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부터 가을 정취가 고프다면, 단풍의 나라 캐나다가 기다리고 있다. 롯데관광이 가을 시즌을 맞이해 캐나다 '메이플 로드'를 준비했다. 천혜의 풍경과 함께 펼쳐지는 800㎞ 단풍길이다. 예쁜 유럽풍 별장이 모여있는 사우전드 아일랜드(Thousand Island), '리틀 프랑스'라 불리는 퀘벡 등 숱한 관광지를 들를 수 있다. 한국의 가을 날씨와 비슷해 여행에 최적이다.

비행기로 밴쿠버에 도착해 세계 최초의 증기 시계가 있는 개스타운, 북미에서 셋째로 넓다는 원시림을 구경한 후 페리를 타고 항구도시 나나이모에 도착한다. 이너하버,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의사당, 엠프레스 호텔과 부차드가든 등을 차례로 구경한 뒤 캐나다 국내선 항공을 이용해 캘거리로 간다. 원시의 자연이 그대로 남은 캐나다 밴프국립공원으로 이동해 컬럼비아 아이스필드 만년 빙하 체험, 세계 10대 절경 중 하나로 꼽히는 레이크루이스 등을 동시에 관광한다.

캐나다 메이플 로드
800㎞에 달하는 '메이플 로드(Maple Road)'를 걸으며 색색의 초목과 북미의 가을을 만끽할 수 있다. / 캐나다관광청 제공
서부 일정을 마치면, 몬트리올 또는 오타와로 날아가 캐나다 동부에서의 메이플 관광을 시작한다. 북미의 알프스라 불리는 몽트랑블랑에서 곤돌라를 타고 단풍의 절정을 한눈에 조망한 뒤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인 나이아가라 폭포에선 '혼블로어' 크루즈에 탑승해 자연이 선사하는 장엄한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밴쿠버와 캘거리, 캘거리와 몬트리올 혹은 오타와까지 모두 항공노선으로 이어져 여행의 노곤함을 최소화했다. 나이아가라 폭포가 내다보이는 호텔 숙박권, 유명 시푸드와 알버타 스테이크 등의 먹거리 혜택도 제공된다. 15명 이상 출발 시 전문 인솔자가 동행한다. 9월 22, 24, 25, 27, 29, 30일과 10월 1, 6일 출발한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