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마치 딴 세상에 와 있는 듯한 환상적인 섬, 팔라우. 해파리 떼와 만타가오리 등 바닷속에 감춰진 신비함을 찾아 떠나보자.

방송일을 평생의 직업으로 선택하고 나서 가장 당황했던 촬영현장이 있는데, 그것은 배를 타고 바다에 나가는 일이었다. 사실 난 수영을 못할뿐더러 바다를 정말 무서워한다. 어릴 적 보았던 <죠스>라는 영화의 영향이 가장 크겠지만 내가 내 의지로 할 수 없을 것 같은 곳에 대한 공포감이 더 크지 않았나 싶다. 그래서 바다라는 곳은 멀리서 그냥 바라보는게 좋았는데, 팔라우에 대한 해외 다큐멘터리를 보고 ‘아 세상에 저런 곳이…. 낙원이 있다면 바로 저런 곳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처음으로 들어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PALAU ©하나투어
환상의 춤이 펼쳐지는 해파리 호수

세계적인 해양 전문가 단체인 CEDAM이 호주의 대보초를 뒤로하고 1위로 선정한 세계 최고의 해양지역 팔라우. 어느 나라의 작은 섬인가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팔라우공화국’이라는 이름을 가진 남태평양의 아름다운 섬나라이다. 8개의 큰 섬을 모아봤자 우리나라 거제도만 하지만 무인도까지 합하면 수천 개의 군도로 구성되어 있다.

비취색의 아름다운 바다와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산호섬 군락들로 인해 ‘마지막 신들의 낙원’이라는 극찬을 받고 있다. 그곳에 드디어 갈 기회가 생겼다. 운 좋게도 수중 전문 촬영 감독과 함께. 수영을 전혀 못하지만 가장 기본적인 스쿠버 자격증을 지참하고 드디어 팔라우 촬영을 위해 떠났다. 팔라우에 도착하자마자 이곳을 소개하는 모든 잡지와 하물며 공항에 내리자마자 떡하니 붙어 있는 팔라우 증명 사진을 찍기 위해 헬기에 올랐다.

“정말 팔라우는 최고입니다. 정말 아름답죠. 다채로운 색깔의 풍경들과 다양한 해양생물들을 만날 수가 있습니다.”

독성이 없는 해파리라 자유롭게 헤엄칠 수 있다. ©함정민
전 세계의 촬영팀을 다 만나본 것일까? 헬기 조종 15년 경력을 자랑하는 맷은 한국에서 온 촬영팀이라는 것을 알려주자 이것저것 도움을 주기 시작한다. 헬기 촬영을 위해 가져간 작은 카메라를 보더니 어디선가 강력 테이프를 가져와 헬기 다리에 꽁꽁 매어주고 모니터에 연결을 하더니 이내 엄지 손가락을 들어보인다.

‘드드드드’ 요란한 소리와 함께 헬기가 떠오르고 설렘과 기대감으로 카메라를 단단히 쥐었다. ‘설마 내가 본 사진처럼 예쁘지는 않겠지? 스틸 사진이야 포토샵으로 얼마든지 예쁘게 만들 수 있는 것이니까’ 하는 생각으로 떠오르는 순간, 내가 본 사진보다 더 예쁘다. 비취색의 아름다운 바다와 그 위에 떠 있는 크고 작은 섬들. 사람이 간신히 서있을 수 있는 섬까지 합하면 수천 개라는 섬들이 어떻게 저렇게 사이좋게, 예쁘게 자리 잡고 있을 수 있을까?

갑자기 맷이 신나게 섬들 위로 낮게 저공비행을 시작한다. ‘이럴 수가, 듀공이다!’ 헬기 소리에 놀라 잽싸게 사라지긴 했지만 하늘 위에서 바다 인어 듀공을 보다니, 팔라우 촬영의 첫 출발이 너무나 좋다.

섬들 사이사이로 그리고 무인도 정글 사이로 영화 속 한 장면처럼 빠져 나오고 나니 하늘 위에서만 보는 것으로는 만족스럽지 않다. 사실 팔라우에서 촬영을 하는 것은 제작 피디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운 점이 많다. 그중 하나는 팔라우 물가가 너무 비싸다는 것. 특히 수중 촬영을 위해 배를 빌리는 비용이 하루 800달러 정도는 기본이다.

거기에 공기통과 기본 장비는 별도다. 저절로 한숨이 나오지만, 그렇다고 안할 수는 없는 일. 어쨌거나 배를 빌려 출발한다. 코로르 섬에서 남서쪽으로 시원하게 달리다 보니 동글동글하게 생긴 섬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팔라우 최고의 절경이라 불리우는 ‘록 아일랜드’다. 약 5000만 년 전 화산폭발로 생긴 팔라우 섬은 오랜 시간 동안 침강과 융기를 반복해 겪으면서 지금의 산호섬 모습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어떤 조각가가 이런 작품을 빚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그냥 바라만 보아도 기분 좋은 풍광이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