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낡고 정돈되지 않은 미개발 지역일 것이다. 이런 아프리카에서 유럽을 만난다면 어떤 느낌일까.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으로 가면 평소 생각했던 아프리카의 이미지와 상반된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된다. 아프리카 속 유럽이란 별명을 갖고 있는 케이프타운은 19세기 유럽풍 건물이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을 만들어낸다. 그 멋 속에는 치열한 역사가 숨어 있다. 수많은 이야기가 담긴 케이프타운으로 떠나볼까.

◆ 미소를 머금은 아기자기 예쁜 마을 남아프리카공화국 웨스턴 케이프주의 주도인 케이프타운은 주민의 35% 이상이 백인으로 구성돼 있다. 이는 17세기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가 설립되면서 백인이 몰려들었기 때문이다. 또한 후에 영국의 식민지 지배 활동의 전초기지 역할을 해온 역사로 인해 케이프타운은 유럽의 모습을 그대로 닮아 있다. 이 때문에 이곳을 방문하면 남아프리카의 문화와 유럽의 분위기를 모두 느낄 수 있다.

먼저 케이프타운을 찾는 관광객들은 워터프런트로 향한다. 이곳은 케이프타운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으로 세계 3대 미항으로 손꼽히기도 한다. 수많은 레스토랑과 쇼핑센터는 물론 각종 관광시설이 밀집돼 있다.

유럽풍 정취가 물씬 묻어나는 '보캅'도 케이프타운 관광에서 빼놓을 수 없는 명소. 알록달록한 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이곳은 다양한 색채만큼이나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보캅이 화려한 색채의 집으로 이뤄진 데에는 여러 가지 이야기가 있다. 유색인종 사람들이 인종차별 정책이 철회된 후 이 기쁨을 알록달록 색채로 표현했다는 설과 보캅마을에 번지수가 따로 표기되지 않아 헷갈리는 것을 막기 위해 집을 각각의 색으로 표시했다는 설이다.

보캅마을에 들어서면 발걸음이 저절로 멈춰진다. 상상했던 아프리카의 모습과는 다른 깨끗하고 아기자기한 마을 풍광 때문이다. 빨강, 분홍, 노랑, 연두, 초록. 각각의 색을 입은 작은 집들은 파란 하늘과 어우러져 동화 속 마을을 연상케 한다. 집집마다 테라스와 집 앞에는 작은 화분들이 놓여 있고 여유롭게 마을을 누비며 뛰어노는 아이들의 얼굴에는 밝은 미소가 서려 있다.

◆ 아프리카의 이색동물과 만나다 물개와 펭귄. 모두 아프리카와 어울리지 않는 동물이지만 케이프타운에 가면 이런 이색적인 풍광과 마주할 수 있다. 케이프타운에서 쾌속선을 타고 20분가량 달려가면 바다 한가운데 자리한 도이커 섬에 도착할 수 있다. 이곳은 섬이라기보다 커다란 바위처럼 느껴진다. 전설 속 거인이 바위를 들어올려 바다 한가운데 심어놓은 듯 예쁘게 떠 있다.

도이커 섬에는 수천 마리의 물개들이 살고 있다. 이곳에 서식하는 물개만 해도 5000여 마리.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배를 타고 도이커 섬을 돌다보면 물개들과 반가운 조우를 하게 된다.

물개에 이어 펭귄이 서식하는 해변도 있다. 흔히 펭귄비치라 불리는 볼더스 비치는 아프리카의 유일한 펭귄 서식지다. 관광객들에 익숙해진 이곳 펭귄들은 사람을 무서워하거나 낯설어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가까이서 펭귄을 마주할 수 있다.

◆ 숨 막히는 자연의 아름다움

케이프타운의 자연경관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이런 모습을 한눈에 보고 싶다면 테이블 마운틴으로 가보자. 케이프타운에서 한눈에 보이는 테이블 마운틴은 산 정상이 식탁처럼 평평하다고 해서 그 이름을 갖게 됐다.

해발 1085m. 이곳을 오르는 방법은 두 가지다. 천천히 자연을 만끽하며 하이킹 코스로 올라도 좋고, 아찔한 경관을 즐기는 케이블카로 이동해도 즐겁다. 특히 케이블카는 360도 회전하며 움직여 더욱 흥미진진하다. 정상에 오르면 약 3㎞의 평평한 지대가 형성돼 있다. 이곳에는 희귀 동식물들이 서식한다.

가슴이 탁 트이는 테이블 마운틴 정상에 서면 눈앞에 푸르른 대서양과 케이프타운 시내가 펼쳐진다. 여러 곳에 전망대가 설치돼 있어 케이프타운의 전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