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항공권 지금 사면 싸다~

여름휴가, 해외로 떠날 계획이면 당장 비행기표부터 알아보기 시작해야겠다. 항공권을 가장 싸게 사려면 지금이 최적기이다. 대부분 항공사는 길게는 3개월 전부터 1개월 전 ‘조기예약발권’이라는 이름을 붙여 특별 항공요금을 제공한다. 항공사 입장에선 여름 성수기에 떠나려는 탑승객에 대한 안정적인 수요를 미리 확보할 수 있고, 여행객 입장에선 비행기 티켓을 싸게 살 수 있으니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경우다.

조기예약발권을 하면 7월 중순부터 8월 초에 판매하는 가격과 비교해 30~40% 저렴하게 항공권을 살 수 있다. 예를 들어 캐세이퍼시픽 항공사의 경우 런던·파리행 항공권을 4월에는 68만2500원에 판매하지만 최고 성수기(high peak)인 7월 중순부터 8월 초에는 91만원에 판다. 차액이 22만7500원이니까 30% 이상 차이가 나는 셈이다.

아드리아해의 짙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태양빛에 하얗게 반사되는 흰 성벽과 빨간 지붕이 동화 같은 풍경을 만들어낸 크로아티아의 두브로브니크. 해안가를 따라 견고하게 쌓아올린 성벽과 요새는 켜켜이 쌓인 세월의 흔적을 증언하고 있다. / 게티이미지 멀티비츠
조기예약발권이 가능한 항공권은 좌석 물량이 제한돼 있으므로 예약을 서둘러야 한다. 7월 말에서 8월 초 여름휴가를 떠날 계획이라면 특히 그렇다. 인터넷 여행사 웹투어 (www.webtour.com) 이진혁 마케팅팀 팀장은 "전체 여름 해외여행객의 60% 이상이 7월 마지막 주와 8월 첫째 주에 몰린다"면서 "7월 말에 떠나려면 최소 5월 초에는 구매해야 조기예약발권 항공권을 구할 수 있다"고 했다. 조기예약발권 항공권은 가격이 싼 대신 출·입국 날짜를 바꿀 수 없다거나 유효기간이 짧게 설정되는 등 제한사항이 일반 항공권보다 많고 까다롭다. 가격이나 조건을 항공사가 수시로 바꾸기도 한다. 구매하기 전 반드시 미리 확인해야 낭패를 보지 않는다.

여름까지 여행을 참고 기다리기 힘든 이들에겐 여름이 오기 전 특별 연휴가 기다리고 있다. 5월에 무려 6일, 6월에는 3일짜리 연휴가 마련돼 있다. 5월 5일 어린이날이 목요일인데다 석가탄신일이 올해는 5월 10일 화요일이라, 5월 6일 금요일과 9일 월요일 이틀만 쉬면 6일을 쉴 수 있는 '황금 징검다리 연휴'이다. 6월에는 현충일(6일)이 월요일이라 기본 3일, 금요일 하루 월차를 내면 나흘까지도 쉴 수 있다.〈달력 참조〉 5월이나 6월 외국으로 여행을 떠나려면 지금도 이른 편은 아니다. 동남아 일부 지역의 경우 조기예약발권 항공권이 이미 동난 상태다.

여행업계는 '하와이안에어'의 직항 취항을 계기로 올여름 하와이 여행 수요가 커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발리 등 동남아의 리조트·휴양지는 지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본 일본의 대체 관광지로 인기를 얻을 전망이다.

20~30대 여행객들은 '믹스&매치(mix & match)'식 여행 패턴을 선호하는 흐름이다. 관광기간 하루나 이틀은 고급 럭셔리 호텔에서 묵고 나머지는 저렴한 호텔에서 묵는 방법으로 좋은 호텔에 대한 선망을 충족하고 여행경비도 절약하는 방식이다. 가족 여행객들 사이에선 여러 도시나 국가를 돌아다니는 대신 한 지역에 머물며 핵심 관광지에 집중하면서 휴식도 취하는 '릴렉스&모어(relax & more)' 추세가 두드러진다. 올해 뜨는 여행지들을 여행사 지역별 담당 팀장들에게 추천 받았다.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 항공권 싸게 끊는 방법 ◀
여행 자주 가 보면 안다. 묘하게 같은 여행지, 같은 비행기인데도 누구는 비싸게 끊고, 누구는 싸게 끊는다는 걸. 세상은 그런 거다. 당신이 얼굴 찡그리며 흥정하는 사이, 누군가는 싼 항공권 끊어서 유유히 한국을 떠난다. 그래서 준비했다. 항공권 반값으로 끊는 법. 알아 두시라.

