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추억의 만화 '알프스 소녀 하이디'를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맨발의 하이디가 형형색색의 꽃이 피어난 초록 들판을 뛰어다니는 장면을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스위스는 지금 봄을 기다리는 중이다. 겨우내 온통 눈으로 뒤덮였던 '윈터 원더랜드'는 이제 곧 초록 들판을 맞이할 준비를 시작한다. 그 시작을 알리는 것은 해발 300~500m의 알프스 목초 지대다. 흰 눈 아래 꽁꽁 숨겨져 있었던 푸릇푸릇한 들판들과 눈을 뚫고 나지막이 피어난 첫 봄꽃 크로커스가 조금씩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어느 새 피어난 노오란 민들레 꽃, 청명한 파란 하늘이 만들어 내는 오묘한 자연의 조화가 스위스의 봄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들꽃이 조금씩 피어나기 시작하면 스위스 농부들은 분주해진다. 외양간에 묶어 두었던 소들을 깨끗이 목욕시켜 풀이 자라난 곳으로 보내 방목하는 것이 스위스 농부들의 봄맞이다. 스위스 여행자들이 알프스를 걸으며 항상 들을 수 있는 소들의 방울 소리가 조금씩 알프스 산을 타고 점차 위로 퍼질 것이다. 

풀이 풍성하게 자라나는 봄에는 스위스를 찾는 여행자들이 들판 깊숙한 곳까지 들어가지 않는 것이 지켜야 할 에티켓이다. 질 좋은 목초는 낙농업에 종사하는 스위스인들의 생계와 직결되는 중요한 자원이기 때문에, 목초지를 함부로 훼손하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대신 천혜의 자연에서 만들어진 다양한 유제품을 마음껏 즐겨보기를 권한다. 특히 호텔 조식으로 제공되는 치즈와 우유 등 신선한 유제품은 절대 놓치지 말자. 멀리서 찾을 것도 없이 내가 있는 호텔이 바로 치즈 맛집이다. 

봄이 오는 것을 알리는 것은 목초 지대뿐만이 아니다. 스위스의 도심 취리히는 추웠던 겨울이 가고 봄이 오는 것을 축하하기 위해 매년 4월께 젝세래우텐 축제를 연다. 젝세래우텐 광장 한가운데는 겨울의 상징인 눈사람 '뵈외그'가 설치되는데, 솜과 폭죽으로 채워져 있는 뵈외그는 겨울의 상징이다. 뵈외그의 역할은 돌아오는 여름 날씨를 점치는 것인데, 뵈외그의 머리에 불이 빨리 붙어 폭발할수록 맑고 더운 여름이 빨리 온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도 벚꽃 루트가 있듯 스위스에도 봄꽃 루트가 존재한다. 가장 먼저 봄꽃이 피는 곳은 바로 스위스 남부 레만호 주변. 청초한 백색의 수선화, 나르시스가 초록 들판을 새하얗게 뒤덮는다. 4월 말에서 5월이면 새하얀 꽃이 한창 피어나 마치 설원과 같아 보여 '5월의 눈'이라고도 불린다. 종군기자 신분으로 몽트뢰 근교의 샹비에 있는 산장에 머물렀던 헤밍웨이는 나르시스 꽃밭의 화려한 풍경을 극찬하며 예술가로서의 길을 본격 시작하기도 했다. 곧 시작될 스위스의 봄을 함께 기다려보자. 


알프스 트레킹

"아름다운 베르네, 맑은 시냇물이 넘쳐흐르고, 새빨간 알핀로제스 이슬 먹고 피어 있는 곳. 다스 오버랜야 오버랜, 베르네 산골 아름답구나."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스위스 민요에 나오듯 알프스는 아름다운 곳이다. 알프스는 경관이 뛰어나기도 하지만 거대하다.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스위스 오스트리아 리히텐슈타인 슬로베니아 헝가리 등 8개 국가에 걸쳐 있다. 그중 몽블랑 지역과 더불어 널리 알려진 곳이 스위스의 베르너 오버랜드(Bernese Overland) 지역이다.

