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시빈과 함께 하는 '비밀 여행단' ◆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프랑스 아를 고흐카페. [사진제공 = 하나투어]

그렇습니다. 역시나 비밀 여행단답게, 이번주 스케일이 큰 유럽으로 떠납니다. 하지만 그냥 가지 않죠. 역시나 비밀스러운 곳들로 떠납니다. 대도시에 가려, 그동안 은밀하게 덮여 있던 보석 같은 여행지, 그 먼지를 벗겨드릴게요. 전혀 다른 매력을 가져서, 오히려 더 많은 사랑을 받는 유럽의 작은 소도시들. 비밀스럽게 둘러보시죠.

1. 코츠월드…영국의 동화마을 

런던에서 기차로 딱 1시간30분. 마법이 펼쳐지는 곳입니다. 마을 이름부터 끝내줍니다. '양떼와 오두막집이 있는 언덕'이라는 뜻을 가진 코츠월드. 아, 생긴 것도 그대롭니다. 양들이 풀을 뜯으며 돌아디닐 것 같은 분위기. 심지어 영국인들은 '은퇴 후 가장 살고 싶어하는 곳' 1순위로 꼽는 곳입니다. 조용한 시골마을 바이버리와 물의 마을 버튼온더워터 등 여러 마을이 합쳐져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당연히 이곳, 둘러볼 땐 급하게, 안됩니다. 비밀스럽게, 그리고 느리게. 

2. 신트라…에덴의 동산 포르투갈 신트라 

포르투갈의 신트라. 리스본에서 기차를 타고 40분이면 도착합니다. 이곳, 시적입니다. 오죽하면 영국의 시인 바이런이 '에덴의 동산'이라 칭했을까요. 그만큼 고즈넉하고 아름답습니다. 마치 백설공주가 살고 있을 듯한 페나성과 유럽판 만리장성 무어성, 또 헤갈레이아 별장 정원까지 놓치면 안 될 볼거리도 줄줄이 이어집니다. 리스본? 아닙니다. 이제는 신트라를 먼저 버킷리스트에 꾹 눌러써 두시기 바랍니다. 

3. 브루게…독특한 지붕이 인상적인 벨기에의 브루게 

벨기에 하시면 그랑플러스 광장이 있는 브뤼셀이 떠오르시죠? 비밀 여행단 애독자라면 이제 달라져야 합니다. 브뤼셀에서 1시간 정도를 가면 브루게라는 작은 도시가 나옵니다. 여기가 포인트입니다. 운하를 두고 형형색색의 집이 포진해 있는 놀라운 광경이 펼쳐집니다. 북쪽의 베네치아라는 애칭이 그제서야 가슴에 콱 박히는 브루게.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맛이 있는 마그르트 광장의 모습에 끌려 벨기에를 여행하는 이들은 꼭 브루게를 찍는다고 하네요. 

4. 아를…고흐가 사랑한 프랑스의 아를 

빈센트 반 고흐가 사랑했던 마을인 프랑스의 소도시 아를. 보통 프랑스의 소도시 하면 몽생미셸을 떠올리는데 안 됩니다. 우린, 바로 비밀 여행단 애독자들이거든요. 지금부터는 아를로 갑니다. 아를은 프랑스 남부에 위치한 곳이지요. 파리에서는 4시간 정도 걸립니다. 골목골목이 아기자기하고 아름답고, 로마시대의 원형경기장이 잘 보존돼 있는 곳.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과 '아를의 밤의 카페'와 '아를의 여인들'은 모두 이곳에서 탄생한 걸작들입니다. 

5. 할슈타트, 잘츠카머구트…배낭족들의 메카 할슈타트 

호수를 끼고 있는 오스트리아의 작은 마을 할슈타트. 그 황홀한 풍광 때문에 유럽 배낭여행자들이 가장 동경하는 도시 중 하나로 꼽힙니다. 물론, 한국인들에겐 낯선 곳이지요. 잘츠부르크에서 기차를 타고 버스를 타고, 배까지 타서 2시간 정도를 오면 호수를 따라 그림 같은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거깁니다. 골목골목 속살 투어도 즐길 수 있으니, 꼭 한번 둘러보셔야겠죠. 

6. 체스키크룸로프…그대만 몰랐다, 체스키크룸로프 

체코의 프라하만큼이나 유명한 체스키크룸로프. 물론 평가는 극과 극으로 나뉩니다. 당연히 아는 분들은 알고, 모르는 분들은 평생 모르고 묻어버리는 곳이지요. 하지만 지금부터는 꺼내두셔야 합니다. 프라하에서 버스로 약 2시간30분 정도 떨어져 있는 곳. 놀랍게도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몇 안 되는 곳입니다. 체코를 여행하는 사람 중 반은 오롯이 하루 시간을 털어 체스키로 떠난다고 합니다. 빼곡한 붉은 지붕의 모습이 중세의 모습을 잘 간직한 최고의 소도시랍니다. 

7. 드레스덴…피렌체라 불리는 드레스덴 

옛 유럽을 떠오르게 하는 바로크 건축물들이 가득한 도시, 드레스덴입니다. 베를린에서 2시간30분 정도 걸리네요. 아, 물론 기자 역시 찍어봤습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큰 피해를 입었던 곳이지만 여러 도움과 노력으로 다시 문화와 예술의 도시로 우뚝 일어섰지요. 유서 깊은 건물들이 가득해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넘칩니다. 여행자들 사이에선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기도 한답니다. 길 곳곳의 건물과 다리 아래엔 예전 총탄 자국이 그대로 박혀 있는 곳도 있습니다. 찾아보는 재미. 

