도 끝내줍니다. 아, 파도? 절대 잠잠합니다. 산호들이 섬을 둘러서 보호해 주고 있거든요. 잔잔한 호수, 아니 잔잔한 바다.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6. 팔라우 (Palau)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다이버의 천국 팔라우 [사진제공 = 하나투어]

그렇습니다. 다이버들이 찾는 곳은 뭐가 달라도 다릅니다. 또 하나의 다이버 천국으로 불리는 곳이 '팔라우'입니다. 태국 팔라완과 절대 헷갈려서는 안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남태평양 행이 졸지에 동남아 행으로 둔갑할 수 있으니까요. 영화 '마린보이'에서 김강우도 이 바다를 보면서 꿈을 키웠습니다. 밀키웨이와 해파리들이 가득한 젤리피시 레이크, 신비로운 파란 빛의 바다까지 이색적인 바다들이 줄줄이 펼쳐져 있는 것도 매력입니다. 팔라우로 '팔로우(follow)' 하시죠. 

※자료제공 = 위시빈 https://goo.gl/a0DeOg 

[신익수 여행·레저 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리조트에서 바라본 보라보라 본섬의 상징 봉우리 오테마누와 수상 방갈로들 모습.

여기선 바다가 하늘이고, 하늘이 바다다. 바다의 주인인 물고기들은 낮에는 사람들과 숨바꼭질하며 놀다가 밤이 되면 셀 수 없이 많은 별이 돼 하늘을 이불로 덮고 잔다. 태평양의 진주(眞珠), 보라보라(Bora Bora) 섬이다.

◇프렌치 폴리네시아의 '백미(白眉)'

남태평양 동쪽 400만㎢에 흩어져 있는 118개 섬을 공식적으로 '프랑스령(領) 폴리네시아(프렌치 폴리네시아)'라고 부른다. 보라보라는 프렌치 폴리네시아의 수도 파페테가 있는 타히티섬에서 북서쪽으로 260㎞ 떨어져 있다. 파페테의 파아아 공항에서 프로펠러 비행기를 타고 50분 정도 가야 한다. 비행기엔 좌석이 지정돼 있지 않으므로 앉고 싶은 자리에 앉으면 된다. 다만, 보라보라로 갈 때는 왼쪽열에 앉는 게 좋다. 그래야 착륙하기 전 보라보라의 전경을 하늘에서 볼 수 있다.

관광객들이 라군 비치에 몰려든 대형 가오리들을 구경하고 있다.
보라보라 본섬은 길이 10㎞, 너비 4㎞의 크기로 태평양의 거친 파도로부터 방파제 역할을 하는 환초섬들에 둘러싸여 있다. 본섬을 띠처럼 두르고 있는 이 환초섬들을 '모투'라고 하는데 여기에 세계 최고 수준의 리조트들이 들어서 있다. 본섬과 모투 사이에는 태평양과 물길로 이어져 있긴 하지만 깊이도 얕고 파도도 거의 없어 마치 호수같은 '라군'(Lagoon·초호·礁湖)이 있다.

지난 19일(현지시각) 서울에서 꼬박 하루를 걸려 모투 무테에 만들어진 보라보라 비행장에 내리자 이 섬의 상징인 두 봉우리, 오테마누(727m)·파히아(661m)와 블루 라군이 '환영' 인사를 보낸다. 짐을 찾자 기다리고 있는 건 예약한 리조트로 관광객들을 실어다 줄 크고 작은 보트들. 파도가 거의 없는 라군을 25분쯤 달려가자 S리조트가 모습을 드러냈다. 숙소는 '가든 방갈로'. 이름 그대로 잔디 정원 안에 야자수잎을 엮어 만든 고깔 모양 지붕의 방갈로 독채가 '호텔 방'이다. 방갈로 전면 통창 문에선 바다가 훤히 보이고, 문을 열고 나서면 바로 백사장이다.

늦은 점심 식사를 하러 리조트 내 식당에 가니 1979년 미아 패로우 주연의 미국 영화 '허리케인'의 촬영지라는 표시와 함께 패로우의 자필 서명이 담긴 액자가 걸려 있다.

리조트 스포츠센터에서 무료로 스노클링 장비를 빌려 바다에 들어가 봤다. 산호가 부서져 생겼다는 모래는 파우더처럼 촉감이 부드럽고, 물속은 워낙 투명해 시야에 거칠 게 하나도 없다. 바닷속 중간중간에 흩어져 있는 산호 주변에는 갖가지 색과 크기의 열대어들이 모여들어 열심히 뭔가를 쪼고 있다.

