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꽃보다 청춘'로 유명세 치르고 있는 아이슬란드 주요 여행지와 지역별 숙박정보
북유럽 특유의 감성이 살아있는 숙소… 더 특별해지는 아이슬란드 여행

차가운 날씨로 옷깃을 여미게 되는 요즘, 보는 것만으로도 오금이 저린 곳이 있다. 유럽과 북극 사이에 홀로 떨어져 있는 섬나라, 이름마저도 '얼음땅'인 아이슬란드다. 우리에겐 다소 생소한 나라지만 최근 tvN '꽃보다 청춘-아이슬란드'편에 소개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싱벨리어 국립공원

아이슬란드는 위도상 북극에 가까운 위치 때문에 아주 추울 것 같지만, 멕시코 만류의 영향과 땅속 끓고 있는 활화산 활동으로 북극과 같은 극한의 추위는 없다. 이곳은 '게이시르(Geysir)' 라고 불리는 간헐천들이 곳곳에 솟구쳐 빙하 사이에서 따뜻한 김이 올라오는 장관을 선사하는 땅이다. 더불어 하늘에서 벌어지는 아름다운 별의 향연과 오로라는 아이슬란드를 찾는 이들에게만 주어지는 특권이다. 마치 다른 행성에 온 듯한 자연풍광 때문에 영화 '인터스텔라'의 파도행성, '스타워즈'의 얼음행성의 촬영지로 쓰이기도 했다.

숙박 공유 사이트 에어비앤비(Airbnb)는 아이슬란드 여행을 준비하고 있는 여행객들을 위해 아이슬란드 주요 여행지와 숙박정보를 정리했다. 북유럽 특유의 감성은 물론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는 집에서 현지인들과 교류하며 특별한 아이슬란드 여행을 만들 수 있다.

◆레이캬비크(Reykjavik)

이미지 크게보기
할그림스키르캬(Hallgrímskirkja)
레이캬비크는 아이슬란드의 수도다. 작은 도시지만,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 사는 곳인 만큼 아이슬란드인들의 라이프스타일을 가장 잘 엿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아이슬란드 여행의 출발점이자 종착점이 되는 도시로 대부분 여행객이 이곳을 거쳐 간다.

도시의 대표 랜드마크인 할그림스키르캬(Hallgrímskirkja)는 세계 10대 아름다운 교회로 손꼽히는 곳으로 주상절리를 형상화한 장엄한 자태를 어디서든 감상할 수 있다. 교회의 종탑에 오르면 (입장료 약 7천원) 알록달록한 지붕이 매력적인 레이캬비크의 시내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구멍이 뚫린 현무암으로부터 영감을 얻어 색색의 빛을 반사하는 유리로 건축한 하파 콘서트홀(Harpa Concert Hall) 역시 놓칠 수 없는 볼거리다.

리니아
다운타운에 위치한 리니아(Linnea : Stunning Apt in 101 Reykjavik)의 숙소는 북유럽 특유의 감성이 묻어나는 곳이다. 간결함과 단순성은 물론 실용성을 중요시하는 북유럽의 인테리어를 엿볼 수 있다. 위치 조건이 좋아 할그림스키르캬와 하파 콘서트홀 등 레이캬비크 내 명소로 쉽게 이동할 수 있다. 호스트가 추천하는 '카페 로키(Café Loki)'에서 따뜻한 커피 한잔을 즐겨도 좋다.

◆라가바튼(Lagarvatn) 

이미지 크게보기
게이시르(Gyesir)
아이슬란드의 진짜 매력은 레이캬비크를 벗어나서부터 시작된다. 아이슬란드의 필수 여행 코스는 바로 골든서클(The Golden Circle)이다. 레이캬비크를 출발해 약 300킬로미터 둘레의 원을 그리며 싱벨리어 국립공원(Thingvellir National Park), 게이시르(Gyesir), 굴포스(Gullfoss) 등 3대 관광명소를 당일치기로 둘러 볼 수 있는 코스다. 싱벨리어 국립공원은 바이킹들이 의회를 열었던 곳이자 유라시아판과 아메리카판의 경계로 신비로운 생태계가 조성되어 있고, 최대 60m까지 온천수가 하늘 높이 치솟는 간헐천을 볼 수 있다. 아이슬란드어로 '황금폭포'를 뜻하는 굴포스에서는 30m가 넘는 깊은 협곡으로 직하하는 폭포수가 만든 경이로운 대자연을 볼 수 있다.

팔미의 산장

동쪽으로 약 1시간가량 이동하면 라가바튼에 위치한 팔미(Palmi : A Beautiful Cottage Close to Geysir)의 산장이 나오는데, 골든서클 여행의 베이스캠프로 사용하기 좋다. 차량 이동 시 싱벨리어 국립공원, 게이시르, 굴포스 모두 숙소로부터 30~4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이곳은 수 세기 전 화산이 폭발하면서 형성된 널찍한 용암지대 위에 자리 잡고 있어 산도 평원도 아닌 특이한 전경을 선사한다. 더불어 독특한 지리적 조건에서 자라는 나무, 이끼, 식물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아쿠레이리(Akureyri)

이미지 크게보기
아쿠레이리의 오로라
아쿠레이리는 아이슬란드 '제2의 도시'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인구 18,000여 명의 작은 마을에 가깝다. 아이슬란드 북부에 자리 잡고 있는 이 작은 항구 도시의 진짜 모습은 해가 진 뒤에 나타난다. 아쿠레이리는 북위 66도의 북극권 한계선에 걸쳐있고 도시의 규모가 작아 인공 빛이 적기 때문에 더욱 선명한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다. 평화롭고 한산한 낮의 도시와는 반대로 밤이 되면 카페와 술집에 모여 앉아 가벼운 얘기를 나누는 아이슬란드 사람들로 활기를 띤다. 겨울의 낮 길이가 4시간(오전 11시~오후 3시)밖에 되지 않으니, 현지 사람들과 어울릴 시간은 충분하다.

잉가의 숙소

아쿠레이리에서 차량으로 약 10분 거리에 있는 잉가(Inga : Amazing view - Moderne apartment)의 숙소는 오로라를 감상할 수 있는 훌륭한 포인트다. 아쿠레이리와도 떨어져 있어 인공 빛이 덜하고 평평한 곳에 있기 때문에 탁 트인 시야가 일품이다. 또한 오로라를 숙소에서 볼 수 있으므로 추위 속에서 하염없이 기다리는 고생도 피할 수 있다.

☞ 여행수첩

가는 방법 : 아이슬란드 직항이 없으므로 네덜란드, 독일, 영국 또는 핀란드 등을 경유해야 한다.

시차 : 한국보다 9시간 늦게 하루를 시작하며 겨울은 낮 길이가 4시간 (일출 오전 11시-일몰 오후 3시) 정도에 그친다. 

교통수단 : 대중교통보다는 풀 커버 보험이 포함된 렌터카로 이동하는 것이 편리하고 안전하다. 빙판 도로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수적이며 방어운전에 신경 써야 한다. 휴게소, 카페, 패스트푸드점이 많지 않기 때문에 여행 출발 전 식량을 넉넉히 준비해 두는 것이 좋다. 

오로라 : 10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의 기간에 오로라를 볼 수 있다. 오후 10시~12시 사이 아이슬란드 전역에서 관측할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