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도시 바이마르

독일 튀링겐 주(州)의 바이마르는 문화 도시로 이름이 높다. 요한 볼프강 폰 괴테(1749~ 1832)와 프리드리히 폰 실러(1759~1805)가 바이마르에서 창작 활동을 하면서 독일 문학의 큰 꽃을 피웠다. 바이마르 국립극장 앞에는 괴테와 실러가 나란히 선 동상이 있다.

괴테는 실러보다 열 살이 많았지만 가까운 문우(文友)로 지냈다. 괴테는 스물다섯 살에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으로 유명 작가가 됐다. 그는 2년 뒤 바이마르공화국에서 추밀원 고문으로 일했다. 실러도 스물셋에 '도적떼'로 인기 작가가 됐다. '도적떼'는 독일 사회의 변혁을 바란 젊은 세대의 생각을 반영해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실러는 바이마르공화국의 고문관으로 활동하면서 희곡 '빌헬름 텔'을 초연했다. 괴테가 단편 '파우스트'를 발표하자 실러는 대작(大作)으로 만들어 보라고 격려했다.

바이마르 국립극장 앞에 있는 괴테(왼쪽)와 실러 동상
바이마르 국립극장 앞에 있는 괴테(왼쪽)와 실러 동상 / 독일관광청 제공
실러는 마흔여섯 살에 폐결핵으로 세상을 떴지만 괴테는 여든셋까지 장수했다. 바이마르에는 괴테가 살던 집 '괴테 하우스'가 있다. 그는 이곳에서 희곡 '파우스트'를 비롯해 수많은 작품을 남겼다. 바이마르의 또 다른 자랑거리는 '안나 아말리아 공작부인 도서관'이다. 이곳엔 괴테가 오전 7시에 비서를 불러 시를 받아 적게 하던 모습을 그린 그림이 걸려 있다. 1534년에 인쇄된 '루터 번역에 의한 독일어 성경'을 비롯한 희귀본들을 지니고 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