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산을 보고 나면 다른 산을 보지 않고, 주자이거우의 물을 보고 나면 다른 곳의 물을 보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중국 사람들은 호수와 폭포 등이 조화를 이루는 주자이거우 풍경이 세상 어느 곳보다도 아름답다고 여긴다. 험준한 산악지대에 펼쳐지는 계곡 풍경은 '신이 내린 비경'이라고 불릴 정도로 신비롭다.

↑ 신비로운 풍경의 주자이거우

◆ Y자 형의 신비로운 협곡 = 주자이거우는 중국 쓰촨성 좡쭈자지주의 산악지대에 위치한다. 저마다 특색 있는 114개의 푸른 호수와 47개의 연못, 17개의 폭포와 11개의 급류 등으로 이뤄져 있다. 100여 종의 식물과 희귀동물도 살고 있어 원시림의 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자이거우는 당나라 때부터 좡쭈가 거주하던 곳으로 9개의 좡쭈 마을에서 그 이름이 유래되었다. 주자이거우가 발견된 것은 1970년 몇 명의 벌목공에 의해서다. 그 후 1978년 중국 정부의 엄격한 보호를 받는 관광명소가 되었고 90년에는 중국의 40대 주요 명소에 포함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1992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록되었고 1997년 파리에서 열린 회의에서 세계생물권 보호구에 포함되었다.

주자이거우는 Y자형으로 만들어진 협곡이다. 수정거우, 르쩌거우, 쩌자거우 3개의 골짜기로 이뤄져 있다. 수정거우는 입구에서 눠르랑 폭포까지의 협곡을 가리킨다. 길이는 13.8㎞. 이곳에 펀징하이, 루웨이하이, 화화하이, 워룽하이, 수정췬하이, 수정폭포 등이 펼쳐진다.

펀징하이는 거대한 화분 모양을 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고 루웨이하이는 갈대의 바다라는 이름처럼 서정이 깃들어 있다. 화화하이는 호수에 비친 노을 모습이 한 송이 불꽃같고, 워룽하이는 용이 물 속에서 꿈틀거리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속이 훤히 들여다보일 정도로 맑은 물빛과 함께 물 속에 가라앉은 통나무들의 애잔한 모습은 여행자의 발길을 잠시 더 머물게 한다. 이처럼 수정거우는 주자이거우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코스로 손꼽힌다.

르쩌거우에도 아름다운 폭포와 호수가 연이어 펼쳐진다. 전주해와 폭포, 판다해와 폭포, 징하이 등이 있다. 쩌자거우에는 주자이거우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창하이가 볼거리다. 길이 4.5㎞에 이르는 창하이는 주자이거우에서 규모가 가장 큰 곳으로 유명하다. 수정거우에서 창하이는 약 17.8㎞ 떨어져 있다. 해발 3040m에 이른다.

주자이거우의 하이라이트는 협곡을 수놓은 아름다운 호수와 폭포들이다. 햇빛에 비치는 호수의 빛깔이 시시각각으로 변하면서 신비로운 풍경을 풀어놓는다. 한마디로 설명하기 힘든 다채로운 색상의 호수 빛깔은 비경 그 자체라 할 수 있다. 오채지는 다섯 가지 영롱한 색깔을 뿜어내는 호수라 붙은 이름이다. 티베트어로 '웅장하다'는 의미의 눠르랑 폭포는 그 폭이 270m에 이르러 장관을 펼친다. 폭 310m의 전주탄 폭포도 빼놓을 수 없는 풍광이다.

◆ 동화 속의 세계 '황룽' = 황룽은 주자이거우 여행에서 빠뜨리지 않고 둘러보는 명소다. 주자이거우에서 북동쪽으로 약 68㎞ 떨어진 곳에 위치하며 해발 약 3800m에 이른다.

황룽 계곡은 약 3.5㎞에 걸쳐 펼쳐져 있다. 석회암이 용해되면서 침전물이 오랜 기간 퇴적되어 생긴 카르스트지형이다. 계단식 논처럼 완만하게 경사진 석회암 연못이 이루어내는 기이한 광경은 감탄을 불러일으킨다. 석회암이 흘러내리면서 만들어진 연못은 모두 3400여 개. 하얀 석회암에 고인 맑은 물이 햇볕에 반사돼 더욱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계곡 안으로 들어갈수록 고도가 높아지고 숨이 차올라 다소 힘든 코스가 이어진다. 하지만 눈앞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풍경에 고통은 잠시 잊을 수 있다. 이 밖에 5개의 폭포와 4개의 석회동굴, 3개의 사원이 관광객의 발길을 붙잡는다.

