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지야 [ Gerorgia ]

  • 위치 : 흑해 연안 러시아 남부
  • 인구 : 463만 841명(2008년 현재)
  • 면적 : 6만 9700㎢
  • 수도 : 트빌리시 
  • 정치·의회형태 : 공화제, 대통령 중심제, 단원제 
  • 화폐단위 : 라리(Lari, GEL)
  • 언어 : 그루지아어 
  • 종교 : 동방정교, 이슬람교, 아르메니아사도교
  • 수교일 : 1992년 12월 14일
정의

아시아 흑해 연안에 있는 공화국.

지리 및 기후

그루지야는 중앙과 동부의 코카서스 지형을 차지하고 있다. 주변국가는 북부에 러시아, 동부에 아제르바이잔, 남부에 아르메니아, 남동부에 터키가 위치한다. 산악지역으로 대 코카서스 산맥이 북쪽 국경으로 이어지고, 소 코카서스 산맥은 남부 국경이고 두 산맥의 중앙으로 330㎞의 평지가 흑해로 연결된다. 작은 영토에도 불구하고 동서양 기온의 조화로 인해 다양한 식물이 서식한다. 산맥은 기온의 변화를 막아 그루지야는 지리적으로 환경적으로 상태학 시스템이 격리되어 특유한 다양성이 분포한다. 산림지역은 2.7백 만 헥타의 크기로 국토의 38%를 차지하며 100여 종의 동물, 330여 종의 조류, 48종의 파충류, 11종의 양서동물, 160여 종의 물고기가 서식하고 있다. 기온은 지역에 따라 습한 아열대 기후부터 빙하 지형까지 다양하다. 아열대 기후는 서부지역에 분포하며 동부보다 적은 비가 내린다. 티빌리시(티빌리는 현지어로 '따뜻하다'는 의미)의 평균 겨울 기온은 1월에 1도이며, 여름에는 25도로 쾌적한 온도다.



개설

러시아 남부 흑해 연안에 위치하며 해안선의 길이는 310㎞이다. 독립국가연합(CIS)을 구성한 공화국의 하나이나 2009년 6월 의회에서 탈퇴를 의결하여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면적은 6만 9700㎢, 인구는 463만 841명(2008년 현재), 수도는 트빌리시(Tbilisi). 주민은 그루지아인 83.8%, 아제르바이자인 6.5%, 아르메니아인 5.7%, 러시아인 1.5%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언어는 그루지아어를 사용하며, 종교는 동방정교 83.9%, 이슬람교 9.9%, 아르메니아사도교 3.9% 등이다.

국토의 3분의 2가 산악지대이며, 평야지대에는 목축과 포도재배가 매우 성하다. 강우량은 많은 편이며 기온 차가 심하다. 석탄과 철광석, 원유 등 천연자원이 풍부하여 중공업이 발달되어 있고 발전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는 편이다.

2007년 현재 국민총생산량은 103억 달러, 1인당 국민소득은 2355 달러이다.

대통령 중심제의 공화제로서, 의회는 임기 4년의 단원제(150석)이다. 주요 정당으로는 민족연합운동당, 통합국민의회, 기독민주당, 공화당, 노동당 등이 있다.

약사

기원전 3세기 카틀리 왕국으로 출발한 이 나라는 1936년 소연방 구성공화국으로 발족할 때까지 독립을 유지하여 왔다. 그루지아인들은 타마라여왕시대(1184∼1213)에 최전성기를 이룩하였으며, 이때 카프카즈지방에서 최강의 국력을 누렸다. 철학과 과학이 발달하였으며, 건축과 예술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업적을 남긴 것도 이 시대였다.

1386∼1403년 몽고의 티무르에 의하여 8차례나 침공을 당하여 국력이 크게 쇠잔되었으나, 1453년 오스만터키에 의한 콘스탄티노플 장악으로 그루지아는 서유럽과 직접 관계를 수립, 15세기 말까지 통일국가를 유지시켜 왔다. 16세기 초 그루지아인들은 터키와 사파비 이란과의 전투에 휘말렸고, 오랜 전쟁 끝인 18세기 중엽에 이르러서야 독립을 되찾았다.

그러나 1783년 러시아와 보호조약을 체결하였고, 1795년 이란군의 침입을 받게 된 이후 러시아제국에 병합되었다. 1918년 5월 공화국이 수립되고 유럽 국가들과 동맹관계를 맺으면서 22개국의 승인을 얻었으나, 1922년 12월 소연방에 편입되었고, 1936년 12월 소연방구성공화국으로 되었다.

1989년 11월 그루지아최고회의는 소연방 탈퇴를 결정하였고, 1990년 11월 14일 주권을 선언, 1991년 4월 9일 독립을 선언하였다. 독립 당시에는 독립국가 연합에 참여를 원하였으나 인권탄압을 이유로 거부당해 오다가 1993년 12월 9일 독립국가연합의 12번째 회원국으로 가입하였으나 2009년 6월 의회에서 탈퇴를 의결하여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995년 헌법을 제정하였으며, 남부 오세티아의 소수민족이 독립을 선언하여 민족분규에 시달리고 있다. 2004년 1월 취임한 사카쉬빌리(Mihail Saakashvilli) 대통령이 정부를 이끌고 있으며, 대외정책은 우경중립의 외교를 펴고 있으며, 1992년 유엔에 가입하였다.

한국과의 관계

우리나라와는 1992년 12월 14일 수교하였고, 2007년 현재 주 우크라이나 대사가 그 업무를 겸임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대 그루지아 수출액은 3984만 9000 달러로 화학제품과 자동차가 주종목이며, 수입액은 350만 5000 달러로 주종목은 섬유와 알루미늄이다. 현재 20명의 한국민이 체류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1994년 11월 3일 수교하였으며, 2007년 현재 대 그루지아 수출액은 45만 달러, 수입액은 84만 9000 달러를 기록하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