8. 센텐드레…헝가리판 헤이리 센텐드레 

헝가리 하면 부다페스트가 떠오르시죠? 이 질문에 센텐드레를 꼽으셨다면 여행 고수 인정합니다. 부다페스트에서 50분이면 작은 예술마을인 센텐드레를 만날 수 있습니다. 20세기 초부터 다양한 예술인들이 모여들어 예술마을로 자리 잡았지요. 그러니깐, '헝가리판 헤이리' 정도로 보시면 됩니다. 작은 마을이지만 거리의 골목골목이 아기자기하니 예쁘고, 그 골목을 따라 볼거리도, 쇼핑할 거리도 죽 늘어서 있습니다. 

9. 아시시…'무조건 1박' 아시시 

로마에서 2시간 정도 가야 되는 아시시. 이탈리아를 갔다면 무조건 1박을 해야 한다고 여행고수들이 꼽는 곳입니다. 성프란체스코를 기리는 수도원이 있는 곳도 여깁니다. 고요하면서도 풍광이 빼어나기론 이탈리아 최고인 곳. 특히 노을이 질 때가 골든타임입니다. 저녁에 바라보는 프란체스코 성당의 모습은 어디에서도 느끼지 못하는 감동을 선사한다고 하네요.  

※ 자료제공 = 위시빈, https://goo.gl/FkqwZw 

[신익수 여행·레저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로크·로코코 양식의 옛 건물 웅장함 엿볼 수 있어
통일 후 가장 성공적인 발전을 이룬 구동독 도시로 떠올라

'독일의 피렌체'라 일컬어지는 우아하고 매력적인 옛 동독 작센주 내 작은 도시 드레스덴. 도시 곳곳에 있는 바로크와 로코코 양식의 건물들이 드레스덴의 화려했지만 어두웠던 역사를 동시에 보여준다. 작센 선제후(選帝侯)의 예술에 관한 애정으로 드레스덴의 건물은 독일의 보석이라고 불릴 만큼 아름답다. 츠빙거 궁전, 젬퍼 오페라 등 화려한 바로크 양식의 건물은 독일의 문화적 자부심을 확인하는 듯 특유의 화려함과 웅장함을 자랑한다. 하지만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연합군의 융단폭격으로 시민 수만 명이 목숨을 잃었고 도시 내 주요 건물이 파괴되었다. 그러나 통일 후 독일 정부와 시민의 노력으로 대부분 건물은 예전의 멋진 모습을 되찾았고, 최근 드레스덴은 문화는 물론 유럽의 학문과 과학을 선도하는 비즈니스 도시로 떠오르고 있다.

프라우엔 교회 (Frauen Kirche).(ⓒGNTB Krüger, Torsten)
◆프라우엔 교회 (Frauen Kirche)

독일 바로크 양식 건축의 대가 게오르게 베어(George Bähr)가 설계했으며, 1726년부터 1743년까지 17년 동안 건축되었다. 오늘날 프로테스탄트 교회 건축물의 정점이자, 유럽 바로크의 대표 걸작품으로 인정받는다. 완공 이후 약 250년간 드레스덴 시민의 안녕, 번영과 믿음, 신뢰의 상징물이었던 프라우엔 교회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재건되었다. 1945년 재건될 당시 전쟁의 희생자를 기리는 기념물로 통했으며 이후 화해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2005년 헌납식을 거치고 이후 각종 화려한 공연, 연주, 예배 등이 진행되고 있으며 연간 수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드레스덴의 명소다.

젬퍼 오페라 (Semper Opera).(ⓒGNTB Krüger, Norbert)
◆젬퍼 오페라 (Semper Opera)

고트프리트 젬퍼(Gottfried Semper)가 1838년부터 1841년까지 건축한 젬퍼 오페라는 드레스덴 시립 오페라단의 주 무대이다. 정교한 건축술, 젬퍼 오페라만의 웅장한 음향, 이탈리아 르네상스 양식을 반영한 화려한 내부는 이곳을 뮤즈의 전당으로 부르기에 충분하다. 또한, 젬퍼 오페라는 19세기 극장 건축의 최고점이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오페라 극장 중 하나로 손꼽힌다.

츠빙거 궁전 (Zwinger Palace).(ⓒGNTB Kiedrowski, Rainer)
◆츠빙거 궁전 (Zwinger Palace)

츠빙거 궁전은 유럽 후기 바로크 시대에 빼놓을 수 없는 종합예술 건축물이다. 상단에 금빛 왕관 장식이 있는 아치형 문은 드레스덴의 상징물이라 할 수 있다. 궁궐 행사가 진행되었던 곳이며 예부터 도서 시설이 존재했고 선제후의 회화와 각종 미술품이 소장되어 있다. 그뿐만 아니라 자연 박물관과 수학-과학과 관련된 소장품도 선보여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명소다. 현재 츠빙거 궁전의 정원과 마당은 각종 야외 공연을 위한 훌륭한 무대로 사용되고 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