△가는 길=청두 등 중국의 주요 도시를 경유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인천~청두까지는 약 4시간10분 소요된다. 청두에서 주자이거우까지 버스로 약 6시간 소요된다.

△상품정보=자유투어에서 '청두/주자이거우/황룽+낙산대불 6일' 상품을 선보인다. 주자이거우에서 수정거우, 눠르랑 폭포, 오채지 등을 둘러보고 '삼국지의 도시' 청두에서 무후사와 금리거리, 낙산대불을 관광한다. 특식으로 샤부샤부가 제공된다. 단체비자, 가이드 및 기사 팁 불포함. 아시아나항공 이용. 요금은 74만9000원부터. (02)3455-0006



여행사 추천 해외여행지

화창한 봄, 겨우내 움츠렸던 몸과 마음에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여행을 떠나보자. 여행계획을 세울 때는 휴식을 통한 재충전 여행인지, 아니면 다양한 문화와 볼거리를 접하는 기회로 삼으려는 여행인지 목적을 뚜렷이 하는 게 중요하다. 여행 기간과 예산 등 계획을 미리 세우는 것은 알찬 휴가를 보내는 첫 걸음. 처음 가보는 곳이라면 패키지 상품을, 직접 준비할 여유가 있다면 여행일정을 짜고 항공편·호텔을 예약해 떠나는 자유여행을 즐기면 좋겠다. 자신의 여행 스타일과 일정 등을 고려해 나에게 맞는 보석 같은 여행지를 찾아보자. 주요 여행사들이 추천하는 해외여행지를 소개한다.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아드리아해를 사이에 두고 이탈리아와 마주하고 있는 크로아티아그리스·로마 문명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해양 국가다. 특히 달마시아 해변에 자리한 두브로브니크는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는 도시로 유럽인들에게 최고의 휴양지로 꼽힌다. 해안 절벽 주변에 성벽과 요새를 견고하게 쌓아올렸고, 붉은색 지붕의 대리석 건물들이 쪽빛 바다를 배경으로 그림 같은 풍경을 선사한다. 렉터 궁전, 프란체스코 수도원, 두브로브니크 대성당, 스폰자 궁정 등 유적이 많다. 대한항공이 이달 30일부터 5월까지 크로아티아 수도인 자그레브까지 4회 왕복 직항편을 띄운다.

이스탄불의 ‘술탄 아흐메트 모스크’. / 터키 관광청 제공
터키 이스탄불

유럽과 아시아의 경계인 보스포러스 해협을 끼고 있는 이스탄불은 동서양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다. 로마·비잔틴·오스만 제국의 수도였던 곳으로 과거의 번영을 보여주는 유적이 많다. 아야 소피아사원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기독교 본부, 그리스정교 본산, 이슬람교 사원 등으로 사용된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으며, 사원 내부를 장식하는 정교한 모자이크 벽화로 유명하다. 술탄 아흐메트 모스크와 톱카프 궁전, 돌마바흐체 궁전 등도 터키의 전통적인 건축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재래시장 그랜드 바자르는 60여개 골목과 4000여개의 상점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터키 특산물인 가죽 제품·보석·골동품·시계 등을 선보이고 있다.

스페인 파라도르… 그라나다·톨레도 등

파라도르(Parador)는 스페인 전역의 고성(古城), 궁전, 귀족의 저택 등 역사적 가치가 있는 건물을 호텔로 개조해 정부가 운영하는 국영 호텔로 중세풍의 낭만 여행을 제공한다. 1928년 그라나다에 처음 세우기 시작해 현재 93개의 파라도르 호텔이 운영되고 있다. 조금 가격이 비싼 편이지만, 대도시 위주의 평범한 유럽 일정에서 벗어나 차별화하고 개성 있는 여행을 원하는 관광객들에게 인기다. 파라도르 호텔은 톨레도·그라나다·말라가·론다·친촌 지역 등으로 구분되며, 해안가나 절벽, 숲 등 자연환경이 뛰어난 곳에 있다. 대개 도심에서도 멀지 않고 수영장·정원 등 부대시설도 갖추었다.