베르너 오버랜드에는 이름난 설산(雪山)이 여럿 있다. 아이거를 관통하는 등산열차 덕분에 잘 알려진 융프라우(Jungfrau·4158m)가 뮌히(Mönch·4107m)와 함께 처녀 총각을 상징하는 미봉(美峰)이라면 바로 옆에 장벽을 늘어뜨린 아이거(Eiger·3970m)는 알프스를 대표하는 험봉이다.

겨울과 초여름이 상존하는 알프스. 웅장하고 험난한 설봉들이 푸른 초원과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답다. 융프라우요흐 등산 열차의 중간역인 클라이네샤이덱을 출발한 트레커들이 베르너 오버랜드의 명봉인 아이거, 뮌히, 융프라우(왼쪽부터)를 등진 채 푸른 산릉을 오르고 있다. /염동우 영상미디어 기자 
이렇듯 아름답고 웅장하고 험난한 봉은 꼭 정상에 올라야 볼 수 있는 것만은 아니다. 먼발치에서 가슴 벅찰 만큼 감동을 받을 수 있다. 빌더스빌(Wilderswil·584m) 역에서 등산열차로 50분 거리인 쉬니케 플라테(Schynige Platte·1962m)와 그린델발트(Grindelwald·1061m)에서 곤돌라를 타고 30분이면 올라서는 피르스트(First·2168m)는 베르너 오버랜드의 장엄한 풍광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조망대로 꼽을 수 있고, 두 뷰포인트를 잇는 트레일은 베르너 오버랜드 최고의 트레킹 코스라 할 수 있다.

빌더스빌역 철로에 세워진 쉬니케 플라테행 빨간 열차는 놀이공원에서나 봄 직한 꼬마열차였다. 허리를 굽혀야 겨우 들어갈 수 있을 것만 같은 작은 열차 안에는 많은 여행객들이 자리를 채우고 있었다. 출발시각에 맞춰 열차가 느릿느릿 움직이자 세계 여러 나라의 노인이나 젊은이나 할 것 없이 놀이공원의 청룡열차를 탄 어린아이들처럼 즐거워하며 해맑은 미소를 띠었다.

꼬마열차가 톱니레일을 물며 된비알을 오르는 사이 역 주변의 마을이 한눈에 들어왔다. 집집마다 창문 난간에 빨갛거나 노랗고 파란 꽃이 활짝 핀 화분이 놓여 있어 마을 전체가 풍경화다 싶었다. 열차는 며칠째 하늘을 덮고 있는 두꺼운 구름 속으로 들어갔다. 그곳에는 또 다른 수채화가 그려져 있었다. 울창한 숲이 터치돼 있는가 하면 푸른 초원에는 이슬을 머금은 채 아름답게 꽃을 피워놓은 갖가지 야생화가 그려져 있었다.

천상의 세계에 들어선 듯한 착각에 빠져 구름바다 위로 올라서자 파란 하늘과 함께 하얀 산들이 반짝이며 맞아주었다. 아이거 북벽이었다. 높이 1800m의 북벽은 가까이서 볼 때보다 품이 훨씬 넓었다. 오른쪽의 '처녀 총각' 뮌히와 융프라우, 왼쪽의 베터호른(3692m)도 그 치마폭으로 감싸버릴 듯한 풍광이었다.

꽃밭을 가르며 피르스트로 향했다. 로우처호른(Loucherhorn·2230m) 어깨자락까지는 영화 '사운드오브뮤직(The Sound of Music)'의 여주인공 줄리 앤드루스가 7명의 아이들과 함께 초원에서 뛰어놀고 노래 부르는 장면을 연상케 하고, 인드리 새기사(Indri-S�qgissa·2463m) 북사면의 설계(雪溪)를 가로지를 때는 험난한 알프스의 고봉을 오르는 기분이었다. 그러다 맨들레넨산장(Berghaus Ma"nndlenen·2344m)을 지나 봉화대처럼 솟구친 파울호른(Faulhorn·2680.7m)을 향할 때는 화성의 황량한 대지를 떠도는 우주인 같은 느낌이 들었다.

