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맥주의 수도 '필젠'

필스너 맥주 공장이 네오 르네상스풍으로 세운 더블 아치형 정문. 필스너 맥주 탄생 50주년을 기념해 1892년에 세웠다.
필스너 맥주 공장이 네오 르네상스풍으로 세운 더블 아치형 정문. 필스너 맥주 탄생 50주년을 기념해 1892년에 세웠다.
쨍한 날 쭈욱 들이켜는 게 제일인 줄 알았다. 맥주 맛이란 청량감이 9할이라 여겼으므로.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가을날 한 모금씩 음미하며 마셔도 좋겠다는 생각은 '체코의 맥주 수도' 필젠(Pilsen)에 가서야 들었다. '맥주탕(湯)'에 몸 담그고 '비어 스파'를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새로 알았다. 1295년 '보헤미아의 왕' 바츨라프가 필젠에 도시를 세울 때부터 260가구에 맥주 양조권을 주었으니, 이곳 필젠은 곧 맥주고, 맥주는 필젠이다. 체코 대표 맥주 '필스너 우르켈'도 필젠산(産)이다.

수도 프라하에서 서쪽으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있는 필젠. 유럽 여느 도시들처럼 그 중심은 성당과 광장이다. 성 바르톨로뮤 성당과 시청사를 중심으로 널찍한(139m×193m) 광장이 펼쳐지는데, 특이하게도 그 지하에 20㎞에 이르는 동굴이 있다. 그냥 생긴 게 아니라 중세 사람들이 변변찮은 도구로 수백년 동안 파고 뚫었다고 한다. 동굴의 주 용도는 음식 저장, 특히 맥주 보관이었다. 집집이 갖고 있는 지하 우물이 연결돼 있기도 했다. 이 '역사적인 언더그라운드'에 직접 들어가 볼 수 있는데, 1㎞ 정도가 개방돼 있다. 워낙 미로 같아서 가이드를 놓치면 길을 잃기도 한다. 15세기 지어진 맥주 양조장을 개조한 '브루어리 박물관'에서 지하로 내려가면 언더그라운드로 통한다.

체코 맥주의 수도 '필젠'

그래도 언더그라운드보다 더 와닿는 건 필스너 맥주 공장 견학이다. 광장에서 걸어서 약 15분 거리에 있는데, 네오 르네상스 풍의 더블 아치형 정문부터가 남다르다. 필스너 맥주 탄생 50주년을 기념해 1892년에 세운 것이다. 이곳에서 필스너 맥주의 탄생과 역사, 양조법, 170여년 전 양조장과 현재 양조장, 실제로 맥주를 병에 담는 모습까지 다 볼 수 있다. 무엇보다, 오크통에서 갓 따른 '생맥주' 필스너를 맛볼 수 있다. 걸러내거나 살균하지 않아 효모가 살아 있는, 진짜 생맥주다. 시중에서 마시는 '필스너 우르켈'보다 진한 오렌지빛이 나며 불투명하다. 잘고 단단한 거품이 부드럽게 감싸며 전해오는 쌉쌀함과 풍부한 향이 일품이다.

라거 맥주의 원조 '필스너 우르켈'은 황금빛 투명한 빛깔과 깔끔한 맛이 트레이드 마크다. 1842년 10월 처음 세상에 나왔을 때부터 '전에 없던 맛'으로 세상을 휩쓸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유통되는 맥주의 약 70%도 이 필스너 우르켈을 본뜨거나 변형한 라거다. 필스너 우르켈은 철저한 계산과 노력으로 탄생했다. 250여 집집이 제각기 만드는 맥주의 질이 뒤죽박죽이라 이웃 독일과의 경쟁에서 뒤처질 것을 염려했던 필젠 사람들이 십시일반 투자해 새로운 양조법을 개발했다. 독일 바이에른에서 이름을 날리던 요제프 그롤을 초빙해 하면 발효(bottom fermentation)의 비법을 찾았다. 미네랄이 거의 없는 필젠의 단물과 스파이스 향이 풍부한 홉, 그리고 몰트(맥아)를 섭씨 5도의 낮은 온도에서 30일간 발효해 가볍고 투명한 맥주를 만들었다. 173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원조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고 한다.

비어 스파. 나무 욕조에 물과 맥주를 섞은 맥주탕이다.
비어 스파. 나무 욕조에 물과 맥주를 섞은 맥주탕이다.

이제 피부가 맥주에 취할 차례다. 필젠에서 차로 약 20분 거리에 푸르크미스트르(Purkmistr)라는 마이크로 브루어리가 있다. 자체 양조장을 갖추고 호텔과 식당을 운영하는 이곳은 맥주 맛도 일품이지만 '비어 스파'로도 유명하다. 오크 통을 닮은 나무 욕조에 따뜻한 물과 맥주가 섞여 녹색을 띠는 '맥주탕'에 몸을 담그는 거다. 여기 들어가는 맥주는 '어린 맥주'다. 발효가 일어나기 전이라, 피부를 자극하는 알코올 성분이 없다. 대신 효모가 살아 있고 비타민 B 등 영양분이 풍부해 피부를 매끄럽게 하고 진정시킨다. 아토피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 매니저 요제프 미치씨는 "클레오파트라가 우유와 꿀로만 목욕한 게 아니다. 맥주로도 했다"면서 "최근 일본에서 자국 온천과 비어 스파를 결합한 상품을 만들겠다고 배워 갔다"고 말했다.

여행정보

관광객이 넘쳐나는 프라하의 화려함에 지칠 무렵, 하루 이틀 다녀오기에 적당하다. 프라하·필젠을 잇는 고속열차 펜돌리노를 타면 1시간 20분 걸리고, 프라하 외곽에서 버스를 타도 1시간 남짓이다. 올해 ‘유럽의 문화 수도’로 꼽힌 필젠엔 맥주 말고도 취할 거리가 아기자기하게 많다. 목각 꼭두각시 인형 ‘마리오네트’ 박물관, 낡은 공장을 예술 전시장으로 바꾼 ‘데포 2015’, 어린이 과학 놀이 공원 ‘테크마니아 사이언스 센터’ 등이다. www.pilsen.eu, www.purkmistr.cz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