폴리네시아 전통‘타마라’방식으로 물고기와 돼지고기 등을 조리하기 위해 돌을 달구고 있는 현지인들.

다음 날에는 '셔틀보트'를 타고 라군을 25분 정도 달려 I리조트로 숙소를 옮겼다. 이번에 묵은 곳은 '수상(水上) 방갈로'. 라군 물 위에 지어진 방갈로이다. 침실 통창으로 바다가 한눈에 들어온다. 방갈로에서 바로 바다에 뛰어들어 수영을 즐길 수 있도록 데크와 사다리, 구명복이 마련돼 있다. 방갈로 거실 한복판에 대형 유리관이 눈에 띈다. 밑을 보니 바다다. 밤에는 여기에 불을 켜놓아 불빛을 보고 모여드는 고기들을 감상할 수 있다.

◇물가는 비싸도 일생에 한 번은 누려볼 만

기막힌 자연과 완벽한 휴식을 제공하는 보라보라지만 모든 게 좋은 건 아니다. 먼저 한국에서 가고 오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인천에서 동경 나리타로 가(2시간20여분 소요) '타히티 누이 항공'으로 갈아타고 타히티 파페테까지 간 다음(11시간여 소요) 다시 타히티 국내선을 타고 보라보라로 가(50분) 또 택시보트를 타야(20~30분) 숙소에 도착한다.

타히티섬 파페테 시내에 있는 노트르담 성당.

비싼 물가도 곤혹스러운 부분 중 하나. 리조트에서 대부분 때워야 하는 식사는 파스타에 콜라 한 병 먹는 데 우리 돈으로 4만~5만원을 내야 한다. 각종 레포츠 비용도 산호섬 투어가 12만원 정도, 열대어와 상어에게 먹이 주는 프로그램이 16만원 정도, 바다낚시가 보트 한 대당 100만원 정도, 헬리콥터 투어가 37만원, 잠수복을 입고 하는 바닷속 사파리가 12만원 정도로 만만치 않다. 본섬에서의 렌터카 비용은 소형차가 2시간에 12만원 정도이고 리조트에서 자전거를 2시간 빌리는 데 2만원 정도 한다.

'난 꼭 김치가 있어야 식사를 할 수 있다'는 한식 애호파에게도 보라보라는 힘든 곳일 듯싶다. 어느 리조트 식당에도 한식을 포함해 동양 메뉴는 거의 찾아볼 수가 없으니 말이다.

이처럼 지상천국으로 가는 '통행료'가 비싸다 해도 보라보라는 누구든 일생에 꼭 한 번은 가봐야 할 '버킷 리스트'에 오르기에 손색이 없다.

◇타히티와 모레아

보라보라를 가려면 '고갱의 섬' 타히티를 거쳐야 한다. 타히티에서 1~2박 하며 보라보라에서 미처 즐기지 못한 쇼핑과 식당·바 등의 밤 문화를 즐기는 것도 좋다. 파페테 시내에는 대형 수퍼도 여럿 있다. 콜라 한 캔에 1700원 정도, 생수 1L에 2000원 정도, 닭고기요리 포장 도시락이 6000원 정도 해 보라보라 물가에 비하면 '천국'이다.

타히티를 포함해 폴리네시아 지역의 특산물로는 흑진주가 유명하다. 파페테 중심가엔 '펄 마켓'을 비롯한 진주 전문 매장이 곳곳에 있다. 중앙시장 '마르셰'에는 진주 생산업자들이 직판하는 가게도 있다. 가격은 등급에 따라 매겨지는데 '마르셰'의 한 생산자 직판장에선 A등급 진주 한 알이 13만원 정도 했다.

파페테에서 배를 타고 25분 정도 가면 나오는 '모레아'섬도 보라보라 못지않은 훌륭한 휴양지. 고갱이 '고성(古城) 같은 섬'이라고 했을 정도로 품격이 넘치는 아름다운 섬이다. 보라보라가 너무 멀고 '감옥 같아' 부담스럽다면 타히티에서 즐길 건 즐기고 모레아에서 충분히 휴양하는 방식의 일정도 고려해볼 만하다.

 

  1. 2012.08.18 21:15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