파울호른 정상에 올라서자 쉬니케 플라테에 올라선 이후 내내 길동무해주던 베르너 오버랜드의 명봉들이 고개를 치켜든 채 다시 한 번 반겨주었다. 산 아래로 최종 목적지 피르스트가 보이고 그에 앞서 코발트빛 바흐알프호수(Bachalpsee·2265m)가 반짝였다.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옮겨 호숫가로 다가서자 물속에는 설산과 구름, 파란 하늘이 풍덩 빠져 있고 물고기들은 구름도 올라타고, 골짜기도 파고들며 유영하고 있었다. 물고기들은 '세상 사람들아, 산 아래서 북적이지 말고 이곳 자연과 더불어 사는 게 어떻겠냐'며 꼬리 치며 유혹하는 듯했다.

트레킹 팁
쉬니케 플라테~피르스트 트레일은 베르너 오버랜드에서 최고로 꼽을 만큼 아름답고 웅장하며 조망이 뛰어난 트레킹 코스다. 트레킹 도중 맨들레넨산장과 파울호른 산장을 거친다. 약 6시간30분 소요. 여유롭게 걸으려면 빌더스빌역에서 오전 7시 20분발 첫 열차를 타도록 한다. 이후 오후 4시 45분까지 40분 간격 운행. 피르스트에서 그린델발트행 마지막 곤돌라는 오후 5시(7·8월 성수기는 오후 7시)이며, 와이어로프에 매달린 채 시속 90km로 800m 거리를 날아가는 피르스트 플라이(무료), 슈렉펠트~보어트 트레킹(50분), 서서 타는 자전거(10CHF)를 즐길 수 있다.

가벼운 트레킹을 원하면 아이거 북벽을 관통하는 등산열차를 타고 융프라우요흐(3454m)에 올라 만년설산을 감상한 다음 하행길에 아이거글레처에서 하차해 아이거 북벽 기슭을 따르는 트레일을 걷기를 권한다. 약 2시간30분.

열차 및 곤돌라 요금(1CHF는 약 1310원·6월15일 기준)은 인터라켄 오스트-쉬니케 플라데 편도 38.4CHF, 휘르스트-그린델발트-인터라켄 오스트 편도 42.4CHF. 융프라우요흐와 인터라켄과 그린델발트 일원을 하이킹할 경우 융프라우요흐 1회 이용 외에 인터라켄 오스트~클라이네샤이텍 열차 구간과 곤돌라를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는 VIP 패스(2일 175CHF, 3일 195CHF)가 유리하다. 융프라우요흐(133CHF)와 쉬니케 플라테~프리스트 트레킹만 해도(80.8스위스프랑) 213스위스프랑이 넘기 때문이다.

스위스인들이 세상에서 가장 높은 열차역이라 자랑하는 융프라우요흐열차는 아이거와 뮌히를 관통하는 열차로서 융프라우요흐(3,454m)에 도착해 스핑크스 전망대(3571m)에 올라 세계자연유산인 융프라우를 비롯한 영봉들과 800m 두께로 22㎞나 뻗어내려가는 알레취빙하를 감상할 수 있고, 얼음궁전에서 보석 같은 조각들을 만날 수 있는가 하면 굴 밖으로 나가 설상차가 널찍하게 닦아놓은 눈길을 왕복하는 뮌히산장(3627m) 트레킹(왕복 2시간)이나 굴 입구 일원에서 눈썰매, 스키 및 스노보드, 자일타기 등의 다양한 레포츠를 즐길 수 있다.

베르너 오버랜드의 관문도시인 인터라켄은 국제선 항공기가 닿는 스위스 취리히나 제네바에서 열차로 접근한다. 취리히 약 2시간, 제네바 약 3시간 소요. 열차시각 확인 www.sbb.ch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