중세도시의 모습을 간직한 프라하. / 모두투어 제공
체코 프라하

프라하의 옛 시가지에는 마치 중세시대로 거슬러 온 듯 고풍스러운 건축물이 도시를 가득 메운다. 대표적 관광명소인 프라하성 안에는 1000년에 걸쳐 완공된 고딕 스타일의 비투스 대성당이 위용을 자랑한다. 프라하를 가로지르는 블타바강에 놓여진 카를교는 초상화를 그려주는 화가, 거리음악가, 기념품 판매 상인들로 항상 북적인다. 5~6월에 프라하를 방문할 경우 올해 62회를 맞이하는 프라하의 봄 국제음악회를 즐겨보자. 체코 민족음악의 창시자로 꼽히는 스메타나의 기일인 5월 12일, 그의 작품 '나의 조국'을 시작으로 음악축제의 화려한 막이 올라 6월 4일까지 이어진다.

중국 황산의 깎아지른 기암괴석과 절벽 가운데로 오솔길이 아슬아슬하게 이어지고 있다. 급경사를 이룬 절벽은 한눈에 보기에도 아찔하지만, 고봉(高峯)에 뿌리를 내린 굽은 소나무는 나뭇가지를 넉넉하게 허공에 드리우고 있다. / 게티이미지 멀티비츠
중국 황산

중국 안후이성 남동쪽에 있는 황산은 깎아지른 절벽과 낙락장송, 운해(雲海)가 장관을 이루는 명소다. 해발 1000m가 넘는 봉우리 72개와 골짜기 24개가 사방으로 뻗어 있다. 1년에 200여일은 거대한 운해가 자욱하게 끼어 있으며, 주룽폭포·바이장폭포 등이 흘러내린다. 산에 오르는 4만여개의 돌계단이 만들어져 있고, 운곡사~백아령 간 케이블카는 길이가 2.8㎞에 이른다. 케이블카를 이용해 산 중턱까지 오른 후 정상까지 산행하는 게 좋다. 2008년에는 황산 입구에 취온천이 개장했다. 다양한 기예로 구성된 중국 서커스 '송성가무쇼'도 놓치지 말자. 199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

말레이시아 자연관광지 랑카위 해변. / 말레이시아 관광청 제공
랑카위에 있는 맹그로브 나무 습지. / 말레이시아 관광청 제공
말레이시아 랑카위

본토인 말레이 반도의 펠리스주로부터 서쪽으로 약 30㎞ 떨어져 있으며 수십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산홋빛 바다와 부드러운 백사장 위로 특급 리조트들이 들어서 있다. 코코넛 나무의 키보다 높은 건물을 짓지 못하도록 하는 등 자연 관광지로서의 면모를 지키고 있다. 섬들을 돌아보는 투어를 비롯해 악어쇼·뱀쇼·킥복싱·말레이 스턴트쇼 등 볼거리도 많다. 중심지 쿠아 시내에선 자신이 원하는 해산물을 즉석에서 요리해 먹을 수 있는 해산물 레스토랑이 인기다. 섬 전체가 면세 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어 쇼핑을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홍콩 디즈니랜드의 퍼레이드. / 홍콩 관광청 제공
홍콩 디즈니랜드와 오션 파크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여행에 좋다. 디즈니랜드는 '잠자는 숲속의 미녀의 숲', 타잔을 테마로 한 '모험의 세계' 등 다양한 캐릭터들로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지난 1월 대대적 변신을 마친 홍콩 최대 놀이공원 '오션 파크'도 찾아보자. 물을 주제로 한 '워터 프론트', 70여개 놀이기구가 모여 있는 '서밋', 대형 조류관이 있는 '타이쉐완' 등 3개의 테마파크로 구성되어 있다. 산 정상의 놀이공원에서 1300m의 지하터널을 달리는 오션 익스프레스도 놓치지 말자. 해가 진 뒤에는 호수 한가운데에서 물·불이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는 심바오쇼가 펼쳐진다.

인도 골든 트라이앵글(델리·아그라·자이푸르)

인도 북부의 델리·아그라·자이푸르 등 세 도시가 삼각형을 이루고 있어 일명 '골든 트라이앵글'로 불린다. 인도여행의 정수를 보여준다. 힌두교와 이슬람교의 문화가 공존하는 델리에서 출발하는 게 좋다. 델리는 17세기 무굴제국 시대 구시가지였던 올드델리와 20세기 영국 식민지 시절 건설된 뉴델리로 나뉜다. 올드델리에는 붉은 화강암 성벽으로 이루어진 붉은 성과 인도 최대의 이슬람 사원인 자미 마스지드 등이 볼거리다. 델리에서 남쪽으로 200㎞ 떨어진 아그라에는 타지마할이 있다. 사막 가운데 자리한 자이푸르는 장엄한 궁전과 사원이 어우러진 도시다. 유독 분홍색 건물이 많아 '핑크 시티'로 불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