   

1. 얼리 버드(early bird)가 돼라

미리 예약하면 항공권이 싸진다는 거삼척동자도 안다문제는 그 기간이다도대체 얼마나 미리여기서 막힌다최근에 이 애매함을 딱 정리해 준 사이트가 있다여행 가격 비교 사이트 스카이스캐너(www.skyscanner.co.kr)

최근 3년간 이 사이트로 항공편을 예매한 수천만 건의 표본을 토대로 최적의 항공권 예약 시점(Best Time To Book) 보고서를 낸 것이니 신뢰할 만하다.

일단 평균치부터 외워 두자여행지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핵심은 출국 6 전이다. 이때 예약을 하면 평균 3.9% 싸게 살 수 있다는 거다조금 더 자세히 뜯어볼까.
여행의 즐거움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우선 이웃 나라 일본가장 싸지는 마법의 항공권 예약 시기는 출국 7주 전이다이때 끊으면 무려 13% 정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한국인이 즐겨 찾는 여행지 넘버 투’ 미국은 다르다일본보다 2개월 일찍 서둘러야 한다미국행은 출국 17주 전 예약이 가장 싸다이 마법의 시기 할인율은 평균 13%대다

중국은 조금 다르다마법 시기는 6주 전이때 할인율은 12%대다.

구매 시점에 따라 항공권 가격 변동 폭이 가장 큰 여행지는 호주동일한 날짜에 출국하는 항공편이더라도예약 시기만 잘 찍으면 무려 26만 원을 절약할 수 있다최적의 호주 여행 예약 시점은 7주 전이다할인율은 무려 25%호주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 ‘7주 전’ 잊지 마시라.

가장 서둘러야 싸지는 곳은 필리핀이다필리핀 마법의 예약 시점은 출국 19주 전즉 5개월 전이다평균 24%가량 싸다.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대만은 8주 전태국은 12주 전이 가장 싸다홍콩은 13주 전이다영국과 베트남은 17주 전이니 서두르는 편이 낫다.

이 보고서에서 눈여겨볼 또 하나의 팁은 1년 중 가장 싸게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마법의 시기에 대한 분석이다한국 출국 항공권 가격은 3월에 가장 저렴하다주 단위로 세분화한다면 12월 첫째 주(48)가 항공권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최적의 출국 시점으로 분석된다. 3월에 출국한다면 평균 12.8%가량 비용을 줄일 수 있다. 12월 첫 주 출국이라면 그 할인율은 13.5%까지 떨어진다.

당연히 피해야 하는 시기항공권 가격이 비싼 계절이다이 분석에 따르면 항공권 가격이 가장 비싼 시기는 1이다. 주 단위로 구분한다면 가장 살인적인 시기는 9월 중순(38)이다.
   

2. 해외 체류 기간을 조정하라

항공권에 유효 기간 있다는 것모르는 분들 의외로 많다더 심각한 건 유효 기간에 따라 비행기 가격이 달라진다는 걸 모르는 거다장거리단거리에 따라 유효 기간 당연히 달라진다

장거리는 최소 1, 45, 3, 6, 1년의 유효 기간이 있다반면 단거리는 7, 14, 1, 1년으로 유효 기간이 나뉜다당연히 유효 기간이 짧은즉 체류 기간이 짧은 항공권이 더 저렴할 수밖에 없다.
   

3. 비성수기를 적극 활용하라

당연한 계명이다비수기 항공권 쌀 수밖에 없다연휴방학휴가철연말은 성수기 중 최고의 성수기다가격도 상한가다. 5월 초 근로자의 날부터 어린이날까지 이어지는 연휴가 대표적이다.

방문 지역의 기온 조건에 따라 성수기 비성수기 기간이 달라지는 것도 꼼꼼히 따져야 한다유럽은 추운 겨울이반대로 남반구 호주는 한국이 여름일 때 겨울이기 때문에 비수기가 된다

특히 6월과 10에는 또 한 단계 더 가격이 뛴다워킹홀리데이로 인해 항공권 수요가 많아지는 탓이다남태평양과 동남아는 한국이 추울 때 갈 수 있는 따뜻한 기온의 지역으로 가격이 높고더울 때 저렴해진다. 여행의 즐거움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4. 경유지(스톱오버)를 활용하라

직항이라고 무조건 좋은 게 아니다.  오히려 한 번 경유지를 거치면 몸과 마음이 홀가분해질 때가 있다경유 노선을 잘만 짜 넣으면 중간 체류 기간을 최대 7일까지 늘릴 수 있다장시간 여행을 하는 여행객이라면 한 번의 항공권 구입으로 두 나라를 한꺼번에 여행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의미다.

스톱오버는 항공권 구매 때 미리 신청만 하면 된다여행지가 선정되면 경유지에 따라 항공사를 선택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항공사에 따라 스톱오버 서비스의 절차가 다르지만 무료로 제공하는 항공사도 많으며 1회에 10만 원 정도 추가하면 어렵지 않게 이용할 수 있다.
   

5. 에어텔(air+hotel)을 이용할 것

항공사에는 일반 항공권뿐 아니라 호텔 바우처 첨부 조건의 항공 가격과 호텔 구매 조건으로 판매하는 항공+호텔’ 상품이 별도로 존재한다이는 보통 항공과 호텔을 따로 예약하는 것보다는 20~30% 저렴하다.
   

6. 외국 항공기를 이용할 것

가장 손쉬운 방법은 외국 항공기를 이용하는 것이다한국은 묘한 나라다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국적기를 이용한 국제선 점유율이 2008년 기준 61%에 달할 만큼 토종 선호 현상이 강하다

더 아이러니한 것은 같은 노선 외국 항공사를 이용한다면 비용이 3분의 이상 대폭 준다는 것예컨대 발리행의 경우 대한항공 대신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을 이용하면 비슷한 값에 비즈니스 좌석에 앉을 수 있다그렇다고 서비스가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같은 비즈니스 좌석이라면 대한항공이 두 배 수준. 굳이 비싼 국내 항공사를 이용할 필요가 없는 셈이다.
  

7. 목요일 출발은 무조건 피하라

출발 요일에 따라 항공권 값은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요일만 잘 찍어도 항공권 값 10만 원 이상 줄일 수 있는 요일의 법칙’ 핵심은 이렇다일요일과 화요일 사이에 출발할 것반대로 가장 항공권 요금이 비싸지는 요일은 목요일, 2위가 금요일이다주말을 끼고 가는 습관 때문이다.
   

8. ‘떨이용’ 땡처리 항공권 활용할 것

이거 대박이다땡처리싼 건 기본재밌는 건 떠날 날짜가 임박할수록 가격이 싸진다는 거다심지어 2~3일 전 땡처리 상품은 80%, 90% 이상 싸지기도 한다.

물론 여기엔 가슴 아픈 사연이 있다휴가철용으로 여행사들이 항공사의 좌석(블록)을 대거 잡아 놓았는데아쉽게 판매 실적이 저조했던 것어차피 비행기는 떠나는 거고그러니 울며 겨자 먹기로 싸게 팔 수밖에 없는 거다.

요즘엔 아예 땡처리 상품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땡처리 여행 상품 포털도 많다땡처리닷컴(www.072.com), 땡처리항공닷컴(072air.com), 땡처리에어텔닷컴(www.072airtel.com) 등이 대표적이다요즘은 전문 예약 사이트에도 땡처리 전문 코너가 있다스카이스캐너(www.skyscanner.co.kr)를 통해서도 땡처리 최저가 항공권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대부분 항공권뿐만 아니라 패키지까지 급박하게 취소된 해외 패키지 상품을 싸게 고를 수 있는 쇼핑몰이니 꼭 한번 둘러봐야 한다출발 1~3주 전의 좌석이 대부분적게는 10%, 많게는 70%까지 싸다.

간혹 여행사 홈페이지를 둘러봐도 보석을 건질 수 있다부정기적이긴 하지만하나투어나 모두투어 등 대형 여행사들도 땡처리 코너를 따로 마련한다.

여행 고수들만 아는 땡처리 잡기 비법도 있다첫 번째는 하와이 같은 복수 취항지를 노릴 것. 여러 항공사가 많은 비행기를 공급하니취소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눈 크게 뜨고 보시라

여행 관련 커뮤니티를 공략하는 방법도 있다물론 가입자 수가 많을수록 좋다휴가철이면 여행사들이 아예 이벤트성으로 할인 항공권과 땡처리 항공권 안내문을 띄워 놓는다.

이도 저도 아니라면 딱 한 가지 방법뿐이다째려보고 있다가 광클(빛의 속도로 